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블로그에서는 극히 제 개인의 이야기를 자제하는 편입니다. 뭐 딱히 다른데서도 제 개인적인 이야기를 하는 편은 아닙니다만...오늘은 그냥 제 개인적인 이야기를 몇 자 적어보고자 합니다. 그냥 자기만족(하악~) 포스팅이니깐 이해해주세요. 이 글만...^^

저는 사실 영화광이라고 불러도 좋을 정도로 영화를 많이 봅니다. 그렇다고 신어지님이나 페니웨이님처럼 영화를 깊이 있게 분석하는 편은 아니고 그냥 영화를 즐기는 편입니다. 물론 드라마도 마찬가지입니다. 최근 가족들과 떨어져 혼자 생활하다보니 영화, 드라마를 거의 틈날 때마다 보게 되었습니다.(물론 영어공부를 한다는 핑계로..피식~) 최근 본 것에 대한 한 줄 평을 해봅니다. 시간 순도 없습니다. 기억나는대로 적습니다. 냐항~

눈물이 주룩주룩
- 울려면 감독 니 혼자 울어라. 괜히 애꿎은 관객까지 울리지말고...여배우만 예쁘네.(영어공부한다며? 초장부터 일본 영화는..피식~)
크리미널 마인즈(Criminal Minds)
-FBI 프로파일링 그룹 이야기. 심리학에 관심있음 무조건 보시라. 버뜨 인간본성의 악함에 대한 슬픔에 몸부림치지 않을 자신 있으면...(어이어이 두 줄이잖어) 하지만 초초초 강추!! 아우 재미있어 염통이 쫄깃해지네요(세 줄 넘는다. 마음대로 해라 이제..)
카핑 베토벤(Copying Beethoven)
-스토리는 구라, 감동은 리얼. 합창교향곡 지휘장면에서 눈물을 막을 수가 없네. 코를 잡으면 눈물을 참았다(눈물이 주룩주룩은 거지같은 영화라며!!) 'Artist is someone who has known trust himself' 이 대사를 되뇌이고 되네였다. (몇..줄??)
Man of the Year
-잘 만든 정치 영화는 정치도 비꼬고 영화도 비꼬고 사회도 비꼰다. 무조건 봐라. 고 이주일 선생님께 헌사하고 싶은 영화
원스(Ones)
-저예산 영화라고 무시하지마라. 돈 쳐들여도 망하는 영화보다 낫다. 주인공이 안울어도 관객이 운다. 용 대신에....음악만으로 영화가 얼마나 가치있어지는지 여실히 보여준다.
초속 5cm
-첫사랑에 대한 트라우마는 사람을 폐인으로 만들수도 있다. 애니메이션계의 이와이 슌지 신카이 마코도의 작품. 꼭! 보시라! 늙어빠진 그대의 염통을 쫄깃하게 오무라뜨려 준다.
레지덴탈 이블 3
-쓰레기 봉지는 하나면 족하다. 두개가 되고 세개가 되면 인내심의 한계에 도달한다. 밀라는 아직도 제5원소의 세계에 살고 있냐?
Bones
-꽤나 매력적인 드라마. X-File의 듀엣 시스템은 꽤나 많은 드라마에 영감을 줬다. 그럭저럭 꽤 볼만한...약간 변태 기질이 보이는 드라마. 최근 범죄드라마의 트랜드인가?
Children of Men
-조금만 덜 디스토피아적이었으면 좋았을 걸..아님 더 심하던지..살짝 어중간한 느낌이라 아쉽! 버뜨 그 기나긴 One Scene 장면은 명 장면이다.
Star Dust
-동화도...참 이정도되면..뭐..아우..참...허허... 그래도 클레어 데인즈(하악~)랑 미쉘 파이퍼(하악 하악~)를 본다는 이유만으로 끝까지 참고 봤다. 남자 주인공 이름 외울 필요도 없을 정도로 느끼한..에이~
권순분 여사 납치사건
-코미디만 보면 되지 중간에 말도안되는 감동을 집어넣을라고 ㅈㄹ을 하니 망하자너! 그냥 웃고 즐기면 되는거아냐? 예전에 찰리형은 그렇게 안살았어!!! 덩치 큰 아가씨만 웃겼다.
Becoming Jane
-제인 오스틴 아즘마 이야기. 구라지만 꽤나 볼만함...여자주인공 이쁜 척하는 건 왕재수
해리포터 피닉스 기사단
-피식~ 애들이 커가면서 구리디 구린 청소년 드라마가 되네. 사춘기를 보는 거가터. 하긴..영원히 아이이길 바라는 것은 무린가? 그래서 피터팬이 인기지. 지금도..
쏘우3
-아이..진짜 1편만 나오고 말았어야지! 지저분한 것도 이정도면.. 4탄 아닙니다.
트랜스포머
-뭐냐? 이제? 라고 생각하시는 분...저 이거 4번째 봤습니다. 그냥 재미있어서..액션의 연출에 대해서는 거의 천재에 가까운 수준을 보이는 감독. 다시 한번 감탄. 오늘 또 달려야지..
디워
-허허...피식~ 간만에 다운로드 패킷이 아까움. 맨날 출석해서 조금씩 모은거란 말이다!!!
번노티스(Burn Notice)
-할랭이 스파이 이야기. 꽤나 재미있다만...브루스 캠벨(이블데드시리즈)과 가브리엘 앤워(여인의 향기)의 망가진 모습에 허파꽈리가 쪼글어질 정도로 슬픔
자이언트로보 - 지구가 멈추던 날
-페니웨이님의 글에 삘 받아 한번 더 즐김. 캬아~ 이게 10년도 넘은 애니메이션이라니...애니보다 눈물이 다 나누나.
-노모..미녀..
워워..이건 아님. -_-;; 쿨럭...이건 메이저리그에서 갖은 고생을 하던 일본인 투수의 이야기일겁니다...부인이 미녀라는 전설이..쿨럭 쿨럭~

흐음~ 꽤 봤네요. 한 일주일 남짓 본거니깐...

허접 잡담이었습니다. 괜히 검색어로 위에 있는 키워드로 들어오신 분은 쏘리...의도한거 아님(후후 진짜??) 그냥 간만에 주절주절 떠들어보는 잡담이었습니다. 이 글만 이해를.....안해도 되요 부탁드립니다.

덧 :
포스팅이란 단어보다 발행이란 단어를 쓰는게 어떨까 생각해봅니다. 어차피 개인 마음이지만...요새 영어땜에 스트레스가 이만저만이 아닌 보름달입니다. 죄송
[글이 마음에 드셨나요? 마음에 드시지 않았더라도 Bookmark하시고 RSS로 무조건 읽으세요.]
AddThis Social Bookmark Button        AddThis Feed Button
Posted by 재준씨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Santiago 2007.12.09 11: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크리미널 마인즈/ㅋㅋ 이거 저도 첨에 주변에 적극 강추했던.. 현장에 도착하자마자, "음, 범인은 백인이고 노숙자인게 틀림없어.." 하는 식으로 무당뺨치게 잘 알아맞히는 프로파일러들이 느무느무 멋있죠. 한참 보던 중, '쉴드'를 알게되면서, 역시 짭새드라마는 리얼리티가 쵝오야~하고 갈아타버렸죠. 크리미널 마인즈의 프로파일러들이 손에 먼지하나 안묻히고 범인을 잡아내는 범생이 천재들이라면, '쉴드'의 형사들은 증거가 없으면 조작해버리고, 그것도 실수해서 걷잡을 수 없는 사고에 빠져드니 보다 인간 냄새 난달까요?

    원스/꼭 봐야겠네요.

    디워/저랑 같으시네요. 나그네들에게서 돌 날라올까봐 블로그엔 차마 못올리고 꾹 참았는데 정말 10분을 못참겠더군요. 이야기 전개 방식, CG.. 다 실망.

    • BlogIcon 재준씨 2007.12.10 08: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기드온이 시즌3 초반에 세상에 환멸을 느끼는 장면은 정말 가슴아프더군요. 쉴드...또 한번 구해볼까요? ^^

      원스는 잔뜩 절제된 뭔가가 남아서 계속 여운이 되더군요. 꼭 보시길 바랍니다. 디워야..뭐..피식~

  2. BlogIcon KiKiBOSSA 2007.12.09 12:2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에겐 아주 유익한 글입니다.
    언제 볼지 기약만 남기고 하드에 꾸겨넣고는 있지만
    달꽃님 덕분에 리스트가 더 늘었군요.
    감사합니다.
    카핑베토벤,초속5cm(이건 제 하드에도 있네요..언제받은거람..-_-;;),자이언트로보가 군침이 확 도네요.

    • BlogIcon 재준씨 2007.12.10 08: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자이언트로보 이거 정말 멋있습니다. 작화를 떠나 그 시나리오가 장난이 아닙니다. 아버지들과 그 아들들의 이야기라고 표현해야 옳을듯..

  3. BlogIcon 마티오 2007.12.09 15: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레지덴탈 이블 3의 대한 소감은 대공감입니다 ㅎㅎㅎ
    트랜스포머는 그다지 마음에 들었던 영화가 아니었기때문에 ^^;;

    • BlogIcon 재준씨 2007.12.10 08: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보는내내 짜증이 치밀어 올라서 죽는줄 알았습니다. 그래도 신조가 일단 한번 틀면 No Skip, No Stop 주의라서..트랜스포머는 내용보다는 연출과 비쥬얼에 홀딱 빠져서. ^^ 제가 마이클 베이'빠'

  4. BlogIcon 장씨 2007.12.09 15: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트랜스포머는 3번인가 봤고 메이킹필름까지 나와서 그것까지 챙겨보았습니다 ㅋㅋ
    원스도 재밌고, 문플님은 한국에 안계셨구나 ㅋㅋ
    근데 문플님이 사적인 이야기 쓰실때는 왠지 어투라고 해야하나 문체가 다른 사람같아요 ㅋㅋ

    • BlogIcon 재준씨 2007.12.10 08: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어라? 저 해외있는거 모르셨나봐요? ^^ 계절이 반대라서 지금 한창 덥네요.

      아마..문체가 틀려지는 느낌은..다른 사람이 써서 그럴겁니다.(쿨럭쿨럭..무슨 다중인격?? -_-)

  5. BlogIcon 기차니스트 2007.12.09 19:4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국영화도 많이 그리우실것 같아요.
    자세히 보니, 한국영화가 없으시네요 ㅠ_ㅠ;
    저도 영화 매니아여서 말씀 하신 영화는 거의 다 보았네요^^;
    (사실, 어떤거 봤는지 기억 잘 못함; 다시 봐도 감흥이ㅋ)

    • BlogIcon 재준씨 2007.12.10 08: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한국영화는 영어공부에 도움이 안되기땜시..후후 ㅠ,.ㅠ

      전 이상하게 한번 본 영화는 어떤 장면인지 칼같이 기억됩니다만..숫자, 사람 이름은 좌절입니다.

  6. BlogIcon 댕글댕글파파 2007.12.09 19:5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크리미널 마인드 저도 좋아하는데 ㅋㅋ
    여자 프로파일러가 너무 이뻐요 >.<

  7. BlogIcon mepay 2007.12.09 20: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트랜스 포머 자리가 없어서 극장 맨 앞자리에서 봤는데..화면이 너무 커서 로봇들이 픽셀로 보였다는..-_-;; 덜덜

    • BlogIcon 재준씨 2007.12.10 09: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전 어릴때 공포영화(한국 영화였는데 제목이..)를 한번 맨 앞자리에서 봤는데 까만 화면밖에 기억이 나지 않더군요. 그래서 하나도 안무서웠던 기억입니다. ^^;;

  8. BlogIcon smilehero 2007.12.09 22: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와- 영화 진짜 많이 보셨네요 >.<
    전 님이 보신 영화 중에 본 게 거의 없네요.
    영화 평도 종종 올려주세요 ^_^

    • BlogIcon 재준씨 2007.12.10 09: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처음 티스토리 시작할 때 욕심에 영화평을 올리는 블로그 운영했었는데...지금은 거미줄만 잔뜩. 심지어 저도 안가요. ^^a

  9. BlogIcon 고군 2007.12.10 00: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하고 교집합이 눈물이 주룩주룩/초속 5cm/트랜스포머
    요거네요. 또는 제가 볼뻔할 영화도 보이네요^^.
    장르..국적 따지지 않고 다양하게 즐기시는군요~ 영화평도 재미있게 보았습니다. 특히 마지막 영화..ㅋㅋ

    • BlogIcon 재준씨 2007.12.10 09: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쿨럭~ 메이저리그 세계의 헐벗은 모습과 고난의 역정뒤에 느끼는 환희를 다룬 영화죠.

      고군님도 영화 많이 보시네요. ^^

  10. BlogIcon 반맹 2007.12.10 00: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오늘 헤어스프레이 봤는데 60년대 이야기라서 그런지 공감이
    않되서 잼없었어요 ㅋㅋ

  11. BlogIcon 멜로요우 2007.12.10 03: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노모..--에 깜짝 놀랐습니다 ㅎㅎ
    혹시 저것도 낚시 키워드?? ;;ㅋㅋ

  12. BlogIcon CAFE LUCY 2007.12.10 04: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트랜스포머 봐야되는데...언제나 볼련지....요즘은 빨랑 한국갔으면 싶기도해요^^;;
    아무래도 인터넷이 느리니 깝깝합니다ㅎㅎ

  13. BlogIcon 사도단테 2007.12.10 16:2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우 키핑베토벤은 극장에서 꼭 보려했었는데 금방 내려가버려서 구경도 못해씸다... -_ㅜ 횽림 그거 말고 우리 노모 미녀 공유를...흠흠...

  14. BlogIcon 소은 2007.12.11 00:2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진짜 많이 보셨네요..전 이중에 하나도 본 것이 없습니다..으흑.
    무섭고, 잔인하고, 신파 내용은 싫은지라.
    제일 큰 것은 돈이 없쪄~~~요..ㅠㅠ

  15. BlogIcon 이레오 2007.12.12 15: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태어나서 처음 극장에 가본일 : 해리포터와 마법사의 돌..

  16. BlogIcon 파란토마토 2007.12.12 20: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맞습니다.
    우리 나라 코미디 영화는 왜 코미디에 집중을 못하고
    나중에 자꾸 울리려고 하는지ㅡㅡ;;

    • BlogIcon 재준씨 2007.12.14 00: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런 점에서 넘버3가 최고였던것 같습니다. -_-;; 그 이후에는 별로 기억에 남는 코미디 영화가..아! 주유소습격사건 정도?? 그리곤 없네요. 제가 본 것 중에선. 장진 감독껀 제법 볼만한데 나머진 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