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든 사람들은 부자가 되고 싶어 합니다. 그래서 수많은 '부자가 되는 법' 책들이 있습니다. 그런데도 부자가 되는 사람이 적은 이유는 게을러서 그 책에 나와있는 방법을 실행하지 않기 때문입니다. 인간은 본질적으로 게으른 동물입니다. 그래서 항상 더 편하고 몸이 편한 방법을 찾아 머리를 굴립니다.지금 과학의 발달도 게으른 인간이 더 편하게 살려고 발버둥친 결과라고 생각합니다.

블로그를 운영하는 것 역시 마찬가지라고 봅니다. 처음에 블로그를 개설하고 이런저런 시도를 해보며 더 나은 블로그를 만들기 위해 노력합니다만 금방 지쳐버리기도 하고 또 노력에 비해 제대로 결과를 얻지를 못하기도 합니다. 때론 과도한 노력때문에 블로그를 접기도 하죠. 게으른 상태를 유지하며 좋은 블로그를 운영하는 방법은 없을까요? 당연히 있습니다.
sleeping gorilla

아이고 몰라~ 자고나면 뭐 댓글 달려 있겠지~


게으름뱅이를 위한 블로그 운영법입니다.

1. 자신이 게으르다는 것을 인정하고 이해하라.
한국인들은 천성적으로 부지런하다는 말은 거짓말입니다. 단지 치열한 생존경쟁에서 살아남기 위한 어쩔 수 없이 그렇게 살아온겁니다. 블로깅은 놀이입니다. 일이 아닙니다. 즐겨야하는 도구입니다. 먼저 그것을 인정하시길 바랍니다. 블로깅을 일처럼 생각하는 분들은 쉽게 지칩니다. 일도 즐기면 성과가 금방 올라갑니다.

2. 현실과 자신의 블로그의 간격을 좁혀라.
저 자신을 예를 들면, 현실의 전 디자이너입니다. 그리고 블로그는 '블로깅'을 주제로 운영합니다. 만약 j4blog의 주제에 맞는 소재를 찾으려고 노력한다면 머리에 쥐가 날겁니다. 게으름뱅이들은 리스크를 감수하지 않습니다. 그래서 전 새로운 소재를 '기다립니다.' 이 글의 아이디어는 만화 '최강 입시 전설, 꼴찌 동경대 가다'에서 비롯된 것입니다. 인간은 본질적으로 게으르다는 문장에서 비롯된 생각입니다. 현실에서 일어나는 일을 블로그에 접목시켜보세요. 그리고 둘 사이의 간격을 좁혀보세요.

3. 느리게 느리게 느리게
나무늘보는 한 시간에 30cm 움직인다고 합니다. 그렇다고 자연계에서 도태된 것은 아닙니다. 블로그를 개설하고 한 달 안에 하루 1000명 방문자를 모집하자! 물론 목표가 있다는 것은 좋지만 조금만 멀리 내다보고 천천히 움직이세요. 하루에 글 하나 안 올려도 블로그 없어지지 않습니다. 해외의 블로그는 일주일에 한 두개의 글이 올라오지만 방문자는 하루 천명은 쉽게 넘는 곳이 허다합니다.

4. 다른 사람에게 업혀가라.
게으름뱅이는 천성적으로 스스로 뭔가를 하는 것을 싫어합니다. 그래서 타인의 덕을 보려고 궁리합니다. 제 경험으론 블로그를 운영하면서 하루에 3,4개의 글을 매일같이 올려도 방문자는 쉽게 늘어나지 않았습니다. 그러나 다른 블로그들에 트랙백을 걸고 댓글을 몇 개씩 올리자 방문자는 갑자기 늘어나기 시작했습니다. 유명 블로그의 등에 업히세요. 그들이 쓴 글에 예전 내가 쓴 글과 비슷한 주제가 있으면 가차없이 트랙백을 날리세요.

5. RSS 구독 목록의 제목만 보자.
많은 RSS를 구독중이라 시간이 없으면 대부분 '읽은 상태로 표시'해버립니다. 그런데 제목 중에 괜찮은 것은 꼭 읽어봅니다. 블로거 이웃의 글이라고 해서 정독할 필요는 없습니다. 그냥 요즘 이렇게 사는구나 정도만 알면 됩니다. 제목으로 판단하세요. 모든 지식을 얻으려고 노력하면 남는 것은 하나도 없습니다.

6. 아님말고~ 그 다음!
어떻게 좋은 블로그를 만드느냐 정확한 답은 없습니다. 여러가지 답이 있습니다. 하나의 방법을 시도해보고 안되면 좌절할 필요 없습니다. 아님말고~ 다른 방법을 시도할 차례입니다. 이것 역시 결과고 좋지 않으면 또 다른 방법으로...게으름뱅이들은 노력하지 않습니다. 그냥 툭하고 할뿐이죠. 그러면서 가장 좋은 방법, 자신에게 맞는 방법을 찾아냅니다.

7. 다시 한 번! 즐겨라
블로그가 재미있는 이유는 무엇일까요? 바로 인간의 '감정'이 녹아있기 때문입니다. 뉴스는 사건을 정확히 묘사를 하지만 감정을 일체 배제합니다. 그래서 재미없죠. 그런데 블로그는 제품 하나를 봐도 '이런 점은 내가 별로다. 그 이유는 내 작은 손으로는 쓰기 불편하다.'는 본인의 경험과 감정을 싣습니다. 그래서 어라? 나도 그런데! 라고 공감하는 재미를 느끼는 것이죠. 블로그는 즐기는 것입니다. 그것도 게으르게 즐기면 더 즐겁습니다. 푹신한 의자에 비스듬하게 눕힌채 맥주 한 잔 마시면서 영화감상하듯이 블로깅을 하세요.

[글이 마음에 드셨나요? Bookmark하시고 RSS로 무조건 읽으세요.]

AddThis Social Bookmark Button            AddThis Feed Button
Posted by 만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알 수 없는 사용자 2008.11.30 14:0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ㅋㅋㅋ 저를 위한 글이군요...
    그러고 보니 저 나름 게으름뱅이를 위한 블로그운영을
    잘 하고 있군요..막 혼자 칭찬해..ㅋㅋㅋ
    어쨌든 전 즐기려고 블로그를 합니다.
    글쓸거 없다고 스트레스 받으면서 하면 오래가지 못할거 같구..
    하여간에 게으름을 너무 잘 인정하는거 같네염...
    이건 자랑이 아닌데 말이죠...^^;;

  3. BlogIcon 이정일 2008.11.30 16:3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유통기한 지난지 일주일이나 지난 빵을 먹으며 글을 보고 있습니다.

    화장실에 있는 "굿바이 게으름"이 생각나는군요.

  4. BlogIcon YoshiToshi 2008.11.30 17: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RSS 위에부터 댓글달다 포기하자...싶던 차에 딱!
    오늘 열심히 2개 할까 했는데, 역시 하나만 해야겠습니다. 킁;;

  5. BlogIcon 엽기조아 2008.11.30 20:0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으 ㅎㅎ.. 정말 명언들이어요. 마음 느긋이 먹는 게 중요할 듯...

  6. 알 수 없는 사용자 2008.12.01 00:0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ㅋㅋ 전 원래 게으릅니다. ㅎㅎ 블로그는 즐거워야 하는법!!!

  7. BlogIcon 지하 2008.12.01 02:3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5번의 경우 친한 블로거님들의 글들은 가능하면 읽으려고 노력하는편입니다. 너무 긴 글이거나 IT 같은 너무 기술적 글만 아니면 댓글 남길때 사실 본문과 다른 댓글을 남기게 되면 뻘쭘하잖아요 --;

  8. BlogIcon 돌이아빠 2008.12.01 09: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흠...제목은 게으름뱅이를 위한 블로깅이지만 내용은 전혀 그렇지 않잖아요!!!

    다른 블로그에 가기도 귀찮은 사람 어떻게 하나용? 트랙백 보내기도 귀찮고, 댓글 달기도 귀찮고.

    그럼? 블로그를 접어라 =.= 눼...

    즐긴다는게 참 어렵습니다. 어느정도 해야 즐기는 수준까지 될런지 제 생각은 이렇습니다.

    열심히 해라!. 꾸준히 해라!. 그리고 나면 어느순간 즐기는 나를 발견하리라!~~~

  9. BlogIcon 산다는건 2008.12.01 12: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건 개과천선이라기 보다는 오히려 죽일 수도 있는...쿨럭..;; 저도 지금 귀차니즘에 빠져서 허덕이고 있습니다.

  10. BlogIcon 라라윈 2008.12.01 19: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자고나면 댓글 달려있겠지...에서 한참 웃었습니다...
    오늘 포스트는 읽으면서 마음이 한결 편해지는 글이네요...
    게으른 걸 솔직히 인정하고.. 그냥 천천히 하면 되는거였는데..
    욕심만 앞서서 마음이 괴롭나 봅니다...^^;;;

  11. 알 수 없는 사용자 2008.12.02 01:2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공부 잘하고 갑니다ㅜ일곱개 다 공감가는 내용이네요~
    특히 업혀가는 거!ㅜ 중요한 것 같습니다

  12. BlogIcon juanshpark 2008.12.02 06: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가차없이 트랙백을 날려라! 음, 좀전에 뉴욕의 레일린님 블로그를 보구 트랙백에 대해 댓글을 썼구만... 여기서 다시... 비슷한 주제나 공통분모가 있어야 하는데, 내 경우는 이과수 폭포가 주제이니, 별루 그런게 없습니다. 어떡하면 좋겠습니까? J준님!!!
    아직두 쓰고 싶은 내용은 한 300개 정도가 밀려있는데, 조사를 해야 하니까, 점점 더 싫증이 나구 있습니다. 조사할 내용이 한국어라면 얼마나 좋을까요!!! 외국어로 조사를 해야 하니까, 점점 짜증이 쌓여갑니다. 흑흑...

  13. BlogIcon 짜잔형 2008.12.02 13: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즐겨라... 아님 말구... 좋아요 ^^, 저를 위한 글인 듯 합니다.

  14. 알 수 없는 사용자 2008.12.03 09:5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요즘 이상하게도..
    블로그를 내버려두면 구독자 수가 올라가고.. 블로그를 하면 구독자 수가 내려가는 묘한 현상을 겪었던적이 있죠 OTL..

  15. BlogIcon 모피우스 2008.12.04 03: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역시 입담이 대단하십니다... 오랜만에 들렸다 갑니다.

  16. BlogIcon 으노야 2008.12.04 14: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랜만에 글 잘읽고가요`~

    시험기간이였는지라 바뻤심!! ㅋ

    다시 구독 ㄲㄲㅆ 해야겠어요1! ㅋ

  17. 알 수 없는 사용자 2008.12.04 16:0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음 휴가가셨나..

  18. BlogIcon ludensk 2008.12.04 23: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요새 게으름과 바쁨이 겹쳐서...ㅠㅠㅠ

  19. BlogIcon 돌이아빠 2008.12.06 00: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J준님 게으름 피우시는군욧!~~~(후훗 농담입니다^^)

    많이 바쁘신가 봅니다.~ J준님의 주옥같은 글을 못보니 참 재미 없습니다. 바쁜일 마무리되시면 어여 돌아와서 또 주옥같은 글을 날려(?) 주세요~

  20. BlogIcon 블로-봇 2008.12.08 07: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매일 같이 글을 올려야한다는 부담감에서 조금은 해방된 듯 싶습니다 ^^

    감사합니다~

  21. 알 수 없는 사용자 2009.03.04 12:4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주말마다 포스팅하고 있답니다. 평일엔 포스팅할 여건이 안되서 안타까워 발만 동동구르고 있었는데 덕분에 맘은 좀 편해졌네요~
    음...사실 본 목적은 .. 저도 업혀가겠습니다; 아하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