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 터져줍니다. 항상 메타 블로그 사이트에 가보면 글의 홍수속에서 넘쳐나는 정보, 이슈, 가쉽꺼리들을 보게됩니다. 오늘 아침도 올블로그(이하 올블)를 들러보니 제대로 사건 하나 터져주었군요. 올블을 운영하는 블로그칵테일에서 직원을 공채하면서 대형 사건 하나 터뜨려주었습니다. 직원을 공채하면서 합격통보를 했다가 다시 구두로 불합격 통보를 하고 그 과정에서 블칵 직원인 블로거가 글을 올렸는데 이게 또 무개념이라...사건은 일파만파 커졌고 올블 탈퇴하는 분들도 생겨납니다. 이거 이거 즐겁기 그지없습니다. 남의 불행이 즐거운 것이 아니라 이런 꿈틀대고 요동치는 블로고스피어가 즐거운 것이라는 의미니 오해 마시길...

사실 국내 블로그가 만들어가는 블로고스피어라는 것이 지극히 제한적이고 좁다보니 국내의 블로고스피어는 두다리만 건너뛰면 아는 블로거를 만날 정도로 좁디 좁은 '집성촌' 느낌의 넷공간입니다. 그러다보니 당연히 조금만 상대방에 대한 비난을 퍼부어도 '그'의 공격을 받는 것이 아니라 '그들'의 공격을 받을 수도 있는 곳이 되어버렸습니다. 사실 처음에 저도 메타 블로그 사이트 몇 군데를 등록하면서 방문자도 극히 없을 때 제 블로그에 찾아와서 알게된 분이 나중에 알고보니 메타 블로그 사이트를 운영하는 직원분이셔서 살짝 황당하면서도 즐거운 추억도 있습니다. 물론 그 분과는 지금도 좋은 글로 서로 만나고 있지만 초기에 만난 분이라 남다른 느낌은 지금도간직하고 있습니다.(아는 분은 아실...누굴까요?)

우리는 블로그를 자신의 생각을 널리 펼쳐줄 미디어라고 생각하고 자유로운 글쓰기의 즐거움을 만끽하고 있습니다. 문제는 너무 자유로운 글쓰기를 즐기다보니 공과 사를 구별하지 못하는 것이 탈이죠. 해외의 대기업에서도 친구에게 보낸 사적인 내용의 메일이 문제가 되어 해고된 경우도 많고 자신의 블로그에 회사 기밀을 썼다가 해고된 경우, 블로깅을 하다가 회사에서 지적당해 해고된 경우 등등 많은 사람들이 자신이 블로그를 운영하는 것과 자신의 현실 생활과 믹싱을 시켜버리는 바람에 생기는 사소한(하지만 개인에겐 큰) 사건들이 많이 벌어지고 있습니다.
tree

가지 많은 나무 바람 잘 날 없다는...어라 옆집 나무도??


뭐 이번 이야기야 당사자들이 해결해나갈 문제고...이번 사건으로 제가 가끔 들러서 올블에서 진주캐는 즐거움을 포기하지는 않을 것 같습니다. 아무튼 잘 해결되기를 바랍니다만....(사실 저 '잘 해결'된다는 것의 기준도 모르겠네요) 그래도 전 이런 시끌벅적한 블로고스피어라서 너무 즐겁습니다. 항상 좋은 일만 있기를 바라는 것만큼 재미없는 인생도 없겠죠. (제가 위의 사진같은 동네 살다보니 많이 지루한가 봅니다. -_-)

여담입니다만...
예전에 조그만 회사를 운영했을 때 직원 중 한 명이 축구 본다면서 회사를 결근하더군요. 너무 가족처럼 대해줬었나봐요. 앞으로 축구 밤새 보라고 그랬습니다. 그래서 가족처럼 대하는 회사 불안해 보입니다. 얼마나 갈려나 하는 기우도 있구요. 가족으로 모십니다...그 말만큼 헛된 약속도 없다고 봅니다. 회사는 가족을 뽑는 것이 아니라 내가 100만원을 주면 200만원어치(적어도 150만원어치)의 일을 하는 고용인을 뽑는 것입니다.가족은 쥐뿔...호적 등본 떼보시지 가족인지 아닌지...

덧1)
가만보면 요즘 제 글이 다시 예전처럼 점잖아진 것 같아서 기분 불쾌합니다.
진정 저는 이렇게 진지하고 점잖은 인간인가요? 캬캬캬

[글이 마음에 드셨나요? Bookmark하시고 RSS로 무조건 읽으세요.]

AddThis Social Bookmark Button            AddThis Feed Button
Posted by 만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알 수 없는 사용자 2008.03.28 15:1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 저도 오늘 해당글들 읽어보았습니다..^^
    요본건 정말 대박인데..
    의외로 올블을 안좋아하시는 분들이 많이계시더군요
    뭐 아무튼..현명한 대처로 잘끝났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2. BlogIcon 가눔 2008.03.28 17: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J준님의 매력(?)은 점잖과 솔직을 넘나드는 글이 아닐까 하고 생각해봅니다.^^
    둘 다 J준님의 본 모습이잖아요.ㅎㅎ 편하신대로 지금처럼 쭉 써주셨으면 좋겠네요.
    올블 사건은 뭐랄까...씁쓸하면서도 메인에 올블로그를 주제어로 해서 어떤 일이었는지
    일목요연하게 볼 수 있어서 좋더군요.

    • BlogIcon 만귀 2008.03.31 09: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올블사건은 개념없는 벤처회사의 개념없는 인사정책과 개념없는 직원의 개념없는 짓거리가 잘 나갈뻔한 회사를 개념없는 회사로 한순간에 만들 수 있다는 것을 여실히 보여준...

  3. BlogIcon XROK 2008.03.28 23:3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시끌벅적하다는 것은, 그것대로 또 좋은 것이지요 :)

  4. BlogIcon foog 2008.03.29 03:1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예전에 제가 근무하던(방위라서) 사단에 재밌는(?) 탈영병이 있었는데 짜장면이 먹고 싶어 탈영한 병사랍니다. ^^ 근데 더 걸작인게 어찌어찌 부대랑 통화했는데 빨랑 귀대하라니까 추석쇠고 귀대한다고 했다더군요. 가족같은 군대.. ^^

  5. 알 수 없는 사용자 2008.03.31 20:4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짜장면이 먹고 싶어지네요...

    위에서부터 차근차근 잘 읽고 와~ 멋진 글이에요 하고 댓글 달려고 했는데...!!
    갑자기 짜장면으로 생각이 흘러버렸어요..ㅡㅡ;

    그나저나, 요즘 구경거리가 많긴 하더라구요...
    당사자들은 속탈텐데 구경만 해서 미안하기도 했더랬습니다^^;
    하지만 그로 인해 얻어지는 교훈들은 구경하는 이도 얻는다죠~
    가족같은 회사...저도 즐~입니당..ㅎㅎ
    일은 일답게.
    친목은 친목답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