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거로서 우리는 수많은 기회를 가집니다. 어떤 글을 올릴 것인지, 어떻게 수익을 얻을 것인지, 어떤 블로그 운영 방법을 택할 것인지 등 무한한 자유도를 가진 것이 바로 블로깅입니다. 이 선택의 무제한적인 기회가 초보 블로거들을 블로깅이 어렵게 생각하게 만드는 것이기도 합니다.

인터넷의 사용자가 증가하고 그리고 빛의 속도로 정보가 전파되기 시작하면서 마케팅 분야에서 인터넷은 아주 중요한 미디어로 취급받기 시작했습니다. 또한 개인의 의견이 미디어 방식으로 전파가 가능한 블로그의 발전 이후 블로그 마케팅은 기업의 입장에서는 비교적 저렴하게, 효과적인 전파를 꾀할 수 있는 방법이 되었습니다.

하지만 블로그의 초기 모델의 순수함을 추억하는 분들과 블로고스피어 내의 지나친 상업주의를 경계하는 많은 블로거들은 블로그 마케팅에서의 블로거의 입장에 대해 심각한 고민을 하고 있습니다. 물론 저 역시 지나친 밀어내기식 마케팅 방법(프레스 블로그 마케팅이라 불리는)은 많은 무리가 있다고 생각합니다만 몇 몇 다른 블로거들의 입장처럼 '블로거'의 입장에서 고민하지는 않습니다.

블로그 마케팅과 관련하여 블로거들이 고민하지 않아도 된다는 이유는... 블로그가 무엇인가에 대해 스스로에게 물어보면 해답은 금방 나옵니다. 많은 분들이 블로그를 보는 시각 중 공통적인 부분은 블로그 = 개인 미디어 라는 점입니다.

우리는 수많은 미디어에 둘러싸여 있었고 그 미디어가 쏟아내는 정보에 대해 신뢰를 가졌습니다.(과거형) 그러나 미디어가 권력화되고 이익을 위해 자신의 본질, 즉 정확한 정보 전달의 의무를 잊어버리자 새로운 대안 미디어를 찾기 시작했습니다. 그래서 인터넷 분야에서 새로운 형태의 미디어들이 태어나기 시작했습니다. 오마이뉴스, 딴지일보, 디시인사이드 등 거대 웹 기반 미디어와 아이러브스쿨, 싸이월드 등 소셜 미디어는 매일 같이 새로운 정보를 새로운 방법으로 쏟아내기 시작했습니다. 그리고 등장한 블로그는 '개인'이 정보 생산과 전달을 미디어적으로 가능케 했습니다.

즉  본질은 '개인'이라는 점입니다. 자신의 주관, 자신의 의견, 느낌 등을 온전히 블로그라는 매체를 통해 전달함으로 그 정보는 가치가 있습니다. 바로 이 부분이 블로그가 블로그로서 가치를 가지는 부분입니다. 개인의 느낌과 주관에 솔직한 컨텐츠가 가득한 곳 그곳이 바로 블로그입니다.

블로그 마케팅이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이유는 바로 '개인'을 잃어버린 몇 몇 블로그 때문입니다. 이것은 블로그의 본질적인 가치를 상실했다는 것을 의미하죠. 물론 인간이기에 '제품에 대한 리뷰 좀 써주십쇼. 잘 쓰면 제품 찬조해 드림다.'라는 유혹에 흔들리지 않을 수가 없습니다. 하지만 '개인'을 잃어버린 블로그는 블로그로서의 가치를 잃어버린 '알바'에 불과합니다.
blogger

형님 식사는 하셨지 말입니까?


블로거로서 '개인'을 유지하는 것, 그것이 바로 '블로거 근성'입니다.
그리고 그것은 블로그를 블로그로 존재하게 하는 유일한 본질입니다. 제가 블로거는 더이상 블로그 마케팅에 고민할 필요가 없다고 이야기한 이유가 바로 여기에 있습니다. 블로거가 스스로 '자기'를 유지할 수 있다면 블로그 마케팅이 더 이상 논란이 될 이유는 달 뒷면을 뒤져봐도 없습니다.(UFO기지가 있다는 뻘소리가..)

덧1)
뭔가 시작은 거창한데 결론이 푸른 하늘을 둥실 떠다니는 구름 같은 소리이긴 합니다만...제가 이야기하고자 하는 바가 지대로 전달되기를 몹시 바라옵니다.

덧2)
날씨 좋습니다. 이런 날 일하고 있다는 것이... 쿨럭... 한량이고 싶은 재준님. 정신차리시길 바라오며 다들 주말 잘 보내시길 바랍니다.

덧3)
티스토리 새관리에서 글을 발행했더니 초안 잡은 날짜로 발행되어버렸습니다. 분명 갱신을 눌렀는데도 말이죠. 어차피 느려터지고 무거운 새관리로 알고는 있지만 이런 삑사리는 블로거의 마음을 행복하게 만들어 줍니다. 오~크랩
[글이 마음에 드셨나요? Bookmark하시고 RSS로 무조건 읽으세요.]

AddThis Social Bookmark Button            AddThis Feed Button
Posted by 만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kkommy 2008.11.21 12: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느끼는 그대로 적어주는게 제일 좋은 블로그 마케팅이 아닌가 싶은데..
    가끔 산으로 들로 한곳으로만 가는 블로그들이 있어서.. ㅎㅎㅎ
    어쨌거나, 소신있는 블로깅.. 전 계속하려고 노력해야겠어요..ㅋㅋ

    모두가 예라고 할때 아니라고 할 수 있는 용기~ ㅋㅋ
    그나저나 저 뭔소리래요?? -_-;;;

    • BlogIcon 만귀 2008.11.24 11: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사실 그 느낌 그대로 적는다는 것이 돈을 받는 입장에선 얼마나 힘들지 뻔합니다. 곤조를 지키는 것이 쉽지만은 않은 것 같습니다. 주말 잘 보내셨나욤?

  2. BlogIcon 학주니 2008.11.21 16: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형님~~~ 마케팅? ^^;
    재밌는 글이었습니다..
    블로그는 개인미디어, 즉 개인 홈페이지의 다른 버전이라 보여집니다.
    말씀대로 개인성을 잃어버린 블로그는 블로그가 아니겠죠.

  3. BlogIcon 의리형 2008.11.21 17: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남에게 피해를 주지 않고, 스스로 만족할 수 있다면 좋겠습니다.

    • BlogIcon 만귀 2008.11.24 11: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일반적인 사람이라면 자기 기준에서 만족하고 더불어 남에게 피해를 주지도 않겠죠. 매번 그 넘의 욕심때문에..^^;

  4. BlogIcon YoshiToshi 2008.11.21 17: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결국...하고 싶은대로 하라는 말씀이시죠? (^^);;??

  5. BlogIcon 턴오버 2008.11.23 18: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얼마전에 한번쯤 알바 블로거로 전락할뻔한 위기가 있었는데 심사숙고끝에 유혹을 잘 이겨냈습니다 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