뜬금없이 제 블로그의 방문자 유입경로를 확인해봤습니다.

뜬금없는 www.tistory.com/best/ 라는 곳이 보입니다.

뜬금없이 여기가 어디냐라는 궁금증이 생겼습니다.

뜬금없는 제 행동도 그렇고, 지금 이 글도 참으로 이상합니다.

흠~ 댓글과,  트랙백 베스트라는 곳이군요.
(처음 들어가 봤습니다 ㅜ,.ㅜ)

뜬금없는 제 글이 보입니다. 제가 아는 분들이 꽤 많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뜬금없는 인증샷입니다.

Deborah님의 글은 - 크리스마스 이벤트 글입니다. 냉큼 달려가 봅시다.
별빛하나님의 글은 - 추억의 삐삐 이야기 입니다.
에코님의 글은 - 뮤지컬 관람 이야기 입니다. 살짝 염장성이 보입니다. ^^

뜬금없이 생각났습니다. 제가 위의 세분 블로그에는 다 댓글을 남겼군요. 후후 -_- V

뜬금없이 제가 가보지 못한 다른 분들의 글도 보고 싶군요.

여러분도 가끔 뜬금없는 행동, 뜬금없는 생각을 해보세요.

뜬금없이 댓글 남겨보세요.
뜬금없이 다른 분의 블로그에 방문해보세요.

삶에 활력소가 될 수 있답니다.


이상 뜬금없고 뜬금없는...별 내용도 없이 올리는 글이었습니다.

뜬금없다 : 엉뚱하고 갑작스럽다.

[글이 마음에 드셨나요? Bookmark하시고 RSS로 무조건 읽으세요.]

AddThis Social Bookmark Button            AddThis Feed Button
Posted by 만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