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색(語塞)하다 - 말씀 어(語) + 막힐 색(塞) 말이 막힌다.
서먹서먹하다. 멋쩍다. 부자연스럽다. 쑥스럽다. 등의 상황이나 감정을 설명할 때 사용하는 말.

상황 1.
회사에서 깔끔하고 말끔한 이미지의 이대리. 그의 몸에서 은은히 나는 무스크향과 깔끔한 일처리, 예의 바른 모습에 매료된 여직원들은 부지기수.
화장실에서 우연히 마주친 그. 서로 눈웃음으로 인사한 후 용변을 보는 차 그의 뒤쪽으로 터져나오는 방귀소리. 으흠~ 짐짓 헛기침하는 그. 어색하다.

상황 2.
해맑은 웃음을 보이는 그녀. 서양인 중에서도 꽤 큰 편이지만 조막만한 얼굴로 함박 웃음을 보일 땐 어지간한 사람이라면 포근함을 느낀다.
갑자기 쳐들어온 바퀴벌레에 남자 직원까지 흠짓 놀랄 때, 얇은 티슈 한 장과 빠른 손놀림으로 그 녀석을 낚아채곤 무심히 화장실로 가는 그녀. 티슈 안에서 바둥대는 녀석 + 그녀의 가늘고 긴 손가락. 어색하다.

상황 3.
첨단 빌딩, 카드 키를 이용한 철저한 보안이 갖춰진 회사. 근무시간에는 키보드와 마우스 소리 외엔 숨쉬는 소리 밖에 들리지 않는다. 외부인의 출입 엄금.
업무 진행이 원활하지 못하다. 게다가 숨막히는 긴장감. 오전에 눈치보며 마신 커피 한 잔의 영향으로 화장실로 향한다. 지퍼를 내리는 순간, 문을 열고 들어온 청소 아줌마의 '사람 있었네'라는 목소리. 어색하다.

상황 4.
심야의 지하철역. 막차에서 내려 집으로 가기 위해 통로를 빠져 나온다. 한 두명의 사람만이 바쁜 걸음을 재촉하고 있는 늦은 시간.
다행히 아직 운행 중인 에스컬레이터에 올라 하루의 곤함을 잠시 잊는 순간. 위쪽에서 헛다리를 짚고 있는 취객. 어색하다. (아저씨. 내려가는 에스컬레이터는 옆쪽이야!!)

상황 5.
평소 목소리 크고 호탕한 김과장님. 풍채에 어울리는 호방함과 부하 직원의 실수도 크게 웃으며 넘어가는 대인 + 마초 그 자체의 인물. 
직원들 회식 후 2차로 간 노래방. 동료들의 권유를 애써 사양하다가 'Somewhere over the rainbow'를 수줍은 목소리로 부를 때. 어색하다.

덧1)
블로깅을 주제로 운영되고 있는 j4blog. 이런 글이 발행될 때. 어색하다.

[글이 마음에 드셨나요? Bookmark하시고 RSS로 무조건 읽으세요.]

AddThis Social Bookmark Button            AddThis Feed Button
Posted by 만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아크몬드 2009.04.15 14:3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렇게 댓글 달 때, 어색하다.

  2. BlogIcon 명이~♬ 2009.04.15 15: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어떻게 말을 해야할지. 어색....(침묵)....멋쩍은 미소.

  3. BlogIcon 구차니 2009.04.15 15: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후~욱 후~욱
    아임 유어 빠덜~ 디스 이즈 미네랄 워러~!

  4. BlogIcon login 2009.04.15 17: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나도 이대리인데.
    요즘 한국에서 에스컬레이터는 두줄서서 타기로 바꼈습니다.
    우리팀장은 빼다 빼다 쉬즌곤을 부르던데

  5. BlogIcon 산다는건 2009.04.15 19: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말 못할 어색함...쿨럭

  6. BlogIcon 라세파™ 2009.04.15 19: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ㅋㅋㅋ~~
    댓글 달려고,,, 머믓 거리다 어색하다~킥~

    마지막꺼 대박이네요~
    수습은 목소리로~~아하하하하

  7. BlogIcon 이정일 2009.04.15 20:1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런 포스트에는 어떠한 댓글을 달더라도 어색하지 않다.

  8. BlogIcon 니나브리사 2009.04.15 22: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찌 댓글을 달아야 안 어색할까........
    생각하다보니,

    더 어색해져버렸슴다~흐흐 -..-b

  9. BlogIcon 학주니 2009.04.16 12:1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 다는게 더 어색해져버린 ^^

  10. BlogIcon 이름이동기 2009.04.16 15: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상황 1에서 빵 터졌습니다.
    급해서 뛰쳐들어간 화장실, 변기에 털썩 주저앉아 바바바박 !!! 힘을 주었는데
    나오는것은 가스뿐 ... 어색하다...

  11. BlogIcon 의리형 2009.04.17 13: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마지막 사진의 내용은 뭔가요?

  12. BlogIcon 덱스터 2009.04.21 01: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왠일로 상식적인 말을 하고 있을 때, 뭔가 어색하다(응???)

  13. BlogIcon 소중한시간 2009.04.27 18: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머라고 댓글 달아야 할지 정말 ..... 어색합니다 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