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러분은 블로그에 글을 쓰기 전에 하는 것이 무엇인가요? 단순히 블로그 문서 편집용 화면을 여는 것으로 모든 준비가 끝나나요? 아니면 메모나 책에서 읽은 부분을 펴놓고 있나요? 다른 웹브라우저에서 기사나 글을 펴놓고 계시나요? 블로그에 글을 쓴다는 것은 단순히 자신의 생각을 '기록'하는 의미도 있고 독자에게 내 생각을 '설득'시키는 글을 쓰는 것이기도 합니다. 그러다보니 때로는 글쓰기가 꽉 막혀 있는 것을 느낄 때도 있습니다.

글을 쓴다는 것은 단순히 수건에서 물을 짜내듯 뇌를 쥐어짠다고 해서 나오는 것은 아닙니다. 창의력과 동기, 열정과 편안함 등이 어우려져야 최고의 글을 만들어 낸다고 생각합니다. 그러기 위해서 저는 몇 가지를 준비합니다.

블로그에서 '좋은 글쓰기'를 위한 저만의 준비물을 소개합니다.

1. 컴퓨터
당연히 블로그에 글을 쓰는데 컴퓨터가 필요합니다. 이건 뭐...답변이 아니지 않나라고 생각하실겁니다. 하지만 컴퓨터는 컴퓨터인데 인터넷이 연결되지 않은 컴퓨터입니다. 인터넷이 연결되지 않은 컴퓨터로 워드나 메모장을 열고 아무 생각이나 적어보세요. 그리고 그 화일들을 모아서 나중에 한 번 다시 읽어봅시다. 아마 '지금' 여러분이 생각하지 못한 것이 적혀있을지 모릅니다.

2. 커피(혹은 차)
전  커피를 꽤 좋아하는 편입니다. 다른 음식에는 상당히 저렴한 입맛을 가지고 있지만 커피만은 조금이라도 좋은 것을 마시려고 합니다. 그래서 이것 저것 커피콩을 사보기도 하고 섞어보기도 합니다. 커피가 물론 카페인이 있긴하지만 짧은 시간 집중적으로 글을 쓰는데 제겐 꽤 효과가 있는 음료입니다. 커피가 없으면 홍차를 마십니다. 여긴 아무래도 영국의 영향을 많이 받아 홍차가 저렴하고 종류도 많습니다.(응? 이제보니 전 카페인 중독이군요;;)

3. 종이와 연필
위에 컴퓨터에서 메모장을 열어두었는데 또 무슨 종이와 연필이 필요하냐 하시겠지만, 저는 연필이 종이위를 지나갈 때의 촉감을 지나치게 좋아합니다. 그리고 약간 심하다 할 정도로 메모를 많이 합니다. 제가 읽는 책에는 귀퉁이에 쓴 메모로 지저분한 편입니다. 그리고 연필과 종이를 이용해서 쓴 메모들은 나중에 그 공감각적 느낌을 상기시켜줘서 내가 어떤 심정으로 메모를 남겼는지 각성시켜줍니다.

4. 음악
음악까지 틀어놓고 글을 쓴다면 상당히 호사스러운 환경에서 블로깅을 한다고 하겠지만 그런 것은 아니고 그저 좋아하는 음악은 이어폰이나 스피커로 조용히 듣는 편입니다. 집중도 잘 되구요. 최근 자주 듣는 음악은 '꿈이 있는 자유'의 '소원'이라는 곡입니다.

5. 편안함
글을 쓸 때 일을 하다가 쓴다거나, 옆에 딸아이가 찡얼거리거나, 와이프가 바가지를 긁을 때는 결코 좋은 글이 나올 수 없습니다. 반해 늦은 밤 혼자 조용히 차 한 잔 마시며 글을 쓸 때는 글 속에서 마시는 차의 '향기'가 전해집니다. 물론 주제에 따라 다르겠지만요. 아무리 진지한 주제라도 - 예를 들면 사회고발성 - 글을 쓰는 이의 마음은 편안하게 가라앉아 있어야 합니다. 그래야 다른 사람이 그 글에서 쉽게 글쓴이의 생각을 읽을 수 있습니다. 내가 격한 감정으로 글을 쓰면 글은 중구난방 무슨 소리를 하는지 모르는 글이 되어버립니다.

저는 글을 쓰기 전에 이렇게 몇 가지의 준비물을 준비합니다만 여러분이 블로그에 글을 쓸 때는 무엇을 준비하나요? 같이 좋은 아이디어가 있으면 이야기를 나누길 원합니다.

덧1)
지금 커피가 넘흐 맛이 좋습니다. 혼자서 느끼는 이 호사란...후후

덧2)
inspired by
bloggingtips.com - How to prepare yourselfe writing an article
제목은 비슷한데 내용은 딴 판입니다만! 읽어보시길 권유합니다.
[글이 마음에 드셨나요? Bookmark하시고 RSS로 무조건 읽으세요.]

AddThis Social Bookmark Button            AddThis Feed Button
Posted by 만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인디아나밥스 2009.02.22 00: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요즘 메모의 중요성을 깨닫고 집에 있을때도 늘 가까운 곳에
    메모지와 펜을 놓아둔답니다.^^ 좀 더 전문적인 글을 쓰려면 책이나
    인터넷 자료를 찾아야하는데 귀찮다는 핑게로 그냥 생각대로 끄적이고
    있습니다. 그리고 저도 커피 한잔에 조용한 뉴에이지 음악을 낮게 깔아놓고
    글을 쓰고 있습니다.ㅎㅎ

    • BlogIcon 만귀 2009.02.23 08: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뉴에이지 아티스트 중 누구를 좋아하세요?

      전 조지 윈스턴이나 윈드햄밀 소속 아티스트들의 곡도 만만하게 듣고 있습니다. 그러고보니 최근에는 재즈를 많이 듣는 경향이 있고...댓글 감사드립니다.

  3. BlogIcon VISUS 2009.02.22 01: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한테 가장 필요한 것은 부지런함과 끈기더군요..
    써야지 생각하고 메모까지 했던 포스팅을 차일피일 미루다가
    결국 그 글이 필요한 때를 놓친 케이스가 한둘이 아니라서요 ^^

  4. BlogIcon 컴속의 나 2009.02.22 04: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잠이 올 것 같은데요^^ 농담이구요. 종이와 연필에 대한 언급이 너무 공감이 되는군요.

  5. BlogIcon 의리형 2009.02.22 08: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구글리더와 다른분들의 블로그를 가득 켜놓고 떡밥을 찾습니다만..
    찾아도 댓글을 쓰고나면 힘이 빠져서 orz

    • BlogIcon 만귀 2009.02.23 09: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떡밥이 너무 많아서 힘이 빠져버리는 것은 아닌가요? ^^
      최근에는 떡밥 홍수시대라고 해도 과언이 아닐정도라서.

  6. BlogIcon 기리군 2009.02.22 10:2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볼펜으로 메모장에 아이디어와 소재를 블로그나 책을 보고 메모해 놓고
    포스팅 할때는 NewAge를 들으며 코코아와 함께 포스팅을 합니다..
    나름 이것도 좋더라구요.. 언제 한번 J준님의 방법도 시도해 봐야겠습니다.

  7. BlogIcon 턴오버 2009.02.22 14: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상하게 컴퓨터를 안 하고 있을 때 번뜩하면서 소재가 여러 가지 떠오르는데, 가령 잠자리에 들려고 할 때라든지 버스나 지하철을 타고 있을 때라든지요. 그럴 때마다 이거 괜찮겠네, 집에 가서 써봐야지 하고 싱글벙글하며 좋아하다가도 막상 집에 가면 아무 일 없었다는듯 그냥 넘어가고 맙니다. 역시나 메모가 중요하네요. 앞으로는 메모지를 잘 활용해봐야겠네요^^

  8. BlogIcon 진사야 2009.02.22 15:3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편안함은 정말 필요한 요소 같습니다. 그래서 저는 가끔 조용한 밤에 글을 쓰는 경우가 꽤 많아요. 다른 데 신경 안 쓸 수가 있거든요.^^
    메모도 정말 중요한 것 같구요. 잘 봤습니다~

  9. BlogIcon 학주니 2009.02.22 16:0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편안함이야말로 정말 필요한.. ^^;

  10. BlogIcon 구차니 2009.02.22 16: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3번이 너무 공감되네요
    저도 종이의 슥슥거리는 느낌과 한가하게 연필을 갂는 느낌을 좋아해서
    종이에 연필로 쓰는걸 좋아 한답니다. 귀찮아서 볼펜으로 쓰게 되긴하지만 말이죠 ㅠ.ㅠ
    (절대! 돈이 없어서 500원짜리 커터로 갂는게 아닙니다!)

    그러고 보니.. 대학교에서도 회사 취업해서도 연필을 섰었는데 다들 신기해 하더라구요.. 연필의 느낌이 다시 그립군요 ㅠ.ㅠ
    (요즘에는 중국산밖에 안보여서 그나마도 갂다가 심을 날려먹는답니다 ㅠ.ㅠ 국산은 옹이는 피해 만들어서 갂기가 좋았는데 말이죠)

    • BlogIcon 만귀 2009.02.23 09: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렇죠. 샤프로는 절대 만족시키지 못하는 그 '감각'이라는 것이 있어서 저도 항상 연필을 사용합니다. 문제는 이제 그런 연필도 점점 중국산밖에 없어서 질이 점점 떨어지더군요. 그렇다고 예전처럼 비싼 미술용 연필 살 수도 없는 노릇이고. 쩝

  11. BlogIcon 이정일 2009.02.22 20:0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래서 전 좋은 글을 못쓰나보군요 --;

  12. BlogIcon odlinuf 2009.02.23 01: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컴퓨터만 갖고 글을 써서 항상 허전하다는 느낌이 있었는데, 왜 진작 음악 생각을 못했을까요. 싫어하는 것도 아니면서. 요새 음악듣는 시간이 부족했던 차에 잘됐습니다. 음악과 함께하는 블로깅이라. :-)

  13. BlogIcon 멋진성이 2009.02.23 01: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음..글쓰기에는 자세가 가장중요하죠. 우리집은 조금만 앉아있어도 힘들군요 ㅠ 글은 계속 쓰고 싶은데 ㅠ

  14. BlogIcon PhiloMedia 2009.02.23 02: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커피는 없어도 되지만 담배는 꼭 필요한 1인...ㅜㅜ

  15. BlogIcon 따뜻한카리스마 2009.02.23 10: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가볍게 잘 정리하셨네요. 그런데 아무래도 미리 써두지 않고 온라인으로 작업하다가는 한 번에 다 날라갈 수 있다는 -_----;;;;

    • BlogIcon 만귀 2009.02.23 13: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네. ^^ 감사합니다.
      전 온라인도 아니고 컴퓨터도 아닌 종이를 사용합니다. 그러다보니 한 번에 날아갈 일은 적네요. ^^

  16. BlogIcon kkommy 2009.02.23 11: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편안함과 커피.. 원츄!!!

  17. BlogIcon login 2009.02.23 12: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커피 차 모두 좋아하죠 저는. 요즘 댓글이 빨라지셨다는..

    • BlogIcon 만귀 2009.02.23 13: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도 다 좋아합니다.
      최근 회사가 질풍노도의 시기라서 개인적인 시간을 만들기가 좋으네요. 이걸 좋아해야 할지 말아야 할지;;;;

  18. BlogIcon 명이~♬ 2009.02.23 13: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갑자기..커피가 급 땡깁니다....!!!

  19. BlogIcon 낚시의시간***** 2009.02.23 15: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커피에 감동하고 야릇한 조명도 저는 좋아합니다. 예전의 생각을 하면서 글을 적는 시간 만큼 편한게 없는 것 같아요.

  20. BlogIcon Kay~ 2009.02.24 15: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커피.. 캬.. 너무 좋습니다.
    저도 컴터 앞에 앉으면 습관적으로 커피를 마시는데..
    그런데 인터넷연결이 안되어 있는 컴퓨터에 메모장 열고..
    글을 쓰라는 말이 참 마음에 와 닿습니다.
    그렇게 해봐야겠습니다.

    • BlogIcon 만귀 2009.02.27 16: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전 커피 없으면 글을 안 씁니...안 쓰고 싶습니다.

      사실 그 향긋함이 머리를 자극해서 글을 쏟아내게 하는지도 모르겠습니다. 댓글 감사드립니다.

    • BlogIcon Kay~ 2009.02.27 21: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예. J준님의 날카롭고 섬세한 글들이 ..
      고소하고 향긋한 커피향에서 나오는군요.
      좋은 커피 소개좀 해주세요!
      저도 좋은 커피 마시게요! ㅎㅎ

  21. BlogIcon 세리수 2009.08.12 13: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덕분에 커피한잔 타 먹게 되네요
    고마워요...글구 열심히 써야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