블로깅을 시작한지 이제 2개월 절반이 조금 지났습니다. 31/7/2007에 블로그를 땡!하고 만들고 그 이후로 계속 이런저런 시행착오를 거치면서 지금껏 나름대로 즐겁게 블로깅을 하고 있습니다. 처음 시베리아 벌판처럼 인적없던 블로그에 한 분이 찾아주셔서 이런저런 이야기를 댓글로 나누면서 많은 용기를 얻었고 지금은 또 많은 분들이 찾아주셔서 저로서는 너무나도 큰 즐거움을 느끼며 블로깅을 하고 있는 중입니다.

사람의 욕심이란 것이 참으로 한이 없는 것 같습니다. 처음에는 제대로 만들고자 하는 욕심에 글을 지속적으로 올릴 욕심이 앞섭니다. 그러다 한적한 자신의 블로그를 보게 되고, 또 한적한 블로그에 방문자가 생기면서 점점 숫자에 대한 욕심을 가지게 되고....

블로그를 운영하면서 생기는 욕심의 진화는 어떤 단계를 밟아갈까요? 이런저런 생각을 한번 해봅니다.

1. 블로그 개설 욕심
    이 단계에는 그다지 욕심이라고 할 만한 것은 없습니다.
    단지 어느 블로그가 요즘 잘나가나?하는 관심정도라고 할까요?

2. 스킨 꾸미기 욕심
    자신의 블로그를 만들고나니 이런 저런 스킨에 대한 욕심이 납니다.
    '흐응~ 이런 것도 있네..이거 이쁘네..왜 티스토리는 이런 스킨 제공 안해줘!!'

3. 컨텐츠 제작 욕심
    조금이라도 더 좋은 글을 써고자 하는 욕심이 납니다.
     '풋! 뭐니~ 나라면 이 주제로 더 좋은 글을 써겠다. 한번 보여주지!!'

4. 트래픽 욕심
    자신이 쓴 글이 올블, 블코, 미몹 등등 메타블로그 사이트에서 눈에 띕니다.
    '후후 이런 글이 잘 팔리는군. 좋아 사람모으는 방법을 보여주지!!'

5. 광고 수익 욕심
    트래픽이 어느 정도 모이다보니 이런저런 광고 수익도 눈에 보이기 시작합니다.
    '어라? 오늘 수익이 꽤~ 되네? 이러면 이달 안에 Wii 사겠다!!!'

6. 키워드 욕심
    이제 상승 곡선을 보이는 트래픽 그래프와 수익을 위해서 오늘의 키워드에 대한
    헌팅에 나섭니다.
    '흐응~ 오늘 이게 히트야? 그럼 바로 관련 글로 낚시 좀 해보자'

7. 댓글, 트랙백 욕심
    수익이 어느정도 한계를 보이자 블로깅을 하며 알게 된 여러 분들과의 교류에 대해
    슬슬 욕심이 생기기 시작합니다.
    '어라 저 블로그는 유명하지도 않는데 나보다 댓글이 많네. 그럼 나도!!!'

8. 파워블로거에 대한 욕심
    많은 댓글과 트랙백, 그리고 하루의 방문자를 보면서 파워블로거를 꿈꿉니다.
    '후후...이대로면 나도 어느덧 파워 블로거대열에 합류 가능하겠군'

9. 초월
    네...드디어 모든 욕심을 버리고 법정스님과 나란히 앉아 '무소유'에 대해 논하는
    단계입니다.

^^ 어떠세요? 여러분은 어느 단계에 오셨나요? 전 3번째 단계에서 바로 9단계로 워프!!를 해버린 입장이라(뭐...인생 별거 있나요? 단계)

각 단계의 순서는 순전히 저의 주관적인 생각에서 비롯한 것임을 밝힙니다.
- 수정합니다 :
7번 항목이 '댓글과 트래픽' 이 아니라 '댓글과 트랙백' 인데 오타였네요. 죄송합니다.
[글이 마음에 드셨나요? Bookmark하시고 RSS로 무조건 읽으세요.]

AddThis Social Bookmark Button            AddThis Feed Button
Posted by 만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sketch 2007.10.19 23: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 대단하시네요. 무소유에 대해 논하는 경지에 이르시다니..

    저는 아직 중간 정도 온 것 같네요.

    • BlogIcon 만귀 2007.10.20 14: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같은 경우는 그 경지가 될려고 된게 아니라...워낙에 없다보니 바로 그 단계로 가더군요. ^^a 댓글 감사드립니다.

  2. 알 수 없는 사용자 2007.10.20 00:2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9이전이잔하요 =_=;;;;;;;;;

    • BlogIcon 만귀 2007.10.20 15: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기차니스트님은 이미 파워블로그!! 이제 9단계로 넘어오시길...또 다른 득도의 세계가 활짝 열린답니다. 후후

  3. 알 수 없는 사용자 2007.10.20 02:2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2번 없고 3번 정도 되는거 같네요 ㅎㅎ

  4. BlogIcon Deborah 2007.10.20 10: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블로그 시작한지 일주일도 안되는 초보입니다. 물론 다른곳에서 블로그를 하다가 이곳으로 지금 옮겨 왔지만요. 예전 블로그 하던곳에선 정말 서로 간에 댓글이 많이 오고 가고 했는데 여기서 해 보니 정말 시베리아 벌판처럼 춥습니다. 댓글 달아 주는 사람은 아는분 외에는 없더군요 ㅎㅎㅎ 뭐 별 욕심 없이 저는 이 블로그를 해서 나중에 애들이 커면 보여줄 욕심으로 가족적인 블로그를 만들어 가고 있습니다. 그러고 보니 님은 싱글이신가요?

    • BlogIcon 만귀 2007.10.20 15: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다른 곳 어디서 하셨을까 궁금하네요. ^^a

      티스토리, 혹은 독립도메인 블로그를 시작하게 되면 그야말로 황량함 그 자체에서 시작하게되더군요. 그런데 여기서 맺어진 인연은 다른 포털블로그내에서 생긴 것과는 다른 느낌의 인연이더군요.

      '왔다갑니다' '잘봤어요' 등의 간단한, 툭 던지는 인사말이 아니라 글에 대한 느낌과 상대방에 대한 진지한 댓글이 달리기에 개인적인 느낌으로는 더 기분이 좋더군요. 게다가 더 고민하고 글을 쓰게 하더군요.

      데보라님도 앞으로 더 좋은, 더 끈끈한 인연 많이 맺길 바라겠습니다.

      싱글은 아니랍니다. ^^a

  5. BlogIcon 별빛기차 2007.10.20 13: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지금 2~8단계까지 한 번에 온 것 같네요... ^^;;

    • BlogIcon 만귀 2007.10.20 15: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런!! 너무 많은 욕심을 한꺼번에!!!!(사실 전 1~8단계 욕심 다 가지고 있습니다. 지금도 어디 블로그가 더 좋은가 알아보고 다니는 제 모습에 가끔..스스로 좌절.. -_-a)

  6. BlogIcon CeeKay 2007.10.20 16: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요즘 이와 관련한 글을 써볼까 했었는데 먼저 하셨군요. 저에게는 3, 4, 5, 7이 저에게는 적용되는군요.
    3은 많은 블로거의 공통 고민일 것 같고, 4는 어쩌다 '히트'한 글 때문에 한 번 늘어난 방문객이 계속되었으면 좋겠고, 5는 내가 쓸 돈은 아니지만(기부하기로 작정) 늘어나면 좋은 일 하니까 좋고, 7은 방문객보다 더 욕심납니다.
    아직은 9번 단계를 기대하지는 않습니다. 그냥 초월해버리면 블로그에 소홀해질까봐...

    • BlogIcon 만귀 2007.10.20 16: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비슷한 주제를 준비하고 계셨군요. 기대됩니다. 7번째 항목인 댓글과 트랙백에의 욕심은..어떻게보면 다른 어떤 항목보다 더 강하다고 할 수 있습니다. 중독 심합니다. ^^a 사실 제가 9번이라고는 하지만..아직 까마득한듯합니다. 초월한다고해서 모든 것을 포기하는 게 아니라 할 것 다하고 다 받아들이는 상태인데...저로선 꿈일뿐입니다. 댓글 감사드립니다.

  7. 알 수 없는 사용자 2007.10.20 21:4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10번째 단계를 말씀드리겠습니다. "블로그는 원래 없는 것이다." 사는게 중요하지 블로그가 뭐 그리 중요합니까. 언제든 내일 당장이라도 버릴 수 있는 것이 또한 블로급니다... 뭐 이런 자세로 블로깅을 하는 것이 정신건강에 젤 좋은 거 같아요. 호호.

    • BlogIcon 만귀 2007.10.21 22: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크으~ 역시..사는게 중요하지 다른게 뭐 중요하겠습니까? ^^ 그럼에도 불구하고 블로깅이 삶 속에 들어와버려서 자리를 잡아가고 있는 모양새입니다. ^^

  8. BlogIcon StarLight 2007.10.21 23:0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2, 4, 7단계의 중간정도에 와있는것 같네요. 아, 5번 건너 뛰고요 ^^;

    • BlogIcon 만귀 2007.10.22 09: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처음에 저 글을 쓰면서 '댓글이나 트랙백에 대한 욕심'이 미묘한 느낌이라서..이걸 굳이 욕심이라고 해야하나 고민을 했었는데 많은 분들이 욕심이라고 생각하시는군요. 전..그 욕심 많이 있더만요. -_-a 댓글 감사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