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를 운영하시는 분들 중 하나의 주제를 가지고 일관적으로 글을 쓰는 분들이 많습니다. IT관련 소식을 지속적으로 소개해주거나, 블로깅 팁에 관한 글을 소개하거나 혹은 영화관련 글을 쓰시는 분들처럼 뚜렷한 하나의 주제(NIche)를 가지고 블로그를 일관성있게 운영하시는 분들이 많습니다. 물론 생활주변에서 일어나는 재미들을 쓰시는 분들 역시 많습니다.

give me idea~

학상! 아이디어 하나만 주고가~

블로그 글쓰기를 할 때 전 두가지 형태를 병행하는 것 같습니다. 개인잡담 글을 쓸 때는 그때 생각나는 것을 그냥 한번에 죽~ 써내려갑니다. 딱히 논조도 필요없고 그냥 생각나는대로 주절대는 것처럼 쉽게 써버립니다. 하지만 이 j4blog의 주제에 맞는 글(블로깅에 관한 여러 생각)들을 쓸 때는 미리 초안을 잡아두고 몇 번이고 확인한 다음 발행을 하려고 노력합니다.

하지만 이런 하나의 주제를 다룰 때는 항상 한번씩 뉴런들이 활동을 멈춰버릴 경우가 있습니다. 생각이 꽉 막혀버리는 것이죠. 몇 가지 방법을 통해 머리를 쉬어주고 또 더 반짝이는 아이디어를 얻을 수 있습니다.

블로그 글쓰기의 아이디어를 쉽게 구해봅시다.

1. 키워드를 정하라.
    아이디어가 나오지 않을 경우 모니터앞에서 고민할 필요가 없습니다. 자신의 주제와
    관련있는 키워드를 하나를 떠올려보세요. j4blog의 주제가 블로그에 관한 것이라면
    블로거의 입장, 블로거의 개념, 블로거가 해야할 일과 하지말아야할 일등 하나의
    키워드만 정하면 그 뒤의 내용은 비교적 쉽게 나오는 경우가 많습니다.
    영화를 예를 들면 SF영화의 오류, SF영화중 과학적인 것, SF 영화에 비친 외계인 등
    하나의 키워드를 정하면 그 뒤의 내용은 비교적 금방 떠오릅니다.

2. 다른 이들의 블로그에 방문하라.
    내 블로그를 열어놓고 고민해봐야 보이는 것은 텅빈 본문 입력 공간 뿐입니다. 차라리
    과감하게 블로그를 닫고 다른 이들의 블로그 여행을 떠나보십시오. 다른 분들은 글을
    어떻게 썼는지, 글의 편집은 어떤 형태인지, 이미지는 어떤 것을 썼는지 등을 읽다보면
    어느새 머리속에서는 내 블로그의 글쓰기에 대한 아이디어가 넘쳐납니다.

3. 방문자와 같이 아이디어를 만들어라.
    가끔 블로그에 남겨진 댓글을 읽다보면 생각지 못했던 부분까지 지적하고 고민하는
    글을 보게 됩니다. 예를 들면 블로거가 이러면 안돼!라는 글을 썼다면 다른 분이 그에
    대한 다른 의견을 남길 수 있습니다. 그런 의견들은 내 블로그의 다음 글에 영감을
    주는 경우가 허다합니다. 댓글을 잘 읽어보시면 그 속에 새로운 아이디어가 넘칩니다.
    또 직접적으로 질문하는 형식을 취할 수도 있습니다. 질문에 대한 많은 답변 댓글이
    남겨지고 또 그것은 새로운 아이디어를 선사합니다.

4. 너무 고민하지마라.
    글이 안쓰진다고 너무 고민하지 마십시오. 아리러니하게도 여러분이 오늘 아무리
    노력해서 쓴 글도 내일 편하게 쓴 글보다 못합니다. 오늘 글이 쓰여지지않는다면 그냥
    친구들과 만나서 잡담하며 소주 한 잔 하시는 것도 좋습니다. 오늘 고생해서 쓴 글이
    내일 보면 형편없이 부족한 글이 많습니다.

일관되게 하나의 주제를 유지해 간다는 것은 쉬운 일은 아닙니다. 하지만 많은 블로그들이 그런 방식으로 운영되고 있습니다. 자신만의 색을 지닌 블로그를 유지한다는 것은 쉬운 일은 아닙니다. 하지만 하나의 주제로 꾸준히 블로깅을 할 수 있다는 것은 그만큼 그 분야에서 자신의 실력을 인정받는다는 것을 의미하기도 합니다. 자신만의 주제를 면도날을 레이저 가공하듯 더 세밀하고 날카롭게 다듬어 주는 것은 바로 자신만의 아이디어입니다.


[글이 마음에 드셨나요? Bookmark하시고 RSS로 무조건 읽으세요.]

AddThis Social Bookmark Button            AddThis Feed Button
Posted by 만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탓치 2007.12.29 10: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1등!!-_-
    저같은 경우에는 '영화'와 '한글사랑'이 주 니치가 되겠네요(그런데 니치는 뭐의 약자인가요?)
    게시글을 읽고나니 좀더 세세한 키워드가 필요할 것 같습니다.

    근데, 게시글 하단의 연관글은 글 작성시마다 덧붙이시는 건가요?헐

    • BlogIcon 만귀 2007.12.29 13: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1등 탓치(touch) 축하드립니다. ^^

      Niche는 약자는 아닙니다. 사전적인 의미는 벽을 움푹 파이게 뚫어 꽃병이나 장식물을 놓는 곳을 의미합니다. 딱 들어맞는 자리를 의미하는 것이기도 합니다.

      Theme라는 의미와는 다르고, 블로그에서 많이 쓰이는 단어입니다. 딱 들어맞는 주제? 뭐 그런 것으로 해석 가능합니다.

      하단의 연관들은 글 작성때마다 일일이 골라서 붙입니다. ^^;;

  2. BlogIcon 이레오 2007.12.29 11: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뚜렷한 주제가 없다는..
    그덕분에.. 잡다한 블로그가..!!

    • BlogIcon 만귀 2007.12.29 13: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본문글은 주제를 가지고 운영하는 블로그에 관한 것이라서. 블로그는 잡다해도 충분히 공감받을 수 있고 사랑받을 수 있다고 봅니다.

  3. 알 수 없는 사용자 2007.12.29 11:1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블로깅에 대한 별다른 개념도 없고, 주제로 삼을 만큼 잘 아는 분야도 없는 저같은 사람에게 도움이 되는 글이군요.
    좋은 팁 감사 드립니다 :)

  4. BlogIcon 페니웨이™ 2007.12.29 11:4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날로먹는 블로깅의 비결이 이것이었군요..(퍽!)

  5. BlogIcon Zet 2007.12.29 11: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 사진속 인물은 혹시 문플님이신가요

  6. BlogIcon 장씨 2007.12.29 12:0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요즘은 미리 초안을 블로그에 잡아놓고
    써보려고 노력중입니다
    까먹지 않아서 좋은 것 같아요

  7. 알 수 없는 사용자 2007.12.29 12:0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4번 정말 공감입니다. 그래서 요즘은 글이 안 써지면 그냥 놀아버립니다^^;;;
    보통 일은 방출이고 휴식은 흡수라는 느낌이잖아요^^

  8. 알 수 없는 사용자 2007.12.29 12:5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3,4는 하는中

  9. BlogIcon foog 2007.12.29 16:2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리고 5번은 "1~4 무한반복" 아닌가요? -_-a

  10. 알 수 없는 사용자 2007.12.29 16:3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즘은 아무런 생각이 안나서 멍...해요ㅋㅋㅋ

    행복한 연말연시 보내세요^^

  11. BlogIcon 푸른곰 2007.12.29 16:4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주제를 하나 정해서 꾸준히 쓰는게 너무 어려운 것 같습니다. 관심가는 분야를 몇개 추려서 하나를 파고 든다고 한들 우선 그 심도가 깊지 못하고. 게다가 그렇게 되면 다른 관심분야에 대한 글은 쓰지 못하게 되니 그것도 '내 관심사와 생각을 공유한다.'라는 블로그의 목적이 퇴색되어가는거 아닌가 싶기도하고....

    물론 어느정도 시간이 지나다보면 제가 관심이 있는 분야의 글이 쌓이는 것이 보이는것 같긴한데... 그게 말씀하시는 블로그의 주제가 되는것인가.... 하는 의문이 듭니다.

    블로그를 연지 올해로 2년이 다되어가지만 여전히 초보티를 못벗어나는 블로거의 고민이었습니다. 조언 좀 구할께요 ㅠ.ㅠ

    • BlogIcon 만귀 2007.12.30 21: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헉! 이제 겨우 5개월짜리 초보에게 조언이라뇨..^^;;

      관심 분야의 글을 계속 쌓아나가다보면 어느새 원하시는 블로그 이미지가 만들어지지 않을까요? Slow but Steady 라는 말처럼요.

  12. BlogIcon 산다는건 2007.12.29 17: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음....그렇군요. 쉽지만 어려운 방법이군요...;;

  13. BlogIcon 외계인 마틴 2007.12.29 23: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역시 내가 좋아서 쓰는 글이 최고이네요
    안되는걸 꼭 써야한다는 의무감같은걸 버리면 조금더 편안히 쓸 수 있을 듯합니다.
    저도 메타블로그나 랜덤블로깅을 하다보면 생각지도 못한 소재들을 얻고는 합니다.

    그리고 문플님의 블로그는 그러한 상념을 정리할 수 있는 육하원칙을 지정해 주는군요.

    잘 보고 끄덕끄덕 하면서 갑니다 ^^

    • BlogIcon 만귀 2007.12.30 21: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연말 띄워주기 신공에 몸둘바를 모르겠습니다. ^^;;;;

      저도 그냥 글 쓸 아이디어 없으면 놀아버립니다. 그래서 주 5일 블로깅이 꽤 도움이 되더군요. (최근에는 마구 어깁니다만..^^;)

  14. BlogIcon 산티아고 2007.12.29 23:5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 경우는.. 원래 정한 제 전문 분야 주제로만 글을 쓰면 블로그에 방문자가 하나도 없어지는 현상이 발생하기 때문에..(워낙 마이너한 기술 분야에 종사하고 있다보니..ㅠㅠ) 종종 잡담을 섞는 편입니다만.. 이러다 또 색깔을 잃어버리는게 아닐지 걱정됩니다. 음.. 분리해야 하나..?

    • BlogIcon 만귀 2007.12.30 21: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도 산티아고님의 글을 RSS로 받아보면 도무지 이해불가능한 분야라서..^^;; 그래도 중간중간 잡담 섞는 것도 산티아고님의 있는 그대로의 모습이 아닐까싶습니다. 이 블로그도 주제는 블로그지만 의외로 개인잡담이 호응도가 높다는...OTL...

  15. BlogIcon Nights 2007.12.30 00:5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쉽지만 어렵다는 말이 공감이 가네요

    실제로 이곳과 비슷한 내용의 블로그를 운영해볼까 생각한적도 있지만. (교수가 한학기 수업을 웹2.0과 관련된 이야기로 꾸미겠다고 했을때 맡았던 부분이 블로그라.. ^^;;)

    키워드.. 제가 없지만 moONFLOWer 님이 갖고 계신것 같습니다.

    • BlogIcon 만귀 2007.12.30 21: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제 키워드 1위는 '가난한 연예인'입니다;;;;
      2위는 '가난한 연예인 순위'...뭐 할 말이 없습니다.;;

      자신의 주제가 만들어지고 이미지가 만들어지는 것은 1년 정도 지나면 가능할 것 같습니다. 저도 Slow but steady하려고 노력중입니다. ^^

  16. BlogIcon CeeKay 2008.01.01 07: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쓰고 싶은 아이디어는 많은데 (잘 쓸 수 있다는 말은 아니고....) 시간내기가 어렵네요. 물론 밀려있는 써야할 많은 글이 종현이, 주은이 이야기이긴 하지만요.
    온 김에 연말인사 겸 새해인사 하고 갑니다. 올 한 해 moONFLOWer님을 새로 알게되서 기쁘고 감사합니다. 새해에도 좋은 소식 주고 받을 수 있는 '블로그 이웃'으로 가족모두 건강하시고 바라고 계획하는 모든 일 이루어지기 기도합니다.

  17. 알 수 없는 사용자 2008.01.01 15:0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글이군요^^
    저는 아이디어는 나름 있는데... 귀차니즘 + 시간의 압박으로ㅠ

  18. BlogIcon Bimil 2008.01.19 11: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역시 4번이 가장 와 닿는 이야기 입니다. ^^ 우호호홋..

    늘 즐거우신게지요..?? 저는 항상 그러려고 노력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