많은 인생의 조언자들은 이야기합니다. '많은 실수를 저지르고 그것에서 많은 것을 배워라.' 좋은 말입니다. '젊어서 고생은 사서 한다'는...별 상관없는 말도 있죠. ?응?? 우리는 실수에서 많은 것을 배웁니다. 그리고 같은 실수를 두 번 저지르지 않기 위해 노력하고 그런 노력을 바탕으로 우리는 더 나은 모습이 됩니다.

블로그를 운영하는 것 역시 마찬가지라고 생각합니다. 어떤 이들은 블로그를 운영하는 것에 너무 많은 의미를 부여하는 것이 아닌가 생각하겠지만 전 블로그는 '더 나은 나를 만드는 도구'라고 생각합니다. 이유는 다양한 삶의 모습을 반영하고 또 다양한 실험을 해볼 수 있기 때문입니다. 그리고 다양한 시도의 실수에서 우리는 블로그 운영 방법과 살아가는 방법을 배울 수 있습니다.

1. 멀티 블로그와 한 우물 블로그
처음 블로그를 개설하고 지나친 의욕으로 여러개의 블로그를 만들었습니다. 그러나 곧 깨달은 것은 '한 우물이라도 제대로 파자' 입니다. 하나의 블로그를 하나의 브랜드로 만들어가는 것은 쉽지 않습니다. 천천히 자신의 블로그 브랜드를 만들어 갑시다.
(급궁금 질문; j4blog의 브랜드 이미지는 어떤가요? 시덥시덥 블로깅 팁을 발행하는 날블로거??)

2. 유혹하는 블로그와 다가서는 블로그
블로그 글을 발행하면서 방문자가 얼마나 올까를 생각하는 것은 블로거 본능이라고 생각합니다. 더 나은 블로그 글을 만들어 방문자를 불러들이는 것도 좋습니다. 그러나 유혹만 하는 실수를 우리는 곧잘 저지릅니다. 내가 먼저 다른 블로그로 다가서보세요. 그리고 자신의 향기를 남겨보세요.
(급깨달음; j4blog의 나태와 자기합리화를 깊이 반성하고 있습니다. 앞으로 자주자주 다가설께요)

3. 변하는 블로그와 변하지 않는 블로그
블로그가 변하지 않는 모습 그대로이면 여러분은 어떠신가요? 스킨도 그대로 레이아웃도 그대로 글느낌도 그대로 모든 것이 그대로인 블로그에 저는 가지않습니다. 블로거는 어제보다 나은 모습이길 계속 추구해야 합니다. 변하지 않는 블로그는 도태되어버립니다. 그 내면의 생각까지 변하라는 것은 아닙니다.
(급호기심; j4blog의 현재 스킨 중 칼라를 제외한 레이아웃등은 불편한가요? 편리한가요?)

4. 솔직한 블로그와 거짓된 블로그
저 나름대로는 솔직하게 글을 쓰려고 노력합니다. 이러해서 광고 뗍니다. 저러해서 다시 광고 달려구요(뻘쭘) 이런 부분은 이렇게 생각합니다...등 비교적 솔직하게 제 느낌을 이야기합니다. 그러다보니 이웃들도 제 생각을 많이 이해해주는(거라고 혼자만의) 느낌도 받습니다. 이젠 더욱 더 진실을 추구하는 자신을 느낍니다. 하지만 처음부터 그런 건 아니었습니다.
(급고백; 전 돈을 좋아해서라기...보다 필요해서 다시 광고 설치할 계획이라능..뻘쭘하다능)

5. 멀리 보는 블로그와 눈앞만 보는 블로그
2008년 초쯤에는 많은 계획을 세웠지만 지금은 아쉬움만 남아있습니다. 계획이라는 것은 실행을 해야 계획이지 실행하지 않는 계획은 그저 잡념일 뿐입니다. 2008년 블로그를 하면 뭘 할 것인가 잡념만 많았기에 2009년에는 무계획으로 일관할..?응?? 보다 멀리 봅시다. 더 멀리 봅시다. 내가 세상을 떠날때의 모습까지 상상해 봅시다.
(급제안; 예전 심리학 시간에 자신의 유서를 쓰는 시간이 있었습니다. 몇 십년뒤의 내가 아니라 지금! 죽는다고 생각하고 써보세요. 겁나 진지해집니다.)
ape

블로그를 휘둘러보자~ 진화를 하자~ 에헤라디야~

우리는 많은 실수를 저지릅니다. 그리고 또 다시 실수를 반복하는 자신을 보고 자괴감에 빠집니다. 하지만 실수가 낳은 결과에 실망하기보다 실수때문에 좌절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부디 바라건대 자신의 실수에 관대하시길 바랍니다. 그리고 그 실수를 제대로 파악을 하고 같은 실수를 반복하지 않기를 '노력'하시길 바랍니다.

블로그 운영하는 것 역시 마찬가지입니다. 이런저런 시도가 무위로 돌아갈 때 좌절하지 말고 다시 한번 새로운 방법을 추구해보십시오. 여러분의 블로그는 어제보다 더 나은 블로그가 되어 있을겁니다.

덧1)
inspired by
Unstructured ventures - How to fail; 25 Secrets learned through failure
(e-book을 무료 공개 중입니다. 다운 받아 보세요. 삶의 지혜가 있슴다)
[글이 마음에 드셨나요? Bookmark하시고 RSS로 무조건 읽으세요.]

AddThis Social Bookmark Button            AddThis Feed Button
Posted by 만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학주니 2008.11.28 13: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에헤라디야~~~

  2. 알 수 없는 사용자 2008.11.28 14:4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두 처음에 의욕이 앞서다보니..
    여러개의 블로그를 개설했었지만,
    이젠 하나로 정착할려고 합니다.
    공감가는 부분이 많은 글이네요.. 잘 봤습니다.^^

    • BlogIcon 만귀 2008.11.28 16: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 역시 의욕이 높은 것도 좋지만 실행이 뒤따르는 의욕이어야한다는 것을 뒤늦게 깨달았습니다. 부족한 글에 공감해주셔서 감사합니다.

  3. BlogIcon 안지용 2008.11.28 15:0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좋은 정보 잘 보고 갑니다.

  4. BlogIcon ojongchul 2008.11.28 15:1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레이아웃, 스킨, 글 느낌이 그대로인 블로그는 도태된다는 말씀이신가요? 외형 변화보다 내적 충실을 위해 스킨에 쓰는 정성을 최소화하고 글에 집중하는 블로그가 도태되지 않고 몇 년 째 지속되는 것은 어떻게 보시는지요...
    오랫동안 구독했는데 3번 항목은 좀 이해가 되지 않습니다.

    • BlogIcon 만귀 2008.11.28 16: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글솜씨의 부족으로 제 생각을 제대로 전달하지 못했음을 죄송스럽게 생각합니다.
      스킨이나 글의 느낌등이 변하지 않는 블로그가 무조건 도태한다는 의미는 아닙니다. 하지만 최소한 방문자가 불편함을 느끼는 스킨을 그대로 유지한채 글의 내용만을 신경쓰는 것은 무리가 있다고 생각합니다.
      즉 독자에게 불편함을 감수한채 컨텐츠의 질적 성장만을 추구하는 일부 블로거가 저지르는 실수에 대해 경계하자는 의미입니다.
      제 생각이 잘 전달되었는지 모르겠네요. ^^;;

  5. BlogIcon 태극 2008.11.28 16:4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조금 동의할 수 없는 주장들이 있군요.^^;
    단순하게 스킨이나 레이아웃을 자주 변경하지 않는다고 해서 그 블로거가 도태되어 버린다거나 보수적이라고 일반화한다는 것은 조금 위험한 발생 같습니다.
    단순하게 표면적으로 보이는 것으로 판단하기보단 블로거의 글로서 가치 판단해야 하는 것이 아닐까요? 방문객이 단지 눈에 보이는 스킨 때문에 블로그를 방문하는 것은 아니니까요?
    또한, 블로거에게 조건 없는 솔직함을 요구하는 것 자체가 무리라고 봅니다.
    블로그는 가상의 세계로 현실 세계의 또 다른 자아를 투여하는 공간이라 생각됩니다.
    물론 자신의 솔직함 드러낸다면 방문객의 공감을 얻어낼 수 있는 기폭제가 될 수 있으나 심리적으로 자신의 모든 것을 단지 블로그의 호응이나 유명세를 위해 드러낸다는 것은 자신에게도 위험할 수 있고 타인에게도 불필요한 일일 수 있습니다.
    블로그는 공익적 측면에서 운영하는 블로그도 존재 하지만 대부분 자신의 만족을 위해 운영하는 것입니다.
    그리고 유혹하는 블로그라고 표현하시는 것도 블로거가 메타 블로그에 자신의 글을 송고하는 순간 그 자신은 자의든 타이든 유혹하는 블로거가 되었다고 생각이 드네요.
    저의 다른 생각을 두서없이 적어보았습니다.

    • BlogIcon 만귀 2008.11.28 17: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부족한 글에 좋은 댓글 남겨주셔서 감사드립니다. 우선 필력이 딸려 제 생각을 정확히 전달하지 못했음을 죄송스럽게 여깁니다.
      스킨이나 레이아웃 부분은 윗 분의 답글에도 남겼지만 불편함을 유지한 채 글의 내용만을 추구하거나 변해야하는 부분까지 변하지 않는 것을 경계하자는 내용이었습니다. 그리고 조건없는 솔직함을 요구하는 것은 아니고 거짓된 글이나 내용을 쓰진 말자는 의미입니다. 최근 논란이 된 제품 리뷰등의 이야기처럼 말이죠. 유혹하는 블로그는 글쎄요...전 자신의 글만 발행하고 다른 블로그의 글에는 관심없는 저 자신을 빗대서 하는 말입니다만.

      글에서도 적었지만 인간은 항상 실수를 합니다. 그리고 그것을 통해 새로운 것, 더 나은 것을 배워나가자는 의미입니다. 그것이 삶이건 블로깅이건 상관없이 말이죠. 제가 누구에게 무엇을 요구하고 혹은 누구를 가르치고 할 주제가 못됩니다. 제가 느낀 점을 공유하자는 의미로 글을 발행하는 것일 뿐입니다.
      귀한 댓글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6. BlogIcon 지하 2008.11.28 17:5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3번에 대해선 저도 단순 스킨을 안바꾼다고 안간다는건 무리가 있는거 같지만 어느정도 공감은 합니다. 개인 블로그까진 아직 그 수준은 모르겠지만 일반 대형 커뮤니티의 경우 주기적으로 레이아웃이나 색상등을 한번씩 바꾸어 주죠

    그리고 좀더 세련되게 진화하거나 유져들의 불만을 토대로
    메뉴를 바꾸기도 하고 그런 진화와 융화라는 측면에서는 공감합니다. 그리고 뭣보다 뭔가 관리자가 신경쓰고 있는 사이트구나란 인식도 주는거 같고요

  7. BlogIcon 산다는건 2008.11.28 20: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 중에서 가장 힘든 것이 스킨 바꾸는 것이군요...정말 티스토리는 너무 오픈형이라 손대기가 두려운...쿨럭..;;

  8. BlogIcon 블로-봇 2008.11.29 02: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J준님의 글은 보다가 피식하게 되는 재미있는 문장이 특징인 것 같습니다. 게다가 좋은 정보까지 주시니 존경스러울 따름이지요. 잘보고갑니다

  9. BlogIcon 턴오버 2008.11.29 15: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2009년에는 계획을 세우고 블로그를 운영해가야겠네요. 사실 카테고리 같은 것들도 즉흥적으로 만들었던 경우가 많았어요.

  10. BlogIcon Bong G. 2008.11.30 00: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블로그를 하신 분으로 오랜 경륜을 통해 고백되어지는
    진솔한 이야기들..고맙습니다. 블로그 처음 시작하는 50대로서
    방향잡기 쉽지 않습니다만(할게 많아서이기도 하고)...
    님의 글을 보면 용기가 다시 생기기도 합니다.^^

  11. 알 수 없는 사용자 2008.11.30 09:5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참조하고 갑니다.
    그런데 한가지 .. 항상 변화하는 블로그가 되자 하시는 건가요?
    이 부분이 반만 수긍이 가는데... 스킨말구요.

  12. BlogIcon 짜잔형 2008.12.02 13: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두 3번은 반대에요.... 귀찮아요 ^^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