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탄제(聖誕祭)
                                                      - 김종길

어두운 방 안엔
바알간 숯불이 피고,

외로이 늙으신 할머니가
애처로이 잦아드는 어린 목숨을 지키고 계시었다.

이윽고 눈 속을
아버지가 약(藥)을 가지고 돌아오시었다.

아, 아버지가 눈을 헤치고 따 오신
그 붉은 산수유(山茱萸) 열매 -

나는 한 마리 어린 짐승,
젊은 아버지의 서늘한 옷자락에
열(熱)로 상기한 볼을 말없이 부비는 것이었다.

이따금 뒷문을 눈이 치고 있었다.
그 날 밤이 어쩌면 성탄제(聖誕祭)의 밤이었을지도 모른다.

어느 새 나도
그때의 아버지만큼 나이를 먹었다.

옛 것이란 거의 찾아볼 길 없는
성탄제(聖誕祭) 가까운 도시에는
이제 반가운 그 옛날의 것이 내리는데,

서러운 서른 살 나의 이마에
불현듯 아버지의 서느런 옷자락을 느끼는것은,

눈 속에 따오신 산수유(山茱萸) 붉은 알알이
아직도 내 혈액(血液) 속에 녹아 흐르는 까닭일까.

학교 다닐 때 한번씩은 다 봤을 김종길님의 시 '성탄제'입니다.
소은님의 '곰의 하루살이' 나도 붕어빵 먹고 싶다. 글을 읽고 있는 와중에 생각이 나더군요. 짧은 글이지만 그 속에 숨어있는 그리움에 많이 공감했습니다.

다들 시대가 발전할수록 아버지의 자리는 점점 없어져간다는 말을 많이 합니다. 원래 오랜 세월 역사속에서 남성우월주의 세상이 유지된 이유는, 그렇게라도 하지않으면 자기 존재의 나약함에 계속 고뇌할 존재가 바로 남성이었기 때문입니다.(사견..딴지 금지)

남성은 나약합니다. 특히 아버지는 자식에게 있어서 가장 강한 존재이기도 하지만, 아버지 스스로는 자식앞에 가장 나약한 존재입니다. 아버지라는 존재는 자식에게 사랑받기 위해 있는 존재입니다. 자식이 아버지를 사랑해주지 않으면, 이해해주지 않으면, 용서해주지 않으면, 힘을 복돋워주지 않으면......정말 나약한 존재가 되어버리더군요.

아버지에게 사랑한다고 전화라도 한 통화 할까요?
아니면...하늘에 대고 외쳐볼까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랜만에 블로그와 상관없는 이야기를 해봤습니다.

여담이지만...이 나라에선 불이 나면 소방대원이 사람을 구하는 순서가 있습니다.(진짜)

1. 어린이 2. 여자 3. 노인 4. 애완견 5. 남자.......orz 아예 곱게 죽으라 그러지. ㅠ,.ㅠ
Daum 블로거뉴스
블로거뉴스에서 이 포스트를 추천해주세요.
[글이 마음에 드셨나요? Bookmark하시고 RSS로 무조건 읽으세요.]

AddThis Social Bookmark Button            AddThis Feed Button
Posted by 만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소은 2007.11.21 15:1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절 울리지 마세요..어어엉

    • BlogIcon 만귀 2007.11.21 15: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 저도 아버지가 멀리 계셔서..그 주름진 손이 살짝 보고 싶네요. 소은님의 글을 읽고 한참동안 기억을 더듬어 저 시를 찾아냈습니다. 좋은 글 항상 보게 해주셔서 감사, 감사드립니다.

  2. BlogIcon 호박 2007.11.21 15: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설마 애완견 다음으로 남자일라구요^^
    이럴땐 남자로 안태어난게 다행인가(ㅋㅋ)
    여전히 날씨가 쌀쌀하네여~ 고뿔조시하시구요~
    해피수욜되시길 바랍니닷!! 참!!
    오늘 아버지 이야기.. 참 잘했어요(★★★★★)
    잇힝~

    • BlogIcon 만귀 2007.11.21 15: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후후~ 거짓말같죠? 정말입니다. 그냥 자기 힘으로 못나오면 무조건 요단강 건너가라는거죠. 뭐..

      앗! 별5개 도장 감사드립니다. ^^

  3. BlogIcon kkommy 2007.11.21 15: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학교다닐때 한번도 못본것 같은데..^^;
    갑자기 이 글을 보니 아버지 생각이 물씬 나네요~ㅠㅠ
    고등학교때인가 아버지의 쓸쓸한 뒷모습이 떠오르네요..
    항상 커다랗게 보이던 아버지의 어깨가 좁게 느껴졌었던 어느 날이요..ㅠㅠ

    • BlogIcon 만귀 2007.11.21 15: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교과서가 틀렸나? kkommy님 저보다 나이 많잖아요(워워~ 정신연령)
      남자는 의외로...아니 노골적으로 약한 존재죠. 단지 아버지는 자식들 앞에서 그렇지않은척!만 하고 있을뿐..

      댓글 항상 감사드립니다.

  4. BlogIcon 곰탱이루인 2007.11.21 16: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교과서에서 못 본 작품이네요....전공도 국문학인데...^^;;
    사실 아버지는 자식을 위해서는 세상 어느 누구보다도 강할지 몰라도 단 하나, 자식에게만은 약한 존재인 거 같습니다. 가끔 고향에 계신 부모님을 뵈러 갈때면 한해 한해가 지날수록 기억 속의 모습과 점점 다른 모습을 보니....
    한국에서는 이사갈 때 남편(아버지)들은 혹시나 떼 놓고 갈까봐 애완견이랑 같이 있어야 아내가 데려간다는 우스개 소리가 있습니다.

    • BlogIcon 만귀 2007.11.21 16: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기..학교마다 교과서 틀렸나요? -_-;; 교과서란 단어조차 아스라한 나이가 되어서리..쿨럭쿨럭.
      부모님 손이라도 잡아드리면 부모님들은 힘이 많이 난다네요. 한국사람들 너무 터칭이 없어여!!

      호주에서는 5명 중 3명이 자신이 기르는 애완동물이 자신의 가족, 심지어 연인보다 더 중요하다고 생각한답니다. 인간이 믿을만한 존재가 아니어서일까요? 참..개인적으로는 이해안됩니다.

  5. BlogIcon gomdori 2007.11.21 17:2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가끔 열감기 걸리면 저 시가 생각납니다. 그래서 산수유차도 사 먹어 봤지요. 열을 좀 내려주더군요

    • BlogIcon 만귀 2007.11.21 18: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직접 드셔보셨군요. 전 아직 차는 못마셔봤습니다만...예전에 아버지가 사오시던 서늘한 밀감이 생각납니다. ^^ 댓글 감사드립니다.

  6. 알 수 없는 사용자 2007.11.21 18:2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하...

    마지막 사진을 보고 돌아가신 저희 할배가 떠오르네요..

    모정과 또 다른 부정을 돌이켜 보는 시구였습니다 ..

    잘 보구 갑니다 ^^

    • BlogIcon 만귀 2007.11.21 18: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
      사실 대부분의 사람들이 모정에 대해서만 이야기하지 부정에 대해서는 이야기하지 않습니다. 하지만 우리들 아버님이 우리에게 쏟은 그 사랑은 모정과는 또 다른 의미로 소중한 것입니다. 그냥...아버지의 사랑도 있다! 아버지도 사랑해주자! 이런 의미로 몇 자 적어봤습니다. 댓글 감사드립니다.

  7. BlogIcon 사도단테 2007.11.21 18:5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럴수가 개만도 못하다니 OTL.... -_ㅜ

    • BlogIcon 만귀 2007.11.21 19: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풋~ 불나면 그냥 곱게 '소방관 아저씨, 전 그냥 여기서 곱게 죽을테니 먼저 집구석에 있는 Dog새끼들부터 구해주시지요'라고 속삭이는 수 밖에요~

  8. BlogIcon 카스테라우유 2007.11.22 00: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똑같은 시인데도 시간이 지나서 보니까 정말 느낌이 다르네요...

    • BlogIcon 만귀 2007.11.22 09: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제 말이 바로 그겁니다! 학교 다닐때는 집에가도 아버지땜에 짜증나는데 시까지 배우라고 그러냐! 그랬는데...^^;;

      지금보니... 싯구에 보이는 아버지를 향한 진한 그리움에 253% 공감합니다.

  9. BlogIcon 달룡이네집 2007.11.22 03: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버지께...항상..죄송할뿐이지요..

  10. 알 수 없는 사용자 2007.11.22 16:1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ㅋㅋㅋㅋㅋㅋㅋㅋㅋ 남자들이여..곱게....ㅋㅋㅋㅋㅋ

    태진아씨가 부르는 사모곡 있잖아요..
    그 노래..참 좋던데...

    저도 그 노래만 들으면 눈에서 자꾸 뭔가 흐르더군요...
    왜 그런지.....

    휴~~~

    • BlogIcon 만귀 2007.11.22 16: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타오르는 집안에서 곱게 마음을 데워보렵니다. ㅠ,.ㅠ

      전 송대관의 네박자를 들으면 가슴이 찡합니다.(병태라서??)

  11. BlogIcon Rαtμkiεℓ 2007.11.26 20: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개만도 못한겁니까;;;;;

  12. BlogIcon Deborah 2007.12.14 14: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왠지 많이 슬퍼요. 남아 있으면 찾아라도 뵙겠는데.. 그렇지 못하니 더욱 애절한것 같습니다.

  13. 알 수 없는 사용자 2008.01.02 09:1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글 남겨 주심에 감사를 드립니다.
    저도 아버지에 대하여 좀더 일직 용서를 해드리지 못했던것이
    후회가 됩니다. 마음적으로는 그렇게 생각을 하면서도 어린시절의 그 아픔에 대한 원망의 기운이 아직도 나를 아버지께 살가운 자식으로 다가서지 못하게 하고 있습니다. 항상 가슴속에서는 안녕을 기원 하면서도.....
    새해에도 하시는일 건승 하시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