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enomorph님의 '블로그와 소통 - 댓글과 트랙백에 대한 주제넘은 참견'을 읽고 쓴 글입니다.

과부 엄마와 잠시 들린 사랑방 손님의 생길듯 말듯한 연애감정을 절묘하게 묘사한 '사랑방 손님과 어머니' 이 소설이 오랫동안 사랑받아온 이유는 바로 그 '애틋함'에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닙니다.

사랑방 손님이 한번 되어봅시다. 친구의 동생(과부)네 잠시 머물게 되었습니다. 지내다보니 딸도 하는 짓이 이쁘고 엄마도 이쁩니다. 음식도 맛있고 잠자리도 편안합니다. 게다가 딸은 하는 짓이 정말 정말 귀엽네요. 점점 정이 가고 아까 보고, 또 보고 싶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여기서 가정을 해봅시다. 만약 그 엄마의 음식 솜씨가 아주 최악이었다면, 그 딸내미 하는 짓이 아주 버릇없고 사람 짜증나게 만들었다면, 그 엄마가 청소는 아예 하지도 않고 사랑방 이불에 곰팡이 냄새 향긋하게 났더라면, 엄마가 그 손님에게는 깍듯이 대하는데 나가서 동네 아줌마랑 머리 쥐어뜯고 싸우는 스트리트 파이터라면?...그래도 그 사랑방 손님은 엄마에 대한 애틋한  마음이 생겼을까요?

블로그라는 것은 바로 엄마와 같고, 그 방문자는 사랑방 손님과 같습니다. 사랑방 손님이 아무리 엄마에 대해 애틋한 감정을 가지려고 해도 기본적인 요구 조건인 깨끗한 환경, 음식 솜씨, 사람 됨됨이가 갖춰지지 않으면 그 감정이 생겨날 수 없듯이.. 블로그의 기본 조건이 좋은 컨텐츠가 없이는 방문자와 블로거와의 교류나 소통은 생겨날 수 없습니다.

블로그는 자신의 이야기를 담는 개인적인 것이 있는 반면에 자신이 말하고자 하는 바를 다른 사람에게 전달하고자 하는 것도 있습니다. 그리고 그 기본에는 내 글을 읽을 미지의 방문자에 대한 최대한의 배려를 글 속에 담아 서비스를 해야합니다. 내 글을 읽고 궁금증을 해소했거나 혹은 동의의 표시로 고개를 끄덕이거나, 나와 다른 의견에 대한 글을 통한 소통을 하거나..그 모든 '교류와 관계의 성립'의 첫번째 조건은 바로 나의 좋은 Contents에 있습니다. 이 첫번째 조건이 없는 '좋은 만남 되기를 바랍니다'는 구호는 스팸 댓글과 다를바 없지 않을까요?

무작정 사랑방 손님에게 애정을 요구하는 엄마는 되지않기를 바랍니다.
(이런 글을 쓰는 저도 무작정 손님의 애정을 요구하지 않았나 살짝 찔립니다)

-연관글-
블로그도 이렇게 하면 망한다.
블로그 댓글은 이것이다.
블로그 독자를 편하게...노출해야 할 6 항목
RSS Feed 부분공개에서 전체공개로..
[글이 마음에 드셨나요? Bookmark하시고 RSS로 무조건 읽으세요.]

AddThis Social Bookmark Button            AddThis Feed Button
Posted by 만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좋은사람들 2007.10.22 23: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삶은 계란하나 주시면 됩니다 :)

  2. BlogIcon xnmrph 2007.10.23 16: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드디어 올라왔군요. 좋은 글 재밌게 읽었습니다.

    말씀하신 것처럼 블로그에 있어서 개인의 컨텐츠가 가장 중요한 동시에 불특정 다수에게 공개되어 있다는 점에서 최소한의 배려는 필요하다고 봅니다. 때로는 그렇지 않은 경우를 좀 보는 것 같아요.

    외부에서 개인의 공간에 날카로운 바늘을 뜬금없이 들이미는 경우도 문제겠지만, 그전에 본인의 글에 책임감을 가져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누구에게나 공개되어 있는 것은 그자체로 사회성을 가지는 것 아니겠습니까.

    • BlogIcon 만귀 2007.10.23 16: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예약발행과 트랙백을 같이 실행하면 예약시간에 같이 트랙백이 날아가는 것이 아니라 혼자서 먼저 달려버리더군요. ^^a 혼동을 드려 죄송합니다.

      발행과 공개는 엄연히 구별되어 있음에도 불구하고 발행버튼에 대해 그다지 깊이 생각을 안하시더군요. 저도 지금에야 발행과 공개는 다르다는 것을 절감합니다.제노몰프님의 생각에 많이 공감했었습니다. 댓글 감사드립니다.

  3. 알 수 없는 사용자 2007.10.24 10:0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영화와 블로그의 비교/비유 잼나는 거 같아요.
    식당 영화와 블로그, 트랙백 보내겠습니다.

    근데 오른쪽 새로운 광고가 위젯벅스인 모양이군요.
    멋진데요.

    • BlogIcon 만귀 2007.10.24 10: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지난 번에 신어지님의 카모메식당과 블로그 비교하신 글도 재미있게 읽었습니다. 트랙백, 댓글 감사드립니다.

      저게..은근히 해외에서 사람들에게 퍼져나가고 있네요. 저도 한번 달아봤습니다만..과연 효과가 있는지 궁금합니다만 지금으로선 속도때문에 조금 문제가 있네요. 단가는 비교적 높은 편입니다. 후후

    • 알 수 없는 사용자 2007.10.24 11:31  댓글주소  수정/삭제

      블로그 전체의 로딩을 늦게 만드는 건 아닌 것 같네요.
      배너 자체만 시간이 걸리는 듯.

      구글 것들 보다 디자인이 이뻐서 탐이 납니다. ㅋ

    • BlogIcon 만귀 2007.10.24 12: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 전 배너까지 포함한 전체 시간을 이야기했었는데 제가 좀 이상하게 썼네요. 구글보다 이쁘기도하지만 조금 있으면 단가도 이뻐 보일겁니다. ^^a 게다가 초기라서 회원가입만해도 돈 준다고 그러니..큰 수익은 아니더라도 괜찮아 보이네요.

    • 알 수 없는 사용자 2007.10.24 13:54  댓글주소  수정/삭제

      스킨이나 특정 플러그인 때문에 블로그 전체의 로딩이 너무 지연되는 경우가 있더라구요. 배너만 느린 거라면 블로그를 띄우고 포스트를 읽는 데는 지장이 없는 거 아닌까 싶습니다... 말하는게 조만간 제 블로그에서 비슷한 광고를 보시게 될 것 같죠? ㅋ

      참 그런데 구글 정책에 혹시 위배되는 건 아닌가요? 애드센스 외에 다른 광고는 유치하면 안된다는 배타적인 내용이 있었던 거 같은데... 애드클릭스나 다른 광고를 같이 하시는 분들도 종종 있으신 걸 보면 별 문제는 없는 것 같기도 하구요.

    • BlogIcon 만귀 2007.10.24 14: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구글의 애드센스 약관을 보면 구글과 유사한 문맥광고의 동시 게재는 허용을 하지 않습니다. 즉 애드클릭스 류의 텍스트형 광고나 혼동을 줄만한 비슷한 형태의 광고로 제한을 하고 있기 때문에 위젯벅스가 되려 더 잇점이 있습니다. 저 놈은 오로지 이미지로만 광고를 때리니깐 걱정하지 않으셔도 될듯합니다.

      신어지님의 블로그의 달라진 모습을 조만간 보기를 기대합니다. ^^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