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는 블로그를 운영하는 사람들, 즉 블로거(Blogger)라고 자칭합니다. 그리고 블로그와 관련된 행위들을 블로깅(Blogging)이라고 부릅니다. 블로그(Blog)는 다른 말로 날짜 순으로 웹에 쓰는 일지, 혹은 일기라고 쉽게 표현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블로그가 다양한 형태로 진화 발전하다보니 꼭 개인의 이야기를 쓰는 것이 아니라 다양한 정보 전달이나 커뮤니티의 모습을 가진 것도 블로그라고 부릅니다.

많은 초보 블로거 덧1)들은 '블로그를 운영하는 것이 너무 어려워보여요.' '어떻게 하면 좋은 블로그를 만들죠?' 등의 일종의 호기심을 동반한 두려운 마음을 가지고 있습니다. 하지만 블로그라는 것이 딱히 이런 모습이어야하는 것이 없는 것처럼 블로그를 운영하는 것도 딱히 방법이 있는 것은 아닙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저처럼 '블로깅 팁'이라는 주제로 블로그를 운영하고 있는 사람도 있습니다. ^^a 제가 가진 좁은 견해와 경험으로 느낀 '최고의 블로깅 팁'을 공개합니다. 두둥!!

블로그를 운영하기 위한 최고의 방법은? 바로 '자신에게 질문해보기'입니다. 블로그를 운영하기 전에, 혹은 운영하는 중간에 자기 자신에게 질문을 해보시길 바랍니다.

1. 블로깅 자체를 즐기고 있는가?
원래 즐거운 일을 해도 시간이 지나면 시들해지는 것이 인간입니다. 하물며 즐겁지 못한 일을 억지로 한다는 것은 블로그가 더 이상 자기 자신에게 의미없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차라리 블로깅을 하는 시간동안 다른 취미를 즐기는 것이 더 가치있습니다.

2. 대화와 교류를 좋아하는가?
간혹 대화가 없는 블로그가 있습니다. 그런 경우는 비록 혼자서 블로깅 자체를 즐기더라도 진정한 블로깅의 즐거움을 제대로 맛보지 못하고 있다고 감히 이야기하고 싶습니다. 다른 이들과 대화와 교류하는 것은 단순히 정보 교환의 의미를 넘어서 큰 기쁨과 소중한 느낌을 선사합니다.

3. 내게 블로깅은 가치있는 행위인가?
비록 현재 블로그를 운영하면서 많은 분들과 교류하고 또 블로깅을 즐긴다고 하지만 이것이 진정 가치있는 일인가를 자문해보시길 바랍니다. 물론 다른 사람과 인연을 맺는 것 자체만으로 가치있는 일이지만 나 스스로에게 얼마나 블로깅이 가치있는 것인지를 다시 한번 질문해보십시오.

4. 어떤 결과물을 만들어내고 있나?
블로그의 글은 영생을 지니고 있습니다. 인터넷이란 공간에서 만들어진 Contents는 유무형의 가치로 남아 오랫동안 생명을 유지합니다. 블로그의 글이나 사진, 음악, 동영상 등등 모든 가치(Contents)들은 여러분의 모습이기도 합니다. 여러분의 자식입니다. 여러분은 어떤 결과를 만들어 내고 있습니까?

5. 얼마나 오래 유지될까?
자기 계발을 위한 하나의 방법으로 10년 뒤의 모습을 구체적으로 상상해보는 것이 있습니다. 여러분의 블로그의 한 달 뒤 혹은 1년 뒤, 혹은 10년 뒤의 모습을 상상해보시길 바랍니다. 그냥 단순히 자기 자신의 일기장으로 사용하는 블로그이지만 그것이 쌓이고 쌓이면 자기 자녀에게 보여줄 귀중한 기록이 될 수 있습니다. 얼마나 오랫동안 블로그를 유지할 생각인가요?
old books

손주들아, 할아버지의 블로그는 이렇게 오래 되었단다...하하하

블로그를 운영하는 것은 단순히 웹에 일기를 쓰는 것 이상의 의미가 있습니다. 예전 광고카피처럼 '기록이 기억을 지배한다'는 말을 굳이 인용하지 않더라도 글을 쓰는 행위는 단순히 기록을 하는 것 이상의 의미를 가집니다. 좋은 기억을, 좋은 생각을 블로그에 남기고 또 그 글을 통해 이웃들과 대화하고 교류한 흔적이 남아있는 것, 그리고 다양한 가치있는 결과물을 창조해낸 공간 그것이 바로 블로그입니다.

여러분에게 블로깅은 과연 즐기며, 교류하며, 가치있는 결과물을 오래동안 만들어 낼 수 있는 가치있는 행위일까요? 한번 자문자답 해보시지 않으시겠습니까?

덧1)
사실 초보 블로거라는 말이 별로 마뜩치는 않습니다. 블로깅이 무슨 운전도 아니고 딱히 이렇게 해라, 저렇게 해라는 것이 적용되지 않는 행위라서 말이죠. 갓 시작한 블로거라는 것이 가장 적절한 표현이라고 생각합니다.

덧2)
요즘 제 글이 약간 철학적이라는...마이 죄송하다는...쿨럭.
그래도 지금 만들고 있는 e-book에 이런 내용을 쓰진 않았습니다. ㅎㅎ
[글이 마음에 드셨나요? Bookmark하시고 RSS로 무조건 읽으세요.]

AddThis Social Bookmark Button            AddThis Feed Button
Posted by 만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알 수 없는 사용자 2008.06.27 14:0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말씀입니다.

  2. BlogIcon *저녁노을* 2008.06.27 15: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다시 한번 생각해 봐야겠네요.ㅎㅎ

    즐거운 주말 되세요.

  3. BlogIcon 페이비안 2008.06.27 15: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블로그를 만들자마자 딱 대답이 나오는 질문은 아닌 거 같아요. 또한 대답할 수 없다고 해서 블로그를 만들거나 운영할 수 없는 것도 아닌 거 같고요.. 다만, 아무 생각 없이 블로깅을 하다가도 한 번씩 저런 질문들을 던져보면 방향성을 점검하는데 많은 도움이 될 거 같습니다.

  4. BlogIcon socialstory 2008.06.27 15: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30대 초반의 삘이 느껴지는 블로그를 만들어 가고 있는중이예요..^^;

  5. 알 수 없는 사용자 2008.06.27 15:5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블로그를 운영하다가 저런 생각들을 해보면 좋을 거 같아요. ^^
    제 생각도 블로그는 뭔가 더 가능성이 있다고 해야할까요. 부여하기 나름이겠죠.

  6. BlogIcon 알통 2008.06.27 16: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번주에 들어 4번에 대해 많이 고민하고 있습니다.
    "그래서, 사진 열라 올리는데 결과는 뭔데?" 뭐 이런....
    물질적인 피드백을 바라는건지.. 저도 뭔진 잘 모르겠어요.

  7. 알 수 없는 사용자 2008.06.27 17:1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그냥 정말 생각없이 단지 블로그를 가지고 있고...
    가끔 접속해서 글 올리는 수준이네요~~~~
    뭐 아직은 뭔가 목적을 가지고 하는 블로그를 운영하기에는 멀었고..
    우선은 뭔가에 끄적일것이 있다 수준으로.....

  8. 알 수 없는 사용자 2008.06.27 20:0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고 요고.. 좋은걸요! ^^ 제가 평소에 가지고 있던 생각하고 일맥상통해서..하하하(아니 뭐,, j준님 처럼 이렇게 깊게 생각했던건 아니지만요..흐흐 묻어가기)

    내가 죽더라도. 다른 사람들이 나를 알 수 있는 블랙박스? (흠, 그러기엔 내 이야기가 너무 적다는 생각도 드네요..하하)

  9. BlogIcon 다우미짱 2008.06.27 21:3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즘의 제 머리속의 물음표들을 정확히 알고 계시네요.
    길잡이가 되주셔서 감사해요^^

  10. BlogIcon 나스티워먼 2008.06.28 02: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그러려던게 아니었는데 자꾸 음식블로그화가..ㄱ-;; 어떻게 방향을 잘못잡았나봐요.ㅠㅠ

  11. BlogIcon joeykim 2008.06.28 09: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 역시 갓 시작한 블로그로써.....새겨 들어야할꺼같네요..
    그냥..블로그를 함으로써 다양한 사람들과 만나고 공감하고
    그런게좋은거같더라고요.

  12. BlogIcon 턴오버 2008.06.29 11: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즘은 블로그와 좀 소원하게 지내고 있네요.
    전에도 이런 일이 종종 있었으니 곧 다시 활발하게 글을 올리게 될거라 생각합니다.

  13. BlogIcon 산다는건 2008.06.30 19: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부 신경쓰고 있는 부분이긴 합니다만 글쎄요 모든 부분에서 잘 할 수는...없는 것인가요..;;

  14. BlogIcon ludensk 2008.07.01 01: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휴... 전 요새 슬럼프인가봐요ㅠㅠ 갑자기 귀찮아져서;;; 지금은 좀 나아졌네요;;;
    어서 이 슬럼프를 벗어나야겠어요

  15. BlogIcon ch__ 2008.07.06 16: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정말 다른 새로운 사람들과의 인연, 대화의 즐거움에
    블로그에 더 푹 빠지는듯해요 ㅋㅋ

    10년후에 다시 봤을때 정말 멋진 블로그가 되길 바래야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