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든 사람이 블로그를 할 수 있다고 봅니까? 방금 대답하신 분은 가슴에 손을 얹고 심호흡 3번하고 다시 대답합시다. 모든 사람이 진짜 블로그를 할 수 있다고 봅니까? 사실은 지극히 소수의 블로거만이 1년 이상 블로그를 운영한답니다. 결국 만들고 사라지는 블로그들이 대부분이라는 이야기입니다.

그렇다면 처음에는 좋다고 덤벼들었다가 왜 1년도 못되어 다 나가떨어진 것일까요? 저를 비롯한 블로그에 관해 이야기를 하는 사람들의 글을 보면 '어때요? 참 쉽죠?'  밥 아저씨나 할 법한 말을 합니다. '블로그가 가장 쉬웠어요' 이런 젠장! 무슨 서울대 블로그과에 들어가려고 하는 것도 아닌데 막상 쉽다는 블로그를 조금만 하면 '후으~ 오늘도 내가 왜 모니터 앞에서 이 ㅈㄹ이냐' 탄식을 내뿜곤 합니다. 블로그를 시작하는 것보다 어려운 것이 바로 오래 잘~ 유지하는 것입니다. 그럼 어떻게?

자~ 꼬꼬마 텔레토비 초딩들은 끄즈라~ 천기누설!!
블로그 누구보다 쉽고 편하고 재미나게! 그리고 오래! 잘! 유지하는 방법입니다.

1. 열정을 뿜빠뿜빠 뿜뿌질할 뽐뿌
지름신의 뿜뿌질을 경험한 분은 느낍니다. 며칠을 봐도 봐도 이쁘 죽겠는 '그것' 그것과 마찬가지로 블로깅을 할 때 다른 사람에게 이야기하고 싶어 죽겠다는 '그것'이 있어야 합니다. 없다면? 안 하면 그만이죠. 열정이 생길 때 글을 쓰면 머리 속의 뉴런세포가 마구 움직이는 것을 느끼실겁니다. 최근에 떠오른 떡밥에 대해서 이야기하고 싶다면 하십시오. 그것이 여러분의 열정입니다.

2. 하늘에서 내려오는 창조력 과자
가끔 '전 새로운 이야기를 잘 만들지 못해서 블로깅하기 힘들다'는 분이 있는데...천만의 말씀 만만의 콩떡입니다. 인간은 누구나가 창조력을 공평하게 가지고 있습니다. 그것을 발휘하느냐 하지 않느냐의 차이만 있을 뿐입니다. 문제는 내가 창조력이 있다는 것을 먼저 인정하는 것에서부터 출발합니다. 하늘에서 내려오는 창조력을 받아먹읍시다. 우걱우걱.

3. 펄떡거리는 아이디어 회
열정이 있으면 두뇌는 자연스레 지랄 활동을 합니다. 다른 사람이 쓴 글이랑 비슷할까봐 관두셨나요? 비슷할 뿐이지 똑같지 않습니다. 당신의 생각은 그 자체로 독특하고 신선한 것입니다. 뉴스만 새로운 것이 아니란 이야기죠.

4. 일분 일초가 두렵게 만들 타이머 폭탄
블로깅을 하다보면 항상 느끼는 것은 바로 시간관리의 필요성입니다. 그리고 오랜 세월 블로깅을 하다보면 자연스레 습득되는 것 중의 하나가 바로 시간관리입니다. 업무시간에 눈치보면서 짬을 내서(!!!!) 블로깅하는 주경짬블의 경지에 이르렀다면 이미 시간의 중요성을 아는 것입니다.

5. 연필과 공책.
무슨 문구류 선전하는 것은 아니고...기록이 기억을 지배한다는 광고 문구처럼 자신의 기록을 위한 블로그, 그리고 그 블로그를 위한 기록매체가 필요합니다. 가장 좋은 것은 역시 가장 구린 전통적인 연필과 공책입니다.

6. 독고다이 정신
대부분의 블로거는 혼자 일합니다. 블로그에 글을 쓰는데 '언니 누나 이거 함 보셈. 쪽팔지 않을까? 고소 당하지 않을까?' 따위의 소린 안합니다. 혼자만의 생각과 혼자만의 책임입니다. 이것은 막말로 골방에 앉아서 치열하게 고뇌하는 모습과 같습니다.

7. 여유를 느끼게 해 줄 커피 한 잔 (아니면 차)
예전 어떤 유명 블로거가 과로로 숨진 일이 있었습니다. 뉴스를 본 많은 분들이 의아해했지만 업으로 블로깅을 하는 분들의 고생을 짐작할 수있었습니다. 걸레도 너무 쥐어짜면 찢어집니다. 물을 헝건하게 적셔야 할 필요가 있듯이 블로거에겐 커피 한 잔 마실 여유가 필요합니다.

8. 무념으로 만든 방탄조끼 3종세트.
블로깅을 하다보면 누구나 맞아야하는 피할 수 없는 것이 있으니 악플총알입니다. 이럴 때 필요한 것은 바로 무념무상으로 만든 방탄조끼입니다. 그저 그러려니~하면서 악플에 대처하면 됩니다. 가끔 누가 와서 '왜 사냐'건 조용히 뒷통수까면 되구요.

9. 동기를 유지시켜 줄 우리가 남이가! 친구
블로그를 하다보면 느끼는 것은 내 글을 읽어주는 사람의 존재에 대한 고마움입니다. 그리고 그 분들과의 교류를 통한 온라인 우정과 인적네트웍은 블로깅에 강력한 동기를 부여해줍니다. 블로그 운영, 혼자 하기 꿀꿀하신가요? 이웃을 만들어 보세요. 이웃을 만드는 방법은 그 집에 댓글을 남기고 오는 것이 가장 빠릅니다.

10. 그리고 가장 중요한 화살과 과녁
블로그 왜 운영하나요? 남에게 보이기 위해서? 돈을 벌기 위해서? 친구를 사귀기 위해서? 사회부조리에 대항하기 위해서? 무엇이건 좋습니다. 처음 블로그를 만들 때 그 마음 속에는 여러분이 미쳐 눈치채지 못했던 목표가 있습니다.  그것을 떠올리십시오. 그리고 그 목표를 명확히 하십시오. 이제 목표가 명확하면 그저 움직이면 됩니다. 무엇을? 키보드위의 손가락을...
swiss army knife

할아버진 늘 말씀하셨지. '그런 칼 갖고 다니면 주머니 째진다'라고...


블로그가 어려운 이유는 그만큼 많은 자유를 가지고 있기 때문입니다. 그렇다면 이제 마음에 여유를 갖고 성큼 한 걸음 내딛어보세요. 까짓꺼...별 거 아니네라는 생각이 드실겁니다.


[글이 마음에 드셨나요? Bookmark하시고 RSS로 무조건 읽으세요.]

AddThis Social Bookmark Button            AddThis Feed Button
Posted by 만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kkommy 2009.02.17 15: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화살과 과녁따윈 모르는 일.. -_-;;

  3. BlogIcon 라디오키즈 2009.02.17 15: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걍 무념무상 하나로 앞으로도 생각없는 블로깅에 매진하겠습니다.=_=;;
    언제나 머릿속은 텅텅~~

  4. 알 수 없는 사용자 2009.02.17 15:1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10종 세트 감사합니다~ 잘 보고 가네요^^

  5. BlogIcon 지민아빠 2009.02.17 15: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저 10가지 다 있어요!!! ㅋㅋㅋㅋ

  6. 알 수 없는 사용자 2009.02.17 15:5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제 막 운영해보는데 좋은 조언 감사합니다! ㅎ

  7. BlogIcon foog 2009.02.17 16:1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 칼은 머리에 이고 다녀야 폼이 날 듯..

  8. BlogIcon 학주니 2009.02.17 16:3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무념무상... -.-;;;
    새로운 떡밥을 어떻게 잘 무느냐가 관건이라죠 ^^

  9. 알 수 없는 사용자 2009.02.17 16:4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1. 많은 사람들이 티스토리 초대장 받기 직전까지만 이 뽐뿌를 간직하더군요 -_-
    2. 요건 좀 아닌 듯. 제겐 창조력이 좀 많이 결핍되어 있는 듯.
    3. 하지만 나보다 글을 잘 쓰는 사람이 있으면 위축이..
    4. 요건 이해가 되네요. 몰래 블로깅하는 스킬도 상당히 필요하지만 말입니다.
    5. 전 핸드폰의 메모 기능을 애용합니다.
    7. 아니, 정말요? 대체 얼마나 블로깅에 매진했길래.
    8. 사실 악플보다 무서운 건 무플.
    9. ㅠㅠ 고정방문자 없으면 블로깅 외로워서 못하죠. 전에 숱하게 블로깅을 시도했다가 관뒀던 이유랍니다.

    왜 이렇게 구체적으로 적었는진 모르겠지만 여하간 리플 남기고 갑니다. ..

    p.s. Xian이란 아이디는 서브닉입니다.

    • BlogIcon 만귀 2009.02.17 21: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ㅋㅋㅋㅋㅋㅋ
      1번에 공감 만빵입니다. 7번은 꽤 유명한 블로거였는데 과로로 요단강을 건너가고 말았다더군요.
      멋진 댓글 달아주셔서 감사드립니다. Xian이란 필명도 알아두겠습니다. ^^

  10. BlogIcon 소중한시간 2009.02.17 17: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화살과 과녁이 우선 필요할것 같습니다 ^^;;
    계속 고민만 하면 안되고 실천을!! 해야 하는데 말이죠 ㅎㅎ

  11. 알 수 없는 사용자 2009.02.17 17:0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머찌심다
    하지만 머니머니해도 위 소중한시간 님 말씀처럼
    실천력! 하하 그리고 성실함!
    갈길이 머네요~^^;;

  12. BlogIcon 의리형 2009.02.17 17: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구글 리더만 매일 읽다가 보이는 떡밥을 물고 가끔 하나 올리면서 유지하고 있습니다. ㅎㅎ

  13. BlogIcon 구차니 2009.02.17 18: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기억의 외부 저장장치로서 블로그를 운영중이라서
    문장력이 없어도 잘 살고 있답니다 ㅋㅋ

    대신 방문자는 저조 OTL

  14. BlogIcon 덱스터 2009.02.17 19: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달동안 방치하지만 않으면 블로그 하는거죠 뭐 ^^;;

  15. BlogIcon 취호 2009.02.17 19:5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글 잘읽고 갑니다 ㅋㅋ 저도 첨에는 그냥 재미로 했는데 갈수록 포스팅하는글이줄어드네요 뭔가 동기유발할만한것을 찾아야 겠네요 ㅋㅋㅋ

  16. 알 수 없는 사용자 2009.02.17 20:4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무념을 무개념으로 본...;; 심한 난독증은, 댓글의 기본? 막 이러고 ㅋㅋㅋㅋㅋ
    전 무개념과 수다로 무장되어있습니다. -_-;;;

  17. BlogIcon 밥먹자 2009.02.17 20:5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10개 중에 해당되는 게 별로 없네요. 쿨럭;;
    그냥 쌓여있는 사진을 포스팅할 뿐이고... 근데 사진 다 떨어지면 뭐할지 모르겠어요..ㅠㅠ

  18. BlogIcon 진사야 2009.02.17 22:5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화살과 과녁을 잘 다듬어야 할 텐데 고민입니다.허허허
    그저 열심히 뽐뿌질을 할뿐이고!!!

    좋은 가르침 잘 봤습니다 :-)

  19. 알 수 없는 사용자 2009.02.18 07:2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글 잘 읽었습니다. 블로그를 한다는 것에 대해 다시 한번 생각하게 되네요.

  20. BlogIcon 낚시의시간***** 2009.02.18 12: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별거 아닌 것에 더 어려움을 많이 느끼고 있어요.
    요새 열독중입니다..남몰래...흐흐

    • BlogIcon 만귀 2009.02.19 07: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도 요즘 열독중입니다. 뭐 관련은 없지만 그래도 안 읽는 것보단 뭐라도 보는 것이 나을 것 같아서리...;;

  21. BlogIcon 예영 2009.02.21 13:5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도움 되는 말씀입니다.
    결국, 자신이 정말 하고 싶어서, 즐거워서, 즐기면서 해야겠군요.
    그렇지 않고 의무감에 등 떠밀려서 하다보면 "내가 지금 뭘 하고 있는 걸까? 여기는 어디? 나는 누구?"라는 철학적 고민에 빠져버리고 맙니다. 방향감각 상실이죠. 인생의 목표 설정과도 통하는 이야기 같군요.

    우리 조카가 컴 전공인데, 그렇게 말하더군요. "블로그, 꼭 해야 할 이유는 없잖아?" 결국 블로그는 자기가 좋아서 하는 건데, 억지로 하면 이상하겠지요. 블로그를 해서 취미를 공유하든 돈을 벌든 의견을 사회에 발표하든 추억을 기록하든~ 자신이 하고 싶은 일을 해서 즐겁고 보람 있으면 되는 거겠죠.

    결국, 일종의 자아 찾기 과정이랄까요? ^_^;;; 웬지 거창하게 느껴지는군요. 그래도 이것이 진실~

    • BlogIcon 만귀 2009.02.23 09: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글쓰기를 통한 자아실현은 저도 꽤나 긍정적으로 생각하는 터라. 하지만 자아실현에 대한 개념도 의지도 없는 사람에게 무턱대고 글쓰기를 하면 자아형성에 도움이 된다 식의 강요도 효과 없겠죠. 그저 모든 것은 자신에게 달렸다고 생각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