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라는 것은 글쓴이, 즉 블로거의 개성을 참으로 숨김없이 잘 드러내고 있습니다. 글의 문체, 성향, 스킨의 칼라, 레이아웃 등등 블로그는 그 모든 구성요소가 하나로 어우러져 블로거의 개성을 잘 표현합니다. '나는 이런 모습으로 보이길 원해!'라는 심정으로 자신의 블로그를 색다르게 꾸미는 사람도 있지만 어쨌거나 그 모습 또한 자신의 모습의 일부분이죠.

블로그의 이름도 각양각색 다양한 이름들이 있습니다. 블로거들은 자신의 개성을 드러낼 이름을 다양한 방법으로 찾아냅니다. 제 블로그 명인 j4blog도 j라는 제 이름의 이니셜과 4(for) + blog의 합성입니다. 즉 제 블로그 이름의 제목은 '재준이는 블로그를 위해 뻘 짓을 하지~'의 의미입니다. -_-a ㅎㅎ 여러분의 블로그 이름은 어떠신가요? 여러분의 개성을 잘 드러내고 있나요? 여러분의 마음 속의 바램을 잘 표현하고 있나요?
flags

저요! 저요! 선생님! 저 김수한무거북이와 두루미 삼천갑자....입니다.


블로그 이름을 짓는데 조금은 도움이 되시라고 몇가지 팁을 알려드립니다.

1. 좋은 블로그 이름은 읽기 쉬워야 한다.

2. 좋은 블로그 이름은 발음하기 쉬워야 한다.

3. 좋은 블로그 이름은 쓰기 쉬워야 한다.

4. 좋은 블로그 이름은 기억하기 쉬워야 한다.

5. 좋은 블로그 이름은 간결해야 한다.

6. 좋은 블로그 이름은 독특해야 한다.

딱히 부연 설명이 필요없으리라 생각됩니다. 아이디, 혹은 필명이 블로거 자신을 드러내는 것이라면 블로그 이름은 블로그의 특성을 드러내는 것입니다. 만약 내가 IT 관련 블로그를 운영하고 싶다면 블로그 이름이 IT관련  내용이 들어가면 좋겠죠. 가장 간단한 예로 ITNews, IT insight, 등의 관련 주제를 극명하게 드러내면 좋을 것 같습니다. 그럼 기억하기도 쉽겠죠.

그리고 프라모델이 주제인 블로그라면 MockUp 등의 의미를 집어넣어도 좋은 이름이 나올 것 같습니다. 아니면 노골적으로 자신의 이름을 드러내어 John Chow.com처럼 사용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겠죠. 하지만 나쁜 예를 들자면 DSLR 관련 주제의 블로그를 운영하면서 '18-200' 이라는 카메라 렌즈 구경을 적어놓고 설명이 없다면 그쪽 분야가 아닌 사람들은 분명 무슨 의미인지 기억하기가 힘들겁니다. 그리고 렌즈는 계속 새로운 제품이 나오니 대략 난감할 것이구요. ^^;;

여러분의 블로그 이름은 어떻게 지었나요? 기억하기 쉽고, 간결하고 독특한가요? 아니면 다른 사람이 도무지 외우기 힘든 이름인가요?

덧1)
저는 개인적으로 숫자와 대소문자를 병행해서 중의적인 느낌을 주는 것을 좋아합니다. 그래서 예전 제 아이디도 moONFLOWer이라는 대소문자를 병행해서 ON FLOW라는 의미를 중간에 따로 집어 넣어 사용했었습니다. 지금 제 아이디는 그냥 제 이름인 재준을 J준으로 바꾼 것 뿐입니다.

덧2)
상반되는 이야기로 '아놀드 슈왈제네거'가 처름 헐리웃에 진출했을 때 주변에서 이름바꾸라고 난리도 아니었답니다. 외우기 힘든 이름이라고...그 양반 왈 '언젠가는 내 이름을 다들 기억하게 될 것이다!'라고 했다는군요. 근육만큼 자신감도 빠방했던 젊은 날의 아놀드..ㅎㅎㅎ
[글이 마음에 드셨나요? Bookmark하시고 RSS로 무조건 읽으세요.]

AddThis Social Bookmark Button            AddThis Feed Button
Posted by 만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