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한님의 지겨운 광고전화, 고수들의 기막힌 대처방법을 읽었을 때 떠오른 몇 가지 경험 이야기입니다. 쓴다 쓴다 하다가 이제야 씁니다. 남들은 오래 묵힌 글에서 묵은지같은 맛이 나지만 전 그런거 전혀 없다능;

호주도 광고전화 수시로 옵니다. 물론 몰상식하게 회사로 전화 때리는 경우는 없는 것 같습니다. 하지만 집에 있으면 하루에 한 통화는 광고전화일 정도로 고정 방문  통화를 합니다. 처음에는 멋도 모르고 안 되는 영어로 버벅대기 일쑤였는데 지금은 나름 노하우가 쌓여 제법 스무스하게 대처해줍니다.

호주 광고 전화의 특징은 꼭 저녁밥 먹는 시간에 전화합니다. 왜냐하면 많은 집들이 낮엔 사람이 없다는 것을 알기 때문이죠. 그러다보니 꼭 오후 6시쯤 (보통 호주 퇴근시간은 5시) 전화를 받습니다. 그리고 또 다른 특징 중의 하나는 인도(India) 계열의 텔레마케터가 많습니다.[각주:1] 아시다시피 거의 영어를 하고 인건비가 저렴하기 때문이겠죠. 뭐 대충 그렇고 처음 호주에 도착한 이후 광고전화 대처방법의 변천과 궁극의 대처법에 대해 썰을 풀어보겠슴다.

1. 초기; 이기..뭐..뭐라카노?
따르르르릉~ '응? 누구...??' 거의 주변 한국인들이 전화 통화대상의 전부기 때문에 좀 전에 교회에서 헤어졌다면 그닥 전화 올 이유가 없는 까닭이었죠.
'Hello?'
'Mr Kim?'
'Ye...Yes' 'How are you Mr Kim...My name is xxx. 그 다음부터는 뭔 소린지 모름...'
벌써 How라는 단어 뒤부터 머리는 잘 비벼논 짜장면처럼 범벅이 되었고 혓바닥은 설악산 울산바위처럼 딱딱하게 굳어버려 뭔 말을 해야할지 모릅니다. 그 당시에 생각나는 유일한 단어..'Pardon?' 파든 12단 콤보로 날려도 오토리버스 후 자동 플레이 되는 상대방의 말을 알아들을리는 만무하죠.
'뭐..뭐라카노...에이 ㅅ..ㅅㅂ 몰라'
베티블루 37.2도 아닌데 얼굴은 달아올라 수화기를 던지듯 내려놓은 나의 모습을 바라본 마나님의 표정

2. 중기; 으흥~ 으흥~ 예스~
따르르르릉~ '누구냥?' 약간의 경험치로 이제 중간몹 정도의 사냥은 가능한 시절. 원래 어중간하게 아는 상태가 가장 위험한 시기입니다.
'Hello?'
'Mr Kim? My name is xxx. 어쩌구 저쩌구~'
Mr Kim이란 상대방의 말부터 저의 대답은 이미 '으흥~ 으흥~ 예에~' 무슨 랩퍼의 추임새도 아니고...야튼 상대방의 이야기를 성심성의껏 들어줍니다. 가끔 마나님께 한 마디 하면서...
'에이~ TV 소리 좀 줄여봐라. 안 들리잖어.'
'누군데?'
'몰라. 뭔 중요한 이야긴가봐'
마지막에 하는 말이 '좋은 땅 있답니다' 이게 한국이나 영어권이나 결론은 버킹검 땅 사세요~라는...마지막에 울컥하는 심정에 한 마디 해줍니다.
'Sorry! I don't have money' <- 너무 솔직한...[각주:2]
'It's alright...blabla..'
상대방의 말이 끝나기도 전에 내던져지는 수화기와 물끄러미 내려다보는 마나님.

3. 말기; 암낫 인터레스티ㄷ(I'm not interested)
따르르르릉~ '누구?' 이젠 대인관계도 넓어지고 집으로 전화가 난무합니다만 호주인들이 집으로 전화하는 일은 거의 텔레마케터입니다. 왜냐하면 다른 용무는 모바일로 전화가 오기 땀시.
'여보세요~?' <- 네...한국어로 전화받습니다.
'Mr Kim? My name is xxx. 어쩌구 저쩌구~'
이제 대충 한 문장만 들어도 감이 오는 단계입니다.
우선 발음을 듣고...
1. 인디아 발음이다 -> 말 길게 나오기 전에 '암낫 인터레스티ㄷ' 날려주시고 끊는다.[각주:3]
 2. 호주 발음이다 -> How are you?까지 들어보고 '암낫 인터레스티ㄷ'  날려주신다.
보통 이런 대처방법이면 거의 대부분 해결 됩니다. 막말로 관심없다는데 지가 어쩌겠습니까? 가끔 몇 마디 더 들어보지만 그래봐야 결론은 빤하죠. 이제 이 단계에선 저를 보는 마나님의 표정이 무한한 자부심으로 가득합니다.

4. 막장기; 여보세요?
따르르르릉~ '전화받아라~' '자네가 받으시게~' 집으로 오는 전화는 거의 마나님 용무라서 귀찮음의 극치를 느끼면 느릿느릿 전화를 받습니다.
'여보세요?' <-네... 다시 한국어 맞습니다.
'Hello? My name is xxx. Optus new model..어쩌구~'
'여보세요?'
(잠시 멈칫)'Hello? I'm....My name is xxx....'
'여보세요?'
(다시 멈칫) 'Hello? Hello?'
'누구세요?' <-네...몽땅 한국어입니다.
'Sorry? I'm...Can you speak~'
(말이 끝나기 전에) '대답 없으면 끊는다. 누구냐?'
 자랑스러운 한국어에 상대방은 꼬리를 내리며 미안하다며 통화를 끝냅니다. 어느 순간 터득한 궁극기. 오오옷! 힘이 넘칩니다. 이게 뭐죠? 이런 저를 바라보는 마나님의 표정은 다시!


덧 경험 1)
아는 동생 녀석(레이크일라와라에서 익사 혹은 익어서 죽을 뻔한 그넘)이랑 차를 타고 가는 중에 그 녀석의 모바일로 전화가 왔습니다.
'헬로?'
'블라블라~'
'쏘리~아임 드라이빙. 콜 레이터' -_-; (좀 짧은 영어라서)
그러더니 끊더군요. 그런데 바로 다시 온 전화.
'블라 블라~'
'아임 드라이빙. 나우! 콜 레이터!!'
그러면서 다시 끊었는데..다시 걸려온 전화.
'블라 블라~' 전 이미 이 시점에서 웃고 있었고...
'아이 ㅅㅂ. 미친 ㄴ. 드라이빙 중이라고!!'

덧 1)
가끔...텔레마케터들의 전화가 오면 한가할 때는 듣기 연습삼아 계속 들어봅니다. 그리고 제법 대화를 즐기죠. 너 어디서 전화하냐~? 니들 시간당 페이는 얼마냐? 호주에 와봤냐? 등등을 묻기도 합니다.;;;;
  1. 트랜스포머에 나오는 인디아계열의 텔레마케터 발음을 생각하시면 됩니다. [본문으로]
  2. 한국인이 처음 영어를 배우면서 자주 하는 말 중의 하나가 바로 Sorry입니다. 근데 이게 어떨 땐 정말 짜증나죠. 예전 선상님 왈 '동양인들은 사과할 필요도 없는데 Sorry라고 말한다'더군요. 일종의 자괴감에서 비롯된 쏘리라는 말 '말을 못해서 미안하다' '못 알아들어서 미안하다' 사실 미안하지 않거등. 그냥 니 발음이 뭣같아서 몰라!라고 이야기해야합니다. [본문으로]
  3. 이분들은 상대방의 말을 듣지 않고 무한 오토 리버스 체제이기 때문에. [본문으로]

'예전 글 > 웃자고 쓴 글' 카테고리의 다른 글

트위터, 140자의 유감  (31) 2009.09.21
자원낭비 정당  (9) 2009.08.06
광고전화 대처법_해외에선 어떻게 하나?  (30) 2009.05.29
블로그 표어 패러디  (7) 2009.05.14
그, 그녀 이런 모습 어색하다.  (24) 2009.04.15
이번에 한국 들어갑니다 :)  (54) 2009.04.01
[글이 마음에 드셨나요? Bookmark하시고 RSS로 무조건 읽으세요.]

AddThis Social Bookmark Button            AddThis Feed Button
Posted by 만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무한™ 2009.05.29 14: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가끔은 핸드폰으로 오는 전화에 날려줍니다.

    "모시모시?"

    ㅋㅋㅋㅋㅋ

  2. BlogIcon 학주니 2009.05.29 16:0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리나라는 음.. 모시모시? ㅎㅎ

  3. BlogIcon sisters 2009.05.29 16: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일본에 사는 저는 광고 전화가 아니라 광고 문자가 오더군요.
    하지만, 어딘가 싸이트에 잘 못 가입했을떄 이야기라..ㅎㅎ

  4. BlogIcon 구차니 2009.05.29 16: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얼마전에 투샷을 당했습니다 ㅋㅋㅋ
    집에 걸어 오는데 처음은 교인이 두번째는 도인이 잡더군요 ㅋㅋ

    처음에는 길묻는줄 알고 네? 해주는데
    도인의 기운과 교인의 기운을 풍기는 순간
    꾸닥하고 바이바이 ㅋ

    • BlogIcon 만귀 2009.06.04 08: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도인과 교인을 서로 소개시켜드리면 어떨까요?
      '도를 믿습니까?'
      '믿어야할 것은 예수천국불신지옥'
      '눈이 참 맑아보이십니다'
      '믿음 가운데 살면 됩니다.'
      -_-;; 옆에서 보면 만담일듯

  5. BlogIcon Koreanblogger 2009.05.29 17:4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항상 'Sorry, I'm in the meeting.철커덕~!' 입니다.^^

  6. BlogIcon YoshiToshi 2009.05.29 18: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광고메일은 좀 받아봤는데 전화는 도통...
    광고전화 조차 걸려오질 않는 제 휴대폰은...Orz;;

  7. BlogIcon 열매맺는나무 2009.05.29 22:1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경험입니다.
    1. 낮은목소리로 받은경우:
    관심없습니다ㅡ>관심이 없으세요 돈이 없으세요?ㅡ>둘 다 없습니다

    2. 밝은or약간 높은 목소리로 받은경우 ;
    여보세요? ㅡ> 음, 엄마 안계시니? ㅡ> ??! ㅡ> 네~

    ==> 그 후론 계속 2번을 애용하게되네요.
    전 그냥 여보세요 물었을 뿐이고, 우리 엄만 우리집에 지금 안계실 뿐이고~~

  8. BlogIcon 나스티워먼 2009.05.30 04: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ㅋㅋㅋㅋㅋㅋㅋ
    작년에 장장 1주일을 끌었던 마케팅 전화가 떠오릅니다. 처음받아보는 광고전화고 처음에는 전혀 그런 낌새를 안보여서 신나게 대화하고 있었는데 이거 점점 돈이야기가 나오는 거에요 ㄱ-
    '어 지금 좀 바쁜데 나중에 통화하죠'
    그랬더니 진짜 나중에 또 전화를 하는 거에요. 계속 안받고 버팅기다가 결국 받고는 '제가 돈이 없어서요.' 그랬더니 더 싼거 있다 계속 돈없다그러니까 점점 싸지는 플랜......저 그돈도 없어요 하니까 그쪽에서 이해가 안된다는 거에요. 이렇게 싼데도 어쩌구저쩌구..

    최후에 '관심없어요'하니까 그제서야 물러나더군요. 그냥 첨부터 그럴걸. 괜히 그아줌마도 입아프고 저는 손아프고 귀아프고 ㄱ-;

    • BlogIcon 만귀 2009.06.04 08: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가끔 나중에 전화하라면 진짜 나중에 '꼭' 전화하는 분이 있죠.
      덧)에 남겼던 집요한 인디아 아가씨가 좀 궁금합니다. 상당히 집요하더군요. 나중에는 동생 녀석이랑 거의 싸우는 듯;; 광고전화 맞냐고요~ ㅎㅎㅎ

  9. BlogIcon 윌리엄 2009.05.31 12:4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미국사는데 집전화로 저런광고전화가 무지많이온답니다 거의 매일 ㅋ 전 21살이구요. 그래서 만약전화오면 무조건 I am not 18. 이렇게말하면 막부모님계시냐고하면 없다고하고 바록 끊습니다. 또다른방법은 I dont understand 하고 그냥 수화기 끊고요. 음 또다른방법은...기억이안나에요 아무튼 잼잇엇요요 애드센스글보려고왓다가 ㅋ 저도지금 서브도메인으로 막만들기시작햇는데 쉬운게아니네요 광고당 30원에서 오십원사이니... 언제 1달라만들지 ㅋㅋ

    • BlogIcon 만귀 2009.06.04 08: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ㅎㅎ 애드센스는 영어로 만들어야지 제대로 될 듯 싶네요.

      한국식 발음으로 해야 효과가 큽니다. 아동언더스탠드으~

  10. BlogIcon 라라윈 2009.06.01 02: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자랑스러운 한국어 응대.. 넘 좋은데요~~~ ㅋㅋㅋ
    우리나라에서 받는 이상한 전화에 외국어로 응대할 수 있다면..
    그렇게 해도 상대방이 바로 끊어주실거 같은데요~ ^^

    • BlogIcon 만귀 2009.06.04 08: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외국어도 아주 이상한 외국어로 해버려야죠. ㅎㅎㅎ
      중국어로 대답했는데 상대방이 같이 중국어로 이야기를 해버리면;;;;

  11. BlogIcon 멋진성이 2009.06.03 13: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요즘 네~~~~에 길게 한후 딸깍

  12. BlogIcon rince 2009.06.04 00: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짱이셨네요 ^^;;;;

    저도 막장기 꼭 도전해보고 싶습니다~

  13. BlogIcon CeeKay 2009.06.05 12: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 이름을 정확히 대면 광고전화 아니겠거니 응대해주고, 그냥 Mr. Kim 이런 식이면 바로 4번 방법 이용했었죠. 한국에서는 아직 전화번호가 많이 안 알려졌는지 광고전화가 안 오네요.

  14. BlogIcon 닥터루크 2009.06.07 21:4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님 좀 짱인듯 ㅋㅋ

  15. BlogIcon 소중한시간 2009.06.27 13: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덧 경험 1 에 빵 터졌습니다. ㅎㅎㅎㅎㅎ; 아 뿜었네요 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