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를 통해 느끼게 되는 여러가지 느낌 중에서 최근 신경쓰는 부분이 바로 자각의 기회에 대한 것과 타인과의 관계에서 느끼는 온라인 인간 관계의 거리감입니다.. 그 중에서 타인과의 관계에 높은 비중을 두는 한국내의 블로고스피어 정서상 이웃 블로거와의 관계를 간과하고서는 블로깅을 논할 가치가 없을 지경입니다.

블로그, 블로거, 그들의 예의 그리고 그것의 간격라는 글에도 썼지만 우리는 우리가 생각하는 친근감의 크기가 상대방이 가지고 있는 친근감의 크기와 다를지 모른다는 불안감에 '서로에게 다가가지 않는' 예의를 지킵니다. 당신과 나는 오랫동안 논쟁을 하고 글로 교류를 했지만 당신과 나 사이엔 '여기까지'라는 선이 있습니다. 또는 넘지 못할 벽이라고 이야기해도 될 것 같네요. 이런 선을 지키는 이유는 상대방을 존중하는 것도 있지만 상대방과의 관계를 잃을지도 모른다는 두려움 때문이기도 합니다.

블로그를 통해 알게 된 인연과 MSN으로 가끔 채팅하는 분들이 있습니다. 그 분들과는 블로그를 통해 만나는 것과는 또다른 느낌으로 메시지를 주고 받습니다. 즉흥적이고 감상적인 잡담(chit chat)을 통한 대화와 블로그의 글을 통한 대화는 분명 꽤 큰 차이를 보입니다. 블로그를 통해(혹은 게시판의 논쟁을 통해) 만나는 간격보다는 조금은 더 가까워 지는 느낌이랄까? 아무튼 친근감이 상승하는 것은 분명 있습니다. 하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간격은 존재합니다.

온라인에서 만남에 더 조심스러운 것은 대부분 문자를 대화의 수단으로 사용하기 때문입니다. 문자는 우리의 감정을 100% 표현해주지 못하고 시간적인 한계마저 가지고 있습니다. 물론 시간적인 한계가 때론 장점이 될 수도 있지만 단점이 될 수도 있습니다. 논쟁 중에 글을 쓰는 사람 입장에선 자신의 생각을 정리할 기회가 되지만 글을 기다리는 사람이 편견을 가지고 있다면 망상의 날개를 활짝 펼 기회를 주죠. 그리하여 '되는대로, 내 식대로 읽기'신공을 무한대로 펼치기도 하고.

글은 현재의 감정을 100% 표현해주지 못하고 시간적 한계, 공간적 한계(인터넷 덕분에 없어지긴 했지만) 편견의 활약 등등을 감안하더라도 생각의 상당 부분을 서로 교환하게 합니다. 그렇게 오랜 기간 온라인 인간관계를 유지한 사람들이 갖는 '인간관계'는 현실의 그것과는 사뭇 다릅니다. 그것은 실존에 관련된 문제인데, 다들 아시는 이야기 중에 채팅으로 서로 사랑하는 사이까지 된 연인이 만나고 보니 부부더라, 그런데 나중에 둘은 이혼했다더라는 희한한 사건은 온라인 인간관계의 실존을 이야기하는 단적인 예이기도 합니다.

실존적 가격


온라인 인간관계, 우리는 그것이 아주 불안하기 그지없는, 덧없는 것임을 잘 알고 있습니다. '전 당신의 글이 싫어요.' 딱 한 마디면 그 관계는 사라질 수 있습니다. 반면 '전 당신의 글이 이러이러해서 싫어요.'라는 글에 '저의 그 생각은 이러이러했습니다. 그런 면도 가지고 있는 것이 저라는 인간입니다.'는 대응은 더 강한 관계를 만들게 합니다.[각주:1] 온라인 실존이 현실의 실존보다 더 실존적이라는 새드개그맨님의 말(에 대한 풀이:)도 있지만 온라인 인간관계가 더 실존적이기 위해서는 '온라인 실존이 반드시 대화 상대간엔 존재해야 한다'는 필요조건이 있어야 합니다.

자신의 해방된 실존을 발견하고, 또 그 실존으로 타인의 실존과 교류한다는 것. 이것이야 말로 진정한 온라인 관계의 실존을 실존케하는 유일한 방법 아닐까요?

그런 의미에서 보면 글을 통해 우리의 실존을 발견하는 것이 우선일 것 같군요. 그리고 우리의 실존을 발견하기 위한 방법은 결국 자유로운 글쓰기.

덧1)
inspired by
필로스님의 글과 필로스님의 블로그에 남겨진 민노씨풀이 :)

덧2)
쓰다보니 읽고 있는 책이랑 내용이 섞여 중구난방. 이 또한 재준씨의 모습(쪽팔리더라도)

  1. 단지 주의할 것은 둘 사이의 인연(혹은 관계)를 '소유'하기 위해 가식적이 되는 것, 예를 들어 '전 당신의 글이 싫어요.'라는 글에 '제가 그날은 집안에 뭔 일이 있어 예민했구요. 감정적이었는데 부디 이해를 바랍니다.'는 반응은 그다지 좋은 모습은 아니라고 봅니다. 이것은 나를 부정하고 나의 행동을 변명하는 말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본문으로]
[글이 마음에 드셨나요? Bookmark하시고 RSS로 무조건 읽으세요.]

AddThis Social Bookmark Button            AddThis Feed Button
Posted by 만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너바나나 2009.04.01 11:1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당신의 글이 이러이러해서 싫어요.'라는 글에 '저의 그 생각은 이러이러했습니다. 그런 면도 가지고 있는 것이 저라는 인간입니다.'는 대응은 더 강한 관계를 만들게 합니다.

    이런 관계를 시도하는 글에 왜 시비거냐, 내맘대로 글도 못 쓰냐는 우수운 말들을 하더만요. 네이버, 한나라당, 2mb, 보수, 좌파, 진보 등등 그토록 많은 비판글을 올리는 사람들이 자기 글에 비판은 전혀 수용을 하지 않으려고 하던디 참.. 뭐, 수용을 안하는 것까진 좋은디 그런 것을 썼다는 것 자체만도 못 견뎌하고 악다구니 쓰는 것 보면 씁쓸하더만요.

    • BlogIcon 만귀 2009.04.02 22: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자기가 하면 비판이고 남이 하면 '증오의 굿판'입죠. 최근 읽고 있는 '소유냐? 존재냐?'를 보며 참 많이 느낍니다. 한 줌도 안되는 가치관을 소유하고 있다가 남에게 논쟁에서 지면(가치관을 잃으면) 자신이 빈곤한 사람이 된다는 그런 강박 관념 때문이겠죠.

  2. BlogIcon 학주니 2009.04.01 11:4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보통은 블로그의 글쓰는 스타일에서 평소의 행동들이 나오곤 한다고 생각이 듭니다 ^^

  3. BlogIcon 구차니 2009.04.01 11: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리플에 연연하게 되는 이유중에 하나죠 ^^;

  4. BlogIcon 라세파™ 2009.04.01 18: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가끈,, 여기가 온라인인지.. 바깥세상인지 착각할때가 있습니다.

    짝사랑이란 표현도 맞는 거 같구요~ㅎ

    댓글을 달고, RSS구독 신청해 둔 이웃님들 찾아가서 인사를 할때

    난 친근하다고 느끼는데,, 이웃님은 절 모를 수도 있겠다는 생각에 말입니다...

    댓글을 남기고, 방명록에 글을 적는 다는 건,,
    나!! 당신과 이웃이 되고 싶어요~~라는
    작은 하트를 남기는 거라 생각이 듭니다.

    가식적이기 보단,, 좀 더 마음을 열어서,,^^
    짝사랑을 표현해 보는 것도 나쁘지 않을 거 같습니다.ㅎ

    적다보니.. 뭔 말인지~ 아하하하하

    • BlogIcon 만귀 2009.04.02 22: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읽다보니 뭔 말인지 이해가 되어버렸습니다.;;;;

      글이 그 사람의 전부를 나타내진 못하지만 그 사람의 많은 부분을 나타내주는 것은 분명하다고 봅니다.

  5. BlogIcon ♥LovelyJeony 2009.04.01 18: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위의댓글중- 학주니님의 댓글에 캐공감-ㅎ
    저는 글을쓸때..문득문득- 저도 모르게-
    귀여운척을 하곤 합니다.쿨럭.-ㅂ-;;

    게닥 거친표현도 버럭버럭 나오기도..=ㅁ=;;

  6. BlogIcon login 2009.04.01 19: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랜선관계를 잘 믿진 않습니다.

  7. BlogIcon 디노 2009.04.02 17:4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온라인은 온라인으로 있을때가 가장 좋더라구요.
    실제도 몇번 만났다가 그냥 어색하게 헤어지만 온라인상에서도...ㅎㅎ
    3년정도 블로그 하면서 나름 친한 블로거들도 생기고 했지만 감히 친하다는 말을 못 쓰겠더라구요.
    그냥 아는 블로거? ㅋ

  8. BlogIcon 유키 2014.09.26 02:0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가 이런말할처지는 못되지만 온라인은 글하나 잘못쓰기시작하면 관계가 틀어지더라구요 정말 가끔 온라인에 또다른내가 존재해서 그 현실의나의 생활에 지장을 받았던게 생각나네요온라인이라 화나면멀어질까바 참고 있다가 결국 이성을 잃어보기도 몇차례ㅠㅡㅠ가끔은 나쁜생각도 드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