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SS로 배달되어온 글 중에 jsquare님 - 부러진 자전거 살 이란 글을 있었습니다. 자전거 바퀴 살이 부러져서 휘어져 버린 바퀴를 보며 느낀 삶에 대한 단상을 차분한 어조로 이야기하신 글이었습니다. 저 또한 그 글을 읽고 많은 것을 생각해 보았습니다. '지금 현재의 내 삶과 앞으로의 내 삶.. 그리고 앞으로 얼마나 더 나은 모습으로 바꾸어 나갈 수 있겠는가..'

블로그를 운영하면서 만난 인연에 참으로 놀라움을 금치 못합니다. 제 블로그에 지금껏 달린 댓글이 무려 1520개나 되네요. 절반을 제가 답글로 쓴 것으로 가정해도...무려 760여개 이상의 댓글이 제 블로그에 달린 것이 됩니다. 그 모든 손길에 진심으로 감사를 드립니다. 보잘것 없는 글 솜씨로 지금까지 너무나도 즐겁게 해 올 수 있었던 것은 이렇게 관심을 가지고 지켜보는 눈길들 때문이었습니다.

지금의 내 모습이 있기까지 다른 분들의 도움이 없었다면 힘들었을 것입니다. 부모님의 사랑, 끊임없는 보살핌, 친구, 스승, 직장동료, 사랑하는 가족, 자녀...그 모든 분들이 있었기에 내 현재의 모습이 있습니다. 내 삶의 모습이 이렇게 되고싶어요! 이럴 계획입니다! 그런다고 해서 만들어지는 것은 아닙니다. 물론 때로는 주변의 사람들 때문에 내 욕심을 포기해야 되고, 참아야 되고, 견딜 수 없는 시련도 있지만 또 한편으로는 그 분들 때문에 그것들을 견디고 지금에 서있지 않았나 생각됩니다.

마찬가지로 지금의 이 블로그가 있기까지 주변에서 관심을 가져주는 여러분들이 없었다면 지금까지 이런 즐거움이 있었다는 것을 영영 모르고 살았을 겁니다. 다행히 제 블로그에는 제가 쓴 글에 악성 댓글이나 딴지를 걸었던 분은 한 번도(진짜 한번도) 없었습니다. 되려 너무나도 좋은 분들 때문에 복에 겨운 블로깅 생활을 즐기고 있습니다. 그리고 그 분들에게 보답해주는 유일한 방법은 내 블로그에 더 나은, 더 유용한, 더 즐거운, 더 기쁜 소식과 글을 보여드리는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지금까지 댓글을 달아주신...
Yk.c, 신어지, 진미, 쇼란, Zet, NC_Fly, 크레아티, 여행용칫솔, 세이리버오브, 쁘띠, 황야의 이리, 문차일드, Yasu, 썬샤인, 푸른가을, nkokon, 크레이지늑대, 쿨보이, 소은, 키네틱, Mr Dust, 키엘, 요리조리, 페니웨이, d, torazine, 맨큐, 초하, 최근종, 그만, bana lane, kose, 체리필터, 로망롤랑, Starlight, はやて_하야테, easysun님, egoing, 블로그나라, 란,  道 〕Ratukiel 卍, dudtn, 음, 활의노래, foog, 짠이아빠, Milg, 얼룩말-, 다비도프팡, 마니, 기차니스트, archmond, Cherry양, luv4™, Milg, 심플 블로깅, 별빛하나, C2pro, 樂天, snowall, 스케치, 마루[maru], 강풍, D-Rush, mepay, 래피니언, JK, CeeKay, 데보라, kkommy, '레이', 프미케, 제노몰프, noraneko, AlphaVet, 빨간여우, 성림, N!cK, 카스테라우유, kazanarun, 해피쿠스, Santiago, 레일라이, 안또니오, 보헤미안수, 韓아리솔, . ., 메아리, Xeph, 지민아빠, HFK, insideapple, 달룡이네집, Ikarus, 두리뭉, Uni., Draco, 도아, 한성민, 검색엔진 최적화, Jack Park, 열이아빠, archidea, Rehomik, 에코 €chō, 스케치, 글래, 댕글댕글파파, k.b.d_star, Evelina, noraneko, HSK, 시퍼, bluepango, 어설프군YB, kid, 야매, Μųźёноliс, 곰탱이루인, 짱군™, 4개국어 꿈꾸는 미래주역 피아, 투모로우, daimon, 긍정의 힘, 릿드, selic, Chet, freeism, smirea, [subit], 그날이 오면, 휘슬러, Saint, DTwins, 박스타, 시인단테, 지젝, 장씨, konrad, gomdori, 아하~~, 짜잔형, F2EL SO GOOD, 그리스인 마틴, 미로속의루나, heidi, TayCleed, noi, 꼬이, Adeurian, 은파리, 축구왕피구, 벗님, KiKiBOSSA, mystil, SeeU20, 산다는건, 모피우스, 키르, 쏜군, 무진군, 플럼비, Rukxer, DyNast, 반맹, Magicboy, 양깡, 김민호, 눈물향기 님께 진심으로 감사를 드립니다.(죄송스럽지만 존칭은 생략했습니다. 순서도 없습니다. ;-)

또한 댓글을 달지 않으셨어도 제 블로그에 와주셨던 분들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진심으로 감사의 말씀을 드립니다. 여러분의 발길 때문에 제가 지금껏 너무 즐겁게 블로깅을 즐기고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a better tomorrow


"오늘 내가 쓴 블로그의 글..과연 어제 보다 나은가?"

앞으로도 더 고민하고, 깊이 생각하면서 어제보다 더 나은 글을 쓰기위해 노력하겠습니다.


Daum 블로거뉴스
블로거뉴스에서 이 포스트를 추천해주세요.

'예전 글 > 칼럼과 단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이런 블로그 어때요?  (25) 2007.11.19
장미와 가시  (22) 2007.11.19
오늘 내 블로그는 어제보다 나은가?  (58) 2007.11.15
순간을 살아라  (33) 2007.11.12
스팸 메일, 스팸 댓글에 감동하신적 있으신가요?  (8) 2007.11.12
야성의 블로거인가요?  (32) 2007.11.08
[글이 마음에 드셨나요? Bookmark하시고 RSS로 무조건 읽으세요.]

AddThis Social Bookmark Button            AddThis Feed Button
Posted by 만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Deborah 2007.11.15 21:3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문플라워님 화이팅..더 나은 발전된 블로그를 꿈꾸고 계신 문플라워님..^^ 늘 감사 드려요.

  3. BlogIcon sketch 2007.11.15 21: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moonflower님! 제 글을 소개해주시다니 감사합니다. 이런 영광이~~ 많은 분들이 함께 해 주시네요. 저도 moonflower님 알게 된 좋은 인연이라고 생각해요. ㅎㅎ

    • BlogIcon 만귀 2007.11.15 23: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좋은 글을 읽을 기회를 주신 것을 되려 감사드립니다. 그 글을 읽고 제 인생을 되돌아보게 되었습니다. ^^ 항상 관심에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4. BlogIcon 로망롤랑 2007.11.15 22:0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블코에 들렀다가,,,메인에서 딱 눈에 띄는 포스트 제목을 클릭해 들어왔는데 눈에 익은 문플라워님의 블로그 포스트 였네요..^^ 타인의 포스트로 인해 진지하게 고민하시는 모습이 참 보기 좋습니다. 아는 블로거도 계시고,,아직은 낯선 블로거도 많군요..^^

    • BlogIcon 만귀 2007.11.15 23: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블코 메인에 제 글이 보였습니까? 가문의 영광입니다. 언제나 부족한 글에 관심을 보여주시는 로망롤랑님께 다시한번 감사의 말씀을 드립니다.

  5. BlogIcon 별빛기차 2007.11.15 23: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렇게 제 필명을 볼 수 있다니 영광입니다. 헤헤^^*

    • BlogIcon 만귀 2007.11.15 23: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이렇게 제가 답글을 쓸 수 있다니 영광입니다. ^^

      근 1시간 넘게 방문자 아이디를 복사했다는 후문이 있습니다. 진짜...힘들었다는...ㅠ,.ㅠ

  6. BlogIcon 페니웨이™ 2007.11.16 01:3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언급해 주셔서 무한한 영광이올시다~ ^^

  7. BlogIcon Μųźёноliс 2007.11.16 02: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늘 내가 쓴 글이 어제보다 나은가...ㅠㅠ
    전 가끔 내가 퇴보하고 있는게 아닌가 하는 생각도 드는데 말이죠 ( --)
    ㅎㅎ 제 아이디가 보이니 좀 머슥하네요.

    • BlogIcon 만귀 2007.11.16 08: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전 가끔 그럴때면 이보전진을 위한 일보후퇴라고 맘 편하게 생각합니다. 문제는 절대 전진을 안해서 문제~ -_-

      남겨주신 댓글이 제겐 큰 힘이 되었습니다. 항상 관심가져주셔서 무한 감사드립니다.

  8. BlogIcon mepay 2007.11.16 03:5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스케치님 글을 보면서 많은걸 생각했습니다. 스케치님과 플라워님 모두 블로그에서 만난 참 좋은 인연입니다.

    • BlogIcon 만귀 2007.11.16 08: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mepay님도 그 글을 읽으셨군요. 참..많은 생각을 하게하는 글 같았습니다. 저도 mepay님과 인연을 맺게 된 것을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9. 2007.11.16 04:3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만귀 2007.11.16 09: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처음 블로그를 시작할 무렵부터 너무 많은 도움을 받은 덕에 지금껏 즐겁게 하고 있습니다.

      나중에 방명록에 올려드리겠습니다. 감사드립니다. ^^

  10. BlogIcon Zet 2007.11.16 10: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주윤발의 포스는 역시~윤발이 행님! ^o^

    • BlogIcon 만귀 2007.11.16 10: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제가 저 '영웅본색'에 대한 각별한 에피소드가 있습니다. 다른 애들 중간고사? 시험치는데 점심시간에 나와서 극장에서 내리 2번 봐버렸다는...아주 나올때는 어깨에 들어간 힘빼느라 혼났습니다.(어느새 나도 성냥을 물고 있더군요-_-)

  11. BlogIcon 파란토마토 2007.11.16 10: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와.... 이런 깊은 성찰을 하시다니..;;
    부끄럽습니다..
    정말 많은 분들과 각별하시네요^^;;
    그 많은 댓글이 붙은 건 님의 글이 그만큼 좋았겠죠.

    • BlogIcon 만귀 2007.11.16 13: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많은 분들이 제게 관심을 기울여주신 덕분이죠. 그래서 항상 감사하는 마음을 가지게 됩니다. ^^ 댓글 감사드립니다.

  12. BlogIcon 댕글댕글파파 2007.11.16 11:3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그동안 엄청 바빠서 블로그도 미투도 인터넷도 거의 못하다가 이제 잠시 여유가 생기네요..좀있으면 또 바빠질듯 ㅠ_ㅠ

    • BlogIcon 만귀 2007.11.16 13: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블로깅 자체에 부담을 가지면 재미가 떨어질 것 같아요. 그래서 전 주말에는 일부러라도 블로그를 안열려고 노력합니다만...가끔은 -_-ㅋ 후후..

  13. BlogIcon 소은 2007.11.16 14:1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으허허, 제 이름이..있네요..맞나요? 두근두근..
    맞다면 정말 영광입니다..

    • BlogIcon 만귀 2007.11.16 19: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네..맞습니다. 찾아보니 꽤 예전부터 댓글 달아주셨더군요. 너무 감사드립니다. ^^ 영광이라기보다 제가 감사를 드려야죠.

  14. BlogIcon 그날이 오면 2007.11.16 14: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달꽃님!

    즐겁게 블로깅을 할 수 있는 요인이 바로 서로 서로 나눔에 있음을 배웁니다. 좋은 하루 되셔요.

    • BlogIcon 만귀 2007.11.16 19: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블로그와 웹사이트의 차이죠. 서로 나눔이 없는 블로그는 그냥 웹사이트라고 생각합니다. 항상 오셔서 관심 기울여주셔서 너무 감사드립니다.

  15. BlogIcon Energizer 진미 2007.11.16 14: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 전 에너자이저 양이라구요~~ ㅎㅎㅎ

  16. BlogIcon 신어지 2007.11.16 18: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거 블로그 운영 좀 똑바로 잘 하세요. 뭡니까 이게?
    (악성 댓글을 한번도 못받아보셨다고 해서... ^^a)

  17. BlogIcon H7 2007.11.16 20: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글을 상당히 깔끔하고 정돈하게 쓰시는 분이네요^^;;

    • BlogIcon 만귀 2007.11.16 20: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헉~!! 아뇨 전혀 아닙니다. 감히...블로고스피어내에서 얼마나 뛰어난 분들이 많은데요. 그냥 전 블로그를 즐기면서 하는 주의라서...^^ 댓글 감사드립니다.

  18. BlogIcon 플럼비 2007.11.17 12: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제 닉네임이 있습니다(웃음).
    저야말로 항상 좋은 글을 써주시고, 읽는 재미를 흠뻑 누리게 해주셔서 감사드려요.
    좋은 주말 보내세요~

    • BlogIcon 만귀 2007.11.18 15: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 넵 플럼비님도 있습니다.

      항상 플럼비님처럼 관심 기울여 주시는 분들때문에 지금의 즐거움이 있는 것 같습니다. 남겨주신 댓글 너무 감사드립니다.

  19. BlogIcon Adeurian 2007.12.03 23:2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어제보다 오늘 글이 나아지고 있는지 모르겠습니다

    오히려 퇴보하고 질이 떨어지고 있는것이 아닌가 걱정입니다.
    정말 여러곳을 둘러보다가 오늘도 이곳을 발견하게 되는것 같습니다....^^

    좋은글 읽고 가고, 오래된글이지만은 한번 댓글을 달고, 다시 한번 제 블로그에 대해서 생각해 보게 되는것 같습니다.

    • BlogIcon 만귀 2007.12.04 11: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자꾸 쓰다보면 나아지지 않을까요? 전 그런 마음에서 계속 씁니다. ^^

      우연히 맺어진 인연이지만 소중하게 간직하고 지켜나가면 그것이야 말로 '만남'과 '소통'의 진정한 의미가 아닐까 싶네요.

      오래된 글이라도 댓글은 언제나 환영합니다. 들러주셔서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20. BlogIcon archmond 2008.01.13 12: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있군요

  21. BlogIcon 미로속의루나 2008.04.02 21: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홀홀.
    제 닉넴을 포스팅에서 보다니. 반갑네요. ㅋㅋ
    열심히 블로깅 하세요!! 화이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