갑자기 근황이라는 단어가 낯설게 느껴지는군요.
근황(近況)이란, 최근의 상황이나 형편이라는 의미입니다.
요즘 어떻게 지내? 요즘 근황이 어때? 뭐 이런 식의 질문이 가능하겠죠?
그래도 낯섭니다.

A; 어이쿠 영감님 오랜만입니다. 요즘 근황이 어떠세요? (아이~ 낯설어)
B; 어떻긴...늙었지.

C; 오냐. 오랜만이네. 요즘 아부지 어째 지내시노?
D; 아부지 사생활 관여 안하는데예.

시덥시덥잖은 소린 그만하고....

1. 둘째 아이를 가졌습니다. 아마도 12월 중순쯤에 태어날 예정입니다. 덕분에 마나님은 입덧이 심하시고 딸아이는 더불어 호사를 누리고 있습니다. 지난 주일날에는 와이프랑 둘이서 침대에 누워 '아빠, 내려가서 쥬스랑~ 팬케익이랑 구워서 침대로 가지고 와요'라더군요. 어이가 없어서 와이프랑 너털 웃음.
'너 언젠가 제대로 걸리면 절단낼껴!!'라고 속으로만 생각했습니다.
늦다면 늦은 나이에 둘째를 가져 걱정도 많지만 나름 기쁨도 큽니다. 블로그에 원래 개인 이야기를 잘 쓰지 않는지라 쓸까말까하다가 그냥 씁니다. 뭐..아시잖아요. 원래 막 사는 쓰는 인간이란걸. 이참에 육아블로그나 하나 만드까;;;

2. 회사가 새로운 장소를 찾아 이사를 했습니다. 약간 비지니스를 확장한다는 개념이랄까? 새로운 파트를 시작한다는 개념이랄까? 뭐 암튼...제가 맡은 분야가 이사를 했습니다. 사장도 고민이 많겠지만 저도 고민이 많습니다. 지금 새 사무실에서 잠시 짬을 내서 글을 쓰는 중입니다. -_-a 아무래도 블로그 중독 맞네요. 이건...
환경은...예전보다 좋아졌습니다. 게다가 분위기를 보아하니 주변에 도마뱀 쉑히들은 더 이상 돌아다니질 않을 것 같습니다.

3. 트위터를 시작한지 얼마되진 않았지만...나름 비지니스적인 발전 가능성이 꽤나 됩니다. 이미 오랫동안 시작한 해외의 사용자들은 꽤~ 비지니스에 활용을 많이 하고 있군요. 트위터를 이용한 한국형 수익모델도 좀 기대가 됩니다만 아무래도 한국은 미투 사용자가 많은 것 같아서;;;

4. 최근 김태원씨의 예능 프로그램 활약으로 과거 유명했던 롹그룹에 대한 관심이 커졌습니다. 백두산이나 시나위, 더불어 현재 롹을 하는 분들을 새로 주목하게 되었습니다. 참 어찌보면 인고의 세월이었던 것 같고...어찌보면 롹의 불모지인 한국에서 자신이 좋아한다고 해서 그것을 계속 하기는 지극히 어려운 것 같습니다. 어릴 때는 꿈을 가져라고 이야기를 하고 나이들어서도 꿈을 가지고 있으면 그 꿈을 깨라고 이야기합니다. 어쩌라고!!!

5. 4번에 이은 생각이지만...한국만큼 다양성을 싫어하는 민족도 없는 느낌입니다. 우리의 소원은 통일이고 중국집에서 주문을 해도 짜장이나 짬뽕으로 통일을 해야 만족합니다. 그리고 타민족에 대한 배타적인 시선은 한국이 여러 국가 중에서 가장 높다고 익히 알려져 있습니다. 나와 다름을 인정 못하는 습성은 속칭 '튀기'라고 하는 혼혈 1세대에 대한 편견에선 극에 달했습니다. 오죽하면 가수 인순이씨는 자신의 아이가 태어나자 마자 피부 색깔부터 봤다니... 이런 다양성 결핍은 심각한 생각의 영양부족을 낳고 부작용을 낳습니다. 사유의 확장이 불가능하고, 편견과 멸시로 가득찬 사회를 만듭니다. 내가 최고고 내 자식이 최고다. Winner takes all. 일등 아니면 다 뒤져라. 참 ㅈ같은 소립니다. 그나마 이런 편견들이 많이 없어졌다고 생각했습니다만...아직도 그런 생각들로 똘똘 뭉친 똘끼 충만 학장님도 계시더군요. 여전합니다. 여전해...

6. 미국아이들이 부모에게서 가장 많이 듣는 소리는 '남에게 베풀어라'입니다. 그리고 일본 아이들이 부모에게 가장 많이 듣는 소리는 '남에게 폐를 끼치지마라'입니다. 한국 아이들? '기 죽지 마라'입니다. 애들이 얼마나 기죽고 살았다고 맨날 하는 소리가 기죽지 말라입니까? 그러다보니 전철에서 미쳐날뛰는 초글링들에게 나이드신 분들이 꾸중을 하면 대놓고 덤빕니다. '아니 왜 애를 기를 죽이고 지랄이셈!!' '내 자식 내가 키웁니다!!' 참 자기자녀 쳐받드는 명랑건전 화목가족 사회가 되었습니다. 아주 초글링녀석 발목을 잡고 그 부모 하이바에다 빳다질을 해버리고 싶습니다.

실제 있었던 일인데...어느 부모가 식당에 초글링을 데리고 왔답니다. 여기저기 들쑤시고 다니는 통에 다른 손님과 주인장이 좀 심기가 불편했는데, 그 녀석이 식당의 화분을 깼습니다. 기회는 찬스다. 주인장이 초글링에게 잔소리머쉰건을 살짝 쐈습니다. 그러자 그 부모왈 '왜 애를 나무라냐! 기깟 얼마한다고 그러냐! XX아! 아빠가 물어주께! 여기있는 화분 다 부셔!!' 지가 무슨 저글링 앞에 몰고가는 울트라 리스크입니까? 아주 그냥 화분에 있는 흙을 퍼먹여 버려야지 그런 소릴 못하지

7. 5.6번은 왜 이야기를 했을까요? 쿨럭...아! 롹의 불모지!!
본인이 싫어하는 음악이라고 비난하거나 나이 먹고 음악한다고 욕하지만 말아주세요. 몇 번 이야기하지만 취향은 논쟁이나 비난의 대상이 못됩니다. 나이 먹어서도 자신이 좋아하는 것을 한다는 것. 그건 부러운겁니다. 이 시점에서 울컥해줘야 합니다.

뭔...이야기를 하려고 했는지 기억도 안 나네요. 하기사 이게 잡담이죠. -_-a
아이언맨 철판낯짝 변방 블로거가 주절댔습니다.

다들 좋은 하루 되시길 바랍니다.
[글이 마음에 드셨나요? Bookmark하시고 RSS로 무조건 읽으세요.]

AddThis Social Bookmark Button            AddThis Feed Button
Posted by 만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세미예 2009.05.07 13: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렇군요. 유명하신 분이 최근 여러가지 일이 생겼군요.
    둘째아이 축하드리고요, 회사에도 그런 일이 있었군요.
    요즘 뜸한것 같아서 내심 궁금했습니다.
    즐거운 하루 되시고요, 곧 다시 예전처럼 좋은 글 많이 올려 주세요.

    • BlogIcon 만귀 2009.05.08 07: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진심으로 감사합니다. 앞으로 제 주변 일들이 잘 풀리길 바랄 뿐입니다. 세미예님도 좋은 하루, 좋은 주말 되세요.

      근데..유명하진 않답니다. :)

  2. BlogIcon socialstory 2009.05.07 13: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J준님 축하드려요~^^

    대구에 왕림하셨더라면...
    축하의 소주한잔에 막창? 삼겹살? ㅋㅋㅋ
    쏴드렸을텐데..^^

    저희 회사 데스크에 새로운 메딕이 출현했네요~ㅎㅎ
    알흠답다는....+_+

    • BlogIcon 만귀 2009.05.08 07: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러게나말입니다. 권대리님이랑 이런저런 이야기하며 소주 한 잔 할 날이 언젠간 오겠죠.

      일단 메딕 인증샷부터 올리셈! ;)

  3. BlogIcon kkommy 2009.05.07 14: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둘째 자랑하신거군요.. ㅎㅎ
    축하드려요~ ^^

    그리고 아빠님으로 거듭나시면 이뻐해드리겠습니다.. ^^

    • BlogIcon 만귀 2009.05.08 07: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사실 이미 아빠입니다만...그닥 인정해주는 분위기가 아니군요. ㅎㅎ

      조카 잘 커죠? 아! 뒤늦게나마 과장 진급하신 것 축하드립니다. 이제 꼬과장이라고 불러드려야겠습니다. ㅎ

  4. BlogIcon 무한 2009.05.07 15: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축하드립니다!

    기쁘시겠어요.
    어떤걸까요, 아빠가 된다는 것이란 ㅡ.ㅡ

    저도 오늘은 트위터를 가입해 볼까 합니다.
    그럼 우리, 좀 더 친해지는(?) 건가요? 쿨럭

    • BlogIcon 만귀 2009.05.08 07: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트위터 아이디를 갈차주시길...마이 친해지자구요.

      아빠가 된다는 것...새로운 세상이 열리는 느낌입니다. 하지만 그 세상이 언제나 밝고 맑을 수는 없고 그렇다고 어둡고 힘들지만은 않습니다. :)

  5. 알 수 없는 사용자 2009.05.07 16:1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하- 축하드려요^ㅡ^
    입덧이 좀 나아져야 할텐데- 힘드시겠어요.
    건강하게 품으시길^ㅡ^

  6. BlogIcon 댕글댕글파파 2009.05.07 16:1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12월 중순이면 제 생일이랑 비슷하군요. 겨울아이 매력적이지 않습니까? ^_^
    둘째 가지신것 축하드립니다.^^

    • BlogIcon 만귀 2009.05.08 07: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ㅎㅎ 여긴 한국과 계절이 반대라서 여름 아이가 될 것 같습니다. 댓글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요즘 진주 날씨는 어떤가요? 이미 많이 더워졌다고 하던데..

    • BlogIcon 댕글댕글파파 2009.05.08 11:07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그렇군요. 여름이군요 ㅎㅎ
      진주는 지금 너무나 더워서 점심먹고 산책도 못 나가겠어요. 한 30분 걷다가 오면 온 몸이 땀이네요.
      한국도 이제 아열대 기후로 접어든것 같아요. 봄 가을을 느낄새가 없으니...ㅠㅠ

  7. 알 수 없는 사용자 2009.05.07 16:1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대자연과는 멀어지신듯 하군요. 둘째 가지신거 정말 축하드립니다. 허허허! 그럼 이제 둘째가 아빠편 하면 되겠군용..

    • BlogIcon 만귀 2009.05.08 08: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ㅎㅎ 감사드립니다. 요즘 이사랑 다른 일이랑 겹쳐서 예전만큼 메신저 접속도 여의치 않네요. 어느정도 정리되면 나아지겠죠.

      둘째마저 엄마편이면...3:1? 오노~

  8. BlogIcon 열매맺는나무 2009.05.07 16:1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WoW!!!
    1. 축하, 축하드립니다!! 육아블로그 만드셔요. 적극찬성!인기 많을걸요.
    2. 이사 다 마치셨나요? 도마뱀 나오면 사람도 살만한 곳 아닌가요?
    우린 전에 '그래도 쥐가 나오는걸 보니 사람도 살만한 곳일거야. 이공대쪽봐라. 쥐 한마리 나오나...'뭐 이랬다죠.
    3. 트위터 어제부터 시작한지라 잘은 모르겠지만 주얼리작가, 쿠키패키지업자, 음악가... 많이들 연계해서 하더군요. 제가 나중에 쇼핑몰하나 차리면 관리하기 블로그보다 수월할 듯도 하구요. 여튼 반가운 소식이죠.
    4. 아녜요. 나이 더 들면 다시 꿈을 찾게되더이다...
    5. nono.저흰 다 다른거 시켜서 늘 뷔페를 즐기는 가족이죠^^;
    여나양 업어키운건 아니지만 주사는 놔줬다.. 그렇게 효과직빵인 주사있으면 저도 좀 나눠주세요. 우리 딸에게 놔주게.
    6. 저흰 '남을 도와주는 사람이 되자(어려우면 피해는 주지말자)'입니다. 그러려면 실력을 키워야겠죠? 준비된 그릇이 되는 것.
    7. 하여간 이제 네 식구, 행복하세요. ^^

    • BlogIcon 만귀 2009.05.08 08: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감사 감사드립니다. 일일이 이렇게 꼼꼼히 답글을 남겨주셔서...최근 열매맺는 나무님의 블로깅이 활기를 띈 것 같아서 너무 좋답니다. :)

  9. BlogIcon 필로스 2009.05.07 17:3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둘째 가지신 것 축하드려요~~
    우리 사무실도 이사했습니다..ㅎㅎ

  10. BlogIcon 구차니 2009.05.07 18: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축하할일만 가득이군요 ㅎㅎ
    그나저나 저런 초글링들은
    달려갈때 어이쿠 발이 저리네 하면서 발걸어 주기 스킬을 시전하면
    최고입니다 +_+

  11. 알 수 없는 사용자 2009.05.07 19:0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앙~ 육아블로그 원츄~ +_+
    축하드려요잉!!!

    가끔 개념없는 초글링들을 보면 조용히 불러다가 협박하기도 한다능...-_-;;;

    • BlogIcon 만귀 2009.05.08 08: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ㅎㅎ 감사드립니다. 제가 육아블로그를 운영한다면 애들 조지는 분위기?? ㅎㅎ

      명이님 의외성이 있어서...그럴 것 같기도 하답니다. 후후

  12. 알 수 없는 사용자 2009.05.07 19:1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맞다!!! 저도 요즘 트위터놀이 합니다요~ +_+

  13. BlogIcon 학주니 2009.05.07 20:0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 축하드려요 ^^;

  14. BlogIcon BoBo 2009.05.07 23: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축하드려요. 이번 기회에 득남 한번 하심이^^
    초글링 얘기를 하시니 이전에 올리셨던 '난 몇명의 초글링을 줘 팰 수 있나?' 머 그런 사이트 소개하셨던게 생각나네요.

    5,6,7을 보곤 음악을 하시려하나 하는 생각이 잠시 들었습니다. 여기서도 나이 사십 넘어서 대학때 하던 음악 다시 시작해서 콘서트 열고 하시는 분들이 계십니다.

    • BlogIcon 만귀 2009.05.08 08: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감사합니다. 내심 기대는 하고 있지만 그저 주신 것만도 감사할 뿐이죠.

      음악...예전에 잠깐 하고 싶어 시도해봤는데 전 재능이 없더군요. ㅎㅎ

  15. BlogIcon 의리형 2009.05.08 15: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제보니 연로하셨군요.

  16. 알 수 없는 사용자 2009.05.08 19:2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둘째아이 축하드려요ㅋ

    • BlogIcon 만귀 2009.05.09 22: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앗! 오랜만에 뵙습니다. :)
      최근 저 역시 이런저런 핑계로 뜸했습니다.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걱정 반, 기쁨 반입니다. ㅎㅎ

  17. 알 수 없는 사용자 2009.05.09 14:4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호홋~~~ 추하드립니다.^^

    아가가 건강하게 태어나길...

  18. BlogIcon 소중한시간 2009.05.29 15: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6번의 경험담은 상상만해도 욕이 목구멍까지 올라오네요~
    아...증말.. - _-+