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글쓰기를 희희락락 즐길 수 있는 원인은 뭔가 곰곰히 + 진지하게 0.02초 생각을 해봤습니다. 아하! 나 혼자만의 깨달음의 즐거움도 있지만 더불어 나의 글을 읽는 이들이 피식~하고 웃어주는 - 내가 다른 이를 웃게 만들었구나하는 만족감 - 모습을 볼 수 있어서입니다. 그리고 사춘기 시절 친구녀석 - 암튼 무쟈게 희한한 놈 - 에게 영향을 받아 개발한 기술을 여러분에게 공개합니다.

이름하여 애들은 가라!! 천기누설! 사람을 글 한 마디에 웃게도 울게도 만드는 공포의 키보드 신공
'촌철살인[각주:1]'적(的) 블로그 글쓰기!!!

1. 줄이고 줄이니, 줄이고 줄여라.
역시 촌철살인의 글은 짧아야 제맛.(겁나 줄였습니다. ?응??)

2. 한 단계 앞을 생각하지 말고 두 단계, 세 단계 앞을 생각하라.
바둑을 잘 두는 분은 돌 하나에 20~30수 앞까지 내다봅니다. 촌철살인에 능한 사람들도 상대방의 말이나 글을 그대로 받아치지 않고 두 세 단계 앞을 생각합니다. 결국 블로그에 글을 쓰는 것 역시 한 단계 앞만 볼 것이 아니라 두 세단계 앞을 보고 쓰는 것이죠. '전 어려워서...'라는 분은 일단 해보세요. 누군 날 때부터 상대성이론 알고 태어난 것은 아니니깐요.

3. 본질에 집중하라.
아무리 긴 이야기를 주절주절 떠들어도 한 줄 요약이 가능합니다. 성경 신구약을 다 합해서 수많은 글이 있지만 한 줄 요약하면 '내가 너희를 사랑한 만큼 너희도 서로 사랑하라'입니다. 화려한 글과 수식, 비유를 버무려서 최고의 글을 써도 본질이 '전 사람보다 돈이 좋아요'라는 내용이라면 그 글은 쓰레기고 글쓴이도 쓰레기이겠죠. 한 줄에 모든 것을 요약하게하는 지혜는 바로 본질을 쳐다볼 줄 아는 지혜입니다.

4. 제목 짓기라고 생각하라.
사람은 조물주가 만든 최고의 걸작이다. 하지만 그런 표현을 한 것은 바로 사람이다. -폴 가바르니
사람은 생각하는 갈대다. -브라이스 파스칼
사람이란 자기의 운명을 지배하는 자유로운 자를 가르킨다. -칼 마르크스
사람의 가치는 타인과의 관련으로써만 측정될 수 있다. -니체
위의 격언들은 글의 제목과도 같습니다. 글의 제목은 글이 이야기하고자 하는 것이 무엇인지 명확하게 보여줘야 합니다. 그리고 허풍과장됨도 없어야 하고 오직 직설적이어야 합니다. 하지만 글 전체가 제목처럼 만들기는 힘들죠. 그래서 이 글처럼 몇 개의 항목으로 나누고 각 항목별로 소 제목을 만드는 겁니다. 그리고 소제목에 대한 짧고 쉬운 풀이만 있으면 되겠죠.

5. 누구나 이해하게 쓰라.
예전 구차니님이 남긴 댓글 중 'No Kangaroo in Austria'라는 글은 쉽게 이해가 되며 웃음을 유발하는 글입니다. 아무리 위트가 넘치고 정곡을 찌르는 글이라도 자기만 이해하는 전문용어나 자기만 이해하는 비유는 절대 공감을 얻어내지 못합니다. 짧게 찌르긴 잘 찔렀는데 알고보니 허공을 찌른거죠. 반드시 다른 사람이 이해하게끔 글을 써야합니다. 남에게 설명하지 못하는 지식은 자신의 것이 아니라는 말도 있죠.

6. 내가 먼저 즐거운 글을 쓰라.
상대방을 웃기기 위해서 억지로 이야기를 지어내거나 고민하지 마세요. 짧고 가볍게 던지듯이 나의 생각을 이야기하시면 됩니다. 물론 천성적으로 짧고 핵심적인 부분을 잘 집어내는 재능을 가진 사람이 있지만 대부분의 사람들은 그렇지 않습니다. 반복된 행위에서 오는 지식의 습득에서 비롯된 것이죠. 먼저 남을 웃기기 전에 내가 웃으세요. 절대 부담감을 가지진 말고 즐기면서 하세요.

7. ㅋㅋ ㅎㅎ 등의 통신어보단 바른 글을 쓰라.
촌철살인의 글은 그렇잖아도 짧은 글입니다. 그것을 줄이기 위해 이모티콘이나 ㅎㅎ 등의 통신어를 쓸 필요까진 없습니다. 단지 자신의 감정을 나타내기 위함이 아니면 되도록 바른 글을 쓰는 것이 좋습니다.

8. 무례하지 않게 쓰라.
짧고 딱딱하게 끊어지는 느낌의 글, 비꼰듯한 글을 촌철살인의 글이라고 착각하는 분들이 많습니다. 하지만 이것은 그저 무례한 글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닙니다. 상대방을 존중하고 상대방을 배려하고 그리하여 상대방을 빨리 이해시키기 위해 사용되는 기술이 바로 핵심을 직설적으로 이야기하는 방법입니다. 이것이 진정한 촌철살인의 기술이죠.

많은 블로거들은 자신의 블로그 글쓰기에 많은 관심을 가집니다. '어떻게 하면 글쓰기를 잘 할 수 있나요?' 이런 질문에 대한 답은 질문하신 분이 더 잘 알고 있을겁니다. 그저 많이 해보는 것, 많이 읽어보는 것이 최고의 방법이고 가장 빠른 방법입니다.

말을 할 때 가장 좋은 방법은 생각해낼 수 있는 가장 짧은 말로써 곧장 문제의 핵심으로 들어가는 것이다. 그보다 훨씬 더 좋은 방법은 침묵을 지키는 것이다. - D.A. 벤턴

사람들은 흔히 잡담을 성공적으로 이끄는 능력이 타고나야 하는 기질이라고 생각한다. 이렇게 생각하면 마음이야 편하겠지만 사실과는 거리가 멀다. 대화하는 능력은 습득할 수 있는 기술이다. 다른 기술을 익힐 때와 마찬가지로 적절한 정보와 본인의 의지가 있다면 능히 배울 수 있다. -키이스 페라지


덧1)
inspired by
login님과의 대화

덧2)
이런 유아적인 제목짓기에 골몰하는 재준씨를 용서따윈 하지 않으셔도...상관 않는 거 다 아시죠?
그래도 웃자고 쓴 글이니 돌은 던지지 마셔야...
  1. 촌철살인(寸鐵殺人) - 짧은 쇠붙이로도 사람을 골로 보낸다는 의미. 요즘은 한 마디의 말이나 글로 상대의 허를 찔러 웃게 만들거나 당황하게 만드는 것을 의미합니다. [본문으로]
[글이 마음에 드셨나요? Bookmark하시고 RSS로 무조건 읽으세요.]

AddThis Social Bookmark Button            AddThis Feed Button
Posted by 만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정암 2009.04.03 14: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늘 좋은 글 잘보고 있습니다

  2. BlogIcon '토실토실' 2009.04.03 14: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첫째 문단은 크게 공감하고 갑니다.
    댓글 쓰는데 "한 쪽 궁둥이로 블로그 글쓰기"가 눈에 들어오는군요.ㅋㅋㅋㅋ

  3. BlogIcon 페이비안 2009.04.03 14:3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느 책에서, 달변가보다 눌변가(?)가 더 대화의 주제와 본질을 빠르게 전달하는 경우도 있다는 글을 본 적이 있는데, 화려한 미사여구보다는 핵심이 중요한 거겠죠. 대화든 블로깅이든.

  4. BlogIcon 하민혁 2009.04.03 14:3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째, 제이준님은 이래 어려운 기준만 자꾸 쌔우시는 건지 모르겠습니다.
    아, 저야 뭐 당근 제대로 다 지키고 있는 거긴 하지만..
    다른 이들이 살짝 걱정이 되어서요. 그래서 하는 말입니다. 제가 아니구요. ^^

  5. BlogIcon login 2009.04.03 14: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 링크는 더 크게, 더 화려하게, 눈에 확 들어오게~!

  6. BlogIcon 구차니 2009.04.03 15: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떠헉!! no kangaroo in austria가 그렇게 촌철살인이었나요 ^^;
    트랙백 하나 보냈습니다(무려 두줄짜리 글!)

  7. BlogIcon BoBo 2009.04.03 16: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위에 하민혁님 말처럼 정말 어려운 기준이네요.
    줄이고 몇수앞을 내다봐라. 블로그에 '아'라고 써놔도 왜 자꾸 '어'라고 시비거는 민초들이 참 많던데 말입니다.

  8. BlogIcon 백마탄 초인™ 2009.04.03 16: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 시점에서 한가지 질문.

    종종 말끝에 얼굴 들이미는 " 응? " 은 자신에게 묻는 말입니까??
    타인에게 묻는 말입니까?? 하하


    잘 지내십니깡??
    요즘, 저의 글을 고대로 도용해서 순진한 사람들 등쳐먹는놈과의 소송준비로
    골치 아픈시간을 보내고 있군요,,,

    • BlogIcon 의리형 2009.04.03 17: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부활의 김태원씨와 비슷한 느낌의 습관같은건 아닐까요?

    • BlogIcon 만귀 2009.04.06 10: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백마탄 초인님/
      오랜만이네요. '?응??'은 앞의 문장이 약간 의외의 문장일 때 우스개로 붙이는 것입니다. 일종의 '어라?'식의 자문입죠.
      그 글 읽었는데 황당하기 그지없더군요. 소송까지 진행중이라면 어떻게 된 일인지 궁금하네요.

      의리님/
      김태원씨 말 버릇을 몰라서...

  9. BlogIcon 의리형 2009.04.03 17: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웃자고 쓴 글 치고는 좋은 가르침을 주는군요.
    여느 어르신들은 진지하게 말씀하십니다만 웃기지도 않는게 안타깝습니다.

    • BlogIcon 만귀 2009.04.06 10: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가장 좋아하는 것이 무표정하게 툭 던진 촌철살인의 냉소입니다. ㅎㅎ
      아직도 올라야 할 경지는 높기만 합니다. ;)

  10. BlogIcon 이름이동기 2009.04.03 20: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데굴데굴데굴 ... 돌굴러갑니다 -0- !!

    하루에 3번씩 찾아오는 이 블로그 ...
    전 어찌해야 합니까 ...
    밥먹는 것도 아니고 ... 묘한 중독이 있습니다.

    • BlogIcon 만귀 2009.04.06 10: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적절한 치료법은 컴퓨터 전원 끄기가 있구요....

      중독증상이 생활에 영향을 끼치지 않는다면 계속 즐기셔도 무방합니다만(먼산)

  11. BlogIcon 턴오버 2009.04.03 21: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촌철살인이라... 제가 정말 못하는거네요 -ㅅ-;;

  12. BlogIcon 덱스터 2009.04.04 03: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촌철살인은

    적절한 타이밍을 필요조건으로 갖습니다

    • BlogIcon 만귀 2009.04.06 10: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예전 (지방)농담 중에...
      서울대 강의 시간에 교수가 농담을 했는데 몇몇은 웃었는데 청강하던 대구대 학생 집에 와서 세수하다 웃었다는 '학벌주의'형 농담이 있었습니다.

      타이밍하니깐 생각나네요.

  13. BlogIcon 검은괭이 2009.04.04 17:3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촌철살인 글쓰기를 잘 하진 못하지만 줄이고 줄이려고 노력하는 건 사실이네요 ㅎㅎ

  14. BlogIcon 진사야 2009.04.04 21:5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줄이고 줄이니, 줄이고 줄여야 하는데 고민입니다 (-_-)
    종종 너무 장황하게 쓰는 것 같아서.. 더 내공을 닦아야겠습니다.

  15. BlogIcon 학주니 2009.04.05 18:2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쩝.. 저는 줄이다보면 제대로 뜻 전달이 안되어.. -.-;;

  16. BlogIcon 라라윈 2009.04.06 00: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뺄것 없는 글이 되야 될텐데...
    그렇게 한 두 줄로 이야기를 전달하지 못하다보니..
    덧붙고 덧붙는 글이 되네요...
    항상 좋은 말씀으로 블로깅의 어려움을 덜어주셔서 감사해요~ ^^

  17. BlogIcon 구차니 2009.04.06 11: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주말에 seven pounds를 봤는데(다시 봐야겠습니다 대충 봐서 ㅠ.ㅠ)
    거기도 jellyfish가 나오더군요 ^^;

  18. BlogIcon 라세파 2009.04.06 18:5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글을 쓰다보면,,
    항상 삼천포로 빠지는...+_+

    구차하게, 한줄 한줄 넣다보면,
    어느새.. 수필집 한권은 저리가라가 되어버립니다.

    즐겁게 읽고 놀다가~ 갑니다.

  19. 꼭두각시 2010.10.07 19:1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많은 도움이 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