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에 글을 쓴다는 것은 일반적인 글쓰기와는 많이 다르다고 합니다. 이유는 전통적인 글쓰기, 즉 문학이나 기사등의 글쓰기와는 달리 개인의 생각이나 의견, 감정등을 일반에 공개할 수 있다는 것입니다. 물론 문학이나 기사 형식의 글도 개인의 가치관이나 의견을 반영할 수 있지만 블로그처럼 직접적이고 노골적이긴 힘듭니다. 그래서 다른 글쓰기보다는 더더욱 개인의 느낌을 있는 그대로 전달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이런 장점은 곧 단점이 될 수 있습니다. 양날의 검처럼 말이죠. 내 감정을 있는 그대로 표현하는 것까진 좋은데 그 표현의 성급함이나 미숙함으로 인해 되려 비난을 받는 경우가 허다합니다. 그리고 댓글로 대화를 하다보면 생기는 오해를 감정적으로 받아들이다가 결국 서로 진흙레슬링하는 경우도 많이 있습니다. 그렇다면 블로그를 이용하면서 어떻게 내 감정을 올바로 전달할 수 있을까요?

1. 쉽게 쉽게 쉽게
- 뉴질랜드산 홍합과 타스마니아의 마늘에서 우러나온 향취가 크림소스를 보다 소프트하고 리치한...
- 우와! 이 국물 끝내준다!!!
수식어가 많고 세밀한 부분까지 묘사를 한다고 해서 본인의 감정이 온전히 제대로 전달되었다고 보기는 힘듭니다. 비록 한 문장이라도 내 감정을 잘 표현할 수만 있다면 그 방법이 더 나은 감정 전달 방법입니다.

2. 짧게 짧게 짧게
- 당신의 23째 문장의 '야이 쉡햐'라는 단어는 메이드인 차이나 비단결 같은 내 마음을 두 올 풀어버리는 상처를...
- 그런 감정적인 단어는 절 불쾌하게 하는군요.
길게 써봐야 읽어줄지 아닐지도 모르고...그럴바엔 차라리 내 느낌을 있는 그대로 쉽고 짧게 표현하는 것이 실용적입니다. 상대방이 쓸데 없는 오해하지 않게 방지하는 역할도 하구요.

3. 사용해선 안 될 단어는 사용해선 안 된다.
병신쉑히, 지진아, 금치산자, 개쉑, 18쉑 등등의 욕설이나 상대방을 깔아뭉개는 단어는 사용해선 안 됩니다. 아무리 감정적으로 흥분했더라도 같은 방법으로 대응하면 결국은 개싸움이나 다를 바 없습니다. 

4. 비판하되 비난하지 말라.
블로그, 9가지 논쟁의 기술에서도 썼지만 비판할 것은 상대방이 아니라 상대방의 논리입니다. 글이 상대방을 향한 비난이 되는 순간부터는 감정의 올바른 전달은 더 이상 불가능합니다. 감정의 올바른 전달을 위해서라도 바른 말을 사용해야 합니다.

5. 순간적이고 단편적인 것에 미련을 버려라.
두 스님이 길을 가다가 강을 만났습니다. 한 젊은 여자가 강을 건너지 못하고 있는데 두 스님 중 늙은 스님이 그 여자를 업고 강을 건너게 해주었습니다. 젊은 스님은 계속 그 일을 마음에 두고 있다가 결국 물었습니다. '아니 구도하는 양반이 어찌 그런 행동을 하셨습니까? 잘못한 것 아닙니까?' 그러자 그 늙은 스님이 대답하길 '난 강을 건너고 그 여인네를 내려놓았는데 자넨 아직도 그 여인네를 업고 있구려'
감정은 순간적인 편린에 불과한 경우가 많습니다. 나의 감정을 상대방이 알아주길 바라는지, 그럴 만한 가치가 있는지 한 박자 늦춰서 생각해 보십시오.

블로그의 주관적인 글의 흐름 속에서 감정의 올바른 표현은 꼭 필요하고 또 중요한 것입니다. 그렇다면 어떻게 내 감정을 제대로 표현할 것인지 방법을 고민해야 할 필요가 있습니다. 단지 감정을 표현할 때는 너무 고민해서 어려운 말이나 지나치게 감정적인 방법은 피해야겠죠. 블로그 글쓰기의 기본이 그렇듯 감정의 표현 또한 '간단 명료하게' 하시면 됩니다. 
  
[글이 마음에 드셨나요? Bookmark하시고 RSS로 무조건 읽으세요.]

AddThis Social Bookmark Button            AddThis Feed Button
Posted by 만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블로군 2010.08.23 14:3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공부 제대로 하고 갑니다...ㅡㅡa

  2. BlogIcon 구차니 2010.08.23 17: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래도 가끔은 뜨거워 져야 사람다운 냄새가 풍기는 블로거죠 ㅋㅋ
    저 처럼 너무 감정을 배제하고 쓰면 재미가 없어요 ㅠ.ㅠ

  3. BlogIcon 열매맺는나무 2010.08.26 23: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재준님, 오래간만입니다.
    트위터가 뜸해지고 페이스북도 시들해지니 자연스레 블로그로 돌아오게 되네요. ㅎㅎ
    비록 주제 불분명한 짬뽕블로지만요.
    이제 슬슬 더워지지요? 건강하세요.

    참! 막내 생일 이 때쯤 아니었나요?

  4. BlogIcon socialstory 2010.08.27 12: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조금씩 스킨이 수정되어 지나봐요 :)
    저번에 방문했을때랑은 또 다른 스킨이네요. ㅎㅎ

    변덕쟁이~ 재준님.
    이 스킨이 완성된건가요? ^^

    한동안 트위터다 페이스북이다 뭐다 이용은 해보지만
    마음의 안식처는 결국 블로그인것 같아요~ㅎㅎ

    블로그 글쓰기 3년째 접어들고 있네요~
    잘쓰고 싶은데, 맨날 삽질하는 기분...ㅋㅋ

  5. BlogIcon 이름이동기 2010.08.29 02: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간단 명료하게 !
    정말 간단 명료하게 정리해 주셨네요 ^^

  6. BlogIcon 소중한시간 2010.08.31 21: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너무 좋은글이네요! 콕콕 박혔습니다.

  7. BlogIcon 荊軻 2011.03.23 01: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즘 글 쓰는게 너무너무 게을러졌습니다. 아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