먼저 한산한 제 블로그에 이런 글을 올린다는 것 자체가 어불성실입니다만...그래도 제 이 한산한 블로그라도 몇 자 읽기위해 들리시는 한 두 분들을 위해서라도 저는 읽을꺼리를 계속 공급할 책임이 있는듯 합니다.
-----사정없이 짤라요------

제 블로그와 다른 파워블로그들과는 비교할 수 없는 큰 트래픽의 격차를 보입니다. 그래서 제가 다른 파워 블로그와 제 블로그와의 차이점, 그들과 나 사이의 건널수 없는 강을 만든 그 차이점이 뭔가를 분석해 보겠습니다. 또 한편으로 생각하면 이 차이점을 분석하고 또 개선해나가면 누구나가 파워블로그가 된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저도 앞으로 조금더 분발해서 파워블로그가 되기를 노력하겠습니다. ^^
자! 이제 그 건널수 없는 강을 건너봅시다.

1. 좋은 컨텐츠
    역시 컨텐츠의 차이입니다. 파워블로그는 좋은 질과 많은 양을 보유하고 있습니다.
    실제로 어떤 분들의 포스팅 수는 거의 몇 천을 넘는 분도 많습니다. 그리고 그 글들은
    다 정성스레 쓰여진, 하나 하나가 다 읽을 가치가 있는 좋은 글이었습니다.
    왜 그 블로그에 방문자가 많은지는 설명할 가치가 없습니다.
    구글 비공식 블로그 후글님의 블로그  - 몇 천까지는 안되지만 꼭 읽을 만한...

2. 독창성
    블로그가 아무리 트래픽이 많아도 포스팅된 글들이 전부 다른 곳에서 퍼온 글이면?
    그 분은 도덕적으로...그리고 법적으로 자유롭지 못합니다.
    게다가 블로그에 오는 독자들의 대부분은 그 블로그의 독창적인 글쓰기를 읽기를
    원합니다. 다른데서 충분히 읽을 수 있는 글을 보기 원하는 것은 아닙니다.
    먹는 언니님의 블로그

3. 빠른 정보 전달
    좋은 컨텐츠와 자신만의 독창적인 내용이 있다면 누구보다 더 빨리 그 정보를
    전달하기위해 노력해야 합니다. 저같은 세월아~ 블로그야 그런 부분 신경을 아예 쓰지
    않지만 빠른 정보 전달은 파워블로그가 되기 위한 좋은 방법 중의
    하나임에 틀림없습니다.
    크리에이티브스터프님의 블로그 
  
4. 유머
    제가 자주 가는 블로그 중에 한군데는 꽤 좋은 컨텐츠와 방대하고 깊은 지식을
    보유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느낌이 상쾌하지 않은 이유는 그 분의 글쓰기가 너무
    심각한 내용의 글을 쓰기 때문인듯합니다. 그래서 결국 제가 구독하고 있던 RSS도
    취소하게 되더군요.
    적당하게 가벼운 글은 읽는 분의 기분까지 즐겁게 합니다.
    (물론 그 분을 비난하지는 않습니다. 단지 저와 취향이 안맞다는 것뿐...)    
    도아님의 블로그 - 유쾌, 때론 시니컬하지만 도아님의 성향인듯..그것도 즐겁습니다.

5. 정기적인 포스팅
    전 5 Working Day Posting의 원칙을 정하고 실시하고 있습니다. 결국 주말에는
    포스팅이 없는 경우가 대부분입니다.(물론 포스팅 예약기능을 자주 씁니다만..)
    하루에 1 건 혹은 일주일에 몇 건이라도 정기적인 포스팅은 그 블로그의 생명을
    유지하기 위한 식량 공급이나 마찬가지입니다.

6. 친근함
    블로그가 지나치게 딱딱한 글쓰기로 일관되면 한참 읽다가 어느새 내가 논문을 읽고
    있는 것이 아닌가하는 착각에 빠져들기도 합니다.
    블로그 방문자는 인내심이 없고, 마음 속은 사회에 대한 불만과 현실에 대한 불평이
    가득차 있습니다.(^^;;) 그들은, 저는 블로그의 글을 읽고, 블로그에 글을 쓰면서
    자신의 마이너한 감성을 건설적인 방향으로 바꾸고 있는 중입니다.
    그들은, 저는 짧고 친근하게 쓰여진 글을 읽기를 원합니다.
    디자인로그님의 블로그


강을 어디까지 건너왔을까요? ^^
[글이 마음에 드셨나요? Bookmark하시고 RSS로 무조건 읽으세요.]

AddThis Social Bookmark Button            AddThis Feed Button
Posted by 만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그만 2007.09.18 23:3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자학성 포스트 치고는 너무 깔끔한 정리인걸요.. ^^ 비슷한 개념의 글을 트랙백으로 걸겠습니다.

  2. 알 수 없는 사용자 2007.09.19 02:3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5일포스팅 원칙을 저도 배워봐야하겠습니다. 정성껏 짜여진 포스팅 ...그게 바로 블로그의 생명력이 아닐까 저도 생각합니다. 좋은 글 좋은 방법론 잘 읽고 갑니다.^^ 많이 배워가요~

    • BlogIcon 만귀 2007.09.19 09: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블로그의 기본적인 생명유지를 위해서 반드시 공급되어야 하는 것이 바로 잘 만들어진 Contents인 것 같습니다. 저도 그러기 위해 노력 중입니다.

      도움이 되셨다니 한없이 기쁘네요. :)

  3. 알 수 없는 사용자 2007.09.19 10:5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블로그코리아를 사용한지는 별로 되지 않았서 파워플한 블로그를 보면 부럽기 그지 없습니다.^^ 저도 열심히 노력할 생각입니다.

    좋은 글 제 가슴에 담아갑니다.
    오늘두 맛있는 하루 되세요.^^

    • BlogIcon 만귀 2007.09.19 12: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도 열심히 노력중입니다. 하지만 한국인 특유의 조급증은 저에게도 있네요. 글 읽으시고 좋게 생각해주시니 고맙습니다. 댓글 감사합니다.

  4. BlogIcon 외계인 마틴 2007.12.11 16: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야~
    이거 올때마다 제 스스로의 반성문을 읽는 기분이 듭니다.
    단순한 격언이 아니라 진정한 블로거의 철학이 담겨있습니다.
    마음에 세기며 한걸음 나아가겠습니다.
    -------
    위의 댓글이 너무 딱딱하네요.
    굉장히 편안하게 어떻게 해야할지 느낄 수 있어 좋습니다.
    문플라워님 블로그에 오면 늘 도움을 받게되네요.
    고맙습니다.

    • BlogIcon 만귀 2007.12.15 21: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글마다 너무 과찬입니다. 이 글도 한참 전에 쓴 글이라서 지금보니 너무 쑥스럽네요. 주말 잘 보내고 계신지요? ^^

  5. 알 수 없는 사용자 2007.12.15 21:0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후어... 좋은글이네요. 제가 너무 심각했던거같아요. 우엉..

  6. BlogIcon 도아 2007.12.21 15:4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 블로그가 달려 있는 줄은 몰랐습니다. 다만 유머 감각이 없는 제가 유머에 달려 있으니 저로서는 너무 감지덕지할 뿐입니다.

  7. BlogIcon 파란토마토 2008.01.11 18: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푸하하.. 맞습니다. 불평불만이 가득해서 재미없는 글은 못읽어요.ㅋ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