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에 빅뱅이론(The Big bang theory)이라는 쌀나라 드라마에 워낙 심취해있다보니 갸들이 나누는 대화 속의 물리법칙등에 꽤나 관심이 높아집니다. 나름 물리, 화학등에 관심이 있던 다재다능한 사람이다보니 역시 그냥 지나치지 못하고 덜컥 떡밥을 물었습니다.

도플러 효과

애애애애~

도플러 효과(Doppler effect)는 파동의 파동원과 관찰자의 상대적 위치가 변하면 진동수와 파장 역시 바뀌는 현상을 이야기합니다. 쉽게 설명하자면 기차가 멀리 있을 경우에는 기적 소리가 낮고(주파수가 낮고) 가까이 있을 경우는 기적소리가 크게 들리는(주파수가 높은) 현상을 이야기합니다. 또 다른 말로 확대 과장 왜곡 비유를 하자면 '눈에서 멀어지면 마음에서도 멀어진다'는 말로도 설명이 가능합니다.

시간이 지나갈 때마다 우리는 '죽음'으로 접근하고 있습니다. 점점 죽음쪽으로 주파수를 높인다는 이야기죠. 하루 하루 살아갈 때는 잊어먹고 있다가 1년을 마무리하는 시점이면 한 몇 분 정도 진지하게 고민합니다. '아 ㅅㅂ 왜 이렇게 사는거지?' '내 인생에서 뭘 이루고 싶은거지?' 그 몇 분의 고민이 끝나면 우린 다시 나는 아직은 시간적인 여유가 남아있다고 착각합니다.

개인적으로 항상 느끼는 것이지만 블로그를 운영하는 것은 사업체를 운영하는 것, 그리고 사람 살아가는 모습과 닮아있다는 것입니다. 블로깅 역시 도플러 효과의 예외일 수는 없습니다. 나와 가까이 지내는 이웃블로거와는 보다 높은 소리를 주고받고 그렇지 않은 블로거와는 낮은 소리만 남아있습니다. 그리고 도플러 효과의 다른 면은 관찰자의 위치와 파동원의 상대적 위치에 따라 진동수와 파장은 바뀐다는 겁니다. 즉 나(파동원)라는 존재가 방문자(관찰자)라는 존재에 가까이 다가갈수록 진동수와 파장은 강해지고 높아집니다.

블로깅을 함에 있어 어떻게 블로거가 방문자에게 가까이 갈 수 있을까요?
단지 글의 문체를 바꾸거나, 특정 방문자의 이름을 불러주는 것도 하나의 방법이겠지만 제가 느끼는 가장 효과적인 방법은 여러분이 직접 방문자의 블로그를 답방하는 것입니다. 그리고 댓글 한 줄 남기는 것입니다. 너무 간단하고 쉬워보이지만 엄청나게 효과적이고 의외로 어려운 방법입니다.

이제 2008년도 얼마남지 않았습니다. 예전 글에도 적었습니다만 우리는 결국 시한부 인생을 살고 있습니다. 죽음으로 우리는 점점 접근하면서 파장을 높여가고 있습니다. 특히 우리는 그 시점을 결코 알 수 없습니다. 하루 하루가 우리에게 귀한 시간입니다. 또한 블로거로서 우리가 만나는 방문자 한 분은 우리가 두 번 다시 만나지 못할 인연일 수도 있습니다. 그 모든 결정은 바로 우리의 몫입니다.
 
덧1)
inspired by 빅뱅이론(미쿡드라마)

덧2)
도플러 효과 - 엔싸이버 백과
도플러 효과 - 위키백과

덧3)
새해 인사 미리 드립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 항상 건강하시길 진심으로 바랍니다. 12월 31일을 기다리지 마시고 결심하신 일이 있다면 지금 하시길 바랍니다. 예를 들면 '금연' '금주' '금녀' 같은 것. -_-a
[글이 마음에 드셨나요? Bookmark하시고 RSS로 무조건 읽으세요.]

AddThis Social Bookmark Button            AddThis Feed Button
Posted by 만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구차니 2008.12.29 22: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도플러 효과라.. 요즘에 무선설비기사 자격증 공부 중인데 으악! 입니다 ㅋㅋ

  3. BlogIcon Bong G. 2008.12.29 23: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늘이 29일
    아직도 남은 날이 앞으로 이틀.
    짧은 이틀에도 엄청난 일들이 일어날 수 있는시간이네요
    올해의 끝내기 잘 마무리하세요^^*

  4. BlogIcon 외계인 마틴 2008.12.29 23: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역시 대단하신 글입니다.
    다음에 가면 항상 보이는게 준님 글이네요.
    연말 잘 보내고 계시죠?

    • BlogIcon 만귀 2008.12.30 22: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마틴님께 대단하다는 이야기를 들을 정도의 글은 아닙니다만...연말 무더워서 허덕거리며 보내고 있습니다. ^^ 살짝 적응이 안되는군요. ㅎㅎ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 항상 행복한 가정되시길 바랍니다.

  5. 알 수 없는 사용자 2008.12.29 23:4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재준님의 답방이 기다려집니다. ㅋㅋ

    좋은 소식을 벌써 팁.컴님이 전하셨는 걸요.
    저도 2008 우수블로그 (한RSS) 선정을 진심으로 축하드립니다.
    새해에도 기대됩니다~~

    • BlogIcon 만귀 2008.12.30 22: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초하님 항상 부족한 이곳에 들러서 관심어린 댓글 남겨주셔서 감사드립니다. 새해에도 항상 좋은 글 많이 올려주세욥~!

  6. BlogIcon 소중한시간 2008.12.30 00: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맞는말씀이세요~ 제가 어떠한 블로그를 방문하고.. 그 곳에서 보게된 포스팅에
    글을 남기면 대댓글을 달아주시곤 하시죠. 물론.. 그것도 좋긴 합니다만..
    답방만큼 반갑고 좋진 않더군요 ^^

    그나저나...제 블로그에 한번이라도 오셨던가.....?? 하는 의문이 ㅎㅎㅎㅎㅎㅎㅎ;
    농담입니다 ^^

    • BlogIcon 만귀 2008.12.30 22: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답방..참 쉽고도 어려운 상대방에 대한 접근 방식이라고 생각합니다. 항상 이곳에 찾아와주심 감사드립니다. 반해 직접 찾아뵙지 못한 다양한 변명 - 게으름, 인터넷 종량제 등등 - 을 부디 용서해주시길 바랍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 항상 행복하시길 바랍니다.

      아! 그 춘권사진은 제법 고통스러웠습니다. ㅎ

  7. BlogIcon 제니 2008.12.30 00: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항상 좋은 글 잘 읽고가요^^
    우후후..

  8. BlogIcon ludensk 2008.12.30 01: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역시 답방이 최고지요ㅋ 그나저나 금녀는 도대체...?
    참, 한RSS 우수블로그 선정되신것 축하드립니다~ㅎㅎ

  9. BlogIcon 학주니 2008.12.30 02: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답방이 최고인 것은 아는데 시간을 너무 많이 빼앗긴다는 것이 큰 문제인 듯 합니다.
    그렇다고 기계적으로 답방하는 것도 그닥 안좋아보이고요.. -.-;

  10. 알 수 없는 사용자 2008.12.30 02:5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진보고 앵앵앵앵~ 요런다고 생각하고 아래를 보니 재준님도 ㅋㅋㅋㅋㅋㅋㅋㅋ';;

  11. BlogIcon YoshiToshi 2008.12.30 03: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금녀...ㅎㅎ;;

  12. BlogIcon 덱스터 2008.12.30 03: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원래 담배는 안 피웠고, 술은 제가 일부러 피해다니고(잘못 마시면 골로 가거든요 -_-), 이미 싱글라이프에 심취해 있으니 새해 다짐은 방콕에서 벗어나는 것이 되려나...-_-;;;

    좋은 새해 되세요 ^^

  13. 알 수 없는 사용자 2008.12.30 05:0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뜬금없이 쉘든이 할로윈 때 입었던 도플러효과 코스튬이 생각나네요.^^

    • BlogIcon 만귀 2008.12.30 22: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멋졌죠. 게다가 그 의미를 금방 알아버리는 친구놈들이란...그에 반해 평범한 사람들과의 만남에서 ㅎㅎㅎ

  14. BlogIcon 소은 2008.12.30 11:0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답방문이요~ ㅋㅋ
    아직은 새해가 아니지만 미리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15. BlogIcon 필넷 2008.12.30 13: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웃과 소통하는 방법.. 쉬운듯 하면서 실천이 잘 안되는... ^^;;

  16. BlogIcon 이정일 2008.12.30 15:5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헉~ 마지막 "금녀", 뜨끔.

  17. 알 수 없는 사용자 2008.12.30 18:2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열심히 답방하려고 노력중입니다^^;;

  18. 알 수 없는 사용자 2008.12.30 19:3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니..그렇게 생각하시는 분이...어머..

  19. BlogIcon 산다는건 2008.12.30 21: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지금 '왜 이렇게 살고 있냐?'라고 신세한탄 중입니다...;;

  20. BlogIcon Deborah 2008.12.30 23: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다 옳으신 글을 올려 주시니 본인은 뭐라 말을 해야할지 모르겠어요.
    답방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고 시간이 넘쳐 난다면야 ㅎㅎㅎㅎ
    감사합니다. 올해도 좋은 이웃으로 남아주셨어요.
    늘 건강하세요.

  21. BlogIcon 오백이 2008.12.31 17:0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금녀'.. =ㅁ=;;
    역시나 저 이외에 많은 분들이 올려주셨네요 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