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를 거의 모든 포스트에 붙이고 있습니다만, 아직까지 태그를 쓰는 것이 익숙해지지 않습니다. Web 2.0 시대가 카테고리의 시대가 아니라 태그의 시대라고는 하지만 그 정확한 의미도 모르는데다 막상 글마다 태그를 붙이다 보면 일관적인 체계없이 중구난방식의 태그 붙이기가 되기 십상입니다. 물론 몇몇 분들이 제안한 아주 체계적이고 효율적인 태그 작성 방법도 있습니다.

태그, 태그구름, 키워드, 그리고 블로그
-더.페이퍼님의 블로그

주제와 연관성을 고려한 태그작성요령 
- FireJune님의 블로그


제가 태그에 관한 개념을 공부하기 전엔 '태그 클라우드'라는 단어에 대한 호감도는 꽤 높았지만 그 개념을 전혀 몰랐습니다. 하지만 어느정도 태그라는 자유성과 연관성을 충분히 내포한 분류방식의 개념에 익숙해지자 이 태그 클라우드라는 것이 너무나도 뛰어난 개념이라고 생각되어지더군요. 각각의 글은 여러개의 태그를 지니고 또 그 여러개의 태그는 중요도에 따라서 크기, 색상이 달라지며 다양한 형태의 클라우드(구름)을 만들어내는 것이 얼마나 멋지게 느껴지는지 설명을 할 수 없을 정도입니다.

그래서 저도 태그에 도전하기로 하면서 원래의 중구난방으로 흩어져 있던 글들에게 태그를 전부 새로 작성하고(거의 200 여개에 달하는 글들에게 태그를 새로 매기는 것이 완전 중노동이더군요. 두번 다시 안합니다) 그리고 몇개의 단어 외에는 전부 한글 위주로 바꿨습니다. 그러니 어느정도 볼만하더군요.

가끔 제가 가는 블로그의 태그클라우드를 의식적으로 확인해볼 때가 있습니다. 아주 유명하고 훌륭한 글을 싣는 블로그지만 글 하나에 하나의 태그 형식으로 매겨져 있더군요. 거의 클라우드 개념이라기 보다는 '단어 찾기 게임' 수준이라서 제가 원하는 글을 태그 내에서 찾기가 너무 어렵더군요. 하지만 어차피 태그는 주관적이고 개인적인 분류 방식이기에 그냥 '흐음~ 이렇게도?' 하고 말았습니다. :)

여러분의 태그 클라우드....클라우드(구름)인가요? 단어찾기인가요?

[글이 마음에 드셨나요? Bookmark하시고 RSS로 무조건 읽으세요.]

AddThis Social Bookmark Button            AddThis Feed Button
Posted by 만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Bana Lane 2007.09.19 01: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역시 태그는 주관적일 수 밖에는 없는 것 같습니다. 관련 태그라고 걸어놓기는 했지만, 글의 주 내용과는 상관없는 검색어로 제 블로그를 찾아오는 사람들에게는 미안한 마음도 들더군요.

    자기 글 관리로 태그를 사용한다면 그리 큰 문제는 없겠지만요.

    좋은 글 잘 읽었습니다.

    • BlogIcon 만귀 2007.09.19 09: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 원래 태그가 folksonomy, 사람에 의한 분류라는 개념이니깐 주관이 들어가지 않으면 그것도 이상하겠죠.
      태그의 중요성에 대해서 제가 나중에 글을 하나 쓸 계획입니다.

      아! 또 검색엔진의 멍청함...ㅋ 제 블로그엔 아직도 Mr.Brooks검색어로 들어오시는 분이 계시답니다. 내린지 한달이 지났는데.. 헐~

      소중한 댓글 너무 고맙습니다.

  2. BlogIcon 파란토마토 2007.11.25 04: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태그를 너무 큰 구름으로 만들었더니
    오히려 글 찾기가 너무 힘들어져서 이젠 태그를 좀더 많이 붙이는 중입니다.^^

    그래도 성격상 너무 세분화된 태그는 안붙이게 되네요.
    가령 연산군, 성종, 폐비 윤씨 등에 대한 조선역사 관련글을 많이 썼지만
    저는 저런 글들에 태그는 전부 조선역사거든요.. 약간 갈등입니다.
    연산군처럼 좀 애매한 분류를 제 블로그에서 검색 용이도를 위해서
    넣어야 할지 어떨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