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글의 제목을 얼마나 잘 짓는가에 따라서 그 글이 죽느냐 사느냐 생사여부가 달려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닙니다. 바쁘기 그지없는 세상, 더더구나 바쁘기 그지없는 인터넷 세상, 그 중에서 제일 바쁜 블로거들이니.. 블로거들은 글을 읽지 않고 본다고 생각합니다. 덧1) 물론 저 역시 글을 읽기보다는 보는 편이 대부분입니다. 메타 블로그나 RSS 리더기에 쌓여있는 글을 선택하는 이유는 바로 제목 때문입니다. 그만큼 블로그 글의 제목이 중요하다는 것은 굳이 설명을 하지 않아도 잘 아실겁니다.

여기서 잠깐...
짓다 -
1.
재료를 들여 밥, 옷, 집 따위를 만들다.
2. 여러 가지 재료를 섞어 약을 만들다.
3. 시, 소설, 편지, 노래 가사 따위와 같은 글을 쓰다. (출처 : 엠파스 국어사전)
등의 의미가 있습니다.

title

제목이 어찌나 중요하냐면...어이 로마 택시!!!

짓다라는 동사를 쓰는 목적어는 의식주에 관련된 것, 그리고 글에 관련된 것입니다. 의식주야 당연히 인간의 생존을 위해서 꼭 필요한 것입니다. 그런데 글에 짓다라는 동사를 쓴다는 것은 그만큼 글이란 것이 인간에게 중요하다는 의미라고 내 멋대로 생각합니다. 그러니 한 줄의 제목을 짓는 것을 결코 화장실 물 내리듯 시시하게 생각해서는 안 된다고 봅니다.

이메일 제목을 보면 꼭 '요청하신 자료입니다.'라는 것이 있습니다. 클릭해보면 대출광고죠. 하지만 요청이란 단어엔 반응의 의미가 들어있기 때문에 사람들은 자신도 모르게 클릭하게 됩니다. 만약 '자료 보내드립니다'라고만 쓰면 뭔 자료? 내용없네..이러면서 지우기 마련입니다. 블로그 글의 제목 역시 마찬가지입니다. 제목을 어떻게 짓느냐에 따라 결과는 판이하게 달라집니다.

그럼 블로그 글의 제목을 어떻게 짓는 것이 좋을까요?

1. 정확한 정보를 우선적으로 전달해라
티스토리가이드 블로그에 소개되었습니다.
이 글은 8월 25일 j4blog가 티스토리 가이드 블로그에 소개된 내용을 적은 글입니다. 제목이 내용의 모든 것을 이야기해줍니다. 사실 (냉무)라는 글을 제목 뒤에 추가해도 될 정도의 글입니다.

2. 제목이 주는 기대감을 충족시켜라
구글알리미를 이용해 내 저작물을 보호하기??
이 글의 제목 뒤에 굳이 ??를 삽입한 것은 구글알리미를 이용해서 저작물을 보호하는 것이 100% 확실하지 않기 때문입니다. 만약 제목을 '구글 알리미를 이용해 저작물을 완전히 보호하려무나'라고 지었다면 글의 내용을 읽고 '이런 뻥쟁이'라고 비난을 받을 수 있습니다.

3. 어떻게??를 사용하라
블로그 글의 발행없이 방문자를 늘리는 꼼수
다들 잘 아시고 있는 제목 짓기 방법입니다. 독자는 제목을 보고 어떻게 저런 방법이 가능한가 궁금하게 생각합니다. 아마도 가장 쉽고 잘 알려진 블로그 제목 짓기의 방법일 겁니다. 마치 불가능한 것을 가능한 것처럼 생각하게하는 것입니다. 예를 들면 '맨발로 설악산 정상오르기'라는 제목을 보면 다들 궁금하게 생각합니다. 안 궁금하면 대략난감.덧2) 지나치게 떡밥스러운 제목은 2번 항목을 무시하는 것이기 때문에 항상 조심하셔야 합니다. 그 아슬아슬한 경계점을 찾는 것은 여러분의 몫입니다.

4. 나만의 경험을 활용하라
인터넷 종량제 사용자가 겪는 인터넷 환경
세상에는 나와 동일한 조건의 사람은 아무도 없습니다. 많은 사람들이 이런 것에 흥미가 있을까? 내 이야기에 흥미가 있을까?라는 불안감을 버리시길 바랍니다. 여러분의 이야기는 훌륭한 블로그 글의 소재가 됩니다. 그것을 제목에 그대로 반영하십시오.

5. 키워드를 사용하라
주옥같은 냉소적(Cynical) 문구(혹은 어록)
'냉소적인 어록'이라는 키워드를 구글에서 입력하면 윗 글의 제목이 가장 먼저 노출됩니다.(만쉐에~) 의외로 몇 명의 방문자는 냉소적인 키워드를 검색했습니다. 여러분이 노출하고 싶은 키워드를 반드시 넣어서 제목을 지으시길 바랍니다.

블로그의 글 제목은 길게 쓸 형편이 못됩니다. 짧지만 전달하고자하는 의미를 강력하게 전달할 힘이 있어야합니다. 그리고 정확한 사실을 구체적으로 전달해야 합니다. 이것은 신문이나 뉴스의 제목과도 흡사합니다. 덧3) 그리고 좋은 글 제목은 글의 내용을 있는 그대로 전달하되 호기심을 유발시키는 것이라야 합니다. 물론 좋은 제목을 짓는 것은 쉽지 않습니다. 하지만 주변을 주의깊게 관찰하며 주변 상황을 몇 개의 단어만으로 설명하려고 시도해보십시오. 하루에 한 두 번의 메모 연습만으로 여러분의 블로그 제목은 보다 더 매력적인 제목으로 바뀌어 나갈겁니다.

덧1)
읽는 것과 보는 것의 차이는 굳이 설명을 안 해도 아시리라 믿습니다.

덧2)
맨발로 설악산 정상을 오르는 방법은 맨발로 헬기를 타고가면...(먼산) 아아..손에 쥔 돌을 내려놓으셈!!!


덧3)

요즘은 기자들이 거의 낚시꾼이라서 안타깝기가 이를 데 없습니다. 다시 한번 떡밥닷컴이 생각납니다.

덧4)
굳이 '블로그 포스팅'이라고 하지않고 '블로그 글 발행'이라고 쓴 이유는 해외에 사는 소수민족으로서의 일말의 자존심 + 컴플렉스의 발현이라고 봐주시길 바랍니다.
[글이 마음에 드셨나요? Bookmark하시고 RSS로 무조건 읽으세요.]

AddThis Social Bookmark Button            AddThis Feed Button
Posted by 만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eloveelove 2008.08.27 13: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블로그의 제목이 아니고

    작성하려는 포스트의 제목

    이게 더 정확한표현일지도.. 흥미롭게 읽고갑니다.

  2. BlogIcon 학주니 2008.08.27 14: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포스트 제목에 대한 이야기..
    솔직히 제목의 중요성은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죠.
    떡밥 잘 물리는 제목을 선정한다면 꽤 많은 트래픽을 가져올 수도 있고. ^^
    물론 내용이 받쳐줘야 하지만.. -.-;

  3. BlogIcon 산다는건 2008.08.27 20: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실 저는 제목 짓는 센스가 참 개꽝이라서...;;;

  4. BlogIcon 외계인 마틴 2008.08.27 23: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블로거뉴스에서 흥미로운 제목글이 베스트에 보이길래 클릭했더니 여기로 오는군요.
    요즘 자주 뜨십니다 ^^

  5. BlogIcon login 2008.08.28 00:0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위에 마틴님 오랜만입니다. ^^ 저는 제목은 참 참신하게 잘 할 자신 있는데 ㅋㅋ

  6. BlogIcon 나스티워먼 2008.08.28 00: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목 잘지으면 가문의 영광..^0^
    못지으면 ㄱ- ㄱ- 엄청 욕먹죠;;

  7. BlogIcon rince 2008.08.28 01: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제목 잘 짓는건 포기...
    흑 머리가 나쁜가봐요 ㅠㅠ

  8. BlogIcon 가눔 2008.08.28 11:3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소설 속 주인공 이름짓기와 블로그 글 제목짓기...
    전 이 두 가지로 평생가도 골머리를 앓을 거 같습니다.
    뭐 요즘은 소설끄적거리기는 그만뒀고, 블로그도 소원하니 조금 덜 골치 아프긴하네요.
    ㄷㄷ

  9. BlogIcon 마키♡ 2008.08.28 12: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목을 잘지어야 호기심을 갖고 찾아오게 되는거군요..
    한 수 배우고 갑니다~~

  10. BlogIcon 환유 2008.08.28 17: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래도 너무 낚시는 싫더라구요- ㅋㅋ

  11. BlogIcon joeykim 2008.08.29 00: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 역시...보물창고 같아요.....또 하나 배우고가네요

  12. BlogIcon ludensk 2008.08.29 13: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주의사항에 '낚시는 하지 맙시다' 좀 추가해주시지;;;;

  13. BlogIcon 으노야 2008.08.29 20: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블로그글 제목짓기가 가장 힘든거 같아요 ㄷㄷ.;;

  14. BlogIcon CeeKay 2008.08.31 02: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밀렸던 그릉ㄹ 대충(죄송^^;;) 몰아서 읽고 댓글 답니다.
    J준님에게 많은 것을 꾸준히 배우는 한국생활이 되겠습니다. (시차도 없으니 더 많이 배울 것 같아요. ^^)

    • BlogIcon 만귀 2008.09.03 00: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CeeKay님 글을 통해 한국으로 돌아가신 것 알았습니다. 부디 한국에서 행복한 생활 다시 일궈나가시길 바랍니다.

  15. BlogIcon 飛夜 2008.11.26 13: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블로그 포스팅이 아니라 글 발행. .이 덧붙임에서 깜짝 놀랐습니다.

    자연스럽게 입에 붙은 단어. 이렇게 바꾸어서 생각할수 있는 J준님이 존경스럽답니다.

    저도 해외에서 이제 7년차가 다 되게 살아가는 학생이랍니다.
    좋은 포스팅 잘 봤고요, 앞으로도 좋은글 기대하겠습니다.

  16. BlogIcon demun 2009.04.06 19: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목으로 인한 낚시까지 해야하나 .... 솔직히 생각을 안해본건 아니지만....많은 사람들또한 그런 생각을 해봤을겁니다.
    정직하게 포스팅하는것만으로 많은 방문자수와 댓글이 있었으면 좋지만 그렇지만은 않은 현실이니....ㅎㅎㅎㅎㅎㅎ

    앞으로 제목에 많은 신경을 써야겠군요.ㅎ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