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전에 잡담으로 쓴 글에도 나와있지만 고민하고 있는 몇 가지 주제의 글이 더 이상 진행될 기미를 보이지 않자 드디어 가볍기가 수소보다 가벼운 마구잡이 글쓰기가 발동이 걸렸습니다. 초안도 없고 주제도 없고 심지어 내용도 없는...그러나 저의 얍삽하기 그지없는 small머리는 이 와중에도 블로그 관련 주제를 낚아 올리는 쾌거를 거둡니다.

많은 블로거들은 인터넷에 글쓰기를 즐깁니다. 블로그(web + log)라는 어원 그대로 하루의 기록을 일지쓰듯이 가볍게 쓰는 블로거들이 있는 반면, 자신만의 주제를 가지고 그 주제를 일관되게 끌고가는 상당히 고급 정보의 글로 꾸려나가는 블로거도 있습니다. 사실 저 또한 하나의 주제를 가지고 꾸려나가려고 노력하고 있습니다만 실제론 그 주제이외의 글에 대한 것도 많이 많이 자주 자주 발행하고 있는 중입니다.

pencil

글쓰기의 즐거움이란..하악~

전 많은 글을 블로그 글쓰기라는 카테고리에 집어넣어 놨습니다. 어떻게 하면 더 질 높은 글을 쓸 것인지, 어떻게 좋은 글쓰기 아이디어를 구할 것인지 등등에 대한 많은 글을 적었습니다. 물론 저 스스로는 질 높은 글을 쓰지 못함에도 불구하고 말이죠. 그리고 반면 '블로그를 가볍게 즐기자'라는 주제로 많은 글을 썼습니다. 덧1) 일견 이 두 가지는 서로 상반되는 내용일 수 있습니다. 가볍게 즐기자면서 질 높은 글을 쓰자는 내용의 글을 올리다니 어이가 달나라 여행가서 없습니다. ^^a

블로고스피어의 질 낮음을 운운하는 수준 높은 블로거가 분명 있었습니다. 블로고스피어에서 논의되고 있는 문제가 겨우 철부지 코찔찔이들이 찌질거림이나 투덜대는 정도라서 니들이랑 못놀겠다는 분도 분명 계셨습니다.(현재 진행형일지도) 하지만 블로그라는 것이 어떤 특정한 계층만 누릴 수 있는 초고품위울트라고상한 것도 아니고 그렇다고 나이드신 분들이나 애들은 다루기 힘든 핵융합기술급의 하이테크놀로지도 아닙니다. 첫눈e님(예전 블로커님)이 작성하시는 초딩일기는 읽는 사람에게 훈훈한 교훈(-_-)마저 전해주는 고품위 하이테크놀로지 블로깅 기술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덧2)

블로그는 크게 두가지로 나뉠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하나는 주제가 있는 블로그이고 하나는 주제가 없는 블로그입니다. 두가지를 초간단 비교를 해보면...

1. 주제가 있는 블로그
- 자신의 주제를 꾸준히 밀고나가 일관된 모습을 유지하는 것.
- 자신의 주제나 혹은 정보에 관해 책임을 질 경우가 있다.
- laser sharpen narrow niche를 꾸려 나가는 것이 이득.
- 글 자체의 영향력이 주제가 없는 블로그에 반해 있는 편이다.

2. 주제가 없는 블로그
- 자신의 일상을 편안하게 써내려가는 것.
- 주제에 구애받지 않고, 글의 형태나 논리정연함도 필요 없음.
- 지극히 주관적인 내용으로 채워 나가는 것.
- 글 자체의 영향력이 상대적으로 적다.

결국 특정 주제를 가지고 블로깅한다는 것이 상당히 어려운 것임을 보여주는 것은 분명합니다. 주제가 있는 블로그는 결국 그 주제 관련 전문가(expert)가 되기 위해서는 노력이 필요하다는 것을 여실히 보여줍니다. 게다가 잘못된 정보를 알리거나 혹은 주제를 벗어난 글을 발행할 경우는 바로 다음날로 RSS 구독자가 줄어드는 결과도 감수해야 합니다. 반면 주제가 없이 일상을 쓰는 블로그는 어떠한 구애없이 자유롭게 글을 쓸 수 있는 혜택이 있는 반면 주제가 없기 때문에 자신만의 독특함이 없다면 방문자가 늘기도 어렵습니다. 물론 방문자의 숫자 조차 관심없이 운영하는 분도 많이 있습니다. ^^ 어떤 블로그를 운영하는지는 블로거 마음(다음 마음이 아님) 입니다.

crow

가볍기가 나 같군화~ 잇힝~

역시나 내용없는 글을 주절주절 풀어놨습니다만...결론은 언제나 버킹검 동일합니다. 블로그에 글쓰기라는 것을 처음부터 너무 어렵게 접근하지 마세요. 그리고 내 글이 가볍다고 자책하지도 마시길...가벼운 글쓰기라는 것은 없습니다. 블로그 글쓰기를 또 너무 어렵게도 보지 마시길 바랍니다. 사실 개인적으로 전문적인 주제를 다루지 않는 블로그가 어려운 한자나 외래어를 쓰는 것을 마뜩치않게 봅니다. 괜히 잘난 척하는 것 같아서 보기가 별로더군요.
블로그 글쓰기, 가벼운 글쓰기에 자책할 필요도 없고 진지한 글쓰기를 강요해서도 안됩니다. 그저 글쓸 줄 아는 능력이 있으면 그것을 즐기시면 되지않을까요? 글의 영향력이나 영속성은 그 이후에 고민을 해도 괜찮습니다.덧3) 전 지금 가벼운 글쓰기를 한없이 즐기고 있는 중입니다. 냐항~

덧1)
수준낮은 블로거가 어때서요?
블로그를 논하지 말자
블로그는 툴일 뿐입니다.

덧2)
아이디를 바꾸셔서 전혀 몰라봤다는...죄송합니다. 첫눈e님

덧3)
가끔 이런 문장에도 '남을 근거없이 비방, 비난하는 글은 신고당할 우려가 있습니다' 라는 덧붙임을 꼭 달아야 이해를 하는 아해들이 저글링거리는 현실이 싫어요. -_-;

덧4)
솔직히 이야기하자면...가끔 재준님 정도의 영향력 어쩌구 하는 멘트는 질색입니다. 전 그저 일개 변방 블로거로 사는 지금의 삶을 너무나도 즐기고 있습니다. 물론 제가 구상하는 '비지니스'까지 변방 비지니스로 남길 바라는 것은 아닙니다만 이 j4blog는 영원히 변방 오랑캐부족이고 시퍼요~
[글이 마음에 드셨나요? Bookmark하시고 RSS로 무조건 읽으세요.]

AddThis Social Bookmark Button            AddThis Feed Button
Posted by 만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익명 2008.05.13 17:2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2. 알 수 없는 사용자 2008.05.13 17:5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주제가 있는 블로그'운영은 정말 어려울 것 같아요.
    엄두도 못내겠지만...그래도 테마가 있는 블로그는 역시 부러워요.^^
    언젠가는??? 도전해보고 싶다는..ㅎ

    • BlogIcon 만귀 2008.05.14 11: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주제가 있는 블로그를 꾸미는 것이 만만하지는 않더군요. 점점 제 블로그도 중구난방이 되어갑니다. 냐항~

  3. 알 수 없는 사용자 2008.05.13 17:5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주제가 없는 블로그를 운영하고 있습니다~하하
    그냥 제 맘에 드는 주제로만..ㅋㅋ

  4. BlogIcon 아침의영광 2008.05.13 18: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딱히 주제가 있지는 않은데 ㅎㅎ

  5. BlogIcon 학주니 2008.05.13 19: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블로그는 즐기는 것이지요.. ^^;
    다만 남이 본다는 가정하에 예의는 갖추는 정도만.. ^^;

    • BlogIcon 만귀 2008.05.14 11: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렇죠. 자기 블로그라고 마구잡이 글을 올리는 것은 무책임한 것이죠. 그런 블로그는 그냥 발행하지 않고 글 올려주면 뭐라 하지는 못하겠지만...꼭 마구잡이 블로그가 메타 등록은 칼같이 하더라는(제 이야기입니다. -_-)

  6. 알 수 없는 사용자 2008.05.13 19:2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새 느끼는거지만 블로깅으로 새로운걸 (상업적 관계) 추진해보려고 하니,
    참 선긋기가 힘들더군요.. 선긋는 방법도 어렵고..

    • BlogIcon 만귀 2008.05.14 11: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이거 이거 드디어 그 경지에 다다르셨군요. 제가 가장 힘들다고 생각하는 부분이 인간적인 관계->비지니스 관계로 들어설 '시점'의 낯섬과 반발을 어떻게 극복하느냐하는 것입니다.

  7. 알 수 없는 사용자 2008.05.13 20:0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휴으.. 전 어떤 블로그에서 진지한 반론을 폈다가 욕설 펀치를 맞고 헤롱거리는 중입니다 !%$#@#$%$# 아 -_- 역시 진지함이 문제일까요 ^^;

  8. 알 수 없는 사용자 2008.05.13 20:2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가볍게 보이는 글같지만 가볍지는 않네요 ㅎㅎ

    저도 주제있는 블로그를 하고 싶어서 일단 저질러는 봤는데 그게 또 하다보니 같은 방면의 해박하고 글 잘쓰시는 분들도 많고 저의 단무지에 글쓰기가 마냥 저어될때도 많네요.

    또 그러다보니 신변잡기식 주제없는 글도 쓰고싶긴한데 블로그에 어울리지 않는것같아 그것도 못쓰겠고... 기냥 진퇴양난, 대략난감 뭐 그래요 ^^;;;

    • BlogIcon 만귀 2008.05.14 11: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가볍기가 수소와 같지 않습니까? ^^

      저도 나름 주제를 가지고 블로깅을 하려고 노력하는데 하면 할수록 어렵다는 생각만 듭니다.

  9. 알 수 없는 사용자 2008.05.13 20:4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주제가 있는듯 없는듯한 블로그네요 ^^;;
    가볍게 글쓴다는게 생각보다 쉽지 않은것 같습니다. 신경 안쓸려고 해도, 조금씩 방문자수를 인식하면서 글을 쓰게 되더라구요. 어떻게 하면 많은 분들이 오실수 있을까, 하는 생각 말입니다.

  10. BlogIcon 산다는건 2008.05.13 21: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어떻게 보면 복합이군요. 주제가 있는 것과 없는 것이 명확하게 구분되니..

  11. 알 수 없는 사용자 2008.05.13 23:4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주제넘은 블로거가 되려구요

  12. BlogIcon ludensk 2008.05.13 23: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꽤 가볍게 글을 씁니다만...
    나쁘게 말하자면 생각없이 쓰는게 많죠 하하;;;

  13. BlogIcon Fallen Angel 2008.05.14 01:5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머 늘 가볍게 글쓰구..사진으로 땜방하는지라...흠...;;;;

  14. goddngn 2008.05.14 02:0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드디어 네이버에대한 비판이 적혀지는군요 와우~

  15. BlogIcon 나스티워먼 2008.05.14 06: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지금까지의 포스팅을 보며 무거운 글(이라기보단 주로 정보위주의 포스팅)을 올리는 분이라고 생각했는데 아니었네요. 특히 덧3)의 냐항~이 너무 귀여워요 ㅎㅎ 그거 땜에 눈팅에서 벗어나 첨으로 댓글 남기고 갑니다.

    아 그리고 트랙백도 남길게요^^ 재준님 덕에 생각난 것이 있어서..^^

    • BlogIcon 만귀 2008.05.14 11: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중간에 저의 질풍노도의 시기를 놓치셨군요. ^^
      처음 댓글 남겨주셔서 너무 감사드리고 트랙백 남겨 주신 것 너무 감사드립니다. 덕분에 좋은 글 읽었습니다.

  16. BlogIcon FunPick 2008.05.14 10: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블로그를 시작할때는 1번이 되고 싶었는데 하다보니 점점 2번이 되가는것 같아요. ㅠㅠ 글쓰기에 대한 부담을 없애고 그냥 즐기는 맘으로 하면서 전문성을 띄면 정말 최고일텐데말이죠 ㅋ ^^

  17. 알 수 없는 사용자 2008.05.14 11:3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은 안남겨도 글은 잘 보고 있따는거..

  18. 알 수 없는 사용자 2008.05.14 11:5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주제가 없는 블로그이군요 ^^ 여태껏 일기장 쓰듯이, 좋아하는거 수집하듯이 블로그를 사용하니깐 자유로워서 좋아요^^ 훨훨 날라다니고 있어요:)

  19. BlogIcon 낚시의시간***** 2008.05.14 12: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가볍게 쓰고 싶은 글들이 많은데...무겁게 이해를 해 주시는 분들도 계셔서...ㅎㅎ

    • BlogIcon 만귀 2008.05.15 08: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도 글을 쓸 때는 모든 사람을 만족시킬 수는 없지만 대부분의 사람은 만족시킬 수 있으니 다행이라고 생각합니다.

  20. 알 수 없는 사용자 2008.05.15 02:2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의미가 없는 블로그라...
    뭐 저도 일기쓰는 형식의 블로그 한번 만들어볼까요...
    페이퍼의 일기장...
    이상해 -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