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휘 기픈 남간 바라매 아니 뮐쌔...' 학창시절에 배운 용비어천가의 한 구절입니다. 설명을 더할 필요도 없이 단단히 뿌리를 내린 나무는 바람에 꿈쩍하지 않는 것은 진리입니다. 그만큼 사물의 기초가 튼튼한 것입니다. 우리는 이런 본질을 가끔 간과하고 겉으로 드러나있는 외양에만 신경을 많이 쓰는 것이 사실입니다. 보기에 눈에 확연히 표시가 되는 실적, 겉모양새, 화려함 등은 우리를 금방 현혹 시킵니다. 하지만 그런 외양에 치우친 것은 조금의 어려움에도 금방 스러지는 먼지와 같습니다.

블로그 역시 마찬가지입니다. 우리는 블로그를 운영하며 나무가 자라는 모습과 동일한 모습을 보게됩니다.

1. 싹이 트는 과정
자신의 이야기를 가감없이 솔직히 올리면서 하나의 댓글에도 즐거워하는 것은 한나절의 햇살, 잠깐의 비만 와도 금방 자라나는 새싹 같습니다.
 
2. 가지를 뻗어나가는 과정
다른 이들의 글을 읽으며 웃고, 지식을 얻고, 감동을 받으며 이웃을 늘려나가는 모습은 가지를 뻗어내기 시작하는 묘목 같습니다.

3. 잎들을 만들어가는 과정
자신의 블로그에 많은 댓글이 달리고, 트랙백으로 서로 교류하며 점점 블로고스피어에 자리를 잡아나가는 과정입니다.

4. 꽃을 피우는 과정
스킨을 꾸미고, 위젯을 설치하고, 레이아웃 등을 변화시키는 과정은 다양한 시각적인 즐거움을 주는 꽃을 피우는 과정과 같습니다.

5. 열매를 맺는 과정
열매는 RSS 구독자 숫자의 증가, 방문자의 증가, 혹은 광고 수익의 증가처럼 실질적으로 눈에 보이는 결실을 나타냅니다.

tree

뿌리 깊은 나무 바람 잘 날 없다??응??

이 모든 과정이 순서대로 이루어지는 것은 아니지만 그래도 자신의 블로그의 성장 과정을 생각하면 아마도 대부분 비슷할 것이라고 생각됩니다. 우리는 눈에 보이는 결실인 열매를 맺고 그 열매의 풍성함에 즐거워합니다. 그런데 이 모든 과정 이면에는 뿌리를 땅 속 깊이 뻗어나가야하는 과정이 필요합니다. 땅 위의, 눈에 보이는 가시적인 성과에만 집중하는 것이 당연합니다. 하지만 뿌리가 얕은 블로그는 조그마한 시련이 와도 금방 무너집니다.

방문자의 감소, RSS 구독자 수의 정체, 잊을만하면 찾아오는 악성 댓글러, 가슴철렁 내려앉는 구글의 계정정지 메일 한 통....제가 아는 몇 분의 블로거도 하루에도 몇 개의 글을 올리며 왕성히 활동하고, 자신의 애드센스 수익을 자랑하다가 한 순간 구글 계정을 정지하고 나서는 블로그를 접어버린 분들도 있습니다. 덧1) 그리고 악성 댓글에 상처를 입어 그만두는 분들도 계십니다. 덧2) 그리고 블로거 스스로도 정체성의 고민이나 열정이 식어버려 그만두는 경우도 많이 있습니다. 저도 그런 경험이 있습니다만 그런 내외부로부터의 시련이 찾아올 때 견딜 수 있게 하는 것은 바로 깊은 뿌리입니다.

블로그의 깊은 뿌리는 바로 '자기 만족'입니다.

외부로부터 많은 수익이 있어도, 많은 댓글이 달려도 블로거 스스로가 만족감이나 성취감을 느끼지 못할 때 블로그는 금방 바람에 쓰러집니다. 블로그는 컴퓨터가 스스로 운영하는 것이 아니라 바로 '사람'이 운영하는 것입니다. 그 사람이 댓글 하나에도 행복감을 느끼고, 성취감을 느낄 때 비로소 그 블로그는 튼튼한 뿌리를 뻗어나가기 시작합니다. 아무도 읽어주는 이가 없어도 블로거 스스로가 자신의 생각이 발전하고, 글이 발전하는 것을 느낄 때 그 블로그는 단순히 웹에 기록을 남기는 것 이상의 가치가 있습니다. 블로그에서는 이기적인 모습이 되십시오. 내 만족과 내 기쁨을 먼저 찾으십시오.

여러분은 블로그를 운영하면서 얼마나 성취감을 느끼십니까?
여러분은 블로그를 통해 어떤 위로를 받으면서 평안을 느끼십니까?
블로그를 통해 이웃과 교류하고 그 속에서 즐거움과 기쁨을 찾으시나요?


만약 그렇지않다면 며칠간만 블로깅을 쉬어보며 블로그와 나와의 관계를 생각해보시길 바랍니다. 사실...블로그 별 거 아닌 경우가 대부분입니다. 하지만 블로그를 통해 많은 것을 얻는다고 생각한다면 더 깊이 파십시오. 더 뿌리를 넓게 뻗치시길 바랍니다.

덧1)
사실 그 분들의 글솜씨로 보아 구글 애드센스의 수익에만 의존하지 않고 다양한 수익창구를 만들 수도 있었음에도 구글 계정 정지만으로 블로그를 접었다는게 조금 안타깝기까지 합니다. 뭐...평양감사도 자기 하기 싫다는데야... -..-a
 
덧2)
사실 저도 한 두개의 글은 악성 댓글이 달려봤습니다만...그들은 눈을 감아 버리더군요. 키보드로 양치질을 확 시켜버리고 싶은 마음이 들 때가 한 두번이 아니었다는...그럴 때는 지긋이 무시해주는 것도 하나의 방법입니다.
[글이 마음에 드셨나요? Bookmark하시고 RSS로 무조건 읽으세요.]

AddThis Social Bookmark Button            AddThis Feed Button
Posted by 만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