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에 올라온 수많은 디지털 기사는 저작권을 가지고 있는 저작물입니다.
우리는 쉽게 인터넷에 유포되어 있는 기사 자체를 공공의 재산이라 착각하기가 쉽지만 절대 아닙니다. 기사의 내용을 허락없이 복제, 유포하는 행위는 여러분이 법과 아주 가깝게 될 기회를 만들어 줍니다. 그럼 기사의 원문을 복제 하는 것은 저작권에 위반 된다는 것을 우리는 일반적으로 알고 있습니다.

그럼 저작권에 위반되지 않는 범위 내에서의 뉴스의 링크 방법은 어떻게 할까요?

1. 단순링크
   - 이것은 기사를 링크할 때 웹사이트의 홈페이지만 링크하는 경우입니다.
     http://weekly.hankooki.com/
     이런 식으로만 링크

2. 직접링크
   - 이 부분이 조금 복잡합니다.
      즉 그 웹사이트의 홈페이지가 아니라 그 기사에 직접 링크하는 경우입니다.
      http://weekly.hankooki.com/lpage/business/200708/wk2007082014203737060.htm
      이런 경우를 직접 링크 혹은 Deep Link라고 합니다.
   - 링크와 함께 제목의 표기는 가능합니다.
   - 링크와 함께 해당 기사의 본문 일부는 가능합니다. 여기서 주의!
      제목과 함께 '상당'부분을 표시하는 것은 '복제'로 금지됩니다.
   - 하지만 해당기사의 제목과 본문 일부가 '반복적'으로 이루어지는 경우도 금지됩니다.
      즉 여러개의 기사들을 제목과 본문 일부가 보이게 링크 하는 경우를 말합니다.
      (일반적인 포털은 이런 형식을 취합니다만 포털은 공공의 이익을 위한 것이기 때문에
       제외된답니다.)

3. 프레임링크
   - 이것은 자신의 웹사이트내에 프레임으로 다른 웹사이트의 정보를 보여주는 것을
     말합니다. 쉽게 설명하면 구글 서비스 중 하나인 번역 서비스를 하면 구글 프레임 안에
     기존의 웹사이트가 번역이 되어서 보이는 형태입니다.
     당연히 프레임 기술을 이용한 기사 링크는 복제나 마찬가지의 효과입니다. 금지!

4. 온라인 뉴스레터
   - 당연히 안됩니다. 아무리 폐쇄된 인터라넷 서비스라 할지라도.

결국 우리가 저작권법에 위배되지 않는 범위의 기사 인용은 직접링크(Deep Link)를 하되 제목만 표기를 하는 경우만 허락되겠습니다.

그 정도면 ....블로그에 뉴스 관련 글을 쓰기에도 충분할 것 같은데요.
[글이 마음에 드셨나요? Bookmark하시고 RSS로 무조건 읽으세요.]

AddThis Social Bookmark Button            AddThis Feed Button
Posted by 만귀

댓글을 달아 주세요