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전에 웹초보님이 제게 블로그의 댓글에 언제 답글을 남기는 것이 가장 적절한가?라는 질문을 해왔습니다. 오랜 기간이 흘러 기억하실지 모르지만 그에 대한 부족한 답변을 몇 자 적어봅니다.

최근 개인적인 사정으로 제 블로그에 남겨주신 댓글에 그때 그때 답을 남기지 못하고 있습니다. 그러다보니 '저 놈 이제 좀 알려졌다고 건방지구나!'라든지, 'ㅈㄹ 내 댓글은 답 할 가치도 없단 말인가!!'라는 생각을 혹시 하고 계신 분이 있으시다면 죄송하다는 말씀 먼저 드립니다. 단지 바쁜 일정 + 인터넷을 사용하지 못하는 환경이 겹치다보니 개인적으로 블로그에 글 올리기도 벅차네요. 다시 한번 죄송하다는 말씀 전해드립니다.

우리는 블로그를 운영하면서 블로그의 글만큼 중요한 것이 바로 댓글을 통한 '소통과 교류'라고 인식하고 있습니다. 그만큼 블로깅이라는 행위 중에서 댓글과 답글이 중요하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댓글을 통해 블로그의 글에 대한 동의의 심정이나 논리적인 비판을 통해 우리는 서로가 성장해 간다는 것을 느낍니다. 심지어 악플을 통해서도 우리는 성장합니다.

그러다보니 다들 자신이 남긴 댓글에 남겨진 답글에 살짝 미소짓기도 하고, 불쾌한 심정도 가질 것입니다. 어떤 답글은 위트있는 글이라서 기분 좋기도 하고, 어떤 답글은 나름대로 논리적인 반박이라 내가 생각지 못한 부분에 대해 다시한번 깨닫게 되기도 합니다. 그러다보니 댓글을 남기고 나면 은근히 답글이 기다려지기도 합니다.

그렇다면 블로그의 댓글, 언제 답글을 남기는 것이 가장 좋을까요?

정답은 없습니다. 다만 '가능하다면 빠르면 빠를 수록 좋다.'라는 것이 제 의견입니다.

만약 남겨진 댓글에 답글이 없다거나, 아니면 너무 늦게 답글이 남겨진다면 그 블로거에 대한 약간의 '소외감' 내지는 '뭐 대단하신 파워블로거니까...'라는 부정적인 생각을 하게 됩니다. 간혹 제가 남긴 댓글에 답글이 없다면 '어쭈? 이 넘 봐라?' 라는 생각까지도 합니다. ㅎㅎ. 만약 답글이 너무 늦어진다거나 아예 답글이 없다면 댓글을 남긴 분은 정도의 차이는 있지만 불쾌한 느낌을 가질 수 있을겁니다.

블로그에 남겨진 댓글은 댓글 이상의 의미를 가집니다. 그것은 댓글을 남기는 '내'가 블로그의 주인장인 '너'와 대화를 하고 싶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댓글은 단순한 배설적 글쓰기가 아니라 상대방에 대한 나의 '대화의 의지'의 표명입니다. 그러니 댓글에 답글이 없다는 것은 댓글을 남긴 분에게 '난 너와 대화할 의지가 없다' 라는 것을 의미할 수 있습니다.
usb connect

저랑 살짜쿵 connect 하실라우? 댓글 남기셈!! ^^a

인간 관계라는 것은 일방적이면 오래가지를 못합니다. 결국 인간 관계 = 상호 교류를 의미하는 것이니깐요. 여러분의 블로그에 남겨진 댓글 중에 아직 답을 하지 않은 것이 있다면 비록 늦었지만 지금이라도 답글을 남겨보시지 않겠어요? 아마 댓글을 남긴 분은 뒤늦게 기대하지 않은 선물을 받은 즐거움을 느낄 수 있습니다.
약간의 팁을 남기자면...
너무 늦은 답글에는 '댓글을 이제야 봤습니다.' 등의 작은 성의를 보이시는 것도 좋을 것 같습니다만...^^a

이런 글을 쓰는 저도 수두룩하게 남은 여러분의 댓글에 아직 답글을 다 남기지 못해서 죄송합니다. 나중에 몰아서 숙제할께요. 한번만 봐주셈!

덧1)
이번 달 결산보고가 심히 두렵다는...

덧2)
블로깅이라는 행위를 시작한 것이 참 잘했다는 생각을 매번 합니다. 몇 주 전에 몸이 불편했을 때 남겨주신 수많은 염려의 댓글은 제게 얼마나 큰 힘이 되었는지 모릅니다. 부족한 이 블로그에 찾아와주시는 모든 분께 다시 한번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글이 마음에 드셨나요? Bookmark하시고 RSS로 무조건 읽으세요.]

AddThis Social Bookmark Button            AddThis Feed Button
Posted by 만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낚시의시간***** 2008.06.24 13: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 블로그에 오신 분들께 사죄부터..ㅜ.ㅜ

    글 잘 봤습니다..^^

  3. BlogIcon 산티아고 2008.06.24 14:0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 나는 아직 배고프다~

  4. BlogIcon 다우미짱 2008.06.24 14: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가 남긴 댓글에 답글이 달리는건
    확실히 기분 좋은 일이더군요.
    공감하고자 시간을 들여 글을 읽고
    표현을 하는것이기에, 무시하고 넘어가시믄
    섭섭하고 의기 소침해지던데요^^*

    • BlogIcon 만귀 2008.06.27 11: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을 쓴다는 것 자체가 굉장한 노력을 의미하는데 그런 댓글에 답글이 없다면 서운하겠죠. 저처럼 이렇게 늦게 답을 남겨도 마찬가지일테고...죄송합니다. ㅠ,.ㅠ

  5. BlogIcon ludensk 2008.06.24 14: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뭐 저는 숫자도 많지 않아서 초고속으로 달아드립니다 하하;;;

  6. BlogIcon FunPick 2008.06.24 14: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블로그 시작한지 얼마되진 않았지만, 다행인건 아직까지 악플이 없다는거! ㅋ

  7. BlogIcon 2008.06.24 17: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실.. 그렇게 생각하곤 했어요.. 그래서 관련된 글을 쓰려고 했는데 ^- ^
    "초심을 잃지 말자" j준님 블로깅 보다. 몸 먼저 생각하세요 ^^
    건강이 최고입니다! 롱~~오오오옹~~~테일!

  8. BlogIcon 웹초보 2008.06.24 19:1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옷.. 한참전에 한 질문인데 잊지않고 포스팅을 해주셨네요.. 정말 감사합니다.. ㅠㅠ
    그나저나 이 글에 달린 댓글을 봐도 느끼는거지만.. 확실히 방문객이 남긴 댓글을 생까는 블로그들은 외면받는것 같군요.. 항상 쾌속으로 답글 달아드려야겠어요.. ㅎㅎ

    • BlogIcon 만귀 2008.06.27 11: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좋은 글 소재를 주셔서 제가 되려 감사드립니다. 본문의 내용과 반대로 사는 저의 현재 모습이 부끄럽사옵니다. ㅠ,.ㅠ

  9. BlogIcon 멜로요우 2008.06.24 20: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ㅋㅋJ준님의 친절함이 돋보이는 포스트 ㅋㅋㅋ
    아~ 저도 J준님이라 대화하고 싶어요~~!! 키키키키~~~
    J준님은 잘생기셨나요? -0-;ㅋ
    꼭 대답해주셔야 합니다 ㅎㅎ

  10. BlogIcon 산다는건 2008.06.24 20: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가능한한 빨리 달아주는 편입니다. 왠지 얼른 반응을 보이지 않으면 안 오실 것 같아서 말이죠..;;

  11. BlogIcon 지우개닷컴 2008.06.24 23: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 생각도 가능한한 빨리 달아주는게 좋다는 의견 입니다. 그러나 방문자 수가 늘어나고, 달린 댓글이 늘어나면... 미처 확인 못한 댓글도 있더라구요...

  12. BlogIcon 궁극의 힘 2008.06.25 01: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그래도 오늘 방명록보니까 댓글 답글 안달아준다고 어떤분이 그러셨는데 이글까지 보고나니 제가 엄청난 잘못을했네요. ㅜㅜ 반성하고 앞으로 바로바로 답글달도록해야겠습니다. 깨우침을 주셔서 감사합니다.ㅋ

  13. BlogIcon 마키♡ 2008.06.25 03: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블로거는 댓글을 먹고 사니까요^^

  14. BlogIcon pest 2008.06.25 07:4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확실히 블로거는 댓글을 먹고 살죠.. 그 댓글은 답글이 잘 달릴때 많이 들어오고요..^^

  15. BlogIcon 데굴대굴 2008.06.25 14: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 생각은.... 48시간 이내.. 입니다. 인간의 기억력이란게 이틀 지나면 거의 기억을 못하거든요. 그래서 기억을 할 수 있는 시간을 48시간으로 잡았습니다.

  16. BlogIcon 영경 2008.06.25 20: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최근에 저도 답글이 늦었는데 반성해야겠군요. ㅜㅜ

  17. BlogIcon 짜잔형 2008.06.25 20: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우... 엄청난 댓글이... 답글 다 달으시려면 고생 하시겠습니다 ^^ㅋ

  18. BlogIcon joeykim 2008.06.26 01: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초보래서 그런지 제 홈피에 와주신것만으로도 감사해서
    일일이 달아드리고싶어지네요.

  19. BlogIcon 방동 2008.06.28 01: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한달간 블로그를 뜸하게 관리했는데요, 확실히 시간이 지난 댓글에 답글다는 것은 저에게도 불편하더라구요.
    역시 보이는데로 바로바로 달아야되겠어요.

  20. BlogIcon CeeKay 2008.07.01 08:2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확실히 제 댓글에 대한 답글이 안 달리는 블로그는 저도 그냥 구독만 하게 되고 방문은 뜸해지더라고요. (J준님이 그렇다는 것 아닙니다. ^^;;)
    그래서 저는 최대한 열심히 답글로 소통하고 있습니다. ^^

  21. BlogIcon 콜드레인 2008.07.04 21: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실 댓글을 남기고 왔는데 답글이 없으면 '앗... 씹힌건가 OTL' 하는
    기분은 어느분이나 마찬가지가 아닐까 싶습니다.
    흐음... 이 글을 보고 문득 궁금한게 생깁니다.
    혹시 자기가 답글을 달아드리지 못한 댓글만 따로 모아서 볼 수 있는
    방법이 없을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