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를 운영하면서 겪는 심리적 압박감의 원인은 뭘까요? 그것은 블로그에 애정에 그 뿌리를 둡니다. 블로그에 진심으로 노력을 기울여서 글을 쓰고, 댓글을 하나 하나 확인해가면서 답글을 적습니다. 그리고 어제의 방문자 수를 확인하고 또 오늘의 방문자 수를 확인합니다. 처음에 애정에 뿌릴를 두고 시작했던 블로깅은 자칫 강박증으로도 바뀔 수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저길..지나갈 수 있을까???


'어제보다 나은 블로그 강박증'에 대해서 알아보겠습니다.

1. 어제보다 방문자가 더 많아야 한다.
    이 부분에 너무 신경을 쓰다보면 이슈성 글을 쫓아가게 됩니다. 결국 이도 저도 아닌
    블로그가 되어버립니다. 어제 많은 분이 왔다가 오늘 적게 올 수 있습니다. 그래프는
    직선이 아닙니다. 파장을 그리며 점차 위로 올라갑니다.
 
2. 어제의 수익보다 오늘 더 많아야 한다.
    애드센스 등의 광고를 설치한 채 운영을 하다보면 수익을 쫓아가기 쉽습니다. 그러다
    한 시간에 한 번씩 애드센스 로그인을 하기까지 합니다. 온갖 최적화, 트래픽을 위한
    블로깅을 다 해도 기본적으로 어느정도 세월이 흘러야 안정된 수익을 얻게 됩니다.
    그 수익이 많건 적건 말입니다.

3. 다른 블로그보다 내가 더 나아야 한다.
    이 마음 역시 비슷한 주제를 올리는 블로그에 대한 지나친 경쟁심때문에 발생합니다.
    같은 주제를 올리는 블로그와 경쟁하지 말고 파트너로 생각하시고 먼저 그 블로거에게
    다가서길 바랍니다. 더 나은 시너지효과가 분명 있습니다.

4. 어제보다 RSS 등록자가 더 많아야 한다.
    RSS 등록자의 숫자도 어느 정도 늘기 시작하면서 매일 확인하는 한 항목입니다.
    이것 역시 들죽날죽하기 때문에 지나친 관심은 스트레스만 불러 올 뿐입니다.
    단지 방문자의 편의를 위한 노력은 기울이지 말아야 합니다.

5. 어제보다 댓글이 더 많아야 한다.
    이것 역시 티스토리 베스트 등의 랭크 서비스에 기인합니다. 꼭 베스트에 올라야
    인기있는 블로그는 아닙니다. 그냥 한 명이라도 찾아와서 그 분과 진실되게 이런 저런
    이야기를 나눌 수 있으면 그게 더 가치 있는 것입니다.

어제보다 나은....하지만 그것은 그래프를 이야기하는 것은 아닙니다.

   
블로그는 분명 생명체 같습니다. 블로거의 노력으로 만들어진 글, 사진, 영상이 뼈대를 이루고 방문자의 관심과 댓글 그리고 트랙백으로 근육과 살을 만들어 완성됩니다. 분명 어제보다 나은 모습의 블로그가 되기를 쉬지말고 노력하십시오. 하지만 그것은 그래프로 표시될 수 있는 것은 결코 아닙니다.

'예전 글 > 도움말' 카테고리의 다른 글

블로거가 지녀야할 신념  (10) 2007.12.08
최고의 블로그 컨텐츠는?  (18) 2007.12.07
'어제보다 나은 블로그' 강박증  (56) 2007.12.05
목표가 있는 블로그  (32) 2007.12.03
세스 고딘의 블로그 팁 입니다.  (31) 2007.11.30
블로깅 강박증  (34) 2007.11.28
[글이 마음에 드셨나요? Bookmark하시고 RSS로 무조건 읽으세요.]

AddThis Social Bookmark Button            AddThis Feed Button
Posted by 만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mepay 2007.12.05 12: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편하게 생각하려고 해도..쉽지 않군요..투자한 시간이 있으니 그만큼 애정이 집찹으로 변하는 사랑과도 같은 것이지요..ㅎㅎㅎ

    • BlogIcon 만귀 2007.12.06 09: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오오~! 멋진 비유를...

      집착으로 변한 애정이라. 맞네요. 너무 좋아하다보면 강박증이 생기고 집착이 되고 스토커가 되고.

  3. BlogIcon 메아리 2007.12.05 12:5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잘 읽었습니다ㅎ

    요즘은 애드센스는 거의 무신경한데~

    다음 웹인사이드에 중독되 가고 있습니다ㅋㅋ

    • BlogIcon 만귀 2007.12.06 09: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수익이라는 것이 갑자기 올라가기 힘들다는 것을 알면 조금씩 올라가고 있는 방문자 숫자에 관심을 두게 되더군요. 아..저의 이 미칠것같은 욕심 ㅠ,.ㅠ

  4. BlogIcon rince 2007.12.05 13: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모두들 블로그에 애정이 많으니 그렇겠죠? ^^;

    저는 특히 RSS 구독자 줄어들면 심하지는 않지만 자책감이 든다고 해야하나? 그렇더라구요. ㅋㅋ

    • BlogIcon 만귀 2007.12.06 09: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전 예전에 RSS 구독자가 팍 줄어들어 내가 뭐 잘못한 것이있나 걱정했습니다만..알고보니 feedburner측의 삑사리 OTL...

  5. BlogIcon 엠의세계 2007.12.05 13: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다른 건 모르겠고(가 아니라 포기ㅡㅡ;) 방문자 수는 줄어들면 꽤나 아쉽더군요.

  6. BlogIcon 고군 2007.12.05 15: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처음엔 무관심했었는데..하나둘 덧글이 달리기 시작하면서 은근히 강박증같은게 저절로 생겨버린것 같습니다. 무풀인 경우에도 괜찮았었는데 어느순간부터 허무한 느낌까지 들곤 합니다 ㅎㅎ. 그래도 5번인에서 말씀하신것처럼 적어도 한두사람만이라도 진실된 이야기를 나눌 수 있는것 자체가 더 고맙고 감사하다고 생각합니다^^

  7. BlogIcon ZENEZ 2007.12.05 15: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ㅉㅉㅉㅉ (<- 박수소리)
    뭔가 들킨것같은 이야기예요. ^^*

  8. BlogIcon 쇼란 2007.12.05 15: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ㅋㅋ 노력하겠습니다...

    더 나은 내일이 있기에.....

  9. BlogIcon 홍삼골드 2007.12.05 16: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ㅋㅋ100% 공감합니다. 정말 절대 블로그 정체성이 흔들리지 않도록 노력해야겠어요ㅋㅋ 잼있네요~ㅋㅋ

  10. BlogIcon 크레아티 2007.12.05 18: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근육과 살로 완성된다는 부분이 상당히 인상깊네요.
    전 요즘들어 티스토리에서 블로그를 시작한것이 너무 자랑스럽습니다. 좋은 분들이 참 많아서 좋은거 같아요 ^_^*
    moONFlower님을 만난것도 좋아요 >.</~~

    • BlogIcon 만귀 2007.12.06 09: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도 티스토리에서 블로그를 시작한 것을 너무 큰 행운이라고 생각합니다. 저 역시 크레아티님의 창의력 넘치는 모습을 만나게 된 것 너무 좋습니다. ^^

  11. BlogIcon 사도단테 2007.12.05 20:5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요즘 부쩍 많아진 댓글들
    횽림..
    어떻게 감당 하시려나..-_ㅠ
    알바를 쓰심이... ㅎㅎㅎ;
    나날히 발전되는 횽림의 블로그!! 제가 다 뿌뜻?? ㅋㅋ

    • BlogIcon 만귀 2007.12.06 09: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므흣~ 아우님의 성원덕분이 아닌가 생각하오.

      알바라..댓글에 달아주는 답글 하나당 5원? 그럼 하루..10원? 에레이~ 쏘리..

  12. BlogIcon 반맹 2007.12.06 00: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rss구독방법 아직도 않배우고 있는 이 귀차니즘의 끝은 어디??

  13. BlogIcon 페니웨이™ 2007.12.06 00:5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말씀 잘 보고 갑니다^^

  14. BlogIcon 별빛기차 2007.12.06 01: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직까지는 기분좋은 중독입니다. ㅎㅎ 원래 중독이란게 다 그런건가? ^^;;

  15. BlogIcon Deborah 2007.12.06 09: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이런것 하고는 무관한듯 하네요. 그냥 하는데 아주 의무감을 가지고 하시는 분들도 의외로 있군요. 편안하게 하면 좋을것 같아요.

    • BlogIcon 만귀 2007.12.06 09: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가끔 의무감을 넘어 강박증까지 앓는 분이 의외로 많은 것 같습니다. 저도 데보라님 말씀대로 항상 편안하게 즐기는 블로깅이 되었으면 합니다.

  16. BlogIcon H7 2007.12.06 19: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이쁜블로그 스킨있으면 따라할려는 경향이 있더라구요.

  17. BlogIcon Yasu 2007.12.07 02: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별빛하나님처럼 아직까지는 기분 좋은 중독이네요..^^
    이슈성글을 안올려서 방문자수가 급격히 줄기는 했지만,
    방문자수에는 이제 마음을 비우렵니다..ㅎㅎ

  18. BlogIcon clozer 2007.12.07 03: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매일 습관적으로 방문자 통계와 유입경로를 체크해보게 되더라구요;;
    이 글보고 조금 반성 했습니다. ^^

  19. BlogIcon 방주 2007.12.07 04: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블로그에 들어가면 가장 먼저 보게 되는 투데이 숫자
    물론 자료가 많이 부족한것은 알지만
    이제는 신경을 안쓰게 되네요
    (1or2)

    • BlogIcon 만귀 2007.12.07 09: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도 처음 Feedburner에서 제공하는 RSS 구독자의 숫자를 표기했었는데..어느 순간 이거 아니다 싶더군요. 그래서 그냥 빼버리고 나니 마음 편해요. ^^;;

  20. BlogIcon 프리시아 2007.12.07 14: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네이버에서 블로그질 할때도 그랬지만
    하루 블로그 방문자 숫자나 댓글에
    많은 신경을 썼지요..
    그러다 보니 ...다른 블로그와 비슷한 내용으로
    따라가게 되고 어느새 보면 그 블로그는
    처음에 제가 원했던 블로그와는 많이 동떨어진 내용으로
    가득해지곤 했어요.
    그러고 보면 어제보다 나은 블로그 강박증에 시달리는 것도
    같네요.
    지금은 댓글수도 별로 없고 방문자도 별로 없긴 하지만
    편안한 마음으로 블로그질을 하려합니다.
    (그래도 숫자에 신경이 어느정도 쓰이는건 어쩔수 없나봐요.)

  21. BlogIcon 미츠하시 하루카 2007.12.07 21: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야.. 맞는 말씀 해주셨네요(^^) 1번이 굉장히 공감가요. 방문자수에 심하게 신경이 쓰이더라구요.. 그러지 말아야지 하면서도 T-T; 고치려고 노력중이랍니다..... 흑... 편하게 해야하는데 말이예요!! 마음가짐이 중요한것 같네요. 지나가다가 덧글 남깁니다~ 좋은 하루 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