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미 Best before 날짜는 지나버렸지만 그래도 꼭 써보고 싶었던 내용이었던지라 몇 자 적어봅니다. 원래 바톤을 주신 분이 BoBo님을 비롯한 몇 분이 계셨지만 저의 게으름 탓에 이곳이 블랙홀이 되어버리고 말았습니다. 블랙홀의 반대편엔 화이트홀이 있다는 편견을 버리십쇼. 블랙홀에 빠지면 그냥 끝입니다.

전 이미 편견에 관한 다양한 글을 썼던 편견쟁이 블로거입니다. 시간이 남으시면 클릭. 아님 그냥 skip해도 무방.
어느 블로거의 편견으로 똘똘 뭉친 독백
블로거가 가진 편견
인터넷 탓에 생긴 편견
블로거인 내가 가지고 있는 편견

편견, 즉 한쪽으로 치우친 시각의 본질은 균형잡히지 않은 시각에서 비롯됩니다. 예를 들면 화가는 다들 그림을 잘 그린다는 것은 편견입니다. 절규라는 위대한 그림을 그린 뭉크는 자신의 일생 내내 자신의 뎃생력의 부족함을 절감했고 결국 자신만의 화법으로 그것을 메꿔나갔습니다. 이렇게 위대한 화가도 그림을 잘 그리지 못했다는 것은 의외로 다가옵니다. 우린 이런 많은 편견들 속에서 살아가고 있습니다. 어쨌거나 위의 다른 글에도 이미 소개를 많이 했기 때문에 내용은 위의 글들로 대신하겠습니다. 결국 skip해도 무방하다는 말은 뻥이었다능;;;

뭔가 날로먹는 느낌이 심하게 들지만...그것은 여러분의 편견일지도 모릅니다.(먼산)

덧1)
제 전공에 관련된 편견 이야기를 쓰고나서 다시 예전 글을 읽어보니 굳이 다시 써야할 필요성을 못느끼겠더군요. 그래서 과감히 삭제하고 재활용의 방법을 택합니다. 부디 이해를....안 해주셔도 상관하지 않는 철면근성

덧2)
이미 Best before 기간이 지났기 때문에 다음 주자는 식중독이 우려되므로 여기서 폐기처분합니다.

'예전 글 > 날로 먹는 개인 잡담' 카테고리의 다른 글

잡담_2009년  (3) 2009.08.19
주제 지정 문답 릴레이  (18) 2009.08.17
뒤늦게 + 날로먹는 '편견 릴레이'  (11) 2009.08.17
잡담_월요일 단상  (6) 2009.08.10
날로 먹는 잡담_ 최근 본 것들 단평  (40) 2009.07.06
난 왜 블로그를 운영했나?  (22) 2009.06.21
[글이 마음에 드셨나요? Bookmark하시고 RSS로 무조건 읽으세요.]

AddThis Social Bookmark Button            AddThis Feed Button
Posted by 만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구차니 2009.08.17 15: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역시 뭉크는 절규군요 ㅋㅋ(여러가지 의미로)

  2. BlogIcon 엘라스 2009.08.17 16: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글 잘보고갑니다^^ 균형적인 시각이 필요할듯하네요

  3. BlogIcon 의리 2009.08.17 16:4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애시당초 균형이라는건 잊고 지냅니다. 어쩌면 포기가 더 균형에 가까울지도..

  4. BlogIcon BoBo 2009.08.17 23: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 바톤 돌리기가 의외로 많은 분들에게 돌아갔더군요.
    편견에 대해선 J준님이 평소에도 많이 써 주셔서, 특히 미술쪽 관련 편견은 눈에 훤합니다.^^

  5. BlogIcon 학주니 2009.08.18 09:4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뭐 다 읽어본 글이므로 스킵..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