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PC통신이 시작되고 아이디라는 것으로 자신을 표현하기 시작했습니다. 아이디는 자신을 나타내는 하나의 표식으로 사용됩니다. 그래서 초창기에는 자신의 이름의 약자를 많이 썼었습니다. 예를 들면 jyp, jjk등의 약자로 썼었습니다만, 워낙에 많은 사용자가 생기면서 중복되는 경우가 많다보니 다음에는 숫자와 혼용해서 사용했었던 기억이 납니다. 99_jjk, jjk_79 뭐 이런 식으로 말이죠. 생각없이 생년을 붙여서 사용하신 분들 꽤 되었던 것 같습니다. 혹은 생일을 붙였기도 했구요. (이것은 저의 개인적인 느낌이지 꼭 이렇게 흘러간 것은 아닙니다) 

문제는 생년, 혹은 생일과 자신의 약자를 혼용하자 조금이나마 자신의 개인 정보가 노출되는 것을 느낍니다. 그래서 그 방법 대신 새로운 방법을 택하기 시작했습니다. 완전히 자신의 느낌을 표현하기 시작했습니다. 마치 별명을 짓듯이 말이죠. 그런데 예전에는 별명을 짓는 방법도 몇 가지 요령이 있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1. 생김새로 만든다.

    주근깨가 있으면 뺑덕어멈
    뒤통수가 삐딱하면 삐딱이
    피부가 까매서 베트콩 (제 친구였던-_-a)

2. 행동으로 만든다.
    행동이 느릿해서 거북이, 또는 곰
    까불까불거려서 까부리

3. 배경을 바탕으로 만든다.
    그 유명한 엄친아! (엄마 친구 아들!!!)
    술 양조장을 한다고 단지 (네에~네에~)

4. 몇가지를 섞는다.
    행동이 까불고 생김새가 작은 병아리 (혹은 사투리로 삥아리)
    느릿하고 시니컬한, 만사 귀찮은 태도라서 만귀 (네네..예전 제 별명이었습니다)

5. 내 느낌으로 짓는다.
    사실 이건 별명이 아닙니다만...요즘 자신의 아이디는 다들 이 방법을 택합니다.
    딱히 누가 내 아이디를 만들어 주기를 바라는 세상이 아니깐요.

블로그 이름은 제 이름의 약자를 땄습니다만 필명(moONFLOWer)는 예전의 기억의 한 장면에서 비롯합니다. 화실에서 잠시 바람을 쐬러 나왔는데 달빛이 화분에 있던 국화를 비추더군요. 그 국화 꽃잎 하나하나가 그렇게 반짝이는 것은 그 이전에도, 그 이후에도 못봤습니다. 마치 얼어버린 듯 차가운 꽃잎 아래 살아 숨쉬는 생명의 숨결(아아...점점 심해지는군요)을 표현하고 싶은 마음에 필명을 정했습니다.

그리고 mo-ONFLOW-er 이렇게 따로 대문자와 소문자를 틀리게 명기한 것은 On Flow (흐름을 탄다, 흐름을 느낀다)는 의미를 중의적으로 포함하기 위함이었습니다. moONFLOWer이 되는 것이죠.

여러분들은 블로그 아이디 어떻게 정하셨나요? 댓글 기다립니다. ^^

혼자된지 이제 첫 날인데 벌써 센티멘탈해지는군요.
[글이 마음에 드셨나요? Bookmark하시고 RSS로 무조건 읽으세요.]

AddThis Social Bookmark Button            AddThis Feed Button
Posted by 만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CeeKay 2007.10.17 14: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블로그를 돌아다니면서 이 분은 왜 이런 제목의 블로그로 저런 필명을 쓰게 됐을까 궁금해 했었는데...한 사례를 보여 주셨네요. 많은 댓글이 달려야 할텐데...
    저는 제 영문이름 이니셜을 사전식으로 쓴 것이 필명이고, 블로그 제목은 "Slow but STEADY wins the race"라는 영문 속담에서 가져왔습니다. (slow and steady 라고 하는 사람도 있지만 문맥상 but 이 맞을듯...)

    • BlogIcon 만귀 2007.10.17 15: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CeeKay님의 필명과 블로그명에 대한 고마운 댓글 감사드립니다. 워낙에 방문자가 적은 편이라 별로 댓글에 대한 스트레스가 없다는 것이 또 제 블로그의 장점입니다. ^^a(살짝 우울하네요.ㅎ) Slow but steady wins the race. 멋진 말이죠(but이 맞습니다.) 관심어린 댓글 다시 한번 감사드립니다.

  2. BlogIcon JK 2007.10.17 15:4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처음 언급하셨던 방법으로 저는 정말 단순하게 이름 약자로 JK라고 정하고, 블로그도 JK's Blog라고 정했습니다. ^^;

    • BlogIcon 만귀 2007.10.17 15: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제 블로그 이름 j4blog의 j는 제 이름에서 따왔습니다. JJ로 정하려다가...쓰레기수거 회사 이름이 JJ.Richard라서 -_-a 블로그명에 대한 설명과 관심어린 댓글 감사드립니다. JK 좋은데요. ^^

  3. 알 수 없는 사용자 2007.10.17 16:3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캬 달꽃님 이름 속에 on flow가 숨어있었을 줄이야.
    뻔히 보면서도 설명 안해주면 모른다니까요..
    저는 4번인 듯... 블로그 제목이나 필명이나.

    • BlogIcon 만귀 2007.10.17 18: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일종의 유희죠. 뭐 ^^a 부끄러울 따름입니다.
      개인적으로 중의적인 것, 타이포그라피등에 관심이 많아서 재미삼아 해봤을 뿐입니다.

      cINErGe -> In E.G(또 다른 예로..)가 나오겠네요. 살짝은 억지스럽지만 딴 맛 나네요. ^^a

      언제나 관심어린 댓글 감사 드립니다.

  4. 알 수 없는 사용자 2007.10.17 18:0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도야지러쉬라는 닉네임을 영문으로 줄여서 D-Rush가 되었습니다. 통통한 편인지라 도야지.뭔가 달려드는것이 많아서 러쉬 그래서 이렇게 정해진 것이지요 ^^

    • BlogIcon 만귀 2007.10.17 18: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D-Rush는 마치 레이싱팀같은 느낌이라서 참 좋습니다. 자주 찾아뵙지 못해서 죄송합니다. 어라? 디러쉬님도 주5일블로깅하시나요? ^^a 반갑습니다. 같은 5일제 동지를 만나서...댓글 감사드립니다. 앞으로 자주 찾아뵐께요.

    • 알 수 없는 사용자 2007.10.17 18:43  댓글주소  수정/삭제

      으헛 문플라워님도 주5일 유저!

      전그저 객기일 뿐이지욥 ;ㅁ;

  5. BlogIcon 데보라 2007.10.18 07:2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이런 사연이 있을줄이야 ㅎㅎㅎㅎㅎㅎㅎ 그러시군요.
    제 예명은 구약에 나오는 여선지자의 이름을 따서 지은거랍니다.
    데보라.. 한국어로는 드보라라고들 하지요.

    • BlogIcon 만귀 2007.10.18 09: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필명보고 금방 알았습니다. ^^

      제 필명은 딱히 사연이랄 것까지는 없고 그냥 일종의 유희죠. 댓글 감사드립니다.

  6. BlogIcon kkommy 2007.10.18 14: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예전에 키우던 강아지 이름으로 만들었답니다..
    길에서 무심코 데려온 강아지였는데,
    일주일을 넘기지 못하고 하늘나라로 가버렸거든요..ㅠㅠ
    그 이후로 제 온라인상의 모든 닉네임은 kkommy 또는 꼬미로 통칭되어 사용되고 있다는..ㅎㅎ

    오랜만에 제 닉이 어떻게 지어졌나..다시금 회상하게 되었네요..^-^;
    그 전에 PC 통신 시절에는 '고래'였다는..ㅋㅋ
    그것도 그 당시 '고래밥'이 옆에 있어서 무심결에 지어진 비하인드 스토리가 있었다지요..^^;;;;

    • BlogIcon 만귀 2007.10.18 15: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고래!!..쿨럭쿨럭!! 깜짝 놀랐습니다.

      저희 부모님이 키우는 강아지 이름은 개'나리'의 나리입니다. 저희 이모님께 분양된 그 동생은 진'달래'의 달래였는데..이름을 강'아지'의 아지로 바꿨습니다. 저보다 높은 대우를 받고 있습니다. -_-a
      짐승 키우다가 보내면..가슴 미어집디다. 그래서 전 아키웁니다. -_- b

      관심어린 댓글, 좋은 추억을 나눠주셔서 너무 감사드립니다.

  7. BlogIcon 썬도그 2007.10.20 11: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처음엔 문플러워인지 몰랐습니다. 해커내음도 나고
    (해커들이 저렇게 대소문자 비슷한글짜 숫자0과 영어O를
    섞기도해서) 그런분인줄 알았는데 문플라워네요
    거기에다가 글짜가 대소문자로 리듬감을 주심 ㅋ

    정말 신선합니다. ^^ 글 잘 읽다 갑니다

    • BlogIcon 만귀 2007.10.20 15: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런 중의적인 표현, 숫자등을 이용한 표현을 개인적으로 꽤나 좋아하는 편이라서..자주 씻는데 내음이 났나요? ㅋㅋ 즐겁게 보셨다니 저도 기쁩니다.

      댓글 너무 감사드립니다.

  8. BlogIcon 별빛기차 2007.10.21 11: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처음에 월화님을 뜻하지도 몰랐었는데... 저도 썬도그님처럼 대소문자가 섞여있으면 우선 거부감이 든다는 ^^;;

    제 블로그 제목은 '아는만큼 보인다'인데 저의 대학교 은사님께서 하신 말씀입니다. 흔히들 '보는만큼 알게 된다'고 알고 계시겠지만... 확실히... 그것에 대해 모르면 보이지 않더라고요... 그래서 많이 배우자 그리고 아는 즐거움을 누려보자는 뜻에서 지은 것입니다. 필명인 별빛하나는 하늘에 반짝이는 별이 좋아서 지은 것입니다. 어렸을때 하늘을 보며 너의 별, 나의 별은 어디있을까 찾아보던 기억에서 저멀리 우주에도 저의 별하나가 반짝이고 있을거라는 생각에 지은 것입니다. 헤헤^^*

  9. 알 수 없는 사용자 2008.01.25 14:2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예전에 적어놓은 글이 있어서 트랙백 보내드립니다.
    저는 예전에 엷은 버섯에 빛이 비추는 장면을 본 적이 있는데,
    너무 아름다움으로 인해 잊혀지지가 않더군요.
    어느 날인가 용산의 조명가게를 지나다가 거기서 비슷한 모습을
    한 조명을 하나 발견했었죠. 그 조명을 만드신 분도 저와 비슷한
    아름다움을 느끼셨던게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듭니다.
    아름다움이라는 것, 누구에게나 같은 마음인 것 같습니다. ^^
    고운 하루 되세요. ^_^

  10. BlogIcon 라쥬나 2008.01.28 12: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가운데 onflow가 멋지다고 생각했는데 역시로군요. :)
    저는 처음으로 인터넷 세계에 발을 디뎠을 때 가입해 있던 동아리에서 쓰던 닉네임인데
    세계에 아무도 쓰는 사람이 없어서 그냥 쓰고 있답니다.
    raspuna <-인데 이렇게 써놓으면 아무도 제대로 읽는 사람이 없기 때문에
    하는 수 없이 한글로 적고 있습니다. ^^;;;

  11. BlogIcon 편집국장 2009.06.23 17: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을 너무 늦게 달게되네요ㅎ
    슈크리는 아랍어로 달콤하다는 뜻이에요. 아랍문학의 거장 이름이기도 하구요ㅎ
    대학 때 아랍어를 복수전공하면서 필명 닉네임으로 두루두루 사용해왔어요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