갑자기 뜬금없이 예고없이 불현듯 퍼뜩! 이런 글을 쓰는 이유는 포털 뉴스 1면을 장식하고 있는 황모 배우의 '조만간 뜨뜻 미지근해지고 말 생선회'이야기를 비롯한 다양한 뉴스 때문입니다.

오늘 아침(25/03/2008) 출근해서 뉴스를 보니 별 별 뉴스들이 다 보입니다.

황인영 '나체초밥시식' 방송 전부터 논란! - 리뷰스타

제목을 보면 일견 선정적인 방송을 우려하는 것같지만 내용은 천만의 말씀 만만의 콩떡입니다. 이미 널리 퍼져있는 사진 2장도 모자라 황모양의 쭉빵사진까지 곁들여줍니다. 하일라이트는 기사..아니 찌라시 말미에 보이는 방송시간 안내입니다.

시어머니 폭행 유기치사 며느리에 무죄 - 연합뉴스
제목을 보면 울컥하게 됩니다. 주욱~ 읽어내려가다보니 기사 중간에 이미 원심에서 증거 부족으로 무죄판결을 받았군요. 그리고 이번에 항소심의 무죄 판결에 대해 검찰이 상고를 포기함에 따라 무죄가 최종 확정되었다는 내용입니다. 즉 법적인 결론은 '무죄'입니다. 기사제목만 보면 천인공로할 며느리가 무죄로 풀려나가는 사회에 분노심을 품게 됩니다. 참..멋지죠?

5천만원이 41조원으로 - 이투데이
이 정도의 투자의 귀신이 있다면 정말 대단한 갑부일겁니다. 내용을 보면...1959년 창립된 LG전자에 대한 이야기입니다. 제목에 대한 설명은...없습니다. 5천만원이 1959년 금성으로 출현할 때의 자본금 이야기인지 아니면 매출 이야기인지, 41조가 회장님 집값이야기인지 LG 브랜드 가격인지 전혀 내용도 없습니다. 게다가 댓글의 내용을 보니 단돈 5천만원이라고 적었었나봅니다. 1958년도에 단돈 5천만원은 대략 지금 가치로 하면 단돈 2500억이거든요. 뭐 그래봐야 떡밥제목이 바뀌진 않았지만요.
스팸

낚아대는 니가! 소설쓰는 니가! 니가! 니가! 진정 스팸!


요즘 인터넷 기사가 찌라시니 뭐니 하는 말들 많습니다. 워낙에 정보로서의 가치도 없고 글을 쓰는 기자들의 능력도 많이 부족한 것도 또한 사실입니다. 하지만 그래도 우리는 뉴스라는 단어에 대해 일말의 기대감은 오랜 학습의 결과로 감히 버리지 못하는 것이 사실입니다. 이젠 우리는 고정관념을 버리고 새로운 세상을 봐야할 때가 된 것 같습니다. 뉴스는 더이상 정보도 아니고 기자는 더 이상 정보를 전하는 저널리스트도 아닙니다. 차라리 예전 이모티콘 어쩌구라며 등장했던 '귀여니'가 쓴 글(감히 소설이라고 말하지 못하는 저를 용서하시길)이 나아보입니다.

인터넷뉴스...도대체 뭘 어쩌자는걸까요?

덧1)
갑자기 인터넷 뉴스 기사도 댓글확인이나 페이지뷰 확인하는지 궁금해졌습니다. 애드센스도 없던데...-_-a

[글이 마음에 드셨나요? 마음에 드시지 않았더라도 Bookmark하시고 RSS로 무조건 읽으세요.]
AddThis Social Bookmark Button        AddThis Feed Button
Posted by 재준씨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Sunny21 2008.03.25 20:2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스팸Lite가 좋아요. 그냥 스팸은 너무 짜고 기름기가 많아ㅅ...응?

  2. BlogIcon mepay 2008.03.25 21: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즘 조중동 기자들은 고스톱 쳐서 뽑는다고 하는데.. 가끔 삼광에 고도리 흔드는 저도 심각하게 고려중입니다.

  3. BlogIcon 산다는건 2008.03.25 22: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리챔이....왠지 기름기가 적어ㅅ....응?

  4. BlogIcon 민난 2008.03.26 00: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치만 매번 떡밥 물어버리는 제가 싫어요..ㅋㅋㅋ

  5. BlogIcon Deborah 2008.03.26 10: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스팸이 올라왔네요.
    하하하

    요즘 어떻게 지내고 계셨나요?

    • BlogIcon 재준씨 2008.03.27 12: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Deborah님 오랜만이네요. ^^ 요즘 제가 이웃분들께 거의 찾아가질 않아서 죄송합니다. 점점 그렇게 되는 것 같네요. 게을러서...ㅎㅎ

  6. BlogIcon 가눔 2008.03.26 11: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뉴스검색이 취미(?)다 보니 이제는 제목만 봐도 대략 낚시인지 아닌지
    구분하는 경지에 다다르고 있습니다. 쿨럭...(가끔 실패해서 낚이기도 하지만..)
    그리고 제 블로그에 올릴 포스트의 제목은 그따구로 붙이지 말아야지 하는 타산지석으로 삼곤 하죠.
    참 유익한 인터넷뉴스죠? 근데 왜 입에 침이 고일까요...퉤~~--;

  7. BlogIcon 날개칩 2008.03.26 22:3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인터넷 기자란 사람들이 대부분 낚시의 제왕이시니 말이죠.
    그동안 쌓인 내공들이 어디 가시겠습니까, 헛헛

  8. BlogIcon kkommy 2008.03.27 18: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이 포스팅보고 뉴스에 낚였다는.. ㅠㅠ
    전 뉴스든 블로그 포스팅이든 아무대나 막 낚이고 그러는데.. 흑흑.. ㅠㅠ
    그게 진짜인줄 알고 남자친구한테 이야기했다가 바보된적이 여러번..-_-;;

    • BlogIcon 재준씨 2008.03.28 15: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예전에 친구에게 시각장애인용 보도 블록(가운데가 볼록볼록한 것)을 설명하면서 '야 이거 발바닥 안마하라고 그런거야'라고 농담을 했더니 이 넘 어디가서 아주 진지하게 이야기했나 봅디다. 그 뒤에 만났을 때 아주 저를 죽일려고하더군요. -_-;;

    • BlogIcon kkommy 2008.03.28 16: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마 저도 낚였을듯..-_-a

  9. BlogIcon foog 2008.03.28 16:2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ㅋㅋㅋ 정말 대책없는 양반들이네요.. 저도 반성해야 겠습니다. 혹시나 낚시성 제목으로 무고한 누리꾼들의 입을 아프게 하지는 않았는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