난생 처음 블로그를 만든 한 분이 계십니다. 네이버, 다음, 야후, 이글루스 등의 포털 사이트에서 잠시 블로그를 만들어본 적은 있었지만 어렵기도 하고 금새 시들해져서 관두었습니다. 그러다가 설치형 블로그라는 것을 알게되고 그 무한한 자유로움에 매료되어 설레는 마음으로 시작을 합니다.

먼저 어떤 블로그를 만들지 고민을 합니다. 어떤 주제가 좋을까? 아무리 고민을 해봐도 마땅한 나만의 특정한 주제(Niche)가 떠오르지 않습니다. 일단 만들어 보자는 마음에 스킨을 고릅니다. 특별히 이쁜 스킨을 정하고, 대략 머리속에 있는 주제를 가지고 카테고리를 만들기 시작합니다. 카테고리를 만들다 보니 벌써 7,8개의 카테고리가 넘는군요. 뭔가 많은 것을 해놓은 느낌입니다.

몇 개의 글을 올려놓고는 다들 데리고 있는 구글이의 애들을 자기도 키워보려고 합니다. 잘 키우면 제법 용돈벌이가 된다고 하는군요. 그리고는 저녁에 컴퓨터앞에 앉으면 가장 먼저 블로그를 열고 방문자를 확인합니다. 조금씩 늘어가는 방문자에 뿌듯함을 느끼고 어떻게하면 더 많은 방문자를 불러들일까를 생각합니다. 검색엔진 최적화(SEO)에 대해서 알게 되고 키워드에 대해서 알게되고 제목을 어떻게 정해야할지 알게됩니다.

이제 방문자를 모으기 위해 포털에서 이슈가 된 글을 올리기 시작합니다. 구글이는 자신의 애를 키워도 좋다고 허락을 했습니다. 이제 용이 여의주를 얻은 격입니다(용은 감격의 눈물을 흘리죠. 주인공 대신)  이제 다양한 이슈글을 올리기 시작합니다. 그리고 드디어 하늘에서 내리기 시작한 백만개의 트래픽 Bomb. 구글이의 애는 쑥쑥 자랍니다. 몇 개의 트래픽 bomb 아이템을 획득했습니다만 갑자기 구글이의 애는 더 이상 자라지 않습니다. 아주 스마트한 모습만 보여줄 뿐이죠.

처음 마음에 품었던 주제도 나보다 잘하는 수많은 사람들이 있습니다. 내가 어떤 글을 올려도 다른 블로그들의 글과 비슷해보입니다. 심지어 똑같은 사건을 다루고 심한 경우는 제목까지 똑같습니다. 점점 그들과 비교되는 내 자신이 싫어지고 구글이의 애들은 자라지 않고...대수롭지 않게 시작했던 그 사람의 블로그는 갑자기 창대해지다가 또 순식간에 몰락해버렸습니다. 방문자 그래프는 에베레스트 산을 보는 것 같습니다.

이제...에베레스트 산을 빈손으로 내려온 블로거는 설치한 캠프를 철수하듯이 자신의 블로그도 조용히 접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에이~ 저 산인가?

처음에 그 분이 원한 것은 분명 에베레스트 등반이 아니었을 겁니다. 그냥 친구들과 나즈막한 언덕에서 서로 이런저런 이야기를 하며 오랫동안 즐겁게 지낼 것을 생각했을 겁니다. 처음 의도는 좋았으나 그 방향을 잘못 잡은 결과입니다. 처음 시작하는 블로거분들에게 몇 가지 사소한 충고를 해봅니다.

1. 즐겨라. 무조건 즐겨라.

2. 나와 같은 주제를 올리는 사람은 경쟁자가 아니라 나의 친구다.

3. 후발주자의 장점은 새로운 것을 시도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4. 방문자는 돈이 아니라 친구다.

5. 즐겨라. 무조건 즐겨라. 즐길 수 없으면...즐길 수 있을때 다시 시작하라.

[글이 마음에 드셨나요? Bookmark하시고 RSS로 무조건 읽으세요.]

AddThis Social Bookmark Button            AddThis Feed Button
Posted by 만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로망롤랑 2007.11.20 10:4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재밌게 잘 쓰셨네요...초보블로거를 위한 '중요한' 팁!
    그런데 오픈 블로그에서 눈에 띄고 마음을 끄는 앞만 보이는 제목을 클릭했는데..저번처럼 역시나 문플라워님의 포스트였다는..훗

    • BlogIcon 만귀 2007.11.20 15: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항상 이렇게 귀한 관심을 끊이지않고 기울여주시는 것 너무 감사드립니다.

      혹...로망롤랑님이랑 저 사이에 뭔가가...-_-;(삐질)

  2. BlogIcon kkommy 2007.11.20 11: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블로그는 일단 즐기고, 대화해야하는것 같습니다..^^
    그래야 질리지 않고, 꾸준히 지속할 수 있다고 생각이 드네요..^^

  3. 알 수 없는 사용자 2007.11.20 12:0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초보 블로거로 정말 마음에 와 닿네요 =)
    정말 자신이 즐길 수 있는 블로그를 만드는 게 롱런하는 비결인거 같아요~ ㅎㅎ

    • BlogIcon 만귀 2007.11.20 15: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적어도 5년은 할 수 있을 주제로, 적어도 5년은 같이 즐겁게 웃을 수 있는 친구들이 있으면...정말 행운이겠죠. 우리나라 블로그도 점점 활성화되고 있으니 그렇게 되지 않을까요? ^^

  4. BlogIcon BOSSA LEE 2007.11.20 12: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5. BlogIcon 해피쿠스 2007.11.20 12: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가슴에 와닿는 글입니다...
    항상 글을 읽을때 마다... 이야... 하고 탄성이 나오는군요

    • BlogIcon 만귀 2007.11.20 15: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부끄) 너무 띄워주십니다. 떨어지면 스카이다이빙? ^^

      해피쿠스님의 글도 언제나 탄성을 자아내게하는 글입니다. 전 이해불가능 -_-;;

  6. BlogIcon BoBo 2007.11.20 13: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 얘기 하시는줄 알았습니다.

  7. BlogIcon 와카님 2007.11.20 13: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크..문플라워님의 조언은 언제나 맞는말씀..; 요즘 저도 블로그를 즐기면서 하고 있답니다.^^;

  8. BlogIcon 파란토마토 2007.11.20 14: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흠.. 완전히 공감되는 글입니다.
    저도 처음에는 미니홈피처럼 아는사람끼리 담소를 나누거나 아니면 제가 좋아하는 것들을(연예인 사진도 될 수 있고.. 드라마 캡쳐도 될 수 있고.. 음악파일도..) 담아놓는 저장창고로서 사용하려고 블로그를 열었는데 방문자가 늘어나니까 부담이 생기고, 두려움과 책임감이 생기더군요.

    어떻게 해야될지, 어떤 글을 써야될지도 고민되고..
    글 하나 쓰기 전에 '이런 글 쓰면 너무 유치하진 않나." 걱정부터 되고 그래요.

    방문자수 늘어난다고 좋다고 광고 하나 달았다가 있는 손님까지 다 떨어질까봐 이도 저도 안하고 있습니다.

    • BlogIcon 만귀 2007.11.20 16: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전 제가 좋아하는 연예인 사진 올리면 다 싫어하실거고..드라마는 여기서 보지도 못하고..음악화일 결제하려니 핸드폰 없다고 안되고..아주 갑갑합니다.

      그냥 천천히~ 즐기면서 하세요. 글 쓰기 싫으시면 썬도그님 말처럼 간단한 일기라도 적어셔서 올려도 되고 그도 싫으면 아예 안하셔도 되고...^^ Take it easy

  9. BlogIcon 시인단테 2007.11.20 16:1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즐겨야죠 암요. 글쓰는게 너무 좋아서 포스팅질을 하는데 근데 어째 공감자는 플로워횽림밖에 없는 듯해요 껄껄
    횽림 대한민국 상위 2프로로 인정합니다.

  10. BlogIcon 썬즈 2007.11.21 14:0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블로그를 시작한지 2주가 갓 넘은 초보 블로거 입니다. 방문자가 하루에도 몇백명씩이나 되시는 블로거분들 보면 많이 부러우면서도 멋있다는 생각이 듭니다 ^__^ 빨리 파워블로거가 되고는 싶지만 블로그에 글 몇개 올리고 보니까 블로깅은 즐기면 된다는 것을 서서히 알아가고 있습니다 잘읽고 갑니다~!

    • BlogIcon 만귀 2007.11.22 12: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네. 저도 처음에는 방문자를 조금이라도 더 많이 모으기 위해 이런저런 궁리를 했는데 나중에 알고보니 그게 다 헛수고였더군요. 1명의 방문자라도 친밀한 관계를 쌓아나가다보면 그게 더 큰 즐거움인 것을 최근에 알게되었습니다.

  11. BlogIcon 카리스턱 2007.11.26 15:3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소한 충고를 읽고 보며 심히, 극히, 많이
    저의 마음을 흔들었습니다.(쌕쌕~) ^^
    하고자하는 목표와 저의 꿈을 향해 가려는
    저에게도 참 좋은 내용의 글이었습니다.
    잘읽고 갑니다.

    슥~

    • BlogIcon 만귀 2007.11.28 18: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을 이제야 확인했습니다. 죄송합니다.

      부족한 글이 도움되셨다니 한없이 기쁘네요. 부디 원하시는 목표와 꿈 꼭 이루시길 바랍니다. 다음에도 꼭 다시 뵙기를 바랍니다.

  12. 알 수 없는 사용자 2007.12.05 20:1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가슴을 후벼파는 저 냉정한 지적은 무엇이란 말인가? ㅋ

    그래프가 산을 그린다는 말~얼마나 낭만적인가 ㅠㅠ

    예리한 통찰력...재미있는 글솜씨(있는 그대로 나열해 주는 센쓰)가 이곳에 오래도록 머물게 하네여.

    • BlogIcon 만귀 2007.12.06 10: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크윽! 이런 큰 칭찬에 전 707을 타고 하늘 높이 날아오릅니다. 금방 떨어지는 것은 아니겠죠? ^^;;

      댓글 남겨주셔서 감사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