멀리 멀리 미국에서 너무 귀한 선물이 도착했습니다. 바로 Deborah님이 보내주신 성탄 축하 카드입니다. 받고 눈물 찔끔...우왕ㅋ굳ㅋ킹왕짱슈퍼울트라초 감동 카드입니다.
블로그 시작하길 너무 잘했습니다. 진심으로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나중에 카드 사진 올리겠습니다. ^^)

아래는 문장체가 다른 사람이죠. 저 아니예요. 다른 애한테 쓰라고 시켰어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렇게 쓰면 되요?' '응 맞춤법 틀리지말고~'


아침에 도착하니 티스토리에서 메일이 한 통 와있는데 그것을 보니 지난 화요일 보냈던 이너뷰 내용 잘 받았다는 답장이고 조만간 이너뷰 실어줄테니 닥치고 기다리라는 내용의 메일이니 이 어찌 염통에 평방cm당 1.24kg의 감동의 충격을 주는 메일이지 아니한가라고 말하고 싶고, 또 이너뷰 내용은 수많은 순진무구, 청렴결백, 백옥같이 순수한, 착하디 착한, 세상천지 어떻게 돌아가는지 모르고 살아가는 블로거들의 고혈을 빠는 빈대와도 같은 내용이니 이 어찌 3번째 갈비뼈를 감싸고 있는 피하지방이 가려울 정도로 짜증나지 아니한가!

또 다른 메일은 Widgetbucks에서 온 메일입니다. '넌 쉑햐 영어로 된 블로그도 아닌데 위젯 달아놨으니 돈 대신 엿 이나 쳐드셈'이라는 내용의 메일 입니다. '그럴줄 알고 진작에 니네들 위젯은 마리아나 해구로 떠내려 보냈어. Widgetsucks! 쉑히들아!'

올블로그에서도 메일이 왔습니다. 1 기가 USB 메모리 당첨됐다는 소식입니다.(내용따윈 관심도 없어여) 너무 감사드리고, 진심으로 행복니다. 주소는 해외배송으로...쿠쿠쿠쿠 메모리 가격 1만6천원 배송비 $36(3만원) 입니다. 지난 번 DAUM에서 당첨된 메모리 그렇게 보냈더군요. 아 그러고보니 그 이야기를 안했었군요. ILOVEDAUM. 이러다가 플래쉬메모리로 하드 하나 만들겠습니다. 그려~ 무하하하하!!

누가 제 인생의 영화를 물으면 어떻게 대답할까 생각을 해봤습니다. 몇 개씩 고르는 것도 아니고 그냥 딱 하나만 고르라면(스트레스로 머리가 하얗게 새어버려~) 수없이 많이 본 영화중에 어떤 영화를 손꼽을까 엄청 고민할 것 같았습니다만...의외로 전 바로 나오더군요. '죽은 시인의 사회'

또 누가 제 인생의 노래를 물으면(잡히면 죽어~) 어떤 곡을 뽑을까 생각을 해봤습니다. 이것은 영화와는 달리 상당히 고민되더군요.(두뇌피질이 짜증으로 주름이 팍!!!) 수 만개의 곡을 듣지 않았을까 싶네요. 그래도 지금까지 들었던 가장 최고의 곡을 굳이 뽑자면...모짜르트의 'K. 626' 네..바로 레퀴엠입니다. 또 베토벤의 '합창', 오르프의 '까르미나 브라나' 의외로 클래식에다 합창파트가 들어있는 곡들이네요. 하지만 최근에는 소명의 '빠이빠이야'에 심취해 있다는 사실.

Hairspray를 봤습니다. 아아 정말 오랫만에 보는 유쾌한 영화입니다. 꼭 추천합니다. 예전에 다른 분이 배경이 60년대라고 별로 와닿지 않았다는데...전 마이 와닿았습니다.(60년대 생이라서?)

이상으로 날로 먹는 포스팅을 마칩니다. 뭐..별 내용없다고요? 그런줄 모르셌쎄~요~?
[글이 마음에 드셨나요? Bookmark하시고 RSS로 무조건 읽으세요.]

AddThis Social Bookmark Button            AddThis Feed Button
Posted by 만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짱군 2007.12.14 12:5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왜..날로먹는글이 더 와닿는거죠? ㅎㅎㅎ

  3. 알 수 없는 사용자 2007.12.14 13:1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맨날 날로 먹는 글만 씁니다.ㅡㅡ;

  4. 알 수 없는 사용자 2007.12.14 13:2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날로 먹는 글이 블로그의 제맛이죠~ㅋㅋ

  5. BlogIcon 이레오 2007.12.14 14: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날로 맛있게 먹읍시다.. 푸풉

  6. 알 수 없는 사용자 2007.12.14 15:3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날로다가 ㅎㅎㅎ

  7. BlogIcon H7 2007.12.14 16: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냠냠냠~~~^^

  8. BlogIcon Dapy 2007.12.14 16: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타고 놀러 왔습니다 여기 댓글들이 후덜덜이네요 포스트에 이렇게 댓글 많이 달리는거 처음 봤습니다 (어찌 낯이 익다 싶었더니 전에 한번 와본 곳이군요 ^^;;;)

  9. BlogIcon 개구리발톱 2007.12.14 16: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재미있는글,즐거운 하루, 행복한 날들~~계~~속~~되세요^(^

  10. 알 수 없는 사용자 2007.12.14 16:5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날로 먹는 글이 왜케 신선하죠 ㅋㅋㅋ
    날로 먹는 글 종종 써주세요~~~~(열광하고 있어요 ㅋㅋ)

  11. 알 수 없는 사용자 2007.12.14 17:0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마지막에 <그런줄 모르셌쎄~요~?>
    어투 마저 귀에 생생히 들리는 듯한 바로 이 문장이 백미입니다.

    감동 받고 갑니다.

  12. BlogIcon konrad 2007.12.14 18:2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날로 먹는 글도 엄청 좋아요. 흐흐흐^^.

  13. 익명 2007.12.14 18:5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만귀 2007.12.15 10: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이쿠 진심으로 축하드립니다. 사실 그날 감동받아서 눈에서 물이 콸콸 흘러내렸습니다. 너무 너무 감사드립니다.

      보내는 값은 알아서 보내겠죠. 몰라여~ㅋㅋ

  14. BlogIcon 2007.12.14 19: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경축!!
    당첨축하드립니다.

    '순진무구, 청렴결백, 백옥같이 순수한, 착하디 착한, 세상천지 어떻게 돌아가는지 모르고 살아가는 블로거들의 고혈을 빠는 빈대와도 같은 내용이니 이 어찌 3번째 갈비뼈를 감싸고 있는 피하지방이 가려울 정도로 짜증나지 아니한가!'

    이런 주옥같은 표현들은 어디서 배울 수 있습니까?
    상당히 환따스틱해서 좋네요..

  15. 알 수 없는 사용자 2007.12.14 20:1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잠깐 생각하고 있습니다..미국에서 남아공까지 거리가 상당할텐데..우편요금이 얼마나 나왔을찌..-_-;

    또..텨텨텨 =3=3=3

  16. 익명 2007.12.14 21:1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17. BlogIcon brin9™ 2007.12.14 23: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ㅋㅋ *^^* 날로 드시면, 뱃속에 회충이 생깁니다. ㅋㅋ^^

    • BlogIcon 만귀 2007.12.15 10: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구충제 필요.ㅋㅋㅋㅋ 그래서 꼭 날 것을 먹을때는 독한 술과 함께 마십니다.(어이 어이 그냥도 독하게 마시잖어!!)

  18. BlogIcon 산티아고 2007.12.14 23:3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날로 먹는 글이 너무 인기가 좋은걸요? ^^
    문체를 배워야 하는건가 흐흐~

  19. BlogIcon 댕글댕글파파 2007.12.15 01:5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헉...60년대생이세요?? 저보다 한참 연배가 높으시네요^^;;

  20. BlogIcon 라라윈 2007.12.15 08: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거침없는 글 읽노라면 속이 시원해 지는 것 같습니다.
    좋은 글 잘 읽고 있습니다.
    링크해두고 혼자 열심히 오가는 중입니다. :)

  21. BlogIcon Zet 2007.12.15 10: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60년대 생이시라니...-_-;;
    글에서 젊음이 느껴지는데 말이에요. ㄷ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