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ire

'분.서.갱.유~!' 무협지의 무공이름 같네요

미국 드라마를 즐기시는 분들 중에 FBI의 실종 수사대 이야기인 'Without a trace'를 보신 분들이 많으실겁니다. 갑자기 사라져버린 가족, 친구 등을 찾아나서는 FBI 수사대원들의 이야기입니다. 그들은 아주 조그마한 단서만 있어도 역추적하여 유괴되거나, 자의에 의해 숨어버린, 혹은 이미 죽어버린 실종자들을 반드시 찾아냅니다.

진시황 시대에 분서갱유라는 사건을 다들 잘 아실겁니다. 사상의 통일을 노린 진시황이 민간의 유학서, 도서등을 모조리 불태우고 유학자등을 생매장한 사건입니다. 그 사건 이후 중국의 학문과 사상은 꽤나 오랫동안 정체되어야 했습니다. 그리고 '장미의 이름'이라는 소설에서도 찬란했던 문화적 유산인 책들이 화재로 타들어가는 것을 안타까워하는 주인공 007(-_-)의 모습이 애절하기까지 했습니다. 우리는 괴거의 수많은 문화와 문서, 지식들을 무수히 잃어버렸습니다.

블로그 이야기로 돌아와보면... 우리가 10분 정도의 짧은 생각으로 타이핑을 하고 '발행'버튼을 누르는 순간 내 짦은 생각은 사람으로 퍼져나갑니다. 그리고 우린 곧 나의 생각을 잊어버리게 됩니다. 하지만 우리가 잊지 말아야할 것은 우린 이미 디지털 시대를 살고 있다는 것입니다. 디지털 시대의 장점이기도 하고 단점이기도 한 '기록의 편리함과 저장의 용이함'이 지니는 힘을 우린 잊어선 안됩니다.

RSS로 발행된 글은 메타 블로그 사이트로 날아가 일부가 저장되어 남습니다. 어떤 분들은 글을 갈무리하여 보관하는 분도 계실겁니다. 또 트랙백을 보낸 글은 다른 분의 블로그에 일부가 남게됩니다. 결국 내가 비록 원문을 지운다하더라도 블로그 글이 살아남을 확률은 어마어마하게 높아집니다. 우리가 비록 그 글을 적을 때의 생각도 잊어버리고 글의 원문을 지운다손쳐도 그 글의 일부 혹은 전부는 다른 곳에서 살아남을 가능성이 많습니다. 그리고 영향력을 생각해보면 더욱 극명합니다.

얼마전에 올블로그에서 한동안 문제가 되었던 올블로그 취업취소 사건을 많은 분들이 기억하실겁니다. 전 그 분이 누구인지는 모르지만...아마 그 분에게 그 사건은 주홍글씨처럼 따라 다닐겁니다. 그리고 그와 유사한 사건들도 많이 있습니다. 하지만 가해자이건 피해자이건 상관하지 않고 블로그의 글을 기억하는 수많은 다른 블로거들에 의해 지속적으로 그 글의 영향력은 살아남습니다. 덧1)

블로그의 글은 한번 발행되면 그것으로 make the trace, 즉 강한 흔적을 남겨버립니다. 지울수 없는 흔적이죠. 굳이 'FBI 이산가족 상봉 수사대'가 출동하지 않아도 약간의 지식만 있으면 원 출처를 금방 찾을 수 있습니다. 악플을 남기는 분들이 결국에는 경찰서에서 콧물 흘리며 반성문을 써야하는 것도 디지털 시대에는 모든 것이 기록으로 남고 그 흔적도, 보관도 너무 쉽다는 것을 몰랐기 때문입니다.

우리가 쓴 블로그의 글은 영생을 얻어 지금도 그 강한 생명력을 발휘하고 있습니다.

GOD

내가 니들 만들 때 생각하면...

이렇게 생각하면 갑자기 블로그 글쓰기가 너무 겁나지 않습니까? ^^a 하지만 제가 말하고 싶은 요지는 블로그 글쓰기에 대한 부담을 주려는 것이 아니라 블로그에 글을 쓸 때 신중해야 할 부분이 있다는 것을 말씀드리고자 함입니다.

특히 다른 블로그의 글에 반박할 때, 다른 사건이나 블로거를 비판할 때, 정보를 전함에 있어 불확실한 부분등의 글은 항상 조심해서 글을 쓰자는 이야기입니다.

신은 인간을 창조할 때 완전한 모습으로 만들었습니다. 그러기에 다른 허접 모든 것들을 만들고 가장 나중에 인간을 만들었습니다. 하물며 완전한 신도 인간을 만들 때 신중하게 만들었는데 인간이 자기 창조품인 글을 쓸 때 신중하지 않아서는 안되겠죠. 덧2)

덧1)
물론 그 분의 경우 최초 피해자이고 그 자신의 억울함을 하소연하고자 블로그에 글을 남겼더라도 그 글로 인해 오랫동안 큰 피해를 받게 될 것으로 예상됩니다. 물론 너무 안타깝지만 그게 현실이죠.

덧2)
가볍게 글을 쓰면서 블로깅을 편하게 즐기는 것은 저도 누리고 있는 중입니다. 제가 이야기하는 부분은 내 블로그의 글 중 다른 곳으로 영향력을 미치는 내용의 글을 이야기합니다. 정치 비판, 경제 비판 등의 비판 글과 비난등의 글은 신중한 것이 그렇지 않은 것과 비교할 때 항상 더 낫기 때문입니다.
[글이 마음에 드셨나요? Bookmark하시고 RSS로 무조건 읽으세요.]

AddThis Social Bookmark Button            AddThis Feed Button
Posted by 만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승객1 2008.04.17 18:1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사실 블로거라고 할 수 없는 그저 허접하고도 거의 주간지 수준의 포스팅을 하고 있는 얼마 안되고 부족한 초초초~짜입니다.

    님의 블로그에 대한 글을 읽고 찔림이 많이 있습니다. 보이지 않는 링크가 나의 생활에 영향을 미친다는 것을 조금씩 알아가고 있습니다. 어쩌면 저도 실수를 통해 그 무서운 부메랑을 받을 수 있다는 생각에 포스트가 부담스러워지기도 하고요..

    그냥 취미정도, 나이들기 전에 잊혀질 기억들을 정리하는 수준이라고 생각했는데, 오픈된 세상에서의 '책임감' 이란 것 또한 보이지 않게 의무감으로 자리잡는거 같고요..

    이젠 시대의 기본 아이콘 '블로그'인데 제겐 진짜 어렵게 느껴지네요..ㅠ.ㅠ

    • BlogIcon 만귀 2008.04.18 06: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블로그라는 것이 자신의 공간이고 또 자신의 목소리를 널리 퍼지게하는 역할을 하기 때문인 것 같습니다. 잘못된 고함만 지른다면 욕을 얻어먹듯 블로그도 똑같은 것 같아요. ^^ 그냥 편하게 생각하시고 글을 쓰세요. 저도 그러고 있는 중입니다. ㅎ

  2. BlogIcon 가별이 2008.04.17 19: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자신이 정치성향을 드러낸다면 몰라도 소소한 일상을 다루는 글이라면야 뭐 그렇게 까지 생각할 필요는 없겠죠.

    • BlogIcon 만귀 2008.04.18 06: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제 말이 바로 그겁니다. ^^
      굳이 일상의 블로그까지 신경쓸 이유는 없죠. 문제는 다른 사항에 대해 비판하는 류의 블로그는 신중에 신중을 해야한다는 것이죠

  3. 알 수 없는 사용자 2008.04.17 21:4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특히 블로거뉴스 대박맞으면 글 몇번이고 재검토합니다.
    잘못된점이 있으면 바로 태클이 들어오기때문에... ㅎㄷㄷ...

  4. BlogIcon 맨큐 2008.04.17 22: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블로그에 포스팅할 때는 신중해야 하는 것 같아요.
    문제가 발생해서 글을 지우더라도 이미 수많은 사람들은 그 글을 읽고, 그로 인해 해당 블로거에 대한 이미지가 변화 혹은 고착될 수도 있는 문제니까요. ^^
    그리고 댓글도 마찬가지일 테구요.

  5. BlogIcon 산골 김저자 2008.04.17 23: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J준님 제가 평소 생각하던 부분중 하나를 날카롭게
    써주셨네요.
    저는 그래서 오히려 블로그가 할만한것 같아요.
    취소 불가능한 글이 많은 사람들에게 읽히기 때문에
    생각을 표현하는 능력이 조심스럽고도 날카롭게 다듬어질수
    있는것 같아요.
    뭐든지 특성을 잘 활용하기 나름인것 같습니다.
    책임있는 글쓰기가 요구되는 블로그가 참 좋습니다. ^ ^

    • BlogIcon 만귀 2008.04.18 06: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산골소년님 말씀대로 저도 그래서 오히려 블로그가 할 만한 것 같습니다. 스스로 엄격한 잣대를 가지고 관리, 발행하는 글로 인해 스스로를 훈련시켜나가는 의미라고 할까요? 귀한 댓글 감사드립니다. ^^

  6. BlogIcon 산다는건 2008.04.18 00: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글이 짧든 길든 중요하든 중요하지 않든 그 글을 작성한 사람에게는 글에 대한 책임이 따르는 법이죠...정말 훌륭한 글입니다!!!

  7. BlogIcon 외계인 마틴 2008.04.18 03: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발행에 대한 이야기를 예전의 준님 포스트에서 봤었던 기억이 납니다.
    그때도 참 공감했기에 그 후에 발행버튼을 누르기전에 다시 생각하는 습관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번에도 제게 딱 와닿는 이야기군요.
    정말 지금껏 발행하신 글을 모아 책한권 내셔야 겠습니다.

  8. BlogIcon socialstory 2008.04.18 09: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돌다리도 두들겨서...후훗...

  9. 알 수 없는 사용자 2008.04.18 21:2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항상 글 발행하기 전엔 몇번 씩 읽어 본답니다.
    혹시나 하는 생각에요.

  10. 알 수 없는 사용자 2008.04.25 15:1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로 하여금 곰곰히 생각을 하게해주는 글이네요... ^^
    발행은 몇번 생각해보고 해야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