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인 누구는 미니 홈피를 운영하면서 일반 시민과 다양한 의견을 주고 받는다' '연예인 누구는 블로그에 자신의 일상을 올려 팬들과 만남을 가진다'...최근 정치인이건, 방송인이건 인터넷을 통한 자신의 인기관리는 아주 기본중의 기본이 되었습니다. 이제 미니홈피나 블로그(이하 블로그)가 없는 방송인, 연예인이 없을 정도입니다. 물론 정치인들도 블로그를 운영하는 비율이 점점 높아지고 있죠.

문제는 '톱스타 A - 음주운전파문' 등의 사건이 일어나면 그들의 핑계 혹은 변명의 창구로  블로그는 기막히게 사용되어집니다. 이것은 정치인들도 마찬가지로 활용합니다. 개인이 아니라 단체도 자신들의 블로그(혹은 웹사이트)를 '사실은 이렇습니다'식의 변명을 늘어놓는 도구로 사용합니다. 아침에 뉴스를 보다가 '연예인 S씨 - 욕설파문'이라는 제목의 기사를 봤습니다. 그리고 '경찰청장 내정자의 미니홈피 폐쇄'라는 기사를 보고 느끼는 점은 이들은 그들 세계에서 반드시 필요한 '가면놀이' 기술을 제대로 발휘하지 못했을 뿐이다라는 생각이었습니다.

사실 일반적인 블로거들만 봐도 그들이 얼마나 자신의 블로그에서 위선적인 모습을 보이는진 굳이 말할 필요가 없습니다. 물론 저도 실생활과 블로그에 올리는 글 자체는 많은 괴리를 보입니다. 그런데 또 따지고 보면 현실의 저 역시 내면의 저와는 많은 괴리를 가지고 있겠죠. 이런 내면의 자아와 현실, 혹은 온라인 상의 자아 사이의 차이는 어떻게보면 당연한 것일 수 있습니다. 어차피 인간이라는 것이 사진 한 장으로 설명되어지는 것이 아니라 수많은 사진의 조합, 즉 다양한 모습이 합해서 하나의 자아를 형성하는 것이니깐 말이죠.

글이라는 것은 참 묘해서 글을 쓰는 사람의 본성을 보여줍니다. 그것이 비록 문장이나 단어 속에는 숨겨져있지만 전체를 찬찬히 읽어보면 글쓴이의 가치관이나 당시의 감정같은 것을 살짝 엿볼 수 있습니다. 그래서 한 사람이 쓴 여러개의 글을 전부 읽을 기회가 있다면 그 사람의 모습이 제법 떠오르게 됩니다. 결국 연예인이건 정치인이건 그들이 글로 남긴 '죄송합니다. 미안합니다.' 등의 단어는 그들의 솔직한 심정이 녹아들은 문장이 아니라 말 그대로 '문자'일 뿐이라는 것을 우린 느끼게 됩니다. 그것이 지닌 추악하고 비열한 모습에 12년 전에 먹은 홍어회가 니글거릴 지경입니다.

그들의 작태야 어쨌건... 블로거인 전 우리 블로거의 글이 단순히 '문자'가 아니라 '마음'을 전하는 무엇이기를 희망합니다.

쇼생크 탈출

킷힝~ 보고 싶었어!! ㅠ,.


'쇼생크 탈출'에서 모건 프리먼(레드 역)의 마지막 대사를 패러디하며 마칩니다.
꿈을 갖고 살든가 희망 없이 죽든가
희망의 글쓰기를 계속할 수 있는 자유로운 사람
무사히 블로그 글쓰기를 계속하길 희망한다.
블로거 이웃을 만나 댓글로 히히덕거리길 희망한다.
블로고스피어가 꿈속처럼 광대하고 자유롭길 희망한다.
나는 희망한다.
나는 희망한다.
(배경음악으로 모짜르트의 피가로의 결혼 중 '저녁 바람이 부드럽게'를 머리속에서 틀어주세요)

[글이 마음에 드셨나요? Bookmark하시고 RSS로 무조건 읽으세요.]

AddThis Social Bookmark Button            AddThis Feed Button
Posted by 만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알 수 없는 사용자 2009.01.22 15:0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러게.. 그래서인지 저도 많이 생각하면서 글을 쓰게 되더군요...
    단순한 문자가 아닌 마음을 담은 글을 쓰길... 보이지는 않지만 진심으로 대하길...

  2. BlogIcon Bong G. 2009.01.22 15: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스스로를 표현하는 글 도구로서의 블로깅을 극복하기가 쉽지 않네요^^

  3. BlogIcon 모피우스 2009.01.22 15: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블로거인 전 우리 블로거의 글이 단순히 '문자'가 아니라 '마음'을 전하는 무엇이기를 희망합니다.

    짝짝짝....

    ============================

    오랜만에 찾아 뵙습니다...

  4. 알 수 없는 사용자 2009.01.22 17:2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가끔, 목으로 손을 집어넣고 심장을 꺼내서 사진찍고 다시 넣어놓고 싶다는 생각이..-_-;;

  5. BlogIcon 호박 2009.01.22 21: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연예인들이 싸이질은 많이 하는걸로 아는뒈(주소도 많이 떠돌아다니고)
    블로깅은??? 주소쫌 갈챠주세용~ 준님^^; 혹쉬 동건옵파도 블로깅 할래놩? ㅋㅋ

    "2009년 새해가 밝았쎄요~"라고 인사한지 하루지난것 같은뒈
    어느새 1월말.. 그리고 설날~ (엄훠! 곰방 호호할매 되겠어여~ 흐엉!)

    '쫌' 흔한 인삿말이지만 그래도 제일 필요한 인삿말^^
    "새해에도 건강하시궁~ 복 많이많이 받으세욥!"
    2009년도에도 더 친하게 지내요(^ㅇ^)/

    까치까치 설날~ 잘보내시구요^^;

  6. BlogIcon foog 2009.01.22 23:1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늘 글빨이 오르시는군요!~

  7. 알 수 없는 사용자 2009.01.22 23:4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마음으로 '죄송합니다' 라는 글을 쓰려면?

    힘들겠군요..

    잘 보다갑니다~^^

  8. BlogIcon odlinuf 2009.01.23 00: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rss로 읽다가 위 foog님처럼 오늘 평소답지 않은 재준님 '글빨'에 놀라 이렇게 와봤습니다. 근래 한국에서 발생하고 있는 사건들이 마음에 걸리시나보군요.

  9. BlogIcon 다우미짱 2009.01.23 01: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아직 연예인 블로그는 김여진씨것 밖에 못봤어요. 굳이 보고 싶지도 않구요..
    j준님 말씀대로 얼마전부터 공인들이 그러더군요..그게 진실이라고 생각하는 사람들이 더 신기했습니다. 암튼 맘에 안드러~~~

  10. BlogIcon 의리 2009.01.23 07:4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늘은 마음이 전해지는 날입니다.

  11. BlogIcon YoshiToshi 2009.01.23 12: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블로거명에 108이란 숫자를 넣은만큼
    제 모든 번뇌를 채우기 위해 주야장천하고 있습니다. ㅎㅎ;;

  12. BlogIcon 컴속의 나 2009.01.24 15: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J준님,
    건강히 잘지내시죠.
    새해에는 더욱 건강하시고 소망하는 꿈이 이루어지기를 바랍니다.
    글 잘 읽고 갑니다^^

  13. 알 수 없는 사용자 2009.01.25 02:2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애초에 미안하단 말을 할 필요가 없는 사람이어야...할텐데 말이죠.

  14. BlogIcon juanshpark 2009.01.27 06: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미안하다는 말은 "지나간 일을 잘못했으니, 이제 앞으로는 그렇게 하지 않겠다"는 회한과 다짐의 의미를 담은 말입니다. 결국, 고칠 생각은 조금도 하지 않고, 이 시간을 잘 모면하기 위해서 미안하다는 말을 뿌리는 것은 스스로 어떤 사람인지를 나타내주는 거라고 생각합니다.
    .... 그런데, 우리 주변에는 의외로 그런 사람들이 참 많더군요.ㅠ.ㅠ

  15. BlogIcon 이정일 2009.01.28 03:1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혹시 떡국 드셨나요?

  16. BlogIcon 돌이아빠 2009.01.28 16: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호주에서도 설 명절 쇠셨나요?
    재준님 사는 곳은 다르지만^^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후훗