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워블로그의 글을 구독하는 독자는 적게는 1,000에서 많게는 10,000은 쉽게 넘는 경우가 많습니다. 국내의 블로그도 독자가 많은 경우는 몇 천까지 됩니다. 그 많은 독자들이 그 블로그의 글을 읽고 있다고 생각하면 함부로 글을 쓴다는 것은 상상할 수 도 없는 노릇입니다.

신문의 예를 들겠습니다. 많게는 몇 십만, 몇 백만부가 팔려나가는 것이 신문입니다. 그러다보니 한 명의 독자도 더 끌겠다는, 한 명의 독자도 놓치지 않겠다는 노력은 매일 매일 전쟁처럼 벌어집니다. 어떤 논조가 좋은가? 어떤 편집 방법이 좋은가? 어떤 사진이 좋은가?
사용자 삽입 이미지

No~出


왜 블로그는 그런 노력을 하지 않습니까? 여기 블로그 독자를 편하게 하는 몇가지 팁이 있습니다.

1. 전하고자 하는 정보를 노출하라.
    리뷰 글을 쓸 때도 이런 저런 정보를 한꺼번에 주면 독자는 읽고난 후에도 뭘
    읽었는지 모르는 경우가 발생합니다. 글이 전하고자 하는 정보, 말하고자 하는
    의도를 확실히 노출시켜야 합니다.

2. 중요한 단어는 노출하라.
    글씨의 색과 크기, 그리고 두께로 중요하다고 생각하는 단어는 확실히
    노출시켜야 합니다. 신문도 빽빽한 기사중에서 제목 부분은 글씨의 크기를
    달리해서 독자의 눈에 띄이게 합니다.

3. 여백을 노출하라.
    문단이나 글의 호흡을 생각하면서 적당한 띄어쓰기, 그리고 문단의 구분을
    여백으로 노출해야 합니다. 그 여백은 독자들에게 잠시 쉬어갈 틈을 만들어 주고
    글 내용을 보다 더 확실히 파악하게 만듭니다.

4. 한 눈에 글을 노출하라.
    글이 너무 길어 화면을 한참 스크롤 시켜야할 정도면 시작하기도 전에 독자를
    질리게 해버립니다. 웬만하면 한 화면안에 몇 개의 문단으로 구분을 하여 독자가
    그 하나의 문단으로 읽을 가치가 있는 글임을 명료하게 보여줍시다.

5. 이미지를 노출하라.
    매번 하는 이야기지만 한 장의 그림이 열 마디 말보다 낫습니다.
    적당히 글의 내용과 매치된 이미지는 독자를 편안하고 기분좋게 만듭니다.
    그리고 이미지의 노출 순서도 중요합니다. 너무 빨리, 혹은 너무 늦으면
    그 효과는 미미해집니다.

6. 연관글을 노출하라.
    이것 역시 매번 하는 이야기입니다. 독자에게 연결되는 고리를 보여주고
    선택하게끔 하십시오. 강요가 아니라 권유라는 것도 잊지 마세요.

블로그는 독자와 블로거의 대화의 통로입니다. 그리고 블로거는 독자를 편안히 모셔야할 안내자여야 합니다. 항상 편안함을 서비스하시길 바랍니다.

-연관글-
편안히 모시겠습니다. 블로거는 버스 운전사_The blogger is the busdriver
Size Doesn't matter??_블로그 독자의 인내심을 시험하지 마라
블로깅...피곤하신가요?

[글이 마음에 드셨나요? Bookmark하시고 RSS로 무조건 읽으세요.]

AddThis Social Bookmark Button            AddThis Feed Button
Posted by 만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강풍 2007.10.11 13:2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읽는이의 마음을 정확히 꿰뚫어보시는듯 합니다. ^^;
    저도 그렇게하면서 글을 쓰고 싶은데 아직 수련이 부족하군요.
    좋은 글 잘 읽고 갑니다. 오늘하루도 행복하세요~

    • BlogIcon 만귀 2007.10.11 13: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직 그 정도 수준은 어림없습니다. 만약 그렇다면 진작에 파워블로거가 되어있겠죠. 저도 열심히 노력중입니다. 부족한 제 글 좋게 읽어주셔서, 그리고 귀한 댓글 남겨주셔서 고맙습니다.

  2. BlogIcon sketch 2007.10.13 23: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글 감사합니다.
    노력할 부분이 아직 많네요^^

    • BlogIcon 만귀 2007.10.15 09: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부족한 제 글을 좋게 봐주셔서 감사할 따름입니다. ^^ 저도 아직 초보중의 초보 단계라 계속 노력중입니다. 댓글 감사드립니다.

  3. BlogIcon 파란토마토 2007.11.21 21: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이쿠.. 도사님..ㅜ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