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러분들은 블로그를 모르는 주변 사람들에게 블로그를 뭐라고 소개하나요? 개인 홈페이지? 인터넷 일기장? 인터넷 부업 방법? 각자 다양한 블로그의 개념들이 있을 겁니다.

저는 주로 다른 사람들이 읽을 수 있는 일기장이라고 소개합니다. 그냥 끄적끄적 몇자 적어서 다른 사람들이 볼 수도 있고, 나만 보게끔 비공개로 할 수도 있고...처음 블로그를 시작하는 분들은 블로그를 처음 만드는 방법에 대한 조언을 찾아봅니다. 대부분의 조언들은 아래와 같은 내용입니다.
'Niche(주제)를 칼같이 정해서 지속적으로 그 부분만 파헤쳐라.'
'다른 사람들이 다루지 않는 주제를 다루라'
'독특한 주제를, 독특한 시각으로, 독특한 문체로'


이런 전문적인 조언들은 처음 블로그를 접하는 사람들에게는 시작도 하기 전에 질려버리게 만들 수도 있습니다. 내가 무슨 큰 일을 하려고 한 것도 아닌데 무슨 크나큰 사업 계획서를 보는 것 같습니다. 이런 조언들은 가볍게 시작하려는 사람들에게 의미없는 것일 뿐더러 있어서 부담만 느끼게 하는 조언입니다. 처음 시작하는 블로그는 가볍게 시작해야한다고 봅니다. 블로그를 가볍게 시작하는 분들을 위해서 저는 티스토리가 담장을 더 낮춰주길 기대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동네 어귀를 지나가다 친구네 집에서 두런두런 이야기 소리가 들리면 슬그머니 들어가봅니다. 들어가보면 이야기 솜씨가 꽤 있던 할머니께서 아이들을 앞에 놓고 이런저런 이야기를 풀어내고 계십니다. 그 이야기들을 듣다보면 밤이 깊어가는 줄 모르고 넋을 잃고 이야기 속으로 빠져들게 됩니다. 만약 그 집의 담장이 높다면 이야기 소리가 밖으로 흘러나오지도 않았을테고, 또 감히 그 집으로 슬그머니 들어갈 용기도 내지 못했을 겁니다.

티스토리는 그런 튀는, 재치있는, 구수한 이야기꾼들이 모여있는 거대한 공간이라고 생각합니다.
더 재미있는 이야기꾼들이 나오기 위해서는 티스토리가 담장을 더 낮춰야겠죠. 아예 없는 편이 더 나을지도 모르겠습니다만..이런저런 부작용(돼지고기 냄새 들어온다던지..)이 있을 수 있으니 안타까운 노릇입니다. 그래도 저의 이야기를 좋아해주시고, 또 제가 좋아하는 이야기꾼들이 많은 이 공간이 너무나도 즐겁울 따름입니다. 초대장을 기다리던 그 짧았던 시간이 지나고 블로깅이라는 즐거움에 빠져 들어있는 지금, 이 즐거움을 다른 사람들에게도 소개하고 싶어 조바심까지 나는군요. ^^
(근데 왜 제 주변 사람들은 이렇게 관심이 없는지 원)

-연관글-
디지털 블로그, 아날로그 블로그
편안히 모시겠습니다. 블로거는 버스 운전사_The blogger is the busdriver

[글이 마음에 드셨나요? Bookmark하시고 RSS로 무조건 읽으세요.]

AddThis Social Bookmark Button            AddThis Feed Button
Posted by 만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소은 2007.10.16 15:5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거의 일기장으로 쓰고 있어요..쁘라스 자랑질도 가끔...ㅎㅎ

  2. BlogIcon kkommy 2007.10.16 19: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 블로그는 그냥 제 소소한 이야기 블로그랍니다..^^
    가끔씩 사진이 곁들여진 그런 블로그요..

    • BlogIcon 만귀 2007.10.16 21: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 소소한 이야기들이 참 맛깔나는 블로그던데요. 재미난 글 많이 보고 왔습니다. 앞으로 자주 찾아뵙겠습니다. 댓글 감사드립니다.

  3. BlogIcon Deborah 2007.10.16 20: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일기쓴다는말 오랜만에 들어 봅니다. 백일장 글을 올려 놓으셨길래 방문햇습니다.

    • BlogIcon 만귀 2007.10.16 21: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데보라님 댓글 감사드립니다.
      제가 은근히 나이가... -_-a 사각거리는 펜의 감촉을 즐기기 위해 지금도 가끔 일기를 쓴답니다. ^^
      또 뵙기를 바랍니다. 그럼 건강하시고 행복하세요.

  4. BlogIcon 쿨보이 2007.10.17 00:5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튀는 블로그 만드는게 생각처럼 쉽지 않더라구요..계속 소스가 나오는것도 아니고 다 찾아서 해야하니까요....
    주변 지식이 많으신 분들이 유리하죠.^^

    • BlogIcon 만귀 2007.10.17 10: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Digging deeper...CSI 뉴욕의 반장님 말씀입니다. ^^

      저도 블로그 시작한지 2달 조금 지났는데 구하면 보이더군요. 그렇다고 많이 보인 것은 아니고..쿨럭~ 전 쿨보이님처럼만 운영하면 소원이 없겠습니다. ^^a

  5. BlogIcon 별빛하나 2007.10.17 01:0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역시... 달꽃님의 글에서는 잔잔한 감흥을 느낍니다^^* 달꽃님의 조언을 늘~ 고맙게 생각하고 있는 별빛입니다~ 헤헤~

    • BlogIcon 만귀 2007.10.17 10: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별빛님께 감히 조언이라뇨..^^

      부족한 제 글 좋게 읽어주시니 감사할 따름입니다. 늘~ 별빛님의 댓글에서 힘을 얻어 고맙게 생각하고 있는 월화(기생이름같네)입니다~ 헤헤~

  6. BlogIcon 맨큐 2007.10.17 02: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 친구들도 블로그 운영에는 통 관심이 없더라구요.
    그냥 제가 올린 글 읽고 가는 정도? ^^;

    • BlogIcon 만귀 2007.10.17 10: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제 친구들은 블로그라고 그러니깐 Block?? Brick?? 이라고 되묻더군요. 애들 학원비 걱정하는 사람들에게 블로그는 웬...인터넷도 맞고만 할 정도의 수준이라..쿨럭쿨럭...댓글 감사드립니다.

  7. BlogIcon 래피니언 2007.10.17 17:3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블로그를 시작한지 한 두달 되었는데,
    생각했던 것보다 훨씬 재밌어요. 정말...
    싸이와는 또 다른 재미.
    뭔가 더 진지하고, 깊이 톺아보면서 글을 쓰게 되는 것 같아
    쓰면서도, 읽으면서도, 기분이 좋습니다.
    다른 분들도, 요즘은 왜이렇게 글잘 쓰시는 분들이 많으신지.
    후후.
    암튼, 글 잘 읽고 갑니다.

    • BlogIcon 만귀 2007.10.17 18: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싸이가 여기선 속도가 느리다는 이유와 답답한 미니홈피 화면 자체가 싫었다는 이유로 전 싸이를 하지 않은 경우라서...싸이의 아기자기한 재미는 모릅니다...게다가 네이버 블로그에서 한번 질려서 지금 이 티스토리에서는 너무 만족하면서 사용하고 있답니다.
      부족한 제 글을 고맙게 읽어주시고, 댓글까지 남겨주셔서 너무 감사 드릴뿐입니다. 다음에도 또 뵐 기회가 생기기를 바라겠습니다.

  8. BlogIcon 프미케 2007.10.19 07: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두요 처음에 위에 포스트와 같은 조언글을 보구요 이것 저것 설정해서 포스팅을 해보려니까 어렵기도 하구 귀차니즘에 빠져서 포스팅을 안하게 되구 그러더라구요 그래서 요즘엔 가벼운 마음으로 그냥 생각 나는것 이나 관심이 잇는것을 포스팅 하고 있는데요 오히려 이게 훨씬 낳은것 같아요

    • BlogIcon 만귀 2007.10.19 10: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블로그는 강제성이 없습니다. ^^ 너무 부담갖지 마세요. 즐거운 일도 피곤하면 못하잖아요. 가볍게 가볍게~ 즐기면서 하세요. 댓글 남겨주셔서 감사드립니다. 앞으로 자주 뵙기를 바랍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