잡담입니다. 내용 기대는 금물.

갑자기 페이비안님의 글 IGN Retro: 파이날 판타지 VII의 역사 (2) 을 읽다가 한동안 하드코어 게이머로 살아왔던 과거를 회상해보았습니다.

코에이의 삼국지2가 제가 처음 접한 게임이었습니다. 그 이전에는 게임을 접할 컴퓨터 따위가 주변에 없었습니다. -_-; 후배가 가져온 컴퓨터(아마 기억으로는 286AT였던듯)에 설치되어 있던 삼국지를 '튜토리얼 by 후배'를 열심히 숙지한 후 3일동안 거의 깨어있는 시간은 삼국통일에 몰두하여 보냈습니다. 물론 제가 제일 좋아하는 조조로 플레이를 했습니다.

그 이후 수많은 게임들을 하면서 세월을 탕진 보냈습니다. 기억에 남는 게임으로는 루카스아츠의 어드벤쳐 게임물들 '원숭이 섬의 비밀 시리즈' '풀스로틀'(이건 영화로 만들면 대박일텐데...) '인디아나 존스 시리즈' 등에 한창 몰두했었습니다. 물론 X-wing이나 스트라이크 코맨더류의 시뮬레이션 게임도 간간이 즐겼습니다. 중간에 퀘이크라는 불세출의 게임에 빠져 'mnight'라는 아이디로 온라인 상에서 제법 이름을 날렸습니다.(그러나 아무도 기억 못한다는...) 그리고 실시간 전략 게임들이 나오면서 저 역시 워크래프트나 C&C, 그리고 스타크래프트에 빠져 지냈었구요.

온라인 게임이 한창 인기를 얻기 시작할 때도 전 아예 그쪽은 쳐다보질 않았습니다. 제가 원래 롤플레잉류의 게임을 싫어했기에 노가다를 하며 캐릭터를 성장시켜 나가는 류의 게임은 전혀 흥미가 생기질 않더군요. 물론 온라인 게임이 롤플레잉류만 있는 것은 아니었지만 제가 가진 첫 인상이 별루...라는 느낌이 강해서 한창을 선입견에 지배되어 온 것 같습니다. 온라인 게임 중에 처음 접했던 것이 '프리스타일'이라는 길거리 농구 게임이었습니다. 2004~2005년 무렵이었던 것 같습니다. 한창 센터로 중원을 지배했던 적이 있습니다. 애 안보고 게임한다고 제대로 바가지도 긁힌 기억이 있습니다.

지금이야 가정이 생기고 또 목구멍이 포도청이라서 게임을 할 시간도 없거니와 '블로깅'이라는 것에 빠져 게임을 그다지 하고 싶은 생각마저 없어졌지만 페이비안님의 글을 읽으면서 갑자기 제 자신의 과거와 그리고 저의 게임 성향을 분석해보고 싶었습니다. 제 게임 성향은 한 마디로 좋아하는 장르를 이야기하자면 '어드벤쳐류'의 게임을 좋아합니다. 그렇다고 툼레이더식의 액션이 들어간 것은 아니고 예전 원숭이 섬의 비밀이나 풀스로틀처럼 텍스트 형식의 '말장난' 혹은 '퀴즈' 형식의 게임을 좋아하는 것 같더군요. 물론 스타크래프트 등은 간간이 즐기는 것이지 완전 '몰입'하지는 못했습니다.

블로거들의 성향이야 한 마디로 정하기 힘들겠지만 대부분 다른 이들과 '대화'하기를 좋아한다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글쓰는 즐거움을 느끼는 부류라고 일반화할 수 있겠죠. 그러다보니 과연 블로거들이 좋아하는 게임 장르는 어떤 것일까? 살짝 궁금해졌습니다.

여러분은 어떤 게임 장르를 좋아하시나요?
[글이 마음에 드셨나요? Bookmark하시고 RSS로 무조건 읽으세요.]

AddThis Social Bookmark Button            AddThis Feed Button
Posted by 만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알 수 없는 사용자 2008.06.17 14:1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블로그 라는 RPG 게임을 좋아합니다. 블로깅 하는 인간과 실제 삶을 사는 인간은 서로 다르다..

  3. BlogIcon silverline 2008.06.17 15:4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게임은 예전에 한게임 테트리스 해본 것이 다네요.^^
    아..피망 맞고도 있구나.^^;;

  4. 알 수 없는 사용자 2008.06.17 15:5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삼국지 시리즈도 좋아하고, 파랜드 택틱스? 시리즈도 즐겨 했습니다. 포가튼 사가도 기억나네요. 아기자기하니 재밌었는데.. 스타야 워낙 안한사람이 없으니.. 프리스타일도 했구요.. 레인보우, 피파, 카스, 스포 ..포트리스, 크레이지아케이드, 그리고 크레이지 아케이드에서 나왔던 레이싱 게임... 저는 대체로 "같이" 하는 게임을 많이 했던 것 같네요.. 피시방세대인지라.. 혼자하는 롤플레잉게임은 초등학교때 이후론 안한것 같습니다...

  5. BlogIcon 다우미짱 2008.06.17 18: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게임엔 영 소질이 없는지라..
    한게임 맞고!!..라고 윗분들에 힘얻어 적어 봅니다^^;;

  6. BlogIcon 페니웨이™ 2008.06.17 19:5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삼국지2.. 그거하다 새벽에 통트는거 본적이 한두번이 아닙니다 ㅡㅡ;;; 곧이어 나온 칼라전용 삼국지3를 즐기고자 새벽에 신문배달한 돈으로 모니터에 올인하기도 했죠^^

    그 외에 루카스아츠에서 나온 Scumm방식의 어드벤쳐도 엄청 즐겼습니다.

  7. 알 수 없는 사용자 2008.06.17 22:0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 저도 예전 고전시절(?) RPG는 거의 다 찾아서 해본 기억이있네요
    그땐 엄청난 그래픽도 없었고 대단한 조작성도 없었지만 위대한 스토리가
    있었죠~ 게임치고는 방대한 스토리에 놀란 작품들도 많았구요ㅎ
    요즘 게임들 보면 격세지감을 느낄정도죠..

    화려한 그래픽! 훌륭한 조작성.. 그런데 요새는 안하고 있네요 아하하;;
    이런 아이러니~ ♪

  8. BlogIcon 하늘사람 2008.06.18 10:4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XBOX360으로 비디오게임을 주로 하는데, 콜옵이나 기어워 같은 총질게임이 재밌더라구요 ^^

  9. 알 수 없는 사용자 2008.06.18 12:0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즘 루미네스를 하고있어요^^ㅎ

  10. 알 수 없는 사용자 2008.06.18 14:1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FPS 원츄합니다~~

  11. 익명 2008.06.18 17:2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12. BlogIcon kkommy 2008.06.18 17: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단순게임 퍼즐/블럭 게임같은건 완전 대환영!!!!
    그리고, 무조건 쏘거나 베거나 하는 게임들.. ^^;;
    키보드를 여러개 마구 써야하는건 너무 싫단;;;;;;;;;
    길찾기를 정신없이 해야하는 롤플레잉응 으웩!!! ^^;;;

    결국 단순한게 좋다능.. ㅋㅋ

  13. BlogIcon 베쯔니 2008.06.18 18: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블로그 하고 게임 접었습니다~~

    그래도
    시간 안잡아먹는
    부족전쟁이랑

    연주 한다고 생각하고 EZ2ON
    접었다고 생각했는데 계속 하는군요...

  14. BlogIcon Rukxer 2008.06.18 20:5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예전엔 저도 파이널 판타지5를 시작으로 롤플레잉에 미쳐있었습니다. 그러다가 스트리트 파이터 때는 별 관심도 없던 대전 액션을 버추어파이터로 시작했죠. ㅎㅎ
    그런데 가장 좋아하는 게임은 에이스컴뱃 시리즈입니다. 특히 3편 이후의 시리즈를 좋아해서 PSP를 살 고민까지 했었죠.

    최근엔 꾸준히 게임을 즐길 시간이 없어서 간단히 FPS 게임을 즐깁니다. AVA가 재밌더군요 :-)

  15. BlogIcon 학주니 2008.06.18 22:3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스포츠게임과 전략시뮬레이션을 좋아합니다.
    회사에 깔린 게임이 NBA Live 2006과 삼국지9이라지요.. ㅋㅋ

  16. BlogIcon 月下 2008.06.18 23:3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 최초의 게임은 대항해시대2, 최초 구매 게임은 창세기전2 입니다.
    갑자기.
    글고 보니 창세기전 부터 소맥 게임은 다 샀네요.
    창세기전2, 판타랏사, 에임포인트, 창세기 외전 1,2 창세기전 3 part 1,2 마그나카르타 PC 판. (버그. ㅠㅠ)

  17. BlogIcon 첫눈e 2008.06.19 00:1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포트리스는 10년전? 거의 신이었죠..
    스타크래프트는 컴퓨터 유틸과 같은존재입니다.
    없으면 허전하고, 있으면 안하지만 생각나면 한번 실행하는...ㅋㅋ
    서든은 대세라 하고..
    하지만, 몰입은 아닙니다..
    포트리스 이후, 모든게임은 즐기는 정도로 유지하고 있습니다. ㅋㅋㅋ

  18. 알 수 없는 사용자 2008.06.19 02:0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뭐 요즘 대세인 던파나 서든,
    아니면 스포츠 게임인 팡야 등
    재밌게하고 있답니다 ; ㅅ;~

  19. BlogIcon 댕글댕글파파 2008.06.19 13:0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예전엔 스타크래프트만 하다가 카트라이더만 또 죽어라고 하다가 요즘엔 아무 게임도 하지 않습니다. 소질이 없는건지 할 줄 아는 게임도 두개뿐이네요. 스타와 카트 -_-;;

  20. BlogIcon 산다는건 2008.06.19 18: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장르라 하면 거의 모든 장르를 구분없이 즐기는 편입니다. 그 중에서 rpg와 액션 쪽을 좀 더 좋아한다고 할까요.

  21. 알 수 없는 사용자 2008.07.04 21:1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디아블로 2에 완전히 미쳐있었던 적이 있습니다.
    게임하느라 새벽 3시까지 컴터 앞에 앉아있었던 적이 한두번이 아니었지요.
    요즘은 그냥 간단한 에뮬 게임 정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