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군가가 이런 말을 했었습니다. '한 사람에게 진리는 모든 사람에게도 진리이다' 물론 그것은 절대적인 진리를 뜻하는 말일겁니다. 이 문장을 '한 인간의 마음을 움직인 책은 다른 사람의 마음도 움직일 수 있다'로 해석해봅니다. 간혹 만화? 풋~ 이러시는 분들도 계시겠지만 만화라고 무시하면 절대 절대 안됩니다.

어려서부터 부모님에게 발바닥 불이나게 맞아가면서도, 고등학교때는 수업시간에도 틈틈이 짬을 내가며, 대학생때는 학교 앞 만화까페(?)에서 컵라면과 88 담배를 벗삼아, 또한 직장생활을 하다 스트레스에 시달린 머리를 식혀주던, 이제는 마누라의 눈치와 애들의 등쌀에도 굴하지 않고!! 꿋꿋이 우리는 '만화'에 대한 사랑을 결코 배신하지 않았습니다. 만화본다고 제발 Dog백수 취급 좀 하지 맙시다. ㅠ,.ㅠ (웬지 평생 억눌렸던 서러움이 복받쳐 오르는 것 같습니다.)   

1. 창천항로 - 이학인/왕은태
   처음 시작부터 파격적인 묘사로 조조를 그려냅니다. 만화보다가 가끔 닭살 돋을
   정도의 짜릿함도 느끼게 됩니다. 하지만 글을 맡았던 이학인씨가 완결을 보기전에
   고인이 되는 바람에 후반부에 힘이 좀 딸립니다. 일본에선 권당 100만부 판매였답니다.
   다른 시각으로 역사 보기,인물 보기의 재미는 꽤 큽니다.
  
2. 맛의 달인 - 하나사키 아키라/카리야 테츠 
   문화는 음식이다. 음식은 문화다. 그 다양성의 조화, 이해를 그려냅니다.
   일본 작가로서는 꽤 분명한 역사의식을 지니고 있습니다.
   자국 문화에 대한 자긍심과 타국 문화에 대한 인정과 이해를 적절히 조화하고 있습니다.
   결코 지나치게 자국 문화에 집착하지 않고, 반대로 자괴감에 빠지지도 않으며,
   타국문화에 대한 이해를 음식이라는 주제로 절묘하게 풀어냅니다.

3. 도박 묵시록 카이지 - 후쿠모토 노부유키 
   도박에 대한 인간의 심리묘사를 이토록 깊이 해준 만화는 없었습니다. 왜? 인간은
   도박을 하는가? 그 도박속에는 어떤 심리상태가 요동치는가? 비록 작화가 엉터리라고
   하지만... 일부러(!) 그렇게 그렸습니다. 만약 그림이 지나치게 화려하거나 미려하다면
   그 심리묘사에 대한 몰입도는 덜했을지도 모릅니다.  이 작가의 다른 만화들도 전부
   추천합니다.

4. 국경의 갈가마귀 - 이현세
   워낙에 예전에 나왔던 만화라 아는 분이 많이 없을줄로 압니다만...
   역사의 격동기를 겪는 한 남자의 모습에서 우리나라의 역사에 대해서 다시 한번
   생각해보게 만듭니다.
   네~네~ 전 국경의 갈가마귀로 주변국에 대한 적대감을 심하게 고취시켰던...쿨럭

5. 엔젤 전설 - 야기 노리히로
   악마의 얼굴, 천사의 마음을 가진 주인공이 겪는 에피소드를 기가막힌 유머로
   풀어냅니다. 그 착한 마음은 주변을 감동(?)시키고 혼자이던 주인공은 점점 많은
   친구를 가지게 됩니다. 그 유머의 독특함은 보는내내 미소짓게 합니다.

6. 기생수 - 이와하키 히토시 
   어디선가 날아온 생명체는 인간을 변화시키고 그로인해 주인공은 여러가지 일을 겪게
   됩니다. 작가는 이 '지성을 가진 몸의 일부'를 통해 끊임없이 독자에게 인간 존재의
   근원에 대한 질문을 합니다. 그냥 잔인한, 독특한 만화로 치부하기에는 그 깊이감이
   남다름을 느끼게 합니다.

주관적인 느낌을 적어 어떤 분들은 다른 느낌을 가질수도 있겠습니다만...전 위의 만화들에서 배운 것들을 제 블로그에 조금씩 풀어내고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정도로 많은 영향을 받았던 작품들입니다. 아직 안보셨다면 한번쯤...빌려서 보심을 적극 권장합니다. ^^
단!!! 맛의 달인은 주의하시길...워낙에 길어서..이제 100권 넘었나요?
[글이 마음에 드셨나요? Bookmark하시고 RSS로 무조건 읽으세요.]

AddThis Social Bookmark Button            AddThis Feed Button
Posted by 만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xnmrph 2007.10.18 22: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기생수는 정말 재밌게 본 만화입니다. 처음엔 그림이 좀 맘에 안 들었지만 다 보고 난 후엔 "만화에서 그림은 중요하지 않다!!"라는 역설적인 깨달음을 받은 작품이라고 할까요. 한때 이 작가의 다른 작품들을 찾아 헤맸던 기억이 나네요.^^

    • BlogIcon 만귀 2007.10.19 09: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이와아키 히토시의 또 다른 걸작인 '히스토리에'도 꽤 멋지게 시작합니다.(아직 연재중이라서..) '뼈의 소리' '칠석의 나라'등도 아주 독특한 작가의 상상력을 느낄 수 있습니다. 이 작가의 그림은 슥슥 거려나가는 그림이라 이쁘지는 않지만 이야기의 깊이감이 남달라서 꼭 추천하는 만화죠. 댓글 감사드립니다.

  2. 알 수 없는 사용자 2007.10.18 23:0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추천 리스트군요 ^^ 고맙습니다

    • BlogIcon 만귀 2007.10.19 09: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꿋꿋이! 굴하지 않고! 일편단심으로 살아온 세월 속에서 건진 것들이라 개인적인 느낌만 이야기하면 '강추'라는 단어를 한번 써봅니다. 댓글 감사드리고 앞으로 자주 뵙기를 희망합니다.

  3. BlogIcon foog 2007.10.18 23:1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만화 많이 추천해주셨네요. 개인적으로 맛의 달인은 거의 인류의 문화유산이라고 할 정도로 명작이라고 생각하고 기생수도 참 재미있게, 그리고 진지하게 본 작품입니다. 도박 묵시록~은 보질 못했는데 땡기네요.

    • BlogIcon 만귀 2007.10.19 09: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맛의 달인 예전에 1권부터 70여권까지 모았는데 다 가져오지 못하고 결국 절친한 동생에게 전부 넘기고 말았습니다. ㅠ,.ㅠ 얼마나 얼마나 아까운지..쿨럭쿨럭..그 후에는 합법적(이지않은) 방법으로 보고 있습니다.

      도박묵시록은 인간의 심리묘사가 잘 된 작품입니다. 꼭 도박에만 국한된 것이 아니라 인간존재의 근원에 대한 묘사까지...대단합니다. 아무튼..꼭 보세요. ^^

      댓글 감사드리며 앞으로 자주 뵙기를 바랍니다.

  4. 알 수 없는 사용자 2007.10.19 09:5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야~ 하나같이 재미있게 보았던 작품들 이로군요.

    이현세씨의 '국경의 갈가마귀'만 보지 못했습니다.

    • BlogIcon 만귀 2007.10.19 10: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근 20년 전 작품이라 그림이 살짝, 연출도 살짝 지금과는 차이가 있지만...그래도 개인적으로는 이현세 작가의 작품중 베스트 3안에 넣습니다. 가만..1, 2위는 뭐지? -_-a 응? 어라?? 응??

  5. 알 수 없는 사용자 2007.10.19 12:3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기생수는 아마 영화로도 만들어졌지 싶은데...
    아니로군요. 죄송함다. ㅋㅎ

  6. 알 수 없는 사용자 2010.03.25 06:0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호 숨겨진 보석들이군요.
    꼭 한번 읽어봐야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