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댓글승인, 자기보호인가? 소통거부인가?를 발행하고 몇 가지 고민꺼리가 생겨 덧1) 연관해서 몇 자 적어봅니다. 우선 블로그의 개념과 주변 지식부터 먼저 챙겨봅시다. 많은 사람들은 묻습니다. '블로그는 무엇인가?' 사실 대답을 알면서도 묻는 인간들이 많아서 짜증도 나지만 그래도 성실하게...

과연 블로그는 무엇인가?

1. 사전적 의미
- web + log : 웹에다 쓰는 개인의 기록
- 최근 날짜의 기록이 가장 먼저 노출된다. 그러니깐 쉽게 이야기하면 방석 포개기라고 생각하면 됨

2. j4blog가 생각하는 의미
- 인간의 근원적인 욕망의 하나인 '대화욕망'의 표현 방식이다.
- 자기 자신에 대한 내면의 기록이다.
- 내가 알고있는 것을 다른 이들과 공유하며 집단지성으로의 발전을 이루고자 하는 기술이다.

등으로 살푼 이야기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물론 블로거팁닷컴을 운영하시는 zet님의 표현대로 we + blog라는 것도 있습니다. 개인적으로 꽤나 마음에 드는 표현입니다. 야튼! 블로그를 하는 근원적인 이유 중의 하나는 바로 다른 사람과의 대화욕망을 충족시키기 위함입니다. 그런데 대화의 개념이 흐려진 것 같기도 하고 지나치게 자신의 대화욕망만 충족시키려 하는 것 같기도 합니다. 블로그 댓글 승인관련 글에도 썼지만 어쨌거나 블로그는 개인의 공간이고 그것을 어떻게 운영하는가는 개인의 몫입니다.

예를 하나 들자면...블로깅 초기에 제가 랜덤 블로그 여행을 하다가 어떤 분의 글에 댓글을 남긴 적이 있었습니다. 물론 서로가 몇 번 댓글로 안면을 튼 터라 편하게 생각했습니다. 뭔가 자학적은 내용의 글이라서 '지금 생활이 어떠시길래..'식의 댓글을 썼었고 그 분은 '저 지금 백숩니다.'라는 답글을 남겼었습니다. 당장 그 분의 블로그에 가서 정중히 사과를 했었습니다. 원래 의도는 그런 것이 아니었지만 그 분의 심각한 마음에 가볍게 응대한 제 실수를 사과했습니다.

댓글은 분명 상대방과 나의 대화 수단입니다. 하지만 자신만의 생각으로 지나치게 접근한 댓글이나 트랙백은 덧2) 분명 상대방의 의도를 배려하지 않은 일방적인 대화욕망의 발현일 뿐입니다. '대화'라는 것은 나와 상대방이 동등한 입장에서 이야기를 나누는 것입니다. 일방적인 나의 생각만을 남기는 댓글은 대화가 아니고 소통이 아닙니다. 그냥 혼자만의 ...일 뿐이죠.
악수

같이 해야 악수지, 혼자 하면 빡큐라는...

블로그는 말 그대로 十人十色(욕 아님!!)의 개인 미디어입니다. 다양한 성향들이 살아 꿈틀대는 곳입니다. 그곳에서 자신만의 잣대로 규정짓고, 자신만의 생각으로 대화를 이끌어 나갈 수는 없습니다. 그것은 나만의 욕구 충족일 뿐이죠. 동물은 자신의 활동 반경이 있고 인간 역시 마찬가지입니다. 그 반경을 넘어들어오는 것은 공격으로 오인되기도 합니다. 블로깅을 하면서도 이같은 일은 허다하게 벌어집니다. 그 반경을 넘지 않는 것, 그것은 그 블로거의 생각과 입장을 이해하고자 하는 노력일 것입니다.

덧1)
당장 먹고사는 것도 고민인데 뭔 고민을 또 하고 ㅈㄹ이냐며 주변 사람들은 이야기합죠.

덧2)
지나치게 접근한 댓글이나 트랙백의 기준은 사실 애매모호합니다만 댓글 승인을 '강요'하는 것도 자기만족만을 위한 것이 아닐까 생각해봅니다. 개인적인 생각입니다만...

덧3)
댓글 승인과 관련되어서 미디어 짓꺼리를 하는 블로그와 그렇지않은 블로그 그리고 '블로거뉴스'라는 것에 대해서도 조금 생각할 꺼리가 있습니다. 정리되면 글 올립죠. 기대 절대 하지마셈
[글이 마음에 드셨나요? Bookmark하시고 RSS로 무조건 읽으세요.]

AddThis Social Bookmark Button            AddThis Feed Button
Posted by 만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아리: 2008.09.29 16: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덧1에 대한 덧을 말하자면... 뭐 먹고 사는 것만 가지고 고민한다면 그건 너무 짐승 스럽잖아요? 요 욕을 하는건 아니구요... 물론 먹고 사는 것도 힘들지만 이런저런 사회적인 고민들도 안고 사는게 인간이니까 ㅠㅠ 티스토리 하면서 일단 제 블로그를 먼저 둘러보니까 메인 화면의 글은 거의 읽지 않는 편인데'검색을 통한 링크한 블로그의 글만 보게 되더라구요-_-' 제목이 먼저 눈에 들어왔고 이 글의 내용에 공감해서 덧글 남겨봅니다. 남의 글과 생각에 대화를 건다는 것 자체가 조심스러운 것임에도 실수든, 자의든 글을 올린 사람에게 피해와 상처를 주는 덧글이 분명 존재하니까요. 그래서 예전에 네이버에서 블로그를 할땐 때때로 제 맘대로 덧글을 막거나 로그인하지 않은 사람은 쓰지 못하게끔 하기도 했었는데 말이죠. 결국 지금 생각해 보면 그건 저만의 횡포였고 때때로 그 소통의 장을 자기가 막고도 외로워 했다는 거죠-_-; 참 그런거 보면 왜 전 진즉 블로그를 시작하면서 덧글에 대해 진지하게 고민해보지 못했는지... 막상 격어봐서야 알게되는 좀 단순하고 모자란 인간인거 같아요 ㅎㅎ

    • BlogIcon 만귀 2008.10.01 22: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감사합니다. 그러나 댓글승인에 대한 제 태도는 '운영자 맘대로'에 적극 지지하는 편입니다. 그리고 그것이 굳이 횡포나 소통을 가로막는 행위라고도 생각하지 않습니다. 단지 보다 더 넓은, 개방적인 교류를 위해서라면 댓글 승인은 하지 않는 것이 낫겠죠.
      댓글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

  2. BlogIcon zinicap 2008.09.29 17:1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항상 느끼는 점이지만 필력이 참으로 대단하십니다.
    블로그 시작한지 얼마되지 않아 생각 정리하는데만 관심을 두다가
    님께서 올려주신 댓글에 관한 글을 보고 참으로 공감이가더군요.
    일방적인 대화욕망...평소의 님의 글에서 느끼지 못했던 무서움(?)을 잠깐 느꼈습니다.
    많은 생각을 갖게 하는군요.

    • BlogIcon 만귀 2008.10.01 22: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필력이라고 할 만한 것도 없습니다.

      댓글에 관한 내용이라기보다 블로그를 통한 '교류'에 대한 생각이 요즘 좀 많네요. 그리고 대화욕망이라는 부분에 대해서도 앞으로 이야기할 것이 많을 것 같습니다.

      음...무서웠나요? -.-

  3. 알 수 없는 사용자 2008.09.29 17:3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가끔은 블로그를 하면서...
    내가 기준으로 삼는 것도 누군가에게는 별것 아닌 것일 수 있고,
    내가 쓰레기라 생각하는 기준도 누군가에게는 필요하고 중요한 기준일 수 있고...
    사람이 다 다를진대 왜 내 기준에서만 판단하고 그것이 옳다고 주장하겠는가~
    막 이런 참 득도한듯한 생각도 해보고요.....ㅡㅡ;

    결론은 호불호~ 이러구 넘기게 되더라구요^^;

    • BlogIcon 만귀 2008.10.01 22: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다른 이들을 이해하지 못하면서 서로 대화한다는 것도 웃긴 일이죠. 블로그라는 오픈미디어를 이용하면서 마음은 닫혀있는 블로거도 허다하고...뭐 말씀처럼 저도 물에 물탄듯 술에 술탄듯 넘어갑니다. ;)

  4. 알 수 없는 사용자 2008.09.29 19:2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블로그가 아무리 개방, 공유, 참여라는 웹2.0의 기치를 표방한다 하더라도 개인을 존중하지 않는 출발점이라면 좀 문제가 있어 보이긴 합니다.

    • BlogIcon 만귀 2008.10.01 22: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개방, 공유, 참여가 자기만 하고 상대방을 생각하지 않는 것이라면...'넌 열어제껴야 하고, 넌 공유해야 하고, 넌 찌그러져 있든말든 내가 니 블로그에 간섭 좀 해주지.'이렇게 되지 않을까요? ^^;;;;;;

  5. BlogIcon 산다는건 2008.09.29 19: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애초에 대화 자체를 시도를 안 하는 저는....블로깅이 아닌 것 같군요...털썩

  6. 알 수 없는 사용자 2008.09.29 22:0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이 좋다면, 미투데이를 해야죠. 유명한 호주 블로거가 쓴 "트위터가 블로거에 좋은 점"을 참고하세요. http://mcastle.egloos.com/1725002

  7. BlogIcon 야이노마 2008.09.30 01: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블로그를 하면서 블로거들과 대화를 나누고 싶다는 생각은 많이 했지만..
    이글을 보고 느끼는게 있네요...

  8. 알 수 없는 사용자 2008.09.30 02:0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웹이든 현실이든 사람간에 적당한 거리를 유지하기란 힘든거같네요.^^

  9. BlogIcon YoshiToshi 2008.09.30 03: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절대 기대 말라시는데 기대되는건 어쩔수가 없습니다. =ㅂ=)냐햐햣;;;

  10. 익명 2008.09.30 11:0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11. 알 수 없는 사용자 2009.01.31 00:4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블로그로 대화하는 것은 상대방을 존중하고 정도껏 해야겠지요. 가끔 도가 지나치게 자기 할 말만 하고 상대방은 무시하는 경우를 보게 됩니다. 그럴 거면 왜 대화를 하는 건지 이해하기 힘들더군요. 말씀대로 대화도 '적당히' 해야겠더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