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루에 수많은 RSS가 쏟아져 나오고 또 읽히는 시대입니다. 말 그대로 RSS 과잉, 정보 과잉의 시대입니다. 결국 과거 개인 웹사이트에 글을 올리는 형식으로 RSS를 발행하면 소중하게 작성한 글이 미쳐 읽히지도 못하고 버려지는 경우가 발생합니다. 그 이유는 제목이 흥미유발에 실패하거나, 본문이 너무 길거나, 보기에 불편하거나 등의 다양한 이유가 있을 수 있습니다.

블로그를 운영하신다면, 그리고 RSS를 발행을 하신다면 RSS를 구독하시는 분들을 위해 최적화된 글쓰기 방법을 연구해야합니다.

1. 글의 길이
    RSS를 발행하시고, 또 구독하시는 분은 아시겠지만 너무 길이가 긴 글은 읽다가 중간
    포기를 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정말 성심성의껏 작성을 하셨지만, 글의 길이가 길어
    묻힌다면 너무 안타깝다고 봅니다. 차라리 몇 번으로 나눠서 발행하시길 바랍니다.
    지민아빠님의 - 외계인과 우주전쟁을 한다면 #6 - 광속엔진
    (여러번 나눠서 기획연재 중인 글입니다)

2. 글의 전체 공개 여부
    이것은 전적으로 개인의 판단여부에 맡깁니다. 하지만 제안을 드리자면...
    글에 사진이 많거나, 글이 길다고 판단되는 경우는 부분공개를 하고 그렇지않고
    2~3분에 적당히 읽을 길이는 전체 공개를 하는 것이 낫다고 생각합니다.
    mepay님의 - 웹2.0 쇼핑몰 여성 의류-고객이 직접 코디한다. Fashmatch   
    (블로그도 부분 공개를 하셔서 독자에게 긴 본문을 읽을 것인지를 선택케 합니다.)

3. 사진, 이미지의 삽입
    예전 RSS 발행이 없던 시대에는 많은 사진을 본문에 넣는 경우가 많았습니다.
    하지만 RSS 발행시에 너무 많은 사진을 넣게 되면 받아보는 분은 꽤 불편함을
    느낍니다. 그리고 사진의 사이즈도 적절히 조절을 해서 발행을 하시길 바랍니다.
    RSS를 열었는데 너무 큰 해상도의 사진이 열리면...난감한 경우가 많습니다.
    kkommy님의 - 검은 담쟁이..(Yashica GT)
    (적당한 사진의 갯수, 해상도, 글의 길이를 보여줍니다.)

4. 레이아웃, 가독성을 위한 편집
    RSS를 받아보면 빽빽하게 글이 많은 것을 보면 일단 그 많은 글자수에 질려버리는
    경우도 있습니다. 적당하게 글씨의 크기, 색등을 조절해서 가독성을 높여 독자가
    글을 읽기에 불편함을 느끼지 않게 해야합니다.
    zet님의 - 검색엔진 최적화를 위한 5가지 방법
    (레이아웃 디자인, 가독성을 위한 파라그래프 등의 편집이 최적화 된 글입니다)

6. 한 명의 독자를 위해서 편지를 쓰는 기분으로..
    내가 블로그에 글을 쓴다는 것은 내 만족을 위함도 있습니다. 하지만 RSS 발행 버튼을
    클릭한다는 것은 그만큼 내 글이 다른 사람에게 읽혀지기를 바란다는 마음입니다.
    여러분은 구겨진 종이에 낙서한 것을 다른 사람에게 보여주면서 읽어라고
    함부로 그러진 못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sealed with kiss


여러분이 발행 버튼을 클릭하기 전에 이 글이 RSS로 읽을 때 불편함은 없을 것인지? 심각하게 틀린 부분은 없는지? 몇번이고 확인한 다음 발행버튼을 클릭하시길 바랍니다. 여러분의 글은 블로고스피어라는 공간을 떠돌다가 어느 누구가 그 글을 발견하고 읽을지 모릅니다.

여러분의 글, 약간의 노력만으로 그 가치를 휠씬 더 높일 수 있습니다.


Daum 블로거뉴스
블로거뉴스에서 이 포스트를 추천해주세요.
[글이 마음에 드셨나요? Bookmark하시고 RSS로 무조건 읽으세요.]

AddThis Social Bookmark Button            AddThis Feed Button
Posted by 만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07.11.14 13:2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만귀 2007.11.14 14: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제 생각에는 사진 사이즈는 kkommy님 정도가 가장 적당하다고 봅니다. ^^ 도움 되셨다니 기쁩니다. 항상 관심 감사드립니다.

  2. 알 수 없는 사용자 2007.11.14 13:2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
    좋은정보 잘보고가용 ㅎ

    감사합니다^^

  3. BlogIcon 빨간여우 2007.11.14 14: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언제나 피와 살이 되는 말씀 감사합니다..
    출장 다녀오니 moonflower님의 댓글이 있었네요..
    오랫동안 답없어서 죄송합니다...^^;;;;

    오늘도 즐거운 하루되세요.....

    • BlogIcon 만귀 2007.11.14 19: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에 너무 부담가지지 마세요. 그리고 댓글 달았다고 꼭 답글 안다셔도 되요. 부담 가지기 시작하면...블로깅 재미도 없어질 것 같아서 전 조금이라도 부담 가는 짓을 안합니다. -_-a ㅋㅋ 댓글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4. BlogIcon 김민호 2007.11.14 14:5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우~ 일목요연하게 잘 정리해 주셨네요.
    많은 도움이 되었습니다. 특히, 이 글이 맘에 듭니다.
    "한 명의 독자를 위해 편지를 쓰는 기분으로.."
    잘 배우고 갑니다. 우리집에도 놀러오실거죠?
    드보라님 통해서 놀러와봤습니다.

    그럼 또 올께여~

  5. 알 수 없는 사용자 2007.11.14 14:5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긴글의 경우 부분 공개를 함과 동시에 글의 서두에 글의 내용과 의도를 파악할 수 있도록 작성해야하는 것도 필요할 것 같습니다.

    제 경우 글이 길어서 한 단락은 글의 전반 내용이나 글쓴 의도를 알도록 노력하고 있습니다. 좋은 글 감사합니다.

    • BlogIcon 만귀 2007.11.14 20: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도 해외의 글은 서론 부분만 읽어보고 마는 경우도 많더군요. 그래서 서론에 글의 내용을 잘 풀어놓는 것도 꼭 필요한 것 같습니다. 남겨주신 댓글 너무 감사드립니다.

  6. BlogIcon 별빛기차 2007.11.14 16: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역시... 전 아직 배워야할 게 많은 걸 느낍니다. 오늘도 좋은 정보를 주셔서 고맙습니다.

  7. BlogIcon Magicboy 2007.11.14 16:0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그냥 제 블로그의 광고가 눈에 거슬리는 분들은 RSS를 통해서 보는걸 권장하는 터라.. RSS 전체 공개를 원칙으로 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RSS 독자들의 가독성에 대해서는 미처 생각을 못하고 있었네요. 좋은 글 잘 읽었습니다^^

    • BlogIcon 만귀 2007.11.14 20: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도 은근 광고때문에 사이트가 느려진다는 것을 느낍니다. 그래서 전체공개를 하다보니 이런저런 궁리를 많이 하게 되었습니다. 부족한 글 좋게 봐주셔서 너무 감사드립니다.

  8. BlogIcon kkommy 2007.11.14 16: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옷!! 댓글이 주르륵..엄청난데요..+_+
    무슨 포스팅에 언급이 되었나 궁금했었는데, 이 이야기였군요..ㅎㅎ
    칭찬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사실 글의 길이 생각안하고 적었었는데..하하하하!!)

    • BlogIcon 만귀 2007.11.14 20: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kkommy님의 글을 구독하면서 '참 적당한 사이즈로 잘 편집을 하고 보내고 있구나' 하는 생각을 여러번 했었습니다. 다른 분을 배려하는 kkommy님의 마음에 되려 제가 감사를 드립니다. ^^

  9. BlogIcon 산다는건 2007.11.14 18: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우! 좋은 내용인데요? 과연....그런데 정작 제 글을 읽으러 들어오시는 분이 계신지 잘 모르겠습니다..ㅡㅡ;;

    • BlogIcon 만귀 2007.11.14 20: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제가 받아보고 있었습니다. ^^
      전 제 블로그에 오셨던 분들의 모든 댓글을 구독 중이랍니다.(다독왕!!) ^^ 댓글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10. BlogIcon 시인단테 2007.11.14 20:4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역시 자극성 제목이 좋겠군요 후후 -_-;;
    사실 반말로 리뷰하다가 플로워님이 적으신 포스팅 방법 쭈욱~보고 포스팅을 존댓말로 급변경했답니다 하하 웬지 방문객 수가 많아지는 듯 해요 ㅋ 거의 매일 와서 조금씩 조금씩 쭉 보는데 진짜 블로그 처음하는 친구들한테 플러워님 노하우 소개시켜주면 매우좋을듯합니당.

    • BlogIcon 만귀 2007.11.14 20: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안돼!안돼!! 이사람아~ 난 자네의 그 글맛에 이미 빠져들었단말여~ 절대 존댓말 금지!!!! (나머지는 방명록에 남기겠슴다)

  11. 알 수 없는 사용자 2007.11.14 21:4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끄악 rss 구독 방법을 모르는 저에게는 불필요한 정보
    하지만 배워나가면 필요한 정보
    중요한 것!!! 배워나가기가 귀찮다는거
    참 블로그 운영하기도 힘들어 쓰러질 것 같은 반맹 입니다

  12. BlogIcon konrad 2007.11.14 21:5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아. 글 쓰는 건 정말 어려운 일입니다. '나를 위한 거니까 내 맘대로 써야지' 하면서도, 다 쓴 후엔 꼭 발행 버튼을 꾹 눌러버리는 저로선 많이 찔립니다. ^^;;;
    잘 읽히고, 잘 읽을 수 있는 글은 역시 왠만한 능력으론 안되나 봐요. 그런 점에서 달꽃님의 글들은 참 부럽습니다. 지금부터 저도 조금씩 노력해야겠어요~. :)

    • BlogIcon 만귀 2007.11.15 08: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 '발행'이란 것이 참 중요한 개념 같습니다. 저도 단지 생각없이 발행버튼 쿡 클릭하고 마는데 그것이 한번 보내놓고 나면 되돌릴수가 없는 경우가 많더군요. 예전에 그걸로 낭패 본 사람도 있고...저도 조금씩 조금씩 노력중입니다. 항상 이렇게 관심가져주신 덕분에 어제보다 나은 제가 되고 있는 것 같습니다. ^^

  13. BlogIcon Yasu 2007.11.15 00: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읔, 3번....OTL...
    사진을 왕창 포스팅 하나에 30장이상 넣은적이 많습니다...T.T

    • BlogIcon 만귀 2007.11.15 08: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거 읽었습니다. -_-a

      하지만 진짜 황당했던 것은 다른 분의 경우인데 RSS가 열리자(이건 무조건 실 사이즈로 보여주더군요) 한 화면에서는 그 이미지의 겨우 귀퉁이밖에 못 본 사진. ㅠ,.ㅠ

      Yasu님의 글은 항상 재밌습니다. 잘 보고 있어요 ^^

  14. BlogIcon 라이프해커 2007.12.20 13: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좋은 글 써주셨네요,,확실히 RSS의 출력을 함에 있어서 독자들의 입장에 서서 고려할 필요는 충분히 있는것 같습니다.트랙백과 댓글 감사합니다.

  15. BlogIcon demun 2009.04.06 22: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글쓰기에서 RSS부분은 생각을 못했네요.
    이미지 삽입부분은 RSS쪽도 생각을 했지만 정작 글자체를 RSS와 결부를 시키는걸 몰랐군요.
    좋은 정보 고맙습니다.

  16. BlogIcon 키르케 2009.09.02 15:5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6번 너무 좋아요.

    편지를 쓰는 마음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