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블로그를 시작하면 세상은 내 것 같습니다. 물론 금방 한 달에 몇 백 달러 정도는 벌어들일 것 같은 자신감도 포함됩니다. 하지만 딱 한 달만에 수없이 많은 블로거들은 자신의 블로그의 존재자체를 잊어버리거나, 혹은 짜증과 스트레스로 가득찬 블로깅을 '즐겨야만' 합니다.

블로그를 운영하면서 겪게 되는 시련과 그에 대한 극복 방법을 알아보겠습니다.

1. 뭘 해야하나?
   이게 무슨 소리인지  모르시는 분은 이미 HTML, CSS 관련 직종에 일하시는 분이
   아닐까싶네요. 처음 블로그를 만들고 HTML 코드가 어쩌니 등의 말을 들으면
   머리가 지끈 아파옵니다.
  극복 방법
   검색 엔진을 활용해서 찾아보시고 그래도 모르면 직접 다른 블로거들에게 질문을
   하십시오. 대다수의 블로거들은 친절한 편입니다. 단 기다리는 마음은 가지시길...
   질문하고 금방 답글 없다고 애처럼 떼만 안쓰면 세상은 따뜻한 것을 느끼실 겁니다.
   목표를 정하세요.

2. 적은 숫자의 방문자, RSS 구독자
   처음 블로그를 시작하면서 방문자의 숫자에 매우 민감합니다. RSS 구독자의 숫자도
   꽤나 신경이 쓰입니다. 결국 늘지 않는 방문자의 숫자로 인해 이슈글을 따라가다
   결국 스팸로거, 애드로거가 되버립니다.
  극복 방법
   컨텐츠의 수준을 올리기 위한 다양한 방법을 시도하시길 바랍니다. 보다 더 날카롭게
   보다 더 친근하게...1만 명이 읽어도 감동하는 컨텐츠를 만들려고 노력하십시오.
   더 집중하세요.

3. 가족과의 다툼, 사무실에서의 문제
   이는 블로깅에 한창 재미가 들면서 겪게되는 시련입니다. 가족과 지내는 시간이
   줄어들고 사무실에서도 블로깅을 하다보면...결국 견디기 힘든 곤란함을 느낍니다.
  극복 방법
   무조건! 시간관리를 하십시오. 직장인은 최대 하루 2시간이 적당하다고 봅니다.
   가족과 시간을 많이 보내고 거기서 느낀 점을 블로그에 올리는 방법도 있습니다.
   시간관리를 하세요.

4. 적은 수익
   이것은 항상 영원한 딜레마일 수 있습니다. 초기 3,4개월 정도 수익이 구글로 부터
   수표 한장 못 받을 정도가 되면 블로그를 접을 생각도 하게 됩니다.
  극복 방법
   수익을 위한 블로깅이냐? 블로깅을 하며 부수익을 얻는 것이냐? 처음 목적을 잊지
   마십시오. 단! 수익을 위한 블로깅이었다면 꼭 애드센스만 고집하지 말고 다양한
   블로그 수익모델에 눈을 돌리시길 바랍니다. 그리고 자신의 주제(Niche)를 더욱
   날카롭게 갈고 닦으십시오.
   더, 더 집중하세요.

5. 댓글의 부재, 블로거 이웃의 부재
   어느정도 블로그 운영을 하다보면 어떤 블로그는 하루에 수십개의 댓글이 달리는데
   나의 블로그는 황량한 모습을 발견하게 됩니다. 그리고 단골 손님도 없고...
  극복 방법
   여러분이 실생활에서 다른 누군가와 친밀해지기 위해서 가장 먼저 하는 것은 바로
   대화입니다. 대화를 하기 위해서 먼저 말을 걸게 되죠. 그리고 블로거들 사이에서
   대화의 시작은 먼저 남긴 댓글과 트랙백으로부터 시작됩니다.
   먼저 다가가세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시련은 있어도 실패는 없다!!' 왕회장님의 말씀입니다. 모든 시련들은 극복되어지기 위해 다가 오는 것입니다. 기독교에서 자주 쓰는 '연단'이라는 말이 있습니다. 쇠를 담금질을 거듭하여 단련을 하면 가장 강한 쇠가 되듯 여러분이 지금 겪으시는 어려움을 헤쳐나가면 보다 더 나은 블로그가 되어 있을 것을 장담합니다.

'예전 글 > 도움말' 카테고리의 다른 글

블로깅. 절제하고 있나요?  (60) 2007.12.13
블로그 청소하기  (69) 2007.12.12
블로거가 겪는 시련과 극복 방법  (63) 2007.12.11
블로그, 어떻게 시작해야 하는가?  (37) 2007.12.10
블로거가 지녀야할 신념  (10) 2007.12.08
최고의 블로그 컨텐츠는?  (18) 2007.12.07
[글이 마음에 드셨나요? Bookmark하시고 RSS로 무조건 읽으세요.]

AddThis Social Bookmark Button            AddThis Feed Button
Posted by 만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페이비안 2007.12.11 19: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시련이 찾아와도, 어쨌거나 꾸준히 그러나 생활에 지장없도록 블로깅을 계속하면 언젠가 깨달음이 오겠죠. 언제 오려나~ ^^

    • BlogIcon 만귀 2007.12.12 05: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시련이 있어도 즐거움에 가득찬, 하지만 즐거움만 추구하지 않는 블로깅을 하다보면 불현듯!!!

      저도 그 깨달음의 날을 기다리고 있습니다.

  3. BlogIcon clozer 2007.12.11 22: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전부 다 해당이 되는 것 같아요!
    ㅠㅠ

  4. 알 수 없는 사용자 2007.12.12 01:0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역시 달꽃님...
    달꽃님의 블로그에서 블로깅팁 많이 모아간답니다..^^

    • BlogIcon 만귀 2007.12.12 05: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부족한 글입니다. 추수해서 제대로 알곡을 거두실 수 있을지 모르겠습니다. 항상 찾아와주심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5. BlogIcon COMMONPLACE™ 2007.12.12 01: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시간 관리... 마음에 확! 와 닿습니다. ㅡㅡ;;
    수익에 대한 부분이야 뭐~ 이미 1년 호스팅비가 목표(!)인 저로써는 별반 문제되지는 않은듯하네요.

  6. BlogIcon noraneko 2007.12.12 01: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시련은 있어도 실패는 없다....음~ 요 며칠전, 매킨토시 창시자의 연설을 읽었는데.. 거기에도 비슷한 내용이^^; 역시 성공하는 분들에겐 그들 나름대로의 콘센서스가 잇나봐여^^ 문플님 포스팅은 항상 메모장이 필요해서리..이거야 원;;^^

    • BlogIcon 만귀 2007.12.12 05: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메모장씩이나...필요하시면 마우스 오른 클릭 해제되어 있으니 복사해가셔도 됩니다. ^^

      매킨토시 창시자면..스티븐 잡스 이야기인가요? 제 글에도 잡스 아저씨 연설문 올려둔 적이 있습니다만..대단한 사람이죠

  7. BlogIcon 외계인 마틴 2007.12.12 02: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쉬운게 없군요.
    해야지 하면서도 털석 주저앉게됩니다.
    다음을 다잡고 꾸준히 해봐야겠네요.
    좋은 지적감사합니다.
    블로거의 바이블입니다.

  8. 알 수 없는 사용자 2007.12.12 06:5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플라워님은 오프라인에서 만나도 참 사람 좋을것 같습니다..`^^; 어떻게 생기셨는지 흐뭇 기대가 되는군요..

  9. 알 수 없는 사용자 2007.12.12 07:0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니니니니니니니니니니니~~~~~~~~~~~~

    오랜만에 왔더니, 구글 애드센스가 다시 달렸군요~~~~~~~

    이럴수가아~~~~~~~~~~~~~~~~~~~~~~~~

    돈 많이 버세요~~~~~~~~~~~~~~~~~~~~

    흠흠 파이어 폭스는 이미 있고, 애드센스도 이미 가입했는데...

    • BlogIcon 만귀 2007.12.12 09: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 아...사이드쪽의 애드센스 추천 이야기군요. 저건 계속 설치하고 있었습니다만..^^a
      Contents 애드센스를 주로 이야기한 것입니다. 그리고 저의 다른 팀블로그에는 애드센스 자랑스럽게 설치되어 있습니다. ^^

  10. 알 수 없는 사용자 2007.12.12 13:5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시//련//이//라//니//요
    글 쓰는게 즐겁지 않고 시련이라면 왠 블로깅이랍니까 :)

    • BlogIcon 만귀 2007.12.13 09: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렇죠 시련보다는...스트레스랄까? ^^

      아이디가 너무 멋지십니다. AnalogDesigner이라..
      식자 따서 3M으로 붙이고 그러시진 않죠? ㅋㅋ
      갑자기 예전 기억이..

  11. 알 수 없는 사용자 2007.12.12 13:5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글 잘 읽었습니다.
    전 애드센스는 달지도 생각하지도 않고 블로깅하는데
    오히려 그렇기 때문에 더 자유롭게 블로깅할 수 있는 것 같아요.
    블로깅을 즐기되 얽매이지 말아야겠습니다.^_^

    • BlogIcon 만귀 2007.12.13 09: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네 이제 막 시작하셨을텐데 여러 곳을 돌아다니는 것이 가장 빨리 이웃을 만드는 것 같습니다. 즐거운 블로깅 즐기시길 바랍니다.

  12. BlogIcon 이레오 2007.12.12 15: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블로그에 별 잡다한게 있어요.. 플래쉬에 폰트에 손글씨에 도트에 그림에..
    조만간 정리해야할듯

  13. 알 수 없는 사용자 2007.12.12 18:4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결국 답은
    집중해라 이군요 ㅋㅋ

  14. BlogIcon H7 2007.12.12 19: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항상 생각하는건데, 글 솜씨가 너무 좋으세요.^^

    • BlogIcon 만귀 2007.12.13 09: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항상 생각하는건데, 너무 띄워주세요. ^^
      부족한 글입니다. 좋게 봐주셔서 그런 느낌일거예요.

      항상 잊지않고 찾아주셔서 너무 감사드립니다.

  15. BlogIcon D-rush 2007.12.12 19:5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흐음.. 그러고보니 저도 요새 위에 나온일들이 벌어지고 있어요 ;ㅁ;
    뭐 수익률이야 스킨 편집하면서 애드센스 공간이 없어 때어낸 뒤로 신경안쓰게 되었지만...

    게다가 이핑계 저핑계로 이웃 여러분에게 소홀해지는것 같아 죄송할 따름입니다. (팀블로그 여러분께도 마찬가지..)

    좋아! 힘내야지!
    잘 보고 가요~

  16. BlogIcon 파란토마토 2007.12.12 20: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흠.. 저도 블로그에 꼭 빠져서 빠졌다기 보다는...
    이왕 하는거 좀 더 잘해서 방문자들을 만족시키고 싶은데..
    그러자니 저 자신도 너무 바쁘고, 힘들고, 가족들도 싫어해서...
    요즘 내실있는 글을 올리기가 힘들어요.

    월화(moonflower)님은 여전히 댓글 폭탄이 쏟아지는군요.ㅜㅜ

    • BlogIcon 만귀 2007.12.13 09: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천천히 하세요. 요즘은 저도 글 하나정도만 올리고 있습니다. 시간도 그렇고...예전의 버닝모드가 아니라..

      댓글은...다단계를 응용해서 그런가요? ㅋㅋㅋ

  17. BlogIcon 돌아온줄리 2007.12.13 00: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시간관리가 중요한것 같아요..무엇보다도..
    저는 직장에서는 사용하지 않지만, 퇴근하는 즉시 블로그 앞에서 살거든요..ㅎㅎ
    그러다 보면 어떤날은 퇴근후 9시부터 새벽 한 두시까지도 계속 머무르게 되는..;;

    정해놓은시간대로 움직이기가 참..쉽지가 않네요 ㅠㅠ;
    블로그 닫기가 왜이리..아쉬운지 ㅡ.ㅡㅋ

    • BlogIcon 만귀 2007.12.13 09: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심지어 저는 모니터 하나는 작업하는 프로그램 열어두고 한 쪽에는 브라우저 열어놓고 있습니다.

      해외에서는 블로그에 몰두하다 해고당하는 경우도 많은데 -_-;; 그러고보니 저도 해외있군요. ㄷㄷㄷ

  18. BlogIcon Ikarus 2007.12.28 08: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가 보낸 트랙백을 보고 깜짝 놀랐습니다. 문플라워님 블로그에 제가 닭짓을 해 놓았군요. 트랙백을 보낸다는게 엉뚱한 글을 걸고도 한참을 모르고 있었다니...죄송할 따름입니다. 블로그 이야기 트랙백을 다시 걸었습니다. 생뚱맞은 선거 포스트는 지워 주시면 성은이 망극하겠습니다. 연말 잘 보내시고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 BlogIcon 만귀 2007.12.28 08: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앗! Ikarus님 트랙백 보내주셔서 감사드립니다. 저도 저거보고 '아..잘못보내셨구나 말씀드려야겠다' 그러고는 잊어버렸습니다. 붕어IQ라서..^^;;
      감사드립니다. Ikarus님도 연말 잘 마무리하시고 새해 하고자 하는 일 다 이루시길 바랍니다.

  19. BlogIcon 가눔 2008.01.18 12: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트랙백보냈습니다..^^; 이로서 서클트랙백(?) 완성? ㅋㅋ

  20. 알 수 없는 사용자 2008.01.26 04:4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이 길어 포기하려다 관련글을 묶었기에 보고합니다. 블코채널에서 연관글들 보고... 오랜만인 듯 합니다.
    별일 없이 잘 지내고 계시죠? 주말에 좋은 계획 있으신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