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가 뭔가에 대한 논의가 끊이지 않습니다. 기존의 블로그를 사용하던 분들은 블로그는 이래야한다는 다양한 의견을 제시하고 있고 또 블로고스피어밖에서 블로그를 바라보는 분들은 블로그가 도대체 어떤 것이냐?라는 호기심어린 시선으로 바라보고 있습니다. 블로그근본주의라는 말도 나오고 순수한 블로그라는 말도 나옵니다. 게다가 다양한 모임, 컨퍼런스, 협회등이 생겨나기 시작합니다.(물론 국내의 이야기입니다)

블로그는 무엇인가?  블로그는 어떤 모습이어야하는가? 블로거는 어떤 사람인가? 저널리스트인가? 아니면 그냥 이야기꾼인가? 블로그는 미디어인가? 일기장인가?? 수많은 질문이 나오고 수많은 대답이 난무합니다. 이런 것이 진정 블로그의 나아가야할 길이다! 이런 것이 순수한 블로그다! 블로거는 기자이다! 수준낮은 블로거는 구석에 찌그러져 있어라!

그런데...한 걸음만 뒤로 물러나서 보면 말이죠...

블로그, 블로거에 대한 논의 = 사람의 삶의 모습에 대한 논의와 너무나 닮아 있습니다.

넌 이렇게 살아야된다. 넌 이런 모습이어야한다. 넌 순수함을 잃었다. 넌 수준낮은 사람이다. 넌 어쩜 그렇게 못 살고 있냐? 넌 왜 그렇게 돈을 밝히는 사람이냐? 넌 왜 다른 사람의 물건을 도둑질해오냐?
지금 블로고스피어내에서 떠도는 '블로그론'에 대한 내용과 너무나 닮아있습니다.

결론은 블로그에 대해서 논(論)하지 말자는 겁니다.

논해봐야 답이 없는 것이고 예전 유가와 묵가의 논쟁, 유가와 도가의 논쟁과 같은 답이 없는 논쟁과 같다고 봅니다. 무책임하다구요? 삶에 대해서 논의를 하는 것에 정답이 있던가요? 블로그는 해외에서 하나의 비지니스 모델로 자리 잡았습니다. 블로그 자체가 비지니스 모델이 된 곳도 많이 있고, 블로그를 이용한 다양한 수익모델도 많이 나와있습니다. 가족, 친구, 지인들과의 관계와 소통을 위한 블로그도 수없이 많습니다. 사회의 부조리에 대한 정보, 고발을 하는 블로그도 수없이 많습니다.

여러분의 블로그는 무엇이든 될 수 있습니다. 또 무엇도 안 될 수 있습니다.
marathon

A:이 길로만 가야되는건가요? B:저도 그냥 따라가는 중이라..


덧1)
펌로그, 찌질로그, 쓰레기 블로그도 필요합니다.
그래야 진정 가치있는 블로그가 어떤 것인가를 깨닫게 되니깐요.

덧2)
제가 가르치는 애들의 대화 내용입니다.
A - 난 네비게이션이 필요없다고 봐. 한 지점으로 가는 가장 빠른 길을 가르쳐 주는 것이고 많은 사람들이 네비게이션을 사용하면 같은 길로 가게되니깐 되려 그 길이 많이 막히지않냐!
J준 - A야. 네비게이션은 마라톤 시합때 사용하는 것은 아니잖어. ㅠ,.ㅠ
A - ?? 네??
B - BC야. 전부 한 곳에서 출발하냐? 전부 한 시간에 출발하냐?
지금 우린 같은 모양의 블로그를 가지고, 같은 목적지로, 같은 시간에 출발하는 마라톤 주자는 아닙니다.
[글이 마음에 드셨나요? Bookmark하시고 RSS로 무조건 읽으세요.]

AddThis Social Bookmark Button            AddThis Feed Button
Posted by 만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가눔 2008.03.25 12: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수익을 추구한다거나 특정 분야를 고집한다거나 찌질한 글만 올린다거나 맨 땅에 헤딩한다거나
    남을 비방한다거나 친절을 베푼다거나 공을 많이 들인다거나 이슈만 쫓는다거나 낚시를 즐긴다거나
    좋은 글을 올린다거나 홍보에 열중한다거나 외계어를 쓴다거나(빵상~) 누드사진으로 도배한다거나
    기타등등 상관없이 블로그는 자유롭죠.


    다만 욕먹을 짓은 서로 안 했으면 하지만..^^ (법의 테두리를 벗어나는 것도 자제좀..ㅋ)

  2. BlogIcon dendroid 2008.03.25 13:0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간혹가다 블로거뉴스에 올라온글이 수준이 낮다는 이야기를 댓글이나 포스트에서 읽은적이 있습니다. 블로그글이나 블로거뉴스에 올라오는 글이 꼭 수준이 있어야만 할까요?

    저같이 어느 특정분야에 전문지식이 없는 일반 블로거들이나 대체로 나이어린 블로거들은 상대적으로 뭔가 빈약하게 보일 수 있겠죠? 그래서 저는 이글에 전적으로 동감합니다. 모두가 최고일 수 없으니까요..

    간혹 다음블로거뉴스 수준이 형편없다고 하시는 분들이 있는데 수준이 높고 낮고를 떠나서 이슈가될만하거나 색다르고 재미있어서 메인뉴스에 선정되는게 아니던가요...

    이런것도 저런것도 모두 필요하겠죠! 잘 읽고 갑니다 ^^

  3. 알 수 없는 사용자 2008.03.25 13:3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스터 잘 쉬셧나요?
    이스터바니덕에 못먹는 쵸코렛도 먹고(전 단거 혐오즘이 있어서~~~)
    얼굴도 익었네요.
    월요일 같은 화요일 잘 보내세요....
    이제 5시간(J준님은 3시간이군요) 있으면 집으로~~~~

  4. BlogIcon 리장 2008.03.25 13:5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블로그에 대해 논하지 말라고 하시면서, 블로그에 대해서 논한 것은 자기모순이 아닐까 하네요. ^-^:: 암튼 블로그, 블로거, 블로깅에 대해 고민하고 그것을 블로거들과 논쟁, 토론하는 것이 아무런 답이 없고, 소모적?(집단지성을 발휘하는 가장 생산적인 방법이 토론이다.)이라 폄하받더라도 정말 필요한게 아닐까 합니다. 대신 정말 경계해야 할 것은 이런 자유로운 블로깅과 토론 자체를 불필요한 행위로 몰아가는 분위기가 아닐까 합니다. 블로거가 블로그를 통해 무엇을 말하든 그것은 자유이고, 그것에 대해서 왈가왈부 가타부타 할 수 있는게 블로그의 존재이유가 아닐까 한다는...

    • BlogIcon 만귀 2008.03.26 08: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블로깅과 토론 자체가 불필요한 것은 아니지만 제가 경계한 부분은 바로 '블로그는 이래야한다!'라는 특정 블로그의 고매한 가르침입니다.

  5. 알 수 없는 사용자 2008.03.25 14:3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네비게이션 하나에 깊은뜻이 있군요.
    전부 한곳에서 전부 한시간에 출발하지 않는다는 말씀
    너무 적절한 예인듯 합니다..

  6. BlogIcon 목운 2008.03.25 15: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 생각하고 일맥상통하는 점이 있어 트랙 겁니다.

  7. 알 수 없는 사용자 2008.03.25 15:1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필요합니다

  8. ~^^ 2008.03.25 15:1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주인장께서 블로그에 대해 논하지 말라는 말씀은 개인이 멋대로 남의 블로그를 정의내리고 하지 말라는 말씀이 아니신가요? 니들 앞으로 블로그 이야기는 하지마! 가 아니라
    너 블로거라면 이러이러 해야해! 라고 정의하진 말자는 거요.
    토론도 토론이지만 '블로거는 무조건 이래야 해' 라고 자기 생각 꽉 하는 글이
    토론이 되긴 하는건가 싶네요..
    (혹 잘못 이해한 것이면 양해를...)
    논지는 다 조금씩 다르지만 최근 블로거뉴스 수준 문제니 어쩌니 보면
    그냥 일기 쓰고, 어줍잖지만 블로그에 글 몇개 끄적이고 있는 저같은 블로거는 마치
    인터넷을 낭비(?)하는 것처럼 느껴지게 하대요. 그게 일반로거를 겨냥한게 아니란 말은
    충분히 알았습니다만은 좀 그런 기분이 느껴지는 것은 어쩔 수 없었던 듯..

    초보 블로거가 j4blog님 블로그에서 늘 많이 생각하고 갑니다.

  9. BlogIcon 리오빠 2008.03.25 16: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공감합니다. 좋은글 보고 갑니다. ^^

  10. 알 수 없는 사용자 2008.03.25 21:0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요즘 고민많은 부분이라 공감하고요, 연관글 있어 트랙백 살짝 걸고 갑니다~

  11. BlogIcon 로망롤랑 2008.03.25 21:5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래서 저는 각자 개인에게 느껴지는 블로그와 블로거, 블로깅에 대해 논하는 것이 좋습니다. 나에게 있어 블로깅은...이런 포스팅 제목처럼요..ㅎㅎ 언제나 개인에게 있어 무엇무엇은 항상 틀릴 수 없이 개인화된, 언제나 진실일 수 있는 이야기니까요..ㅋ

    • BlogIcon 만귀 2008.03.26 08: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로망롤랑님의 글처럼 진실로 자유로운 개인의 이야기가 바로 블로그라고 생각합니다. 어떤 수준을 정하고 획일적인 느낌은...아니죠.

  12. 알 수 없는 사용자 2008.03.25 23:0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답이 없다고 논의를 하지 말아야 한다면, 이 세상에 토론이나 논의는 필요가 없겠지요. 삶에 정답이 없다고 삶에 대해 토론과 논의를 그만둘 수는 없지 않겠습니까. 인간이니까요.
    "블로그가 어떠어떠해야 한다"고 강요하지 말자는 말씀으로 알아듣겠습니다.

    • BlogIcon 만귀 2008.03.26 08: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본문의 내용은...이렇게 살아야한다! 저렇게 살아야한다!는 식의 가이드를 만들지 말자는 겁니다. 삶도, 블로그도..부족한 글솜씨라..^^;

  13. BlogIcon 로거 2008.03.26 00:0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별을 한 백만개 정도 주고 싶네요.
    (kanie님의 마지막 줄 의미로)

  14. 알 수 없는 사용자 2008.03.26 10:1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글 감사합니다. 모든 사람들이 다 다르듯 블로그도 역시 다르겠죠..^^

  15. 익명 2008.03.26 17:4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16. 알 수 없는 사용자 2008.03.26 17:4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실 첨엔 제목에서 살짝 오해할 뻔 했습니다만^^;
    '논'하지조차 말면 재미가 없지 않을까.. .하는...?

    그리고 가끔 많은 이에게 노출되는 시스템 안에서 길러진 파워블로거의 경우,
    간혹 문제있다고 비판하고 싶은 포스트 스타일이 있긴 합니다.
    그러면... 그 글에 대해 자유롭게 비판하면..된다고 생각합니다..^^;

    그거를 갑자기
    '블로그란~ 모름지기~ 이래야 한다~'
    로 '블로고스피어란 모름지기'라는 거대담론화 되어 가는 것을
    경계하는 의미의 글로 이해했습니다.
    맞나요?^^;

    글이 맘에 안들면 글을 까면 되지,
    그 블로그의 정체성까지 들먹이며 왈가왈부 하는 태도는...
    저도 혹시 그러지 않았나 뒤돌아봐야겠네요.

    • BlogIcon 만귀 2008.03.27 12: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낚시꾼티를 안내고 낚시질을 하는 저랍니다.(티..나나요?)

      뭐 이래야된다~는 식의 글은 3개월차 블로거들이 많이 만들어내는듯..원래 당구 50이 온갖 쿠션 길을 다 알잖아요. -_-ㅋ

  17. BlogIcon TISTORY 2008.03.27 19: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TISTORY 운영자입니다.

    점점 많은 분들이 블로그를 사용하시면서, 블로그가 무엇인가에 대한 의견을 많이 교류하고 계신 것 같습니다. ^^ 이와 관련하여 회원님께서 올려주신 글을 티스토리 홈에 소개해드렸습니다. 혹시 노출과 관련하여 궁금한 점이 있으시면 tistoryblog@hanmail.net 메일로 문이해주세요~

    앞으로도 재미있고 유익한 글 많이 올려주세요! 감사합니다. :)

  18. BlogIcon grievers 2008.03.30 03:1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개인적으로 블로그를 자기 자신을 표현하는 수단으로 사용하고 있는 사람입니다. 좋은 글 잘 읽고 갑니다~ ^^

  19. 알 수 없는 사용자 2008.04.02 15:4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솔직한 얘기를 하는 공간이죠..저에게 블로그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