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은 낚시입니다. 그래도 걸려주신다면 감사합지요.

이 글은 안민석 님이 보내주신 트랙백 '국회의원들이여 블로그에 빠져보라'에 대한  0.002그램짜리 잡담입니다. 읽는 분들도 심각하게 받아들이실 의미없는 잡담입니다. 뭐..꼭 심각하게 받아들이시려면...상관은 않겠습니다만 권유는 하지 않습니다. 덧1)

전 정치인들의 블로깅을 반대합니다. 이유는 아래와 같습니다.

1. '악플'에 의한 피해
유명 연예인도 피해갈 수 없고, 스포츠 선수, 심지어 대통령도 피해갈 수 없는....호환, 마마, 전쟁보다 무서운 '악플'이 기다리고 있습니다. 전 정치인들이 블로깅을 하다가 '악플'에 상처받아 자살하는 사태를 보고 싶지는 않습니다. '악플에 상처받아 우울증에 걸려 고생했습니다. 그래서 국정운영에 소홀했어요.' 따위의 변명도 듣고 싶지는 않구요.

2. '지지댓글'에 의한 착각
저만 해도 제 블로그에 몇 개의 지지 댓글이 달리면 괜히 우쭐한 마음이 생깁니다. 그런데 국회의원, 혹은 장,차관급 정치인들이 블로그 운영하다가 지지 댓글들이 올라오기 시작하면 현실과 환상의 경계가 모호해질 겁니다. 결국...'훗~ 이놈의 인기는...다음에도 또 당선일세~'라는 착각에 홀라당 빠지기 쉽습니다. 지난 대선...기억Na요?

3. 대화 소통 창구??
전세계 온라인 세상은 다 마찬가지입니다. 익명성을 보장받죠(완벽하지는 않더라도) 그러다보니 그냥 본심은 아닌데 괜히 상대방을 까고 싶을 때가 많습니다.(허허 제 이야기입죠) 사실 글로 소통한다는 것이 얼마나 어려운 것인지 저도 숱하게 느낍니다. 시베리아 추위같은 썰렁함과 만주 벌판 같은 황량함 아마존 정글같은 막막함을 동반하는 것이 글로 소통하는 것입니다. 그만큼 마음을 터놓는 대화란 것이 힘듭니다. 하물며...정치인이라면 열성지지 vs 막장 들이댐 두 부류로 한정되는 방문자가 있을 것이라 예상됩니다. 즉 적과 아군만 있을 뿐이라는 거죠.

4. 민의는 블로고스피어 밖에 있다.
인터넷 대통령 있었습니다. 현실은 홀라당 반대였죠. 정치인들이 진짜 민의, 민심을 파악하고 싶다면 우~ 떼로 시장통 몰려다니지 말고 그냥 슬리퍼 질질 끌고 콩나물 사러 나가보세요. 와이프 심부름 왔는데요 좀 깎아주세요. 그러면서...(물론 콩나물가게 주인은 그대가 정치인인 것을 몰라야 합니다.) 블로그를 하게 되면 민심을 파악하기 힘듭니다. 왜냐하면 정치인들의 블로그엔 흑과 백의 방문자만 있을테니깐요. 민심은 흑백으로 구별될 수 없다고 봅니다. 매번 변화하고 살아서 꿈틀대는거죠. 덧2)

5. 블로깅은 중독된다.
이거...하다보면 중독됩니다. 안하면 증세가 심각하죠. 만약 정치인들이 하나같이 블로그를 하다보면 국정현안, 민생 현안은 나몰라라 합니다. 덧3)

이상 몇 가지 이유에 근거하여...All things considered...정치인들의 블로그 운영에 대해서는 부정적입니다만...말도 안되는 소리죠. 모든 이들은 블로거가 될 수 있다. 정치인도 모든 이들에 포함된다. 고로 정치인도 블로거가 될 수 있다....는 블로고스피어의 무한계, 무경계라는 개념이 있으니깐요.
국회

저 안에...몇 명의 블로거가 존재하려나


정치인이 블로깅을 한다면...주제 넘은 블로거가 아닌...주제를 가진 블로거가 되면 어떨까요?
우리 당은 이래서 잘났고, 저쪽 당은 저래서 싸가지 없고, 대통령은 우리당이 아니라 찐따같고, 저 국케이원은 저래서 금치산자고...자기 생각과는 다르지만 같은 당이라서 어쩔 수 없이 몰려다녀야하는 불쌍한 정치인의 모습이 아닌 '내 생각'이라는 주제를 가진 블로거면 어떨까요? 어느정도 타인과 대화도 가능할 것이고 블로거 포럼같은데도 나가볼 수 있을 것이고 재수좋으면 파워블로거도 될 수 있겠죠.

전...말입니다....제가 알고 있는 블로거 중의 한 분이 대기업 회장님이면 좋겠고, 국회의원이면 좋겠습니다. '어?? 진짜 그 사람이 그 회사 사장이야?' '야 그 XX님이 국케의원이래요?' '그 분 글 골때리던데..국회의원이셨구나' '우와 XXX님이 쌈숑사장님이셨다네요. 그 왜 애니블로거계의 지존인 분..' 이런 의외의 즐거움을 느낄 수 있으면 좋겠습니다. 그런...정치인을 만나길 희망해봅니다. (글 쓰고 보니 '달나라 여행가서 토끼랑 방아찧고 싶어요'식의 소원입니다. 불가능한 소원말입니다.)

덧1)
분명 심각하게 읽지 마시라고 말씀드렸습니다. 그냥 제 툴툴대는 글이기에 딱히 주제에 관해 댓글로 토의하고 싶은 생각은 없습니다. 그냥 가볍게 넘기시길 바랍니다. 괜히 고민하셔도....도와드리지도, 도와드릴 수도 없습니다.

덧2)
3번과 4번은 거의 동일한 내용입니다. 물론...대화가 가능하다고 봅니다. 한 100년쯤 후에...

덧3)
웃자고 쓴 글입니다.


[글이 마음에 드셨나요? 마음에 드시지 않았더라도 Bookmark하시고 RSS로 무조건 읽으세요.]
AddThis Social Bookmark Button        AddThis Feed Button
Posted by 재준씨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BoBo 2008.03.01 13:1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가 전에 '머머 해라' 라는 식으로 제목을 썼다가 곤혹을 치뤘는데 감히(?) 높으신 분들을 상대로 해라 체를 쓰셨으니...... 호주에 계신게 다행입니다.

  3. BlogIcon 나우리 2008.03.01 14:1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ㅋㅋ 재미있습니다.
    블로깅하는 정치인들은 반드시 보아야할 글인 듯....
    강추합니다.

  4. BlogIcon 하아얀 2008.03.01 14: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치인들이 블로그를할때
    자신의 정책, 자신의 방향
    등을 쓰고,
    ex블로그에서는 일기로
    ' 아 오늘 이xx가 내 정책을 반대했다, 개념이 없는듯 ㅇㅇ'
    이러면..
    재밌겠네요 ㅋㅋ

  5. BlogIcon 그라나도 2008.03.01 14: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뭐,,,, 블로그하면 미니홈피 하는 거랑 거의 비슷해질듯...

    AS-BiTto 님 너무 웃기세요 ㅋㅋㅋㅋ

  6. BlogIcon 실비단안개 2008.03.01 15:2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절대 동감합니다.^^

  7. BlogIcon socialstory 2008.03.01 15: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쌈빡하게 웃으면서 봤습니다. ^^
    재미있으면서도, 주제가 팍~~와닿네요~~
    (조금전에 일어나서 비몽사몽중에도 댓글 남기고 있는~ 불굴의 정신..ㅡ.ㅡ")

  8. 솔직히 2008.03.01 16:4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다 밑에 사람들이 하는 거지 본인이 하겠습니까? 본인 스스로 블로깅한다면
    정말 대단한 정치인이라고 칭찬하고 싶습니다.

  9. BlogIcon ludensk 2008.03.01 19: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진짜로 공감이에요-_-;;;
    저번에 대운하에 관해 트랙백이 들어온게 있어서 들어가봤더니
    한나라당에 이재오국회의원의 블로그라고 하더군요-_-;
    그곳에 있던 글들 보고 순간 빡돌았다는;;;

  10. BlogIcon 외계인 마틴 2008.03.01 20: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앗... 죄송합니다.
    제가 모모당 000의원입니다. 설마하시겠지만 사실입니다.
    제 블로그의 포스트를 보셨죠?
    비과학을 과학처럼 보이게끔 자연스럽게 승화하는 교묘한 말빨을 보셨죠?
    저.. 정치인입니다. 정치인이 아니라면 불가능하겠죠?

    ^^ 단지.. 지구의 정치인은 아닙니다요.

  11. vv 2008.03.01 22:0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블로깅은 벌짓입니다. 그냥 현실에나 충실하세요~

  12. BlogIcon 활의노래 2008.03.01 23: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바탕 웃고 갑니다. (5번에서 떡실신)

  13. BlogIcon 반맹 2008.03.02 00: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나중에 국가기밀 블로그에 올려주는 센수를 발휘하시면 그건 배꼽잡고 쓰러집니다 크크

  14. BlogIcon mepay 2008.03.02 01: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5번에서..완전 캐공감 합니다..저희랑 놀면 좋겠지만 자칫 직무유기가 될수도 있으니 말이죠..ㅋㅋ 아 매번 느끼는 거지만 플라워님 돌아오시니 정말 좋습니다. 옛벗을 만난 그런 기분이랄까..
    근데 "J준" 보다 "플라워" 님이 더 좋았던것 같습니다. ~^^ 익숙해서 그럴까요?

    • BlogIcon 재준씨 2008.03.03 09: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문플라워라고 하면 누군지 모르니...재준이라 불러주셈~ ㅋㅋ

      저도 mepay님 다시 뵙게되어 너무 반갑고 즐겁고 행복합니다.

  15. BlogIcon 러브네슬리 2008.03.02 04:1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애니 블로거계의 지존인 정치인 블로거 ㅋㅋㅋ
    역시나 기발한 생각의 문플라워님 ㅎㅎ

  16. BlogIcon 초하(初夏) 2008.03.02 04: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나 몰라라할 정도로 열정어린 글로 소통할 의원이 몇 명이나...??
    ㅎㅎ 건재하셨군요. 강건하시죠?
    저도 요즘 비몽사몽일 만큼 정신이 없답니다. 안정되는 대로 자주 뵐 수 있겠지요. 암튼 반가웠습니다. ^(*

    • BlogIcon 재준씨 2008.03.03 09: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초하님 바쁘게 지내고 계신가봅니다. 그래도 올라오는 글은 매번 오래오래 묵혀두고 정성스레 쓰신 글 같아서 부러울 따름입니다. ^^ 저도 나름 꽤 바쁜데 영양가가 없어요. 쿨럭

  17. BlogIcon 건포 2008.03.02 15: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호오, 저도 달나라에 가서 토끼랑 방아찧고 싶습니다. -ㅅ-+ (으음?)

  18. BlogIcon TTacom.NET 2008.03.02 16: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낚시질에 걸렸지만 그래도 재밌게 보고 갑니다.ㅎㅎ
    자주들어와서 J준 님 생각을 좀 들여다보고싶네요.

    한참을 웃었습니다.
    다음번에 또 들어올게요~ ^-^//

  19. BlogIcon 달룡이네집 2008.03.03 02: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 재미있게 잘 보았습니다..^^

  20. BlogIcon 가눔 2008.03.04 12: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꾸준히 블로깅을 할 수 있다면 해보라고 하고 싶어요.
    지난 대선때 봤었고, 돌아올 총선 때 알 수 있겠지만, 잠깐 반짝하고 그 후에는 방치되곤
    하는게 정치인 블로그라서...쩝.
    국정이나 정치관련뿐 아니라 소소한 일상이나 이야기만 올려줘도 자기 이미지에 아주 큰
    도움이 될텐데 남들(경쟁자...)이 블로그 하니까 따라한다는 느낌이 팍팍 들더라구요.ㅎ

  21. BlogIcon 안민석 2008.03.10 17:4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를 통해 낚시?를 하고 계셨네요. 네 말씀하신데로 정치인은 블로그를 하지 말아야 할지도 모릅니다. 허나 구더기 무더워 장 못 담그며, 두귀를 막고 두눈을 가리고 산다면 국민의 대표라 하는 국회의원 참 불쌍한 사람들이라 생각이 듭니다. 호의호식하며 국민들의 따가운 눈초리를 피하고 싶진 않습니다. 걱정해 주신 뜻이라 생각하고 감사하게 받아드리겠습니다. 더불어 많은 분들이 생각하시는 것 처럼 직무유기나 우울증 걱정없으며 많은 칭찬과 더불어 악담도 겸허히 받아드릴 준비되어 있습니다.

    • BlogIcon 재준씨 2008.03.11 09: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 글 남겨주셔서 감사합니다. 국민의 대표로 선출되어 국민의 외면을 받는...국회의원이라는 사람들 참 불쌍하다는데는 동의합니다. 말씀처럼 국민의 눈이 무서워 블로그 운영을 못한다면 국회의원 자리도 내놔야겠죠. 앞으로도 항상 국민들 곁에 있는 평범하지만 다른 분으로 남아있어주길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