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전의 제 성격은 꽤나 시니컬하고 무뚝뚝한데다 만사가 귀찮은 듯한 성격이었습니다. 대학시절의 후배, 군에서의 제 아래 기수는 제 입에서 어떤 말이 떨어지는지 항시 주의를 기울여야할 정도로 날카로운 성격이었습니다. 요즘 말로는 까칠하다고 합니다만...오죽하면 제 아래 부사수가 저에게 '형은 가끔 입에서 면도칼이 나오는 것 같다'고 이야기를 하더군요. 당시는 대수롭지 않게 들었던 그 말이 저에게는 오랫동안 큰 충격으로 남아있습니다.(아직도 기억하는 걸 보면 말이죠)

우리 사회는 남을 욕하면 날카로운 비평을 한다고 추앙받는 분위기가 있습니다. 남을 헐뜯어면 아~ 저 사람 학식있구나 라고 생각을 하게되었죠. 물론 그게 상스러운 소리를 하는 것이 아니라 아주 논리정연하게 헐뜯어어야만 되죠. 인간은 항상 감정이 논리보다 앞서는 감정의 동물이기 때문에 논리를 앞세우는 사람을 보면 한 단계 높게 보는 경향이 있는 것 같습니다.

문제는 그 논리를 앞세우는 사람들이 자신의 논리로 상대방을 헐뜯는 말을 뱉어낼 때 발생합니다. '너 이쉐캬~ 쓰레기 개쉑!!!' 이런 감정이 폭발하는 상스러운 욕을 듣는 것이 '당신의 그런 행동이 사회에 얼마나 해악인지 모르냐? 너의 그런 행동은 네가 어렸을 때 부모님께 학대받아온 기억이 트라우마가 되어 어쩌구 저쩌구 고로 너는 교도소에 있는 것보다 차라리 곱게 자살 하는 것이 우리 모두가 바라는 것이다' 라는 논리를 앞세워 상대방의 부모, 가족, 존재 자체를 짓밟는 말을 듣는것 보다 낫습니다.

A. 사회의 부조리를 비판, 개선함으로써 사회를 옳은 방향으로 발전시킨다.

B. 사회의 밝은 면을 더 발굴, 널리 알림으로써 사회를 옳은 방향으로 발전시킨다.


둘 다 목적은 같지만 방법은 확연히 틀립니다. 어느 것이 더 좋은지는 가치관에 따라 다 틀리게 판단할 것입니다. 하지만 전 플러스 감정이 살아있는 블로그에 가고 싶습니다. 부조리함을 비판함으로 사회를 개선하는 것도 꼭 필요한 것이지만 전 여러분들이 따뜻함이 살아있는 이야기를 읽게끔 하고 싶습니다. 방문자가 블로그에 들러서 사회의 부조리와 특정한 집단의 이기주의에 화가 잔뜩 난 얼굴로 돌아가길 원치않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5월의 따스한 햇볕을 쬐는 느낌을 주는 블로그면 얼마나 좋을까요?
잊어버렸던 할머니의 손길을 기억나게 하는 블로그면 얼마나 좋을까요?
포근한 강아지의 복실한 털을 만지는 느낌의 블로그면 얼마나 좋을까요?

저는 블로고스피어에서 돈을 버는 방법을 배우기 보다는, 내 블로그의 기술을 향상시키기 보다는, 잊혀져 가는 기쁨의 감각을 회복시켜 주는 블로그를 더 만나고 싶습니다.

여러분에게 기쁨의 감각을 회복시켜 주는 블로그는 어디인가요? 소개해주세요.



Daum 블로거뉴스
블로거뉴스에서 이 포스트를 추천해주세요.
[글이 마음에 드셨나요? Bookmark하시고 RSS로 무조건 읽으세요.]

AddThis Social Bookmark Button            AddThis Feed Button
Posted by 만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Deborah 2007.11.04 21: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관심을 가져 주고 바라 봐 준다는것 만으로도 블로그를 이곳에서 하는 사람 입장에선 참 큰 힘이 되는것 같습니다. 가장 작은곳에서 최선을 다하는 삶을 잘 그려낸 블로그가 정이 가는 블로그 인것 같습니다. 전 정치나 이런건 잘 모릅니다. 하지만 이렇게 들리면 반겨주는 문플라워 같은 주인이 있기에 이곳에 자주 오게 되나 봅니다. 문플라워님 글 읽어 보면 블로그에 대한 주체성을 더욱 갖고 블로그를 하게끔 만드시는것 같아요. ^0^

    • BlogIcon 만귀 2007.11.04 21: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한국 사람들이 다들 그렇듯 정치에 예민하잖아요. 그런데 그게 블로거들 사이에서 논쟁하고 싸우는 모습을 보게 되니깐..왠지 싫더군요. 그것말고도 친구들과 즐겁게 웃으며 이야기할 내용이 무지하게 많은데도 꼭 정치, 종교이야기를 꺼내서 싸우기 좋아하는 사람들이 있죠. -_-

      부족한 글을 좋게 봐주셔서 너무 감사드립니다. 항상 지켜봐주심에 지금까지 즐겁게 즐겁게 블로깅하고 있습니다. 감사드립니다. ^^

  2. BlogIcon Μųźёноliс 2007.11.04 23: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2번의 삶을 살아왔습니다만...그쪽으로만 가는 것도 위험하더군요.
    세상에는 우리가 '몰라서' 아무것도 못하는 일들이 너무 많습니다.
    그래서 저도 자주는 아니지만, 정말 이건 아니다 싶을 때는 나댄답니다 ^^;;

    • BlogIcon 만귀 2007.11.05 00: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제 블로그에 처음 글 남겨주셔서 감사드립니다.

      글솜씨가 부족해서 약간은 제가 이야기하고자 하는 의도가 빗나가버렸습니다만...한쪽에 치우쳐져가는 지금 국내의 블로고스피어를 약간은 경계하자는 의미에서 글을 써봤습니다. 글에서도 적었지만..예전에 워낙 스트리트 파이터로 살다보니 지쳐서 그런지 요즘은 좀 편안한 글을 읽고 싶더군요. 소중한 글 감사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