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글은 제 독백입니다. 그래서 반어체. 지 혼잣말을 존댓말로 하는 mi친 놈은 없을터니

난 왜 블로그를 운영했을까?

하루의 고된 일(청소,빨래,설겆이 등)을 마치고 와이프 몰래 맥주 한 병 까고 쌓여있는 RSS를 읽다보니 어느덧 자정이 훌쩍 넘었다. 최근에는 개인적으로 워낙 셧같은 경험들을 많이해서 블로그고 지랄이고 맘 같아서는 다 접어버리고 싶다. 그래도 필로스 형님도 꿋꿋히 참고 계시는 마당에 성질 개같은 거 동네방네 자랑할 것도 아니고. 야튼 써다던져둔 걸레같은 글이라도 쓸모있긴 있는 모양이다. 내 글을 기다리는 분도 계시니...

어쨌건 기왕 할 거면 똑바로 하는 곤조있는 스턀이기에 블로그도 예전처럼 하얗게 불태우며 링코너에 고개를 떨군 죠처럼 산화하는 아름다운 모습을 보여줘야 한다는 강박관념이 있으니...이제 다시 불을 지피기 위해 블로그를 처음 운영했던 초심을 떠올려 보려고 한다.

뻘쭘했던 이너뷰글에서도 밝혔지만 처음 블로그를 시작한 동기는 수익, 그리고 비지니스로의 활용이었다. 말 그대로 돈이었던 셈이지. 진짤까? 몇 번이나 난 나 스스로에게 돈이 내 블로그의 목적이라고 이야기를 했지만...그거. 이제보니 위선이다. 바우바우 소리였다. 그렇다면 내 블로그의 근본 목적은 무엇이었을까? 매번 타인에겐 '사물의 본질을 봐라'라고 씨부리지만 중이 지 대가리 못깎는다. 억지로 깎을라다간 스킨헤드에 기스난다. 그래서 본질까지는 아니고 반질만 봐보자.

1. 나는 나의 생각이 남과 다름을 안다. 쌍둥이도 생각만큼은 다르지. 클론도 마찬가지.
2. 나는 타인의 생각이 나를 변화시키는 것을 즐긴다. 나의 성장과 쪽팔림을 느끼게하지.
3. 나는 이해가 안 되는 것도 있는 그대로 받아들인다. 단지 속으로개새끼라고만 생각하지.
4. 나는 자유와 평등의 가치를 믿는다. 어찌보면 무정부주의자일지.
글쿤. 역시 난 뒷끝있는 열혈 자유주의자다. 은근 멋진걸...

어떤 영화를 재미있게 본 뒤엔 다른 이들에게 소개를 하면서 '야 그거 종나 재밌지않냐?'식의 과장(?)을 한다. 그리고 그 영화를 보고 난 다음에 내가 느꼈던 감동을 못 느끼면 빙신새끼, 나와 같은 감동을 느끼면 절친, 나보다 더한 감동을 느끼면 오바쟁이라고 생각하지. 딱 나만큼의 감동을 느끼길 원하는 거다. 공감하고 싶은 거지. 그리고 이어서 다른 영화 이야기를 하며 같은 감동을 느꼈다면....아~! 그때부터 그놈은 나랑 영혼의 교감자가 되는거다.

블로그를 한 이유를 생각해보니 난 그런 교감할 상대방을 찾고 있었던거다. 까만 머리가 파뿌리가 되기 시작하면 나의 본질이 아니라 반질도 가족에게 표현하기 힘들다. 꾹꾹 누르고 누르는거다. 늑대같은 본능을. 그런 본능을 혼자 휘갈기듯 썼는데 태평양 너머 있는 10대 젊은 새끼가 '삼촌. 졸라 내 생각이랑 같네'그러면 그때부터 그놈이 절친->영혼의 교감자가 되어버린다. 난 대화에 굶주려 있었다. 시어빠진 김치와 막걸리 한 사발을 앞에 두고 사회의 부조리와 현재 미래를 밤을 새며 논쟁하던 그 때의 치열함을 그리워하고 있었다.

블로그를 2년 남짓 운영하면서 느낀 그 무한한 자유와 평등. 내가 뭔 말을 썼건, 상대방 나이가 몇 살이건 블로그에선 문제삼지 않는다. 이런 느낌은 양코쟁이 사회에 푹~ 빠져들때나 살푼 느끼는 느낌이다. 그런 자유와 평등을 바탕으로 과거의 치열했던 논쟁의 기억을 떠올리게 하는 그런 대화의 마당...나에게 블로그란 그런 것이었구나. 아하!

이제 동기부여는 됐으니 그럼 다시 한 번 하얗게 태워볼....근데 이거...장애물이 너무 많다. 심지어 법까지.

덧1)
대.한.민.국에서 자유와 평등은 똥개가 씹다가 뱉어버리는 사회가 되어가는 것 같습니다. 눈과 귀와 콧구녕까지 휴지로 틀어막고 자신의 할 말만 씨부리는 공감정부는 제가 하고 싶었던 '교감'과 나누고 싶었던 '공감'도 친절하게 꾹꾹 밟아주십니다. 어차피 저는 어느 나라에 있는 정당 이름처럼 딴나라 살기 때문에 상관없습니다만.

덧2)
이런저런 이유로 당분간은 블로그에 글이 예전보단 뜸할 것 같습니다. 아마도 미쿸이나 양치기들 서버에서 새로운 도메인으로 준비하는 것도 있고 그쪽에서 블로그를 운영할 계획(만)이 있습니다. 역시 저랑 팀블로그는 뭔가 궁합이 안 맞는군요. 하는 것마다 족족...에이~ 씌앙. ㅠ,.ㅠ

덧3)
왠지....엄청나게 미안하지만 자꾸 안녕하고 싶다는 생각이 듭니다. 최근에는 제 글을 봐도 영양가라고는 삼탕한 뒤 바스러지는 뼈다귀처럼 무미건조하고 2년차 매너리즘인가....쩝. 야튼 기운내라고 보약 한 채 지어 보내주세요. 주소는....5/35, Norman St, Fairy Meadow, NSW2519입니다. 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 글쓰면서 한 병 더 깠더니 ㅎㅎㅎ

덧4)
아! 멀리서나마 절친 동생이자 열혈청년인 login님의 결혼을 축하합니다. 행복하게 사시길. 그저 행복의 지름길은 굴욕과 맞닿아있다는 것을 잊지말고. 결혼사진 인증컷 메신저로 보내길. 그전엔 안 믿어.

[글이 마음에 드셨나요? Bookmark하시고 RSS로 무조건 읽으세요.]

AddThis Social Bookmark Button            AddThis Feed Button
Posted by 만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linalukas 2009.06.21 05: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Hang in there !!!^^

  2. BlogIcon BoBo 2009.06.21 14: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늘 쇼핑에 가족을 데리고 놀러갔다가 파라과이에 코이카로 파견나와 있는 열혈블로거 한명을 봤습니다. 본인의 사진을 올리고, 열심으로 자신의 일과 생각, 독서평을 올리시는 분이라 궁굼해 했었는데, 그렇게 우연히 뵙게 됐습니다.

    제가 블로그 하시죠. 하고는 악수를 청했더니 상당히 멋적어 하시더군요. 개인적으로 글을 보곤 괜찮은 분이라고 평가하고 있었던 분입니다. 밥한번 같이 하면서 얘기하고 싶은.

    이 세계의 오지에서도 같은 한국인과 그렇게 인연을 잇게 해줄 수 있는 블로그. 할만 하다고 생각합니다. 블로그하다보니 괜찮은 생각을 가진 사람들 많더군요. 그 반대인 사람은 더 많지만 말입니다.

    또 압니까? 제가 호주로 갈날이 있으면 J준님이 밥을 사주실지. 아니면 한국에서 또 뵙게 될지요.

    • BlogIcon 만귀 2009.06.22 22: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멀리 떨어져있지만, 온라인상에서의 인연이지만 BoBo님은 마치 친구같고 이웃같은 느낌을 줍니다. 이런 인연을 만나기 위해 블로그를 하고 있다고 생각합니다. 언제나 감사드리고 건강하시길 바랍니다.

  3. BlogIcon 검은괭이2 2009.06.21 22: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블로그를 한 이유를 생각해보니 난 그런 교감할 상대방을 찾고 있었던거다.


    정말 공감 가는 이유입니다!! 저도 그 이유로 블로그를 하고 있거든요... 아마 대부분의 블로거분들의 생각이 아닐까 생각해 봅니다^^ ㅎㅎ

  4. BlogIcon 멋진성이 2009.06.22 02:0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법만 없다면 정말 블로그는 천국이라 생각합니다^^
    초심이 필요한가요? 그냥 손가락 가는데로 법만 피해서 적으면 되죠.
    전 블로그는 취미랍니다^^

  5. BlogIcon 학주니 2009.06.22 10:1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법을 지키는 선에서도 즐겁게 블로깅을 할 수는 있을 듯 싶네요..
    뭐 생각하기 나름이겠지만 말이죠..
    다만 어느정도까지를 지키느냐가 문제? ㅎㅎ

    • BlogIcon 만귀 2009.06.22 22: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사실 저 역시 지금껏 블로깅을 하며 저작권법에 대해 불편함을 느껴본 적은 한 번도 없습니다. 하지만 실제 활동에 불편함이 없다고 해도 존재 자체가 꺼림칙한 느낌이랄까? 최근 바뀐 미디어법(-_-;;;)의 느낌은 꺼림칙하기가 한도 없습니다.

    • BlogIcon 멋진성이 2009.06.23 01:12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직덜 유명하다는걸수도 있겠군요.
      조금이나마 유명해진다면
      한타한타가 법에 걸릴것입니다^^

    • BlogIcon 만귀 2009.06.24 23: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멋진성이님/
      한 타, 한 타가 법에 걸린다면 블로깅 포기하겠죠. 아니면 해외로 이전하거나..;;

  6. BlogIcon 구차니 2009.06.22 15: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법을 지키는 선에서 블로깅을 위해서는
    TV나 포털의 뉴스를 안보고, 음악도 안듣고, 사진도 스스로 찍되
    사람없는 풍경만 찍으면 되고, (그것도 인공물은 피해서)
    구름찍으면 가장 편하겠군요 ^^; 누가 구름 저작권 내놓으라고 하겠어요?

    아무튼 이래저래.. 요즘들어 숨통을 죄어오는 MBLee.no.brain 바이러스의 위력이 겁납니다.

    • BlogIcon 만귀 2009.06.22 22: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ㅎㅎㅎㅎ 보다가 한참 웃었습니다.
      이래서 세종대왕님이 한글에다 저작권을 걸어놨어야 한다니깐요. 함부로 쓰지도 못하게.

  7. BlogIcon 荊軻 2009.06.22 17: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딴나라에 사시는게 이렇게 부러운 적이 별로 없었는데 말이죠

  8. BlogIcon 초하(初夏) 2009.06.23 02: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슬럼프신가... 감기에 단단히 든 것 같습니다.
    주문 걸어놓고 갑니다~~ (아자아자~) 건강한 겨울 나시길 바랍니다!

  9. BlogIcon CeeKay 2009.06.27 13:4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 블로그의 시작은 아이들의 모습 나누기였는데 이제 아이들이 커가면서 '아이다움'이 없어지고, 저도 오프라인에서 바빠지면서 블로그가 소홀해지면서 이제 새로운 동기부여가 필요하지 않을까 싶네요. 여전히 게으를테지만...

  10. BlogIcon 의리형 2009.06.29 11: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과거형의 제목에 흠칫 했습니다. 이왕이면 현재 진행형으로 써주셨어야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