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CCUser - Created Contents 의 약자입니다.
뜻은 사용자가 직접 만들어내는 동영상, 직접 찍은 사진, 직접 쓴 글등을 뜻합니다.

Contents 는 사전적인 의미로는 그릇에 담긴 내용물을 뜻합니다.
하지만 디지털화된 모든 유, 무형의 정보와 내용을 이야기합니다.

결국 우리가 인터넷에서 쓴 글, 사진, 동영상 등 모든 디지털화된 정보, 내용물은 컨텐츠입니다. 우리가 블로그에 올리는 글 한 문장, 단어 하나도 Contents로 불리울 수 있습니다.

다시 블로그 이야기로 돌아와서....

우리는 다양한 블로그 컨텐츠(한글로 표기합니다)를 발견할 수 있습니다. 글, 사진, 음악, 동영상 등의 형태로 블로거들은 자신만의 컨텐츠를 제작해 나갑니다. 그리고 그것을 보기 위해 또 많은 방문자들은 그 블로그에 가게 됩니다.

어떤 형태의 컨텐츠가 가장 발전된 컨텐츠라고 봅니까? 라는 질문에는 대다수가 동영상을 이야기할 것입니다. 멀티미디어가 가장 발전된 미디어의 형태임에는 이견이 없습니다. 하지만 어떤 형태의 컨텐츠를 가장 선호하시나요?라는 질문에는 다양한 의견이 나올 수 있습니다. 잠깐 글을 읽는 것을 좋아하는 분도 계시고, 뮤직 비디오를 좋아하시는 분도 계실 것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상상의 즐거움은 날개와 같다.

만약 어떤 분이 제게 어떤 형태의 블로그 컨텐츠를 가장 좋아하시나요? 라는 질문을 한다면... 제 대답은 '상상의 즐거움을 주는 컨텐츠 형태'라고 대답할 것입니다.

소설, 동화가 책이라는 형태로 살아남은 이유, 라디오가 살아남는 이유는 바로 그 미디어들은 상상할 수 있는 여지를 남겨두었기 때문이라고 봅니다. TV가 나왔을 때 라디오 방송국은 곧 망할 것이라는 예견은 많았습니다. 현실은 다르지만요...책으로 읽은, 내가 생각하는 백설공주의 이미지가 다르고 옆집 양치기가 생각하는 백설공주의 이미지는 분명 다릅니다. 하지만 영상이라는 형태는(디즈니 미버!!) 그런 이미지를 현실화해버려 상상력의 자유를 많이 앗아갑니다.

글도 마찬가지입니다. 상상할 여지를 남기지 않는 글은 읽는 재미를 앗아가고, 딱딱하고 무미건조한 학술지를 연상케합니다. 단정짓는 글은 재미가 없습니다. 결국 정보를 소개하는 블로그도 반드시 글쓴이의 개인적인 상상력을 넣어 독자에게 생각할 여지를 남겨주고, 상상할 수 있는 재미를 던져주는 글이라야 인상에 남는 블로그라고 생각됩니다.

글에서 이미지로 음악으로 영상으로 미디어는 발전해갑니다. 하지만 최고의 미디어는 인간의 상상력입니다. 내 블로그 글을 읽은 독자가, 내 블로그의 사진을 본 이가, 내 블로그의 영상물을 본 방문자가 또 다른 세계로 상상의 날개를 펴 나가게 하는...그런 Contents가 가장 최고의 블로그 Contents가 아닐까요?

-----------------------------------------------------------------------------
(사실 이런 제 직업은 영상물 제작이네요. 상상력 방해!)<- 뭐지? 상상력을 발휘해보셈~ 제 직업에 관한 이야기입니다. 힌트는 본문 글 중에 있찌요~

'예전 글 > 도움말' 카테고리의 다른 글

블로그, 어떻게 시작해야 하는가?  (37) 2007.12.10
블로거가 지녀야할 신념  (10) 2007.12.08
'어제보다 나은 블로그' 강박증  (56) 2007.12.05
목표가 있는 블로그  (32) 2007.12.03
세스 고딘의 블로그 팁 입니다.  (31) 2007.11.30
[글이 마음에 드셨나요? Bookmark하시고 RSS로 무조건 읽으세요.]

AddThis Social Bookmark Button            AddThis Feed Button
Posted by 만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알 수 없는 사용자 2007.12.07 10:3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으...어렵군요...상상력을 자극하는 글이라....
    사실 사진 팍팍 넣고 글 쓰면 쫌 쓰기 쉬워지는 느낌...

    • BlogIcon 만귀 2007.12.09 15: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꼭 독자에게 뭔가를 주려는 것보다 살짝 생각하게끔 하는 글은 누구나가 쉽게 쓸 수 있다고 봅니다. 사진이랑 글이랑 같이 섞어도 그건 변함이 없죠. ^^

  2. BlogIcon 야매 2007.12.07 10:5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흠...상상력이라....상상력 자극을 위한 컨텐츠를 제 블로그에 담을려면....

    여자가 옷을 벗을려는 찰나의 사진? 뭐 이런거?
    정말 어렵습니다. 뇌를 자극하는 블로그를 만들기는 정말 어려워요.

    • BlogIcon 만귀 2007.12.09 15: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ㅋㅋㅋㅋㅋㅋㅋㅋ
      아니면 막 입어버린 사진? 에이 아쉽!! 다음 기회에 한번 더~ 이러면 상상력 팍 팍 생기지 않을까요? ^^

  3. BlogIcon 댕글댕글파파 2007.12.07 11:2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래서 저는 책으로 먼저 접한 작품이 영화로 제작이 되면 되도록 보지 않으려고 합니다. 제 상상속에서의 작품에 대한 한 컷 한 컷이 영화를 보면서 깨지는 경우가 많더군요.-_-;;

    • BlogIcon 만귀 2007.12.09 15: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사실 '반지의 제왕'이 처음에 영화화된다고 그랬을 때 인터넷에선 장난이 아니었습니다. 누가 감히 그 영화를 감독할 것이냐를 두고 갑론을박하다가 피터잭슨의 영화가 나오자 꽤나 좋은 평을 했었죠. 하지만...그래도 책이 나은 것 같습니다. 중간중간 나오는 그 서사시들이며..아흥~

  4. BlogIcon shoran 2007.12.07 11:4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 상상속나라에 있는 분이라서 항상 상상하고 있어요....
    상상~~~

  5. BlogIcon 사도단테 2007.12.07 12:0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욕시 횽림은 영상쪽에서 일을 하시는 분이셨어
    저두 영상쪽에 몸을 담으려고 요즘 열심히 삽질을 하고 있슴미돠
    일단 제가 비쥬얼이 되서 비쥬얼을 전공으로 하려는 그런.....

    오늘따라 죄송한 일이 마니 생기는군요!! 껄껄

  6. 알 수 없는 사용자 2007.12.09 01:5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글과는 조금 덩떨어진 내용이지만, 댕글댕글파파님은 저와 조금 반대시네요. 전 영화를 보고 책을 상상하는데... 장면을 보면서
    책을 상상하면 굉장히 색다르죠. -_-;

    • BlogIcon 만귀 2007.12.09 15: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주로 영화가 흥행한 후 책을 내면 영화의 비쥬얼에 맞춰진 책이 되어버리더군요. 장면을 보면서 책을 상상하신다니..살푼 독특하시네요.

  7. 순진도윤의 2007.12.09 16:1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제 곧 크리스마스가 다가오네요..
    행복하고 뜻깊은 12월 되세요..
    감기 조심하시구요..

    =순진도윤의=
    http://blog.daum.net/ksmiam

    • BlogIcon 만귀 2007.12.11 12: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 남겨주셔서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전 남반구에 있어서 한국과 계절이 반대랍니다. ^^ 애정어린 관심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8. BlogIcon 라이프해커 2007.12.09 17: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글입니다.상상의 날개를 다시 한번 펼쳐봤습니다. ^^

    • BlogIcon 만귀 2007.12.11 12: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오래된 노래중에 '젊은이여 이상의 날개를 활짝 펴보자'라는 가사가 있었던 것 같은데..곡이 기억이 안나는군요.

  9. BlogIcon 무진군 2007.12.11 04: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참어려운 내용입니다만 잊기 쉬운 부분이기도 하네요..;ㅂ;
    여전히 제자리 걸음인 저로써는 좀 부끄럽습니다.
    좋은글 잘 봤구요 올해 마무리의 달이니 만큼 좋은 마무리 하시길 빕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