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라의 국보1호가 처참히 불에 타 붕괴되어버렸다는 뉴스를 접하고 나니...모든 게 부질없다는 생각뿐입니다. 아침 뉴스를 보다가 뭐라 말할 수 없는 참담한 심정에 휩싸입니다.

인터넷 공간에서 블로그를 운영하며 많은 이들과 만나고 인연을 맺고 소통과 대화를 하며, 블로그가 만들어 주는 무한한 자유와 가능성에 즐거워 했었습니다. 하지만 결국 인터넷 상에서의 짧은 글로만 서로를 판단하다보니 서로를 오해하고 자의적인 왜곡을 하고 자신에게 조금이라도 싫은 소리를 하면 비난을 하고 실제하지도 않는 공간에서 아둥바둥하는 모습이 다 부질없어 보입니다.

개인적인 사정상 블로깅을 뜸하게 하면서도 그나마 부족한 이곳을 찾아오시는 분들과 제가 찾고 싶은 이웃들의 글의 향기를 맡기 위해 틈 날 때마다 블로그로 세상과 만나려했습니다만 블로고스피어에 가득차있는 악의에 매번 절망했습니다. Yes, We Can....저 멀리 미국의 대통령 후보가 우리가 세상을 고칠 수 있다. 우리가 더 나은 나라를 만들 수 있다고 외치는 현실과 달리 Net상에서 만나게 되는 것은 시니컬하고 악의적인 글밖에 없습니다. 네. 물론 좋은 글도 수없이 많이 있습니다. 하지만 작은 하나의 악의는 많은 수의 거대한 선의를 덮고도 남습니다.

제가 블로깅을 접는다해도 세상이 눈 한번 깜박하지 않을 것이란 것을 잘 알고 있습니다. 저 하나가 절망에 사로잡혀, 악의에 지쳐 블로그를 폐쇄하더라도 누구하나 관심가지지 않을 것이란 것을 잘 알고 있습니다. 저 하나 한탄의 목소리를 내더라도 금방 그 호흡은 공기중에 흩어져 사라져 버릴 것이라는 것을 잘 알고 있습니다.

우리는 블로그로 더 나은 모습이 된다고 다른 이들에게 이야기한 제 자신의 위선에 스스로 질려버렸습니다. 이웃 블로거님의 말씀처럼 세상이 '강자'의 논리대로 순환될 뿐이란 것을 알고 있음에도 스스로 자기최면처럼 '아직 세상은 가능성이 있다'고 중얼거렸습니다. '어린쥐'를 외치는 썩어빠진 정치인들을 보면서도 자라나는 아이들에게 더 나은 세상을 물려줄 의무가 있기에, 힘들어도 세상과 타협하지 않고 바른 길을 걸었던 우리 부모님 세대를 생각하며 'Stand for Future'라는 선거구호처럼 버티려고 했습니다.

국보 1호를 태워버린 대한민국입니다. 몇 백년을 버티고 서있던 과거의 찬란하고 위대한 유산을 단 하루만에 낼름 태워버린 대한민국의 현 세대입니다. 저 또한 제 딸에게 뭐라고 말해야할지 모르겠습니다. '아빠, 우리나라 국보 1호는 뭐예요?' '응..국보 1호는 대갈통에 총 맞은 어떤 미친 ㅅㅂ쉑히가 불 지르고 우리 자랑스러운 공무원 븅딱 쉑히들과 족도 불쌍한 소방관들이 벙쪄서 보고 있는 사이 어두운 밤을 찬란히 밝히는 겨레의 횃불이 되어 사라져 주었단다. 국보 1호 숭례문은 이제 니 마음속에 있어'

오래 전에 어떤 분이 남기신 글 중에 '따뜻함이 넘치는 블로고스피어입니다'라는 글이 생각납니다. 그 글을 읽으면서 본질적으론 동의할 수 없지만 동의하고 싶은 마음이었습니다. 또 일부러 그렇게 스스로를 '세뇌'시키며 살아왔습니다. 다른 분이 제게 염세적이시라는 염려의 글을 남기실 때만해도 전 가볍게 웃어 넘길 정도의 마음이었습니다만....새해가 시작한지 며칠 지나지 않아 느끼는 것은 세상은 따뜻하지도 않고 순수하지도 않다는 것입니다.

오늘....뭐라 말할 수 없는 참담함에 이 글을 씁니다.

j4blog는 잠정적으로 문 닫아둡니다.
언제 다시 글을 쓰게 될지 약속드릴 수 없어 죄송합니다.
제 부족한 글을 구독하시는 여러분께 진심으로 진심으로 죄송하다는 말씀만 남깁니다.

Goodbye Blogosphere, Goodbye my friends....Goodbye
[글이 마음에 드셨나요? 마음에 드시지 않았더라도 Bookmark하시고 RSS로 무조건 읽으세요.]
AddThis Social Bookmark Button        AddThis Feed Button
Posted by 재준씨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k.b.d_star 2008.02.14 06: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문플님을 ..기다립니다. 꼭..돌아오세요..

  3. BlogIcon 센~ 2008.02.14 07: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렇게 많은 분들이 기다리고 있어요..꼭 돌아오세요.

  4. BlogIcon 이그림 2008.02.14 15: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인생은 원래 덧없자녀..

  5. BlogIcon login 2008.02.14 18: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j4님께서는 블로그를 하면서 이미 왠만한 번뇌는 이미 해탈하셨을 듯 하신데.. 안좋은 일이 있으신가요..

  6. BlogIcon 고군 2008.02.14 18: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허걱...정말 오랜만에 놀러왔는데...ㅠㅜ

    건강하시고 행복하세요.
    다음엔 좋은글으든 날로먹는 글이든..다시 뵐수 있었으면 합니다.

  7. BlogIcon bluebear 2008.02.15 00: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삶의 연장 선상 아닌가요?
    처절하리 만큼 아픈 글도 마음을 밝게 따스하게
    만들어 주는 글도 모두 우리의 인연속의 삶일 듯 합니다.
    아픈 마음들 모두가 같지만 아파 할 수 만은 없는 듯 합니다.
    고운 글과 마음 늘 이웃과 한께 있으니까요.

    고운 날 다시 오시겠죠?

  8. BlogIcon 릿드 2008.02.15 02: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숭례문 전소 사건 때문에 여태까지 느꼈던 블로고스피어에 대한 회의도 함께 밀려와서 블로그를 잠시 접으신거라고 이해하면 되려나요...

    암튼 마음 잘 추스리시고 다시 돌아와 알찬 글들을 써주시기를 기다리겠습니다^^

  9. BlogIcon 파란토마토 2008.02.15 20: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니....숭례문이 탔따고 달꽃님이 문을 닫으시다뇨...
    돌아오세요..ㅠ

  10. BlogIcon COMMONPLACE™ 2008.02.16 00: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즘 연일 충격의 연속이네요.
    문플님.. 이게 왠일입니까?
    그래도 아주 가버리시겠다고 하지 않으시고 '잠정적' 이라고 말씀해 주셔서 맘에 조금은 위로가 되네요.
    빨리 다시 뵐 수 있기를 바랍니다.

  11. BlogIcon 짜잔형 2008.02.16 17: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에궁 오랜만에 찾아뵈었는데...

  12. BlogIcon noraneko 2008.02.16 19: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충격입니다^^;; 언제 다시 뵈올지...

  13. BlogIcon bluepango 2008.02.18 02: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분이 다시 오시니, 한분이 가버리시고.....

    세상살이 다 그렇습니다.


    세상 돌아가는 것에 너무 연연해 하지 않았으면 좋겠습니다.

    소소한 주변 일상에서 행복을 맛보시며, 다시 기분좋게 돌아오시

    기를 기다리겠습니다.

  14. 2008.02.19 03:4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15. BlogIcon mepay 2008.02.19 06: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기다리겠습니다.
    오셔서 쇠주 한잔 해야죠. 플라워님 ~

  16. BlogIcon 석우(石愚) 2008.02.20 01: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여기 주인장의 블로그 만들어가는 마음이 제게 참 신선하게 다가왔답니다. 저는 2000년에 차(茶,tea)관련 최초의 웹진을 많은 돈을 들려 발행하였습니다. 훗날 경제적인 이유로 모든 것을 접었지요. 근데 아무도 왜 접었는지 궁금해 하지 않는 것 같았습니다. 그래도 차문화 관련해서는 정확한 정보를 전달하고자 티스토리에 <석우연담>이라고 하는 블로그를 저의 정신으로 꾸며간다는 생각을 하였지만 나이가 들어서 그런지 참신성이 없었습니다. 그 과정에 이 블로그를 알게 되고 도움이 많이 되었답니다. 비록 속이 상하시겠지만 선생님의 밝은 모습이 더 많은 사람들에게 행복을 안겨준다고 생각해 보시길바랍니다. 석우 드림.

  17. BlogIcon Sunny21 2008.02.24 12:1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돌아오실 때까지 꾸준히 댓글 남기겠습니다.
    꼭 돌아오세요.

  18. BlogIcon sepial 2008.02.26 03:4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j4blog에 처음 댓글 남깁니다.
    최근들어 블로고스피어가 시장바닥같이 시끄럽다는 느낌을 가끔 받을 때가 있습니다만, 시장에 가도 시끄럽게 하는 사람들은 몇 명 뿐이고, 대부분은 적당한 소리로 일을 보듯이...블로고스피어도 그런 것 같습니다.

    다만 그런 "조용하지만, 찾아 읽을만한" 글을 찾는 것이 점점 더 노력을 요구하는구나.....그런 생각을 하게 되었습니다.

    저의 블로그 포스트 찾아 읽기 방법에 문제가 있나??? 그런 생각도 하게 되었습니다.


    제 나름의 해법은 이랬습니다.

    저 스스로가 저의 에너지를 이슈지향적인 글을 쓰는 걸로 소모하지 않고, 자기 발견과 발전에 조금이라도 도움이 되는 글을 쓰려고 노력해 봅니다. 블로그 그 자체가 제 인생의 종착역은 아니니까요.

    잘 생각하고 잘 쓴 글을 찾아서 읽자라는 결심을 하고 저는 프레시안을 메일로 구독하게 되었습니다. 블로거들도 글을 잘 쓰시는 분들이 물론 많지만, 사회적 이슈에 관한 글을 프레시안이 현재 제일 깊이가 있고, 내용도 좋다고 생각하기 때문입니다. 그 이외에 이슈성 글은 메타 블로그로 읽지 않기로 했습니다.

    다만 소소한 생활 주변의 이야기가 고파서 그 부분은 구독 목록을 좀 더 강화하여 받아 보고 있습니다.

    세상에 호수는 많이 있습니다.
    시끄러운 물도 있고, 조용한 물도 있고....고기가 많아서 배부른 물도 있고, 고기는 좀 적지만 대신 사냥꾼도 적은 물도 있고...
    제가 놀 물은 제가 결정할 수 있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듭니다.

    잘 알지도 못하는 사이지만, 그냥 비슷한 고민을 하는 블로거니까....이렇게 마음을 열어 놓고 그냥 술 한잔 기울인 기분으로 적어 봅니다.

    조금 쉬었다가...어느 정도 답을 찾으시거들랑 꼭 돌아오세요~
    j4blog는 그 누구의 것도 아닌 바로 님의 것이니까요.

  19. BlogIcon clozer 2008.02.26 04: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꼭 돌아오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